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키치의 책다락
http://blog.yes24.com/jwcury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키치
읽고 씁니다
파워 문화 블로그

PowerCultureBlog with YES24 Since 2010

7·16기 책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9월 스타지수 : 별20,836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공감
독서습관
읽고싶어요
나의 리뷰
리뷰
우수리뷰
19' 파워문화블로그 16기
14' 파워문화블로그 7기
14' 리뷰어클럽
13' 리뷰어클럽
태그
임진아 마리암마지디 나의페르시아어수업 자매이야기 동생과사이좋게지내는법 투자의미래 4차산업혁명과투자의미래 생일사전 인생의일요일들 4차산업
2015 / 08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최근 댓글
좋은 책 소개 감사합.. 
아 저도 비슷하게 읽.. 
사실 책을살생각은 1.. 
구매버튼 클릭하러 왔.. 
리뷰 잘 봤습니다. 
오늘 108 | 전체 459253
2007-07-17 개설

2015-08 의 전체보기
사회가 무섭고 낯을 가려도 괜찮아 [사회인대학교 낯가림학과 졸업하기] | 리뷰 2015-08-31 23:19
http://blog.yes24.com/document/8180311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사회인대학교 낯가림학과 졸업하기

와카바야시 마사야스 저/전경아 역
인플루엔셜 | 2015년 08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일본 문화를 좋아한 지 올해로 십오년 째다. 가요를 듣고, 드라마를 보고, 영화를 보고, 버라이어티 쇼를 보다가 2009년에야 '오와라이'의 세계를 알게 되었다. 오와라이란 일본 텔레비전에 등장하는 코미디를 일컫는 말로, 한국의 코미디와 몇 가지 다른 점이 있다. 이를테면 일반적으로 두 명이 콤비를 이루어 활동하며, 대부분의 콤비는 보케(바보 역할)와 츳코미(지적하는 역할)로 나뉘며, 한국의 코미디언처럼 버라이어티 쇼에 나와 토크를 하거나 개그를 선보이기도 하지만, '만담'이라는 이름의 콩트를 쓰고 그것을 연기함으로써 실력을 평가받는 일이 많다는 것 등이다. 



2009년 오와라이의 세계를 알게 되어 맨처음 좋아한 팀이 '오도리'다. 오도리는 중, 고등학교 시절 동급생이었던 와카바야시 마사야스와 가스가 도시아키가 결성해 십 년 가까이 무명이다가 2008년 일본의 유명 만담 페스티벌인 'M-1 그랑프리'에서 2위로 입상해 스타덤에 올랐다. 학교를 갓 졸업했다고 해도 믿을 만큼 앳된 외모의 와카바야시와 스포츠 선수처럼 깎은 머리와 분홍색 조끼가 트레이드마크인 카스가가 부드러운 표준어로 풀어나가는 만담은 이제 막 오와라이에 관심을 가지기 시작한 내 귀에도 즐겁고 재미있게 들렸다. 그러다 한동안 오도리를 잊고 본진인 모 아이돌 그룹의 팬질을 하고 있었는데...



오도리의 와카바야시가 낸 책이 국내에 나왔다. 제목은 <사회인대학교 낯가림학과 졸업하기>. 인기 절정이던 2010년 8월부터 일본의 월간 잡자 <다빈치>에 '사회인 2학년'이라는 제목으로 연재한 칼럼을 엮었다. 코미디언이 되겠다는 일념으로 대학 졸업 후 취업을 포기하고 지금의 소속사에 들어간 와카바야시는 몇 년에 걸쳐 무명 생활을 하다가 서른을 앞둔 2008년에 기적적으로 M-1 그랑프리에 2위로 입상해 일약 스타덤에 올랐고 사회인의 반열에 가까스로 들어섰다. 



대학 4학년 때 지금의 소속사에 들어왔다.

그러고 나서 나라는 인간이 과거 내가 동경하던 사람들보다 얼마나 작은지, 현실을 직시하는 나날이 계속되었다. 도망을 치고 변명을 해도 '차이'만 부각될 뿐이었다.

마침내 사방이 막혀 더 이상 도망칠 곳이 없게 되었을 때, 나는 나이를 먹어 만원 전철에 탈 자격도 잃었다. 될 대로 되라는 심정으로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것을 하자, 각오하는 척하며 그만둘 구실로 쓸 만담을 만들었다. 그런 될 대로 되라는 심정이 어느 날 우연과 충돌하고, 그 순간 사고를 일으켜서(2008년 M-1 그랑프리 입상) 시공이 뒤틀렸다. 공간에 큰 소용돌이가 생기고, 그 소용돌이에 휩쓸려 떠내려가다, 문득 정신을 차려보니 모래톱에 밀려 올라와 있었다. 그런 <걸리버 여행기>와 같은 스토리로 나는 처음으로 '사회'라는 물가에 떠밀려 올라왔다.


