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Life is Kind to me
http://blog.yes24.com/kelpark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Kel
Everything in this world is relative, my dear Watson.
파워 문화 블로그

PowerCultureBlog with YES24 Since 2010

2기 책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2월 스타지수 : 별952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Read
Watch
- Mystery suspense Thriller SF Horror
- Others
Hear
See
one moment of my life
On Mysteries
Detectives
Yes24에는 없는 것들 리뷰
예스24 글
블로그 정리중~
나의 리뷰
Mystery + (정리중)
- Police Procedurals
- Historical
- Cozy/日常の謎
- 本格推理
-- Locked Room murders
- Hard-Boiled
- Suspense/Thriller
- Espionage
- Horror
- SF/Fantasy
- Reference
- Comics
- Films
Fiction
Nonfiction
Comics
Our spanish love song
あなたやっぱり
To know is to love
Commentary
웬디 수녀
Gift
Life goes on
한줄로 강력추천
I love You
미완성리뷰
나의 메모
info
quotes
태그
이책이나를살렸다 ReadingSlump 이노우에히사시 나쓰메소세키 나는강아지로소이다 동물소설 페이지터너 부탁하나만들어줘 외동딸 애거사크리스티완전공략
2008 / 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파트너 (相棒)
Booksellers’ 100 Favorite Mysteries of the Twentieth Century.
Agatha Christie's Miss Marple ( TV series)
Agatha Christie's Poirot (TV series with David Suchet)
코난 미스테리 투어 (コナン ミステリーツア)
일본추리작가협회상 (日本推理作家協会賞)
Golden Age Mystery Authors
내가 좋아하는 탐정들, 또는 콤비 (만날때마다 업데이트)
100 mysteries & thrillers to read in a life time (from Goodreads & Amazon USA)
긴다이치 고스케 (金田一耕助, Kosuke Kindaichi)
순전히 주관적인, Kel의 미스테리 베스트 (작성중)
Jack Reacher (of Lee Child), perfect hero for Kel
Sherlock Holmes' Cases by chronological order
검찰측 증인, Witness for the prosecution :original story, adapted play and a movie in 1957
Michael Connelly : reading references
Ten Crime Books You Have to Read Before You Die (by John Connolly and Declan Hughes)
끊임없이 재생산되는 ‘셜록 홈스’ 외전의 세계 (한겨레신문)
************* 미스테리, 어디까지 읽었니 (정리중)*************
Alfred Hitchcock's Filmography
First Detective in real, Vidocq
(100인의 추리작가가 선별한 100대) Thrillers (David Morrell, Hank Wagner 편집)
본격미스테리베스트 + 본격미스테리대상 (일본)
LOCI's Detective Goren : Modern time Sherlock Holmes
100 Best Characters in Fiction Since 1900
[마스터 앤 코맨더] 참조자료
Edgar Awards
마쓰모토 세이초의 [10만분의 1의 우연(十万分の一の偶然, 1981)
Jeremy Brett, forever Sherlock Holmes
My Agatha Christie Collection
The Top 100 Crime Novels of All Time, by Category (The MWA Mystery 100 List (1995))
Top 100 Crime Novels of All Time (The CWA Mystery 100 List (1990))
Malice Domestic Agatha Awards Nominees and winners

2008-12 의 전체보기
art analysis: room with window | See 2008-12-31 22:25
http://blog.yes24.com/document/1210084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The soft lines and realistic portrayal of the scenes is reminiscent of the realist style used by other famous painters throughout Europe, such as Michelangelo, and DaVinci. Certainly these paintings encompass both art history and modern art, in one.

 

 

부드러운 선과 사실적인 풍경의 묘사는 사실주의 기법을 연상케만드는데, 유럽틀 통틀어 유명했던 미켈란젤로나 다 빈치와 같은 화가들 말이다.

 

Edward Hopper was a student at the New York School of Art, in 1901, where he began a stimulating journey through fine art. He enjoyed traveling and studying art in Europe, though eventually in 1910 settled down in New York State. He lived in his home near Cape Cod, with his wife, Josephine (Jo) Verstille Nivison, who he was betrothed to in 1924. Along with his new marriage was a new perception on art. Rather than painting commercially, he began to do so for his own persuasions, and created such popular pieces as "Gas" (1940) and "Nighthawks" (1942). Through his work he developed an ability to truly capture the stress between civilized man and nature. When asked his purpose for contrasting these two parodies, he quoted that his ultimate goal in painting was "to achieve the best possible realization of my most intimate impressions of my surroundings" (Gordon, 2002).

 

에드워드 호퍼는 1901년 NYSA의 학생으로 본격적인 그림을 시작했고, 유럽을 여행하면서 예술공부를 즐기던 그는 1910년이 되어 뉴욕주에 정착한다. 그는 케이프 코드 근처에서 그의 아내 조세핀(조)와 살았다. 1924년에 약혼한 그녀와 결혼한 것은 그의 예술에 있어 새로운 관점을 더해준다. 상업적으로 그림을 그리기보다는, 그는 자신이 납득할 수 있기 위해 그림을 그렸고, 결과적으로 그 그림들은 성공했다(Gas, Nighthawks..). 그의 작업을 통해서 그는 문명화된 인간과 자연사이의 긴장을 그림으로 포착하는 재능을 발전시켰으며, 이 두가지를 대조시키는 목적이 뭐냐는 질문을 받았을떄 그는 이렇게 대답했다. 그림을 그리는 궁극적인 목적은, "주변의 모습에 대한 그만의 내적인 인상을 최대한도로 가능하게 실현시키는 것"이라고.


 

 

Both paintings are done using oils, though "View Over Mecox" is created on linen, and "Rooms by the Sea" is created on canvas. The texture difference here is significant in distinguishing the softness (linen being the softer choice) with which the oils are applied, as well as in distinguishing the detail with which the paintings are created. "View over Mecox" is vibrant in color, expressing warm greens, violets, and golds. "Rooms by the Sea" encompasses a much smaller color palette, almost to the point of being monotone, including limited cooler tones of blue and gray. There is only a small hint of vibrancy with a reddish/brown chair in the background.

Both paintings exhibit the view of a person looking out into the world from a man-made structure. In "View over Mecox," the viewer is looking out of a window pane over a beautiful meadow, a flower and note gracing the windowsill. In "Rooms by the Sea" the view appears to be focused on the room itself, and almost as if in an afterthought, the ocean outside is seen through the open door. Certainly the focus of these two paintings are vastly different, even though they appear at first quite similar.

