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키치의 책다락
http://blog.yes24.com/jwcury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키치
읽고 씁니다
파워 문화 블로그

PowerCultureBlog with YES24 Since 2010

7·16기 책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0월 스타지수 : 별14,637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공감
독서습관
읽고싶어요
나의 리뷰
리뷰
우수리뷰
19' 파워문화블로그 16기
14' 파워문화블로그 7기
14' 리뷰어클럽
13' 리뷰어클럽
태그
임진아 마리암마지디 나의페르시아어수업 자매이야기 동생과사이좋게지내는법 투자의미래 4차산업혁명과투자의미래 생일사전 인생의일요일들 4차산업
2016 / 0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최근 댓글
좋은 책 소개 감사합.. 
아 저도 비슷하게 읽.. 
사실 책을살생각은 1.. 
구매버튼 클릭하러 왔.. 
리뷰 잘 봤습니다. 
오늘 39 | 전체 463542
2007-07-17 개설

2016-01-10 의 전체보기
[스크랩] [서평단 모집] 셜록홈스, 기호학자를 만나다 | 읽고싶어요 2016-01-10 09:24
http://blog.yes24.com/document/8376846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주)위즈덤하우스

 

당신이 생각하는 것보다 추리소설과 기호학은 닮았다!

 

이 우주는 기호로 가득 차 있다.” 찰스 샌더스 퍼스Charles Sanders Peirce

다른 모든 가능성을 제외했을 때 남아 있는 것이 진실이지.” 셜록 홈스

 

현대 기호학의 체계를 수립했다고 알려진 찰스 퍼스의 난해한 기호학과 논리학의 핵심 내용을 셜록 홈스와 뒤팽 등 탐정/추리소설에 나타나는 논리학을 통해 살펴본다. 움베르토 에코, 토머스 세벅, 카를로 긴즈부르그를 비롯한 언어학, 기호학, 논리학, 역사학 등 각 분야의 권위자들이 쓴 10편의 글을 통해 기호학은 물론 추리소설을 새롭게 읽어 보자.

 

셜록 홈스 팬, 추리소설 독자, 탐정, 그리고 기호학자를 위한 책

셜록 홈스, 기호학자를 만나논리와 추리의 기호학The Sign of Three: Dupin, Holmes, Peirce은 기호학과 추리소설의 구조적방법론적 유사성에 주목한다(1994년 한국에 번역 출판된 이 책은 이번에 정식 저작권 계약을 통해 전면 개정 출간되었다). 이 책의 편집자 가운데 한 사람인 움베르토 에코가 소설장미의 이름에서 기호학적 추론과 추리소설적 서술 방식을 전면 차용하여 보여 주었듯이, 기호학과 추리소설은 매우 관련성이 높다.

 

이 책은 추리소설(홈스, 뒤팽 등)을 통한 기호학과 과학철학(찰스 퍼스 등)의 연구인 동시에 기호학을 통한 추리소설의 연구. 언어학, 기호학, 논리학, 심리학, 과학철학 등 각 분야의 연구자들이 퍼스의 기호학과 홈스의 논리학을 비교 분석하여 자신의 학문 분야에서 새로운 돌파구를 찾으려는 시도의 결과물이다. 더욱 흥미로운 것은, 이 책은 미리 주제를 정하여 원고를 청탁한 것이 아니라 세계 곳곳의 여러 저명한 학자들이 동시적으로 이 주제에 대해 연구하고 있던 상황에서 계획되지 않은 채한 권의 책으로 묶인 우연적인결과물이라는 점이다(편저자 서문참조). 이처럼 이 책은 담고 있는 주제와 방법론, 책의 출간 과정마저도 여기에서 가장 주요하게 다루어지는 논증 형태인 가추법abduction에 충실한 매우 흥미로운 책이다. 이 책에 글을 수록한 필자는 에코 외에도 기호학자 토머스 세벅,치즈와 구더기로 잘 알려진 역사학자 카를로 긴즈부르그, 사회학자 마르첼로 트루치, 논리학자 야코 힌티카 등이며, 이 책의 옮긴이 가운데 한 명인 김주환은 볼로냐 대학에서 움베르토 에코에게 기호학을 사사했다.

 

찰스 퍼스의 과학적 발견의 방법, 가추법과 기호학

여러 사물과 현상을 기호로 파악하여 읽어 내는 것, 즉 지각-기호화-해석의 과정을 거치는 것을 기호학이라고 한다면, 홈스가 단서를 통해 범인을 찾아내고 퍼스가 추론을 통해 논리적 발견을 해내는 것은 모두 기호학의 범주에 속한다. 나아가 모든 자연 현상이나 사회적 현상은 넓게 보아 기호 현상이고 기호학의 대상이 된다. 따라서 기호학은 모든 학문에 대한 학문이며, 본질적으로 과학철학이라 할 수 있다.

