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키치의 책다락
http://blog.yes24.com/jwcury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키치
읽고 씁니다
파워 문화 블로그

PowerCultureBlog with YES24 Since 2010

7·16기 책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9월 스타지수 : 별20,836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공감
독서습관
읽고싶어요
나의 리뷰
리뷰
우수리뷰
19' 파워문화블로그 16기
14' 파워문화블로그 7기
14' 리뷰어클럽
13' 리뷰어클럽
태그
임진아 마리암마지디 나의페르시아어수업 자매이야기 동생과사이좋게지내는법 투자의미래 4차산업혁명과투자의미래 생일사전 인생의일요일들 4차산업
2017 / 0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최근 댓글
좋은 책 소개 감사합.. 
아 저도 비슷하게 읽.. 
사실 책을살생각은 1.. 
구매버튼 클릭하러 왔.. 
리뷰 잘 봤습니다. 
오늘 115 | 전체 459260
2007-07-17 개설

2017-01 의 전체보기
[대포와 스탬프] 본격 밀리터리 오피스 만화 | 리뷰 2017-01-30 15:57
http://blog.yes24.com/document/9249554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만화]대포와 스탬프 1

하야미 라센진 글,그림
미우(대원) | 2017년 01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대포와 스탬프>라는 제목만 봐서는 어떤 이야기인지 감이 잡히지 않았다. '본격 밀리터리-오피스 코믹'이라는 설명을 보고 나서야 '대포'는 군대를 뜻하고 '스탬프'는 사무직을 뜻한다는 걸 짐작할 수 있었다. <대포와 스탬프>는 군대 안에서도 사무직을 수행하는 병참군의 이야기를 다룬다. 주인공 마르티나 M 마야코프스카야 소위는 사관학교 졸업 후 바로 병참군에 배속된다. 다른 병사들은 병참군을 '종이 부대'라고 부르며 조롱하지만 마야코프스카야 소위의 각오는 다르다. 마야코프스카야 소위는 병참군이야말로 군대를 배후에서 지휘하는 핵심 부대라고 굳게 믿는다.


"실수는 조금도 용납되지 않습니다!" 마야코프스카야 소위는 신입 병사답게 의욕이 넘친다. 군 상층부까지 얽혀 있는 대규모 물자 빼돌리기를 발각하는가 하면, 대금을 갚지 않아 보급에 지장이 생기자 백방으로 뛰어다니며 문제를 해결한다. 마야코프스카야 소위의 상사들은 겉으로는 그녀의 활약을 지지하면서도 속으로는 탐탁지 않게 여긴다. 마야코프스카야 소위가 군대 내 문제를 해결하는 것은 곧 자신들의 비리와 무능을 폭로하는 것이나 마찬가지이기 때문이다. 이런 상황에서 마야코프스카야 소위가 무사히 군 생활을 해낼 수 있을지. 마음이 조마조마하다. 


작가 하야미 라센진은 밀리터리 마니아, 즉 '밀덕'으로 유명하다. 주요 관심 분야는 러시아, 소련, 밀리터리, 아날로그 게임, SF 등이며, 각 분야에 대한 해박한 지식을 총합적으로 풀어내는 능력이 뛰어난 것으로 알려져 있다. 국내에 소개된 작품만 보아도 <하야미 라센진의 육해공 대작전>, <군화와 전선> 등 '밀덕의 향기(?)'가 물씬 풍긴다. 이 책도 예외는 아니다. 이 책은 마야코프스카야 소위의 활약상만 그리지 않는다. 마야코프스카야 소위가 머무는 아게조코 요새를 비롯해 중장갑 포함, 공격 전차, 원정 폭격기, 전열 열차, 특수 포대, 야전취사 헬리콥터 등을 자세하게 묘사하고, 병참군이 하는 수송, 보급 등의 업무와 군대 문화 등을 낱낱이 설명한다. 


'실제 전쟁은 가볍지 않습니다. 전쟁은 어리석은 짓입니다. 저도 여러분도 전장에 나가는 일이 오지 않기를 기도하겠습니다. 게임북처럼 게임을 즐기듯 보아주시면 딱 좋을 것 같습니다.' (출처 : 알라딘 <하야미 라센진의 육해공 대작전> 책 소개 링크) 혹자는 이 만화에 대해 전쟁을 너무 가볍게 묘사한다고 비판할지도 모른다. 작가 자신도 그러한 비판을 알고 있으며 흘려 듣지 않는다. 기자단이 병참군을 취재하러 왔다가 큰 변을 당하는 에피소드가 대표적이다. 기자단은 하루 종일 취재를 하고 나서 '공을 들인 가짜 전쟁터' 잘 봤다며 마야코프스카야 소위를 모욕한다. 얼마 후 적군이 야습을 하여 기자단은 전원 목숨을 잃는다. 군대와 전쟁에 대한 일반인들의 인식이 얼마나 안이한 지를 작가는 에둘러 표현했다.



위 글은 대원씨아이로부터 도서를 제공받고 쓴 서평입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2 3 4 5 6 7 8 9 10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