두그림은 유화로 그려졌지만, 전자는 린넨천위에 후자는 캔바스위에 그려졌다. 이런 질감의 차이는 부드러움에 있어 뚜렷한 차이를 가져왔고....두그림 모두 사람이 만든 조형물안에서 사람이 창문을 내다보고 있는 것을 보여주지만, 전자에서는 창문은 부드러운 초원을 향하고 있으며 후자는 방 자체에 촛점을 두고있다....

 
Overall, these paintings exhibit similar characteristics, but through further examination of both the paintings and the painters, it is evident that they are vastly different in perception and creation. Edward Hopper paints with the purpose of exhibiting the difference and the strain between man and nature. His painting "Rooms by the Sea" is a perfect example of the strain between the clean, crisp room, and the unpredictable waves outdoors. Jane Freilicher created "View of the Mecox" as a realistic rendition of her view of nature, exhibiting her love for detail, color, and imagination. Certainly both of these images were created well by master painters, both with varying, though similar, subject matter, and similar technique.

..그림을 그린 화가는 각각 관점과 창작물에 있어 매우 다른 모습을 보여준다. 에드워드 호퍼는 자연과 인간간의 차이와 긴장을 보여주고자 하는 목적으로 그림을 그렸으며, 그림은 깔끔하고 건조한 방을, 그리고 바깥의 예측불가의 파도를 보여준다. 전자의 그림은 자연에 대한 세밀함, 색깔, 상상을 사랑하는 화가의 관점을 보여준다....유사한 주제와 유사한 기법이지만, 매우 다른 모습으로 보여진다.

 

 


Art Analysis: Jane Freilicher's "View Over Mecox" and Edward Hopper's "Rooms by the Sea"(October 05,2007, written by Autumn Bloom)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Maybe I am not very human | 미완성리뷰 2008-12-31 21:35
http://blog.yes24.com/document/1210038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직수입양서]Edward Hopper: 1882-1967 Transformation of the Real

Rolf G. Renner
Taschen | 1999년 08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Edward Hopper는 19세기부터 미국문학이 다루는 자연과 인간 (멜빌의 [모비딕]과 헤밍웨이의 [노인과 바다]), 그리고 20세기초 세계대전이후의 번성과 전쟁을 통한 상실감을 다루는 Jazz age의 The Great Gatsby를 떠올리게 하는 화가이다.

 


 

 

중학생이었나, 집안구조를 보는 법을 배우면서 자신이 생각하는 이상적인 방을 그려오라는 과제가 있었는데, 난 방안에 창문을 거의 90%가량 채웠다 (그런 바람을 예전에 아버지가 실현시켜주신 적이 있는데, 진짜 추웠다. 이상과 현실의 괴리 ㅡ.,ㅡ). 여하간, 창문 통해 바라보는 사람, 전망을 내려다보는 뒷모습 같은 것을 무척 좋아하는 나에겐, 오히려 밖에서 안을 들여다보는 그의 그림이 이와 다르지 않다는 느낌을 주었다.

 


 


 

 

The windows scenes of European Romanticism had of course not only registered loss but had also provided a visual transcript scrutiny of inner self..transformation of the outer view into an inner, psychological scrutiny also establishes a new iconography.

 

화가의 생애가 그림의 변화를 가져오지만, 에드워드 호퍼의 일생은 크게 별 사건이 없는 잔잔하고 한결같은 모습을 보여준다. 그 와중에서도 그는 삶에 대한 환상을 

 

 ...Maybe I am not very human. What I wanted to do was to paint sunlight on the side of a house...

 


 

 

..The nucleus around which the artist's intellect builds his work is himself; the central ego, personality, or whatever it may be called, and this changes little from birth to death. What he was once, he always is, with slight modification. Changes fashion in methods or subject matter alters him little or not at all..

 

 

 

 

to try to project upon canvas my most intimate reaction to the subject as it appears when I like it most..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4)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Happy New Year | Hear 2008-12-31 17:50
http://blog.yes24.com/document/1209794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Happy New Year (ABBA)

 

No more champagne
And the fireworks are through
Here we are, me and you
Feeling lost and feeling blue

 

샴페인도 다 떨어지고
불꽃놀이도 끝났어요
이제 당신과 나는 여기에
씁쓸히 갈 길을 몰라 헤매고 있어요

It's the end of the party
And the morning seems so grey
So unlike yesterday
Now's the time for us to say

 

파티가 끝나고 맞는
아침은 너무도 쓸쓸해요
어제와는 정말 다르군요
이제 이렇게 말할 시간이에요

Happy new year
Happy new year
May we all have a vision now and then
Of a world where every neighbour is a friend
Happy new year
Happy new year
May we all have our hopes, our will to try
If we don't we might as well lay down and die
You and I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세상 모든 이웃들이
친구가 될 수 있을 거라는
희망을 갖게 되길 바래요
행복한 새해 맞이하세요
모두 희망과 도전할 의지를 갖기를 빌어요
그렇지 않으면 누운 채 죽어 있는 것과
다를 게 없잖아요
당신과 나와 함께

Sometimes I see
How the brave new world arrives
And I see how it thrives
In the ashes of our lives
Oh yes, man is a fool
And he thinks he'll be okay
Dragging on, feet of clay
Never knowing he's astray
Keeps on going anyway

때로 나는 세상이 얼마나 용감하게
시대를 살아 왔는지 알게 되요
그리고 인생의 파편을 딛고
번성해 온 것도 깨닫게 되죠
그래요, 인간은 아무 것도 모른 채
그냥 잘 될 거라 생각하고 있어요
진흙탕에 빠진 발을 끌고 있지만
길을 잃고 헤매고 있다는 걸 몰라요
계속 앞으로 나아갈 뿐이에요

Happy new year
Happy new year
May we all have a vision now and then
Of a world where every neighbour is a friend
Happy new year
Happy new year
May we all have our hopes, our will to try
If we don't we might as well lay down and die
You ~~~ and I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세상 모든 이웃들이
친구가 될 수 있을 거라는
희망을 갖게 되길 바래요
행복한 새해 맞이 하세요
모두 희망과 도전할 의지를 갖기를 빌어요
그렇지 않으면 누운 채 죽어 있는 것과
다를 게 없잖아요
당신과 나와 함께