 

현대 기호학의 체계를 수립한 찰스 퍼Charles Sanders Peirce가 연역법, 귀납법과 함께 기본 논증법 가운데 하나로 보고 가장 핵심적으로 다룬 가설적 추론법/가추법은 홈스의 추론에서도 가장 빈번하게 나타난다. 가추법은 결과의 정확성에 있어서는 다른 두 가지 논증법보다 현저히 떨어지지만 지식의 생산성과 진보에 있어서는 가장 우월한 방식이다(세 논증법의 예시는 29쪽 참조). 그렇기에 퍼스는 이를 과학적 사유의 출발점이자 우리의 미래를 이성적으로 다룰 수 있는 유일한 가능성을 제공해준다고 본 것이다. 실제로 퍼스는 보스턴에서 뉴욕으로 가는 배 안에서 외투와 시계를 도난당하고, 자신이 사건 해결을 의뢰한 탐정 사무소보다 정확하고 빠르게 범인을 잡아낸 적이 있다(2, 특히 35~46쪽 참조). 이 에피소드에서 퍼스는 뚜렷한 근거는 없되, 어디에나 있고, 믿을 만하다는 점이 주된 특징인가추법을 사용하여 무자아-의식적인unself-conscious 방식으로 가설을 세우고 추론을 통해 문제를 해결한다. 순간적인 통찰과 직관에 의해 떠오르는 가설과 추론은 언뜻 비논리적인 추측으로 보이지만, 논리가 포괄하지 못하는 보다 심층적이고 풍성한 감각과 지각의 영역까지도 작동하는, 가추법의 생산성을 잘 보여 준다. 현대 기호학의 선구자이면서도 체계적인 저술이 없어서 접근이 어려웠던 찰스 퍼스는 이 책에서 뛰어난 탐정-철학자로 묘사된다.

 

셜록 홈스, 세속의 기호학자로서의 탐정

코넌 도일의 페르소나 셜록 홈스는 여러 측면에서 찰스 퍼스와 비슷하다. 퍼스는 (저자 코넌 도일과 등장인물 왓슨의 직업인) 의사 이상으로 해박한 의학적 지식이 있었고(이는 기호학의 고대적 기원인 의학과의 관련성을 보여 준다) 홈스가 소설에서 자주 보여 준 화학(실험)에 몰두했으며 화학적 추론 과정을 가장 중요시했다. 또한 두 사람 모두 추리 과정을 끝까지 숨김으로써 가장 극적인 방식으로 진실이 드러나도록 하는 배우의 속성을 지니기도 했다. 홈스 이야기는 40여 년에 걸쳐 연재된 단 60편뿐이지만 홈스는 영문학사를 통틀어 가장 대중적으로 알려진 인물 가운데 한 명이다. 그에 매료된 대중은 심지어 그를 실존 인물이라고 착각하여 사건 해결을 의뢰하는 편지를 베이커가 221B로 보내는가 하면 그를 죽은 것으로 처리하여 시리즈를 완결하려는 코넌 도일의 의도에 거세게 반발하여 시리즈가 유지되는 일도 있었다. 셜로키언Sherlockian 또는 홈지언Holmesian으로 불리는 그의 열광적 팬이나 연구자들이 지금까지도 전 세계에서 활동 중이다. 홈스가 독자의 사랑을 받는 것은 그가 평범하고 세속적인 일상생활의 사례에 과학과 이성을 적용했기 때문이다(주홍색 연구를 자세하게 분석한 5장 참조). 홈스가 대담한 가설을 세우고 보통 사람들이 그저 보고see지나치는 아주 세세하고 하찮은 단서를 observe하고 폭넓은 지식과 경험을 토대로 과학적 추론을 거쳐 문제를 해결하는 과정을 읽는 독자라면 고도의 두뇌 게임에 참여하는 지적 카타르시스를 경험하게 된다.