 

서른 직전에 들어온 사회는 결코 만만하지 않았다. 대중이 보기엔 인기도 많고 돈도 잘 벌고 유명인들과 화려한 생활을 하는 것 같지만, 인기가 언제 떨어질지 몰라 행동도 함부로 할 수 없고, 번 돈도 쉽게 쓸 수 없으며, 유명인이라도 업계 내에선 선후배 관계이고 동료이기 때문에 술자리에 빠지거나 분위기를 망치거나 센스 없는 행동을 하면 금방 지적을 받는다. 게다가 좋은 건 좋다고 말 못하는 주제에 싫은 건 또 직설적으로 말해서 곤란한 상황을 겪기도 하고, 업계 관행이나 방송 콘셉트를 좀처럼 납득하지 못하고 갈등하기도 한다. 와카바야시가 이런 상황, 이런 환경 속에서 일했구나 생각하니 찡한 한편, 그 서툰 모습이 꼭 나같기도 해 공감이 되었다.


 

확실히 전보다 생활에 있어 곤란을 겪지 않게 되었다. 하지만 행복의 크기는 달라지지 않았다.

가스가는 변함없이 즐거워 보인다. 와카바야시는 변함없이 재미없어 보인다. 여기에 그 수수께끼를 풀 수 있는 열쇠가 있는 듯했다.

그런 열쇠를 쥔 순간이 있었다. 우리 오도리가 시각장애인 학교와 함께 일했을 때의 일이다. 아이들이 모조리 "가스가아!" 하고 파트너에게 몰려들었다. 내 쪽으로는 한 명도 오지 않았다. 나는 막연히 가스가의 외모가 특이해서 아이들에게 인기 있는 것이라고 생각했다. 하지만 외모는 관계없었다. 가스가라는 남자는 자신감이 있고 여유가 있다. 아이들은 그걸 본능적으로 느끼고 가스가에게 다가간 것이다. 그와 동시에 내가 가진 숨 막히는 면도 느낀 게 아니었을까. (pp.214-5)



저자 와카바야시 자신에 관한 이야기가 가득한 이 책에 파트너 가스가의 이야기는 딱 한 편 나온다. 그런데 그 한 편이 참 감동적이다. 와카바야시와 가스가는 중, 고등학교 동급생 사이지만 분위기가 비슷하지도 않고 외모는 더더욱 닮지 않았다. 와카바야시는 중간 정도의 키에 좋게 말해 귀엽고 그냥 말해 평범하고 다소 소심해보이는 인상이라면, 가스가는 수영 대회에서 입상했을 만큼 체격이 좋고 몸이 잘 단련되어 있으며 호쾌한 인상이다. 와카바야시는 만담 대본도 전적으로 본인이 다 쓰고 방송에 나와서 토크도 열심히 하지만, 가스가는 대본도 안 쓰고 방송에서 어쩌다 발언 기회가 와도 분위기를 썰렁하게 만들기 일쑤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오도리의 '얼굴'은 가스가다. 인지도도 가스가가 더 높고, 유행어도 가스가가 남겼다. 그 이유를 와카바야시는 가스가의 천성인 자신감에서 찾는다. 자신에겐 없는 그 자신감을 와카바야시는 동경한다. 닮고싶어 한다.



2009, 2010년 최전성기 이후 (전에 비해) 활동이 다소 주춤했던 오도리는 최근 가스가가 한 국제 대회에서 입상하며 재조명 받는 중이다. 와카바야시는 여전히 좋게 말해 귀엽고 그냥 말해 평범한 얼굴로, 그러나 전보다 느긋해지고 여유 있는 모습으로 여러 방송에 출연하며 활약하고 있다. 만원 전철을 타는 어른이 되고 싶지 않아서, 비트 다케시나 다운타운 같은 즐거운 어른이 되고 싶어서 오와라이의 길을 선택했다는 그는 만원 전철을 타는 어른도, 비트 다케시나 다운타운도 아닌 와카바야시 자신만의 길을 걷고 있는 듯해 보기 좋다. <사회인대학교 낯가림학과 졸업하기>는 그런 그의 사회 초년병 시절이 기록되어있는 소중한 책으로 기억될 것이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2 3 4 5 6 7 8 9 10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