Seems to me now
That the dreams we had before
Are all dead, nothing more
Than confetti on the floor
It's the end of a decade
In another ten years time
Who can say what we'll find
What lies waiting down the line
In the end of eighty-nine

예전에 간직했던 꿈들은 이제 모두
사라지고 남은 건 마룻바닥에 흩어진
색종이 조각들 뿐이에요
1970년대가 막바지에 다다랐어요
또 10년이 지나고 나면 우리가
무엇을 찾게 될지, 무엇이 우리를
기다리고 있을지 누가 알겠어요?
1989년의 마지막이 되면 말이에요

Happy new year
Happy new year
May we all have a vision now and then
Of a world where every neighbour is a friend
Happy new year
Happy new year
May we all have our hopes, our will to try
If we don't we might as well lay down and die
You ~~~ and I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세상 모든 이웃들이
친구가 될 수 있을 거라는
희망을 갖게 되길 바래요
행복한 새해 맞이 하세요
모두 희망과 도전할 의지를 갖기를 빌어요
그렇지 않으면 누운 채 죽어 있는 것과
다를 게 없잖아요
당신과 나와 함께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스크랩] 몸무게를 자주 재면 다이어트에 실패한다 | 예스24 글 2008-12-31 15:00
http://blog.yes24.com/document/1209578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채널예스 > 도전 무한지식

<도전 무한지식> 연재 이벤트 - 본문을 읽고 댓글을 남겨주세요!

매주 두 분을 선정하여 『정재승의 도전 무한지식』을 드립니다.
당첨자는 매주 화요일 채널예스 공지사항 게시판에 발표합니다.


비만이 걱정되면 TV를 꺼라

한국예술종합학교 총장이기도 한 황지우 시인이 예전에 조각 작품 전시회를 가진 적이 있다. 물론 작품의 완성도는 전문 조각가만큼 뛰어나진 않았을지 모르지만, 시인 특유의 시선으로 유머러스하고 독특한 작품들을 선보였는데, 그 중 하나가 <일요일 내내, TV 선禪하다>라는 작품이었다. 퉁퉁한 남자가 모로 누워서 한손으로는 얼굴을 받치고 다른 손으로는 리모컨을 쥐고 있는 모습인데, 특히 남자의 축 늘어진 묵직한 뱃살이 눈에 띄었다. 쉬는 날 하루 종일 TV 리모컨을 쥐고 뒹굴어본 경험이 있는 사람이라면, 누구라도 그 작품에 공감을 할 것이다.

어느 환경단체의 보고에 따르면, 연휴가 한 번 지나고 나면 전 세계 사람들의 몸무게가 무려 200만 톤이나 증가한다고 한다. 대개는 그 이유를 운동 부족과 간식 때문이라고 보는데, 그것이 늘어진 뱃살의 근본적인 이유일까? 어쩌면 문제는 TV 시청 그 자체인지도 모른다는 연구 결과가 있다.

미국의 과학자들이 초등학교에 다니는 아홉 살 어린이 192명의 TV 시청 시간을 여섯 달 동안 제한한 적이 있다. 그랬더니 실험에 참가한 어린이들의 체지방이 줄어드는 결과가 나왔다. 그렇다고 그 아이들에게 TV 대신 운동을 하게 하거나 간식을 줄인 것도 아닌데 말이다.

과학자들은 다시 그 아이들을 대상으로 2년 동안 초보적인 식이요법과 운동을 권장했다. 그랬더니 체지방이 줄어드는 효과가 TV 시청 시간을 제한했을 때보다도 낮게 나왔다. 운동을 시키거나 식이요법을 병행하는 것보다 TV 보는 시간을 줄이는 것이 체지방 감량에 더 효과적이라니? 혹시 TV에서 체지방을 팍팍 늘려주는 전자파라도 나오는 것일까? 아니면 TV를 시청하게 해서 지구인을 전부 뚱뚱하게 만들려는 외계인의 음모일까?


TV와 체지방의 함수관계를 밝히는 X파일은 이렇다. TV를 시청하다 보면 화가 나는 뉴스를 접하거나 온몸을 긴장하게 만드는 액션물 같은 것을 자주 보게 된다. 그런 식으로 알게 모르게 스트레스를 받으면, 우리 몸에서 코티솔*이라는 스트레스 호르몬이 분비된다. 이 코티솔은 지방을 몸 안에 더 가둬두는 작용을 한다. 즉 TV 시청 그 자체가 살을 찌우는 데 일조를 한다는 것이다.

물론 자꾸만 늘어나는 뱃살을 전부 TV 탓으로 돌리는 것은 비겁한 변명일지 모른다. 지나치게 오랫동안 TV에 빠져 있는 것 또한 살이 찌는 수많은 이유 중 하나일 테니까. 어쨌든 하루 종일 TV 앞에 뒹굴면서 휴일을 보내다 슬그머니 허리띠 구멍을 한 칸 뒤로 물려야 하는 사람이라면 일단 리모컨을 어딘가 보이지 않는 곳에 숨겨두는 것이 어떨까? 리모컨을 찾아 헤매는 게 지겨워서라도 TV를 ‘선’하는 시간이 줄어들지 않을까.

*코티솔
콩팥의 부신 피질에서 분비되는 호르몬. 스트레스와 같은 외부 자극에 맞서 우리 몸이 최대의 에너지를 만들어낼 수 있도록 하는 과정에서 분비된다. 우리가 각종 스트레스를 받을 때 생리 기능을 정상적으로 유지시켜주는 역할을 한다. 그래서 코티솔이 없다면 우리 몸은 여러 가지 스트레스에 효과적으로 대응하지 못할 것이다.


몸무게를 자주 재면 다이어트에 실패한다

평소 다이어트 상식에 어느 정도 자신이 있다고 생각하는가? ‘다른 건 몰라도 그것만큼은 꽉 잡고 있다’는 사람도 은근히 많을 것이다. 그런데 그런 생각을 뒤집는 다이어트 정보가 있다. 많은 사람들이 굳게 믿고 있는 다이어트 정보가 사실은 오히려 살을 빼야 한다는 거사를 망치고 있다는 이야기다.