 

세상 모든 미스터리를 푸는 열쇠, 기호학과 추리소설

셜록 홈스를 비롯한 탐정/추리소설에 대한 주목은 19세기 말 이래 인식론의 차원에서 일어난 패러다임의 변화와 직간접적인 상관관계가 있다. 이성과 비이성, 직관과 이성의 기계적 대립이 무너지고 감각과 무의식 차원이 부상하면서 이들의 방법론 역시 호응을 얻게 된 것이다(미술사가 모렐리, 프로이트, 홈스의 유사성을 다룬 4장 긴즈부르그의 글 참조). 또 사회 통제를 정교화하기 위해 사용된 추측적 패러다임의 발전과도 관련이 있다. 실제로 홈스의 방법론은 현대 범죄(심리)학에 큰 영향을 미쳤고 코넌 도일이 수사에 참여한 사례도 있다(3장 참조). 그러나 다른 한편으로 추리소설에 드러난 추리 모델은 고대부터 사냥으로 생계를 꾸린 인류가 몸에 익혀 온 근원적인 추측 모델이고(볼테르의자딕을 분석한 4, 9, 10장 참조), 퍼스가 말한 대로 인간의 추측에 대한 독특한 본능이나 다름없다. 기호로 가득 찬 세상에서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의미를 해석하며 일상을 살아가는 우리이기에 추리소설에 끊임없이 매혹되는 것이 아닐까.

 

추천사

이 책은 처음부터 끝까지 매혹적이다.이 책을 읽으면 최상의 기분 전환이 된다.

아서 C. 단토Arthur C. Danto

 

범죄는 흔하지만 논리는 드물지.” 셜록 홈스는 이렇게 말했다.홈스 팬과 안락의자에 파묻혀 논리적 추론을 즐기는 탐정, 퍼스 연구자 모두에게 보석 같은 책.

—『라이브러리 저널Library Journal

 

이 책은 지적 흥분과 함께 유익함을 준다. 우리가 안다고 생각하는 것을 어떻게 알게 되었는지에 진지하게 관심을 갖는 독자에게 강력 추천한다. —『홀린스 크리틱Hollins Critic

 

퍼스의 추론 개념이 지닌 중요성이 움베르토 에코와 토머스 세벅이 엮은 이 유쾌한 논문집에서 상세하게 다루어지고 있다. 폴 태거드Paul Thagard,세미오티Semiotica

 

편역자 소개

엮은이

움베르토 에코Umberto Eco 1932년 이탈리아 알레산드리아에서 태어났다. 우리 시대의 가장 영향력 있는 사상가들 중 한 명이며 기호학, 미학, 문학 등 다양한 영역에서 활발한 저술 활동을 펼치고 있다. 기호학 관련 저술로는 이 책 외에도 A Theory of Semiotics(일반 기호학 이론), Semiotics and the Philosophy of Language(기호학과 언어철학), A Role of the Reader 등이 있다. 현재는 이탈리아 볼로냐 대학 교수로 재직 중이다.

 

토머스 A. 세벅Thomas A. Sebeok 1920년 헝가리 부다페스트에서 태어나 2001년 사망했다. 미국 인디애나 대학에서 오랫동안 재직했으며, 기호학과 언어학 외에도 인류학, 생물학, 민속학, 언어학, 심리학에 이르기까지 폭넓은 학제 간 연구를 시도했다. 저서로 Contributions to the Doctrine of Signs, The Play of Musement, The Sign & Its Masters 등이 있다. 권위 있는 기호학 저널세미오티Semiotica의 편집장을 역임했다. 미국 기호학회에서 수여하는, 그의 이름을 딴 상이 있을 정도로 걸출한 기호학자이자 언어학자이다.

 

옮긴이

김주환 서울대 정치학과를 졸업한 후 이탈리아 정부 장학생으로 선발되어 볼로냐 대학에서 움베르토 에코에게 기호학을 사사했다. 미국 펜실베이니아 대학에서 커뮤니케이션 박사학위를 받았으며, 보스턴 대학 커뮤니케이션학과 교수를 역임했다. 현재 연세대 언론홍보영상학부 교수로 있다. 옮긴 책으로는기호의 제국,드라이브,웹사이트 매핑등이 있으며, 저서로는회복탄력성, 그릿등이 있다.

 

한은경 서울대 영어영문학과를 졸업하고 동 대학원에서 박사학위를 받았다. 현재 서울대 언어교육원 전임강사이며, 옮긴 책으로는사랑의 역사,르네상스,민족과 제국,오두막등이 있다.

 

-------------------------------

 

 

[이벤트 참여 방법]


1. 이벤트 기간: 2016.1.8~1.14  당첨자 발표 : 1. 15

2. 모집인원: 10명

3. 참여방법

  - 이벤트 페이지를 스크랩하세요.(필수)

  - 스크랩 주소, 이 책을 읽고 싶은 이유를 댓글로 남겨주세요.


4. 당첨되신 분은 꼭 지켜주세요

  - 도서 수령 후, 7일 이내에 개인 블로그, 온라인서점에 도서 리뷰를 꼭 올려주세요.

  - 미 서평시 이후 서평단 선정에서 제외 됩니다

 

 

셜록 홈스, 기호학자를 만나다

움베르토 에코,토머스 A. 세벅 공저/김주환,한은경 공역
이마 | 2016년 01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