첫 번째 상식 뒤집기는 바로 저칼로리 음식에 대한 것이다. 살을 좀 빼야겠다고 생각하면 제일 먼저 고려하는 것 중 하나가 칼로리다. ‘라면 한 그릇이 몇 칼로리지?’ ‘돈가스는 얼마더라?’ 이런 걸 따지면서 저칼로리 음식을 찾느라 눈에 불을 켜곤 한다. 그런데 안타깝게도 저칼로리 음식이 오히려 다이어트를 망친다는 연구 결과가 있다.

미국 코넬 대학의 완신크 박사에 따르면, 사람들의 생각과는 달리 저지방 식품을 먹으면 평균적으로 28% 정도 더 많은 칼로리를 섭취하게 되고, 심지어 뚱뚱한 사람은 열량 섭취가 45%나 늘어난다고 한다. 그 이유가 뭘까? 저칼로리는 말뿐이고 사실은 사람들을 현혹시키기 때문일까? 문제는 저칼로리 식품 그 자체가 아니었다. 저칼로리 식품이니까 마음 놓고 실컷 먹어도 된다는 느긋함이 음식을 더 많이 먹게 만든다는 것이다.

실제로 연구팀이 영화관을 찾은 사람들에게 저지방 초콜릿을 나눠줬더니 “이건 저칼로리야.” 하면서 긴장이 풀려 칼로리를 28% 이상 과다 섭취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마디로 저칼로리라는 면죄부를 지나치게 믿은 것이다.

그렇다면 두 번째 상식 뒤집기는 무엇일까? 바로 ‘체중계 끼고 살기’이다. 다이어트를 시작할 때 보통 체중계부터 준비하는 경우가 많다. 틈틈이 몸무게를 재서 내 몸을 감시하겠다는 생각에서다. 미국의 미네소타 대학 연구팀이 여학생 2,000명을 대상으로 5년에 걸쳐 조사한 결과, 몸무게를 자주 재는 여학생이 그렇지 않은 여학생보다 체중 조절에 실패할 위험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몸무게를 자주 재다 보면 강박증이 생겨 식사를 건너뛰거나 억지로 구토를 하는 식의 좋지 않은 식습관을 갖게 되어 체중 관리에 오히려 실패한다는 것이다.

이와 비슷한 또 하나의 연구 결과가 바로 세 번째 상식 뒤집기이다. ‘다이어트 관련 기사를 읽는 것만으로도 건강이 나빠질 수 있다!’ 다이어트 관련 기사는 건강에 이로운 기사인 것은 틀림없지만 거기에 집착하다 보면 체중에 대한 강박증을 갖게 되어 건강을 해칠 수 있다는 이야기다.

한편, 미네소타 대학 연구팀은 다이어트 관련 기사를 자주 읽는 중학생은 단식이나 흡연처럼 건강하지 못한 방법으로 다이어트를 시도하는 확률이 두 배에 이른다는 섬뜩한 연구 결과를 내놓기도 했다. 우리 청소년들이 매일매일 포털 뉴스의 헤드라인을 장식하는 다이어트 관련 기사에 노출된다는 점을 생각하면 우려스럽기도 하다. 다이어트에 관한 한 ‘아는 게 힘’이라는 말이 맞는 걸까 아니면 ‘모르는 게 약’이란 말이 맞는 걸까?

정재승의 도전 무한지식
정재승,전희주 공저 | 달 | 2008년 03월

『정재승의 도전 무한지식』은 ‘매일 면도 하지 않으면 뇌졸중에 걸릴 확률이 높은 이유나 부패와 발효가 다른 점, 멍든 데 달걀을 문지르면 효과가 있을까?’ 와 같은 다채로운 질문들에 대해 재미있게 설명하였다. 일상 속에서 마주치기 쉬운 일들을 과학 원리에 입각하여 재미있게 해석하여 독자들로 하여금 쉽게 과학적 교양을 쌓을 수 있도록 한다.


※ 운영자가 알립니다
<도전 무한지식>은 ‘달’과 제휴하여 매주 화요일 총 10편 연재합니다.
독자 여러분의 많은 관심 바랍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스크랩] 당신의 향은 무엇입니까? | Read 2008-12-31 14:38
http://blog.yes24.com/document/1209546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채널예스 > 이주은의 스타일, 삶의 태도
파슬리, 세이지, 로즈메리, 타임. 사이먼앤가펑클의 노래 「스카보로 페어 Scarborough Fair」에 나오는 허브 이름들이다. 자연을 벗 삼는 삶을 꿈꾸던, 도시 문명에 지친 세대들을 위한 노래라고 한다. 파슬리라 하면, 탕수육 접시 끄트머리에 당근과 함께 장식용으로 놓이는 못 먹는 풀 정도로 기억하고 있었는데, 요즘 들어 파슬리를 재발견하기 시작했다.

케이블TV 채널을 돌리다가 영국의 유명한 요리사 니겔라 로슨이 진행하는 요리 프로그램을 봤는데, 그녀가 창가에 있는 화분에서 바로 허브 잎을 따다가 음식에 뿌리는 장면 때문이었다. 요리하는 여자가 워낙 매력적이기도 했지만, 그 장면엔 뭔가 자연 친화적 삶에 대한 로망을 건드리는 특별한 요소가 있었던 것 같다.

유명인 따라잡는 일엔 관심이 없는 편인데, 웬일인지 나도 요리에 허브 잎을 넣어 봐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물론 그래봐야 양파 맛 베이글에 발라 먹을 크림치즈에 파슬리 가루를 뿌린다거나, 감자를 깍둑 썰어 올리브유와 소금을 넣고 볶다가 말린 바질을 뿌려 마무리하는 정도이다.

허브에 조금 익숙해지니, 예전에는 별로 즐기지 않던 실란트로 향도 괜스레 좋아졌다. 실란트로는 베트남 쌀국수에 넣어 먹는, 우리나라로 치면 깻잎 같기도 하고 서양으로 치면 민트 같기도 한 허브인데, 향이 강해서 우리나라 요리에는 그다지 잘 어울리는 것 같지는 않다. 그 향을 맡으면 뭐랄까, 날것 그대로의 자연을 흡입하는 것 같다고 해야 할까. 매일 인위적인 맛에 절어 사는 사람들이라면 특히 자연을 한 방 얻어맞는 듯 신선한 충격을 받는 느낌이 들 것이다.

향이 진한 허브에는 약효가 있는 것이 많다. 나는 입이 개운해지는 민트 티를 좋아하는데, 민트 향은 집중력을 높여주고, 두통을 사라지게 해준다. 치유 효과가 거의 마술에 가까워서, 예로부터 마법사들이 구하러 다녔다고 하는 허브가 있는데, 바로 맨드레이크(mandrakes)라는 식물이다.

19세기에 이 식물에 대해 관심이 지대했던 영국의 화가가 있다. 식물과 약초에 대해 해박한 지식을 지녔던, 전업 화가라고 부르기엔 이름이 좀 생소한 로버트 베이트먼(Robert Bateman, 1842~1922)이다. 베이트먼은 맨드레이크에 대해 공부하면서, 그림으로 남겨 놓기까지 했다. 바로 「맨드레이크를 뽑는 세 여인 Three Women Plucking Mandrakes」이다.

로버트 베이트만, 「맨드레이크를 뽑는 세 여인」, 캔버스에 유채, 31.2×45.8cm, 1870, 웰컴 의학사 박물관

그림에서 여자들이 직접 손을 대지 않고 멀찍이 줄을 당겨 맨드레이크를 뽑는 데에는 이유가 있다. 이 식물은 잘못 건들면 뽑는 이가 죽게 된다고 알려져 있기 때문이다. 또 그림 속 교수대 밑 맨드레이크는 사형수가 목을 매 죽기 직전에 쏟아 낸 정액이 땅에 떨어지면, 그 자리에 맨드레이크가 난다는 전설을 암시한다.

그 이야기가 진짜라면, 맨드레이크는 거의 존재 불가능한 식물이라고 봐야 할 듯하다. 죽음 도중에 불가사의하게 생명력을 분출했으니, 그 순간에 태어난 식물이 죽은 사람도 살려 내는 특효가 있다는 것은 말할 필요도 없겠지만 말이다. 이렇게 거짓말 같은 식물이 다른 허브들과 나란히 리스트에 들어있다는 게 신기할 뿐이다.

자연의 향긋한 기적을 삶 속에 들여놓는 허브 요리 외에 또 한 가지 방법은, 포푸리(potpourri)를 곳곳에 담아 놓는 것이다. 제인 오스틴 시대의 영국 분위기가 흠씬 풍기는 그림 한 점을 소개한다. 조지 레슬리(George Dunlop Leslie, 1835~1921)의 「포푸리 Potpourri」를 보면, 말린 꽃잎으로 포푸리를 만드는 여인들이 등장한다. 전원주택에서 지내는 잔잔한 일상의 느낌이 포푸리 향을 통해 전해져 오는 것 같다. 그것은 도시적 느낌의 ‘샤넬 No. 5’와는 전혀 차원이 다른, 온화하고 은은한 꽃향기이다.

조지 레슬리, 「포푸리」, 캔버스에 유채, 142×133cm, 1874, 개인소장

나는 포푸리가 싸구려 향수 냄새 같은 줄로만 알았었는데, 작년 크리스마스 때 선물 받은 괜찮은 포푸리 덕택에 제대로 그 향을 경험할 수 있었다. 새콤달콤한 그 향기로 인해 어떤 때는 전채 요리를 먹은 듯 입맛이 도는 듯했고, 또 어떤 때는 후식을 먹은 듯 흡족한 기분이 들기도 했다. 마치 산소를 생산해 내는 듯 신선한 바람이 불고 있는 것 같기도 했다. 자연에서 우러나오는 향기란, 굳이 맨드레이크 같은 괴기한 식물이 아닐지라도 생명의 에너지 그 자체라는 것을 믿게 되었다.

사실 자연뿐 아니라, 사람에게도 그 사람만의 고유한 향기가 있다. 상대방이 좋아지면, 그 사람에게서 풍겨 나오는 냄새를 본능적으로 좋은 냄새로 기억한다. 후각은 이끌림에 대한 무조건적 혹은 조건적 반사를 일으키게 하는 아주 즉각적이고 솔직한 감각 기제다. ‘네 냄새가 역겨워.’는 네가 싫다는 말보다 몇 백 배 더 강한 표현이다. 냄새는 그 사람 자체이기 때문에 냄새를 부정하는 것은 그 사람을 전면적으로 부정한다는 것이다.

향기와 자기 존재감을 동일시했던 소설이 있다. 향기를 취하기 위해 살인을 저지르는 주인공에 대한 이야기였는데, 내용도, 소설가도 모두 독특해서 센세이션을 일으켰었다. 사진 찍히는 것을 지극히 싫어하고 매스컴에 노출되기를 극구 피하는 독일의 은둔 소설가 파트리크 쥐스킨트(Patrick Suskind, 1949~)가 1985년에 발표한 『향수』다. 아마도 내용의 90%가 각양각색의 냄새에 대한 묘사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만큼, 『향수』는 냄새라는 분야를 전면적으로 다루고 있다.

18세기 파리를 배경으로 벌써 시작부터가 쾨쾨한 냄새가 난다. 주인공은 음습하고 악취 나는 생선 좌판대 밑에서 매독에 걸린 젊은 여인의 사생아로 태어나 생선 내장과 함께 쓰레기 더미에 버려지지만 악착같은 생명력으로 살아남는다. 개처럼 예민한 후각을 타고난 그는 어릴 적부터 냄새로 세상을 확인하고 냄새로 모든 것을 판단한다. 어느 날, 이 사내는 아주 기분 좋은 향기에 이끌려 걷다가 곧 그 향기의 발원지인 한 처녀를 발견해 낸다. 그는 이상한 욕정에 사로잡히고, 그녀가 지닌 모든 향기를 자신의 것으로 빨아들이고자 결국 그녀를 목 졸라 죽이고 만다. 첫 번째 살인이 이루어진 것이다. 이후 그는 세계 최고의 향수를 만들기로 결심한다. 그리고 차례차례 시체로 발견되는 스물다섯 명의 소녀.

결국 그는 살인죄로 사형을 선고받지만, 그의 처형을 보러 광장에 모인 사람들이 갑자기 돌변하여 살인마를 우상으로 떠받든다. 그가 소녀들에게서 체취해낸 향수를 뿌려 사람들을 집단 광기에 빠지게 만든 것이었다. 하지만 그런 사람들에게 둘러싸여 행복보다는 허무함만을 느낀 그는, 어느 날 결심한 듯 온몸에 자신이 만든 향수 전부를 콸콸 쏟아 붓고 기다린다. 그러자 향에 취한 사람들이 달려들어 그의 육신을 갈기갈기 뜯어 먹어 버리고 말았다.

작가는 무얼 이야기하려고 한 것일까. 모든 냄새를 맡을 수 있으나 정작 자신은 아무 체취도 뿜어내지 못하는 가엾은 사내. 자신의 존재감을 찾기 위해 지상 최고의 향기들을 찾아 자신의 것으로 만들려 하지만, 결국 사람들이 이끌린 것은 자신의 체취가 아니라, 그가 채집한 남들의 향기였다. 타인에게 아무런 호감도 없으면서, 사실은 인간을 혐오하기까지 하면서 자신의 흔적을 타인에게 남기고 싶었던 자. 그가 향기를 갖게 되는 길은 단 하나, 사랑하고 사랑받는 일일 것이다. 사랑만이 자신의 향기를 누군가의 마음속에 새겨 놓는 유일한 길이 아니었을까.

오늘 우리는 어떤 냄새로 살고 있을까. 비누 냄새, 옷에 밴 음식 냄새, 시큼한 땀 냄새, 화장품 냄새, 커피 냄새, 혹은 담배 연기에 전 냄새…… 그 어떤 냄새도 대단하지 않고, 또 영원히 보존될 수도 없겠지만, 누군가의 기억 속에서는 그리운 냄새로 영원히 남아 있을 수 있다. 사랑하고 있다면 말이다.


이주은이 추천하는 관련도서

타샤의 정원
타샤 튜더, 토바 마틴 저, 공경희 역 | 윌북 | 2006년 08월
미국을 대표하는 동화 작가 타샤 튜더는 자연? 함께 느리게 살았던 할머니로 유명하다. 30만 평의 대지에 펼쳐진 18세기 영국의 전원풍 정원의 사계절을 담은 책이다. 자연과 삶에 대한 타샤의 통찰력 있는 에세이와 온갖 꽃과 나무들이 펼치는 매혹적인 풍경이 잘 어우러진다. 원예가이자 자연주의자이기도 한 타샤의 정원. 그 안에서 작은 것들의 소중함과 행복을 발견해 보는 건 어떨까?

소박한 정원
오경아 저 | 디자인하우스 | 2008년 07월
이 책의 표지에는 마음을 때리는 중국 속담이 적혀 있다. “일주일의 행복을 원한다면 돼지를 잡고, 한 달의 행복을 원한다면 결혼을 하고, 평생의 행복을 원한다면 정원사가 되어라.” 바쁘게 돌아가는 세상에서 정원사가 된다는 것은 분명 시대를 역행하는 일일 것이다. 그런데 저자는 현대 시간의 흐름과 다르게 가는 가든 디자이너이다. 그러면서 알게 된 자연의 시간에 대해, 그리고 행복의 모습에 대해 이야기한다. 조급하게 마음을 먹는다고, 여름 꽃이 봄에 피지는 않는다. 정말 행복이란 자연의 시간에 몸을 맡기는 일이 아닌가 생각해 보게 만드는 책이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Dec 31st, 2008 | one moment of my life 2008-12-31 14:34
http://blog.yes24.com/document/1209544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강아지와 아이들은 사랑을 먹고 살고,

 

어른은 희망으로 사나보다.

 

낙이 없으니, 요즘 별 재미가 없다.

 

운동하는 동안, 내일은 조금 더 뛸 수 있을 거야. 일하는 동안, 다음주면 다 마무리되고 땡땡이 칠 수 있을 거야..

 

목표를 세우고 이를 지켜나가기까지 지루하고 감질나고 짜증나서 가끔 요술처럼 손가락 휘두르면 집에 돌아가듯, 해치워버리고 싶지만 그래도 하고 있는 동안 간간히 몰아의 순간엔 행복한 듯 싶다.

 

 

내년에는 무슨 목표를 세울까?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My Agatha Christie Collection | On Mysteries 2008-12-29 21:48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1207450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번역서, 동서문고, 해문출판사거 다 빼고 세면 93권..

 

 

 

 


 

 


 

===

Year
published
Title Detectives
1920 The Mysterious Affair at Styles Hercule Poirot
Arthur Hastings
Chief Inspector Japp
1922 The Secret Adversary Tommy and Tuppence
1923 The Murder on the Links Hercule Poirot
Arthur Hastings
1924 The Man in the Brown Suit Anne Beddingfeld
Colonel Race
1925 The Secret of Chimneys Superintendent Battle
1926 The Murder of Roger Ackroyd Hercule Poirot
1927 The Big Four Hercule Poirot
Arthur Hastings
Chief Inspector Japp
1928 The Mystery of the Blue Train Hercule Poirot
1929 The Seven Dials Mystery Bill Eversleigh
Superintendent Battle
1930 The Murder at the Vicarage Miss Marple
1931 The Sittaford Mystery
also Murder at Hazelmoor
Inspector Narracott
1932 Peril at End House Hercule Poirot
Arthur Hastings
Chief Inspector Japp
1933 Lord Edgware Dies
also Thirteen at Dinner
Hercule Poirot
Arthur Hastings
Chief Inspector Japp
1934 Murder on the Orient Express
also Murder in the Calais Coach
Hercule Poirot
1934 Why Didn't They Ask Evans?
also The Boomerang Clue
Bobby Jones
Frankie Derwent
1935 Three Act Tragedy
also Murder in Three Acts
Hercule Poirot
1935 Death in the Clouds
also Death in the Air
Hercule Poirot
Chief Inspector Japp
1936 The A.B.C. Murders
also The Alphabet Murders
Hercule Poirot
Arthur Hastings
Chief Inspector Japp
1936 Murder in Mesopotamia Hercule Poirot
1936 Cards on the Table Hercule Poirot
Colonel Race
Superintendent Battle
Ariadne Oliver
1937 Dumb Witness
also Poirot Loses a Client
Hercule Poirot
Arthur Hastings
1937 Death on the Nile Hercule Poirot
Colonel Race
1938 Appointment with Death Hercule Poirot
1938 Hercule Poirot's Christmas
also Murder for Christmas
also A Holiday for Murder
Hercule Poirot
1939 Murder is Easy
also Easy to Kill
Superintendent Battle
1939 And Then There Were None
also Ten Little Indians
also Ten Little Niggers
1940 Sad Cypress Hercule Poirot
1940 One, Two, Buckle My Shoe
also An Overdose of Death
also The Patriotic Murders
Hercule Poirot
Chief Inspector Japp
1941 Evil Under the Sun Hercule Poirot
1941 N or M? Tommy and Tuppence
1942 The Body in the Library Miss Marple
1942 Five Little Pigs
also Murder in Retrospect
Hercule Poirot
1942 The Moving Finger
also The Case of the Moving Finger
Miss Marple
1944 Towards Zero Superintendent Battle
Inspector James Leach
1944 Death Comes as the End
1945 Sparkling Cyanide
also Remembered Death
Colonel Race
1946 The Hollow
also Murder After Hours
Hercule Poirot
1948 Taken at the Flood
also There is a Tide...
Hercule Poirot
1949 Crooked House Charles Hayward
1950 A Murder is Announced Miss Marple
1951 They Came to Baghdad Victoria Jones
1952 Mrs McGinty's Dead
also Blood Will Tell
Hercule Poirot
Ariadne Oliver
1952 They Do It with Mirrors
also Murder with Mirrors
Miss Marple
1953 After the Funeral
also Funerals are Fatal
also Murder at the Gallop
Hercule Poirot
1953 A Pocket Full of Rye Miss Marple
1954 Destination Unknown
also So Many Steps to Death
1955 Hickory Dickory Dock
also Hickory Dickory Death
Hercule Poirot
1956 Dead Man's Folly Hercule Poirot
Ariadne Oliver
1957 4.50 from Paddington
also What Mrs. McGillicuddy Saw!
also Murder She Said
Miss Marple
1958 Ordeal by Innocence
1959 Cat Among the Pigeons Hercule Poirot
1961 The Pale Horse Inspector Lejeune
Ariadne Oliver
1962 The Mirror Crack'd from Side to Side
also The Mirror Crack'd
Miss Marple
1963 The Clocks Hercule Poirot
1964 A Caribbean Mystery Miss Marple
1965 At Bertram's Hotel Miss Marple
1966 Third Girl Hercule Poirot
Ariadne Oliver
1967 Endless Night
1968 By the Pricking of My Thumbs Tommy and Tuppence
1969 Hallowe'en Party Hercule Poirot
Ariadne Oliver
1970 Passenger to Frankfurt
1971 Nemesis Miss Marple
1972 Elephants Can Remember Hercule Poirot
Ariadne Oliver
1973 Postern of Fate
final Tommy and Tuppence
last novel Christie wrote
Tommy and Tuppence
1975 Curtain
Poirot's last case, written four decades earlier
Hercule Poirot
Arthur Hastings
1976 Sleeping Murder
Miss Marple's last case, written four decades earlier
Miss Marple

 

 

= 68

 

main collections in both markets are:

= 21

 

 

89+?=93

?= 4

 

 

날다람쥐처럼 이책장에서 저책장으로 책을 꺼내 늘어놓고,

쭈그려앉아 위에서 아래로, 아래에서 위로 (왜 숫자가 다르냐 ㅡ.ㅜ)

세다가 느낀 점은,

 

삔 발목이 이제 다 나았구나.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8)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2        
ㅎㄹㅇㅎㄹ | Read 2008-12-29 21:17
http://blog.yes24.com/document/1207427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내년에는 Read Less, Live More..하자고 했건만,

 

늘어놓은 책들과 관심사는 완전 파노라마.

 

- 스테파니 메이어의 [이클립스] : 정말 전세계 베스트셀러인데, 친구들을 좋은애들 나쁜애들로 구분해놓다니 저자, 아니 적어도 책의 인물이 내년이면 대학교를 가는데..현실에서는 불가능한 저 구분이 가능한 그런 세계라서 사람들이 오히려 신선해하는 걸까?

 

 

이클립스
스테프니 메이어 저 | 북폴리오 | 2008년 12월

 

 

 

 

 

 

 

 

- Agatha Christie의 원서들 :Regatta Mystery는 어디로 사라진걸까.

 

 

- 1001 시리즈 : 책은 괜찮았는데 영화는 좀...

 

- 체자레 보르자 : 은근 이 자랑 나랑 성격이 비슷한거 같아 조금 두렵다

 

 

체사레 보르자
세러 브래드퍼드 저 | 사이 | 2008년 04월

 

 

 

 

 

 

 

 

- Great Gatsby :음, 다시 읽어도 영어문장이 너무 아름답다. 예전에 그어놓은 여러색깔의 색연필말고 형광펜으로 긋고있다. 이걸 읽고서 그림도 4장이나 그렸는데..그건 어디로 갔을까.

 

 

The Great Gatsby
F. Scott Fitzgerald | Penguin Books | 1994년 04월

 

 

 

 

 

 

 

(내가 가진건 엔조라스 그림이 들어있는 건데..)

 

- 솔로몬왕의 동굴 시리즈의 알란 쿼터메인은 Gentlemen's league에 나오는 멋진 사람. 하지만, 번역서계에서의 존재는 미미하다.

 

 

젠틀맨 리그 일반판 dts (1Disc)
숀 코너리 주연 | 20세기 폭스 | 2007년 11월

 

 

 

 

 

 

 

 

 

- 스티븐 킹의 팝업 : 아, 난 도대체 책에 얼마를 쏟아부었던 것일까?

 

 

The Girl Who Loved Tom Gordon
Stephen King (Based On Work by), Alan Dingman (Illustrator), Peter Abrahams, Kees Moerbeek | Little Simon | 2004년 10월

 

 

 

 

 

 

도우미아줌마가 그만둔 뒤로 에라, 모르겠다..직접 나서다 먼지청소의 즐거움을 알아버리고 말았다. 피아노, 침대, 협탁, 소파, 냉장고, 정수기 뒤를 밀어보면, 먼지가 도르르르 뭉쳐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스크랩] 위대한 올드 보이 | Read 2008-12-29 18:28
http://blog.yes24.com/document/1207258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채널예스 > 이주은의 스타일, 삶의 태도
“‘위대한’은 도대체 어떤 뉘앙스로 쓴 겁니까?”

오래 전 미국에서 미술관 인턴으로 일할 때, 준비하던 전시 제목이 「최후의 위대한 사랑」이었다. 마치 세기의 로맨스처럼 들리지만, 실제로 전시작품은 예술가들의 거침없는 연애편력과 소문난 불륜, 동성애 등을 다루고 있었다. 누군가는 민감하게 반응할 수도 있는 소재들이었는데, ‘위대한’이란 단어가 예각을 완화시키기는커녕 오히려 더 곤두세우게 할 것만 같았다. 내가 의아해하자 선임 큐레이터는 퀴즈를 내듯 아주 모호하게 대답해주었다. “위대한 개츠비가 대단한 것과 비슷한 이유 아닐까요?”

로버트 래드포드, 미아 패로우 주연의 1974년 영화 <위대한 개츠비> 스틸 컷

스콧 피츠제럴드(F. Scott Fitzgerald)가 쓴 『위대한 개츠비The Great Gatsby』에 대해서 이야기하자면 나도 몇 마디 거들 수 있다. 대학 시절 나와 네 명의 친구들로 구성된 모임 이름이 바로 그 머리글자를 따서 지은 G.G.였으니까 말이다. 어느 날 카페에 앉아 시간을 보내던 중 그냥 어쩌다가 영문학을 전공하는 친구 입에서 개츠비 이야기가 나왔다. 갑자기 우리는 엉뚱하리만큼 진지해져서 그가 왜 위대할까에 대해 열띤 토론을 벌였었다. 개츠비에게는 사랑하는 여자가 있었지만, 그녀는 전쟁에 참가한 개츠비를 기다리는 대신 돈 많고 편안한 다른 남자를 선택한다. 개츠비는 그녀를 되찾아오기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돈을 모은다. 필사적으로 노력하여 그녀를 데리고 떠날 수 있는 날이 왔지만, 결정적인 순간 또다시 여자는 그를 배반한다. 돈과 야망과 사랑, 이 모든 것을 한 순간에 놓쳐버린 개츠비는 세상 앞에 무력해진 채 결국 허무한 죽음을 맞이하고 만다. 영웅이라기보다는 차라리 팜 파탈의 어리석은 피해자에 가까운 이 남자를 작가는 왜 위대하다고 부추겼을까?

개츠비의 무대는 바야흐로 제1차 세계대전이 끝났을 무렵의 미국이었다. 전쟁은 언제나 그랬던 것처럼 기존의 것들을 무효화시켰다. 오래도록 일구어 놓고 수확을 기다리던 꿈이 한순간에 잿더미로 바뀌고, 그토록 그리워하며 무사하기만을 기도하던 가족이 전선에서 끝끝내 돌아오지 않는 것을 참담하게 경험한 사람들은 상실감과 더불어 무언가 대상을 알 수 없는 커다란 배신감을 맛보았다. 복수라도 하듯 고향을 버리고 무작정 미국으로 건너온 유럽인들은 새로운 곳에서 암울한 생각일랑 떨쳐버리고 마냥 자유롭고 싶어 했다. 어느덧 이들은 그 어느 하나에도 진득하게 마음을 붙이는 일 없이 그야말로 쉽게 오고 쉽게 가는(easy-come easy-go) 유형의 인간들이 되어 있었다.

1920년대에 도시를 휘젓고 다니던 속칭 ‘모던 걸’과 ‘모던 보이’는 그 누구에게도 자신의 미래를 걸지 않았다. 영원을 약속하는 대신 자유를 택했다. 말하자면 사랑에 대해 ‘쿨(cool)’한 태도를 갖게 된 것이었다. 오직 당장의 쾌락과 그것을 해결해 줄 돈에만 집중하는 물질적인 사람들이라는 이유로 곁눈질을 받기도 했다. 하지만 누가 봐도 부정할 수 없었던 것은 이들이 매력적인 멋쟁이였다는 점이다. 아마도 오늘날까지 지속되고 있는 ‘쿨’한 사람에 대한 이미지적인 동경은 이 무렵에 이미 싹트고 있지 않았나 생각된다.

타마라 드 렘피카(Tamara de Lempicka), 「남자의 초상Portrait of a Man」, 캔버스에 유채, 1928, 180x120cm, 볼로뉴 빌랑쿠르, 1930년대 미술관

모던한 이들의 스타일이 어땠는지는 폴란드 태생의 아르 데코(Art Deco) 화가인 타마라 드 렘피카(Tamara de Lempicka, 1898~1980)가 그린 그림들에서 엿볼 수 있다. 먼저 「남자의 초상」은 렘피카가 서른 살 되던 해 그린 남편의 모습이다. 검은 코트에 하얀 목도리, 흑백의 패션에 걸맞게 웃음 없이 그늘진 표정의 남자는 높은 건물들이 늘어선 배경 속에서 도시적인 세련미를 흠씬 풍기고 있다. 진한 블랙커피 같은 이 남자는 막 떠나려는지 모자를 손에 들고, 상대방에게 마지막으로 의미심장한 눈길을 던지고 있다.

이 그림은 미완성 상태로 남아 있다. 잘 살펴보면 모자를 든 남자의 손부분이 하얗게 바탕색만 칠해져 있는 것을 발견할 수 있다. 이 그림을 그리던 1928년은 이들 부부가 이혼한 해이기도 하다. 위태로운 결혼 생활 속에서 렘피카는 일치감치 이별을 염두에 두면서 남편의 마지막 모습을 화면에 담았으리라는 생각이 든다. 그리고 헤어진 후에는 더 이상 손을 대지 않은 채로 캔버스를 구석으로 치워두었을 것이다. 떠난 남자에 대해서는 미련 없이 ‘쿨’하게 감정을 덮어두어야 한다고 생각했던 모양이다.

타마라 드 렘피카, 「녹색 옷의 소녀Jeune Fille en Vert」, 1927, 패널에 유채, 61.5x 45.5cm, 1927, 파리, 퐁피두 센터

빼어난 외모로 어디서나 주목을 끌었던 렘피카는 예술가이기 이전에 당대를 대표하던 모던 걸이기도 했다. 그래서인지 그녀만큼 모던 걸의 특징을 잘 살린 화가는 아직 본 적이 없다. 「녹색 옷의 소녀」를 보면, 사치스럽고 관능적인 여인의 모습 뒤로 사이보그 같은 차가움이 느껴진다. 원뿔 같은 젖가슴, 원기둥 같은 팔, 인공적으로 균일한 명암처리 그리고 유리처럼 매끈한 표면의 색채. 과연 이 여자가 인간의 심장을 가지고 있기는 한 걸까.

자유분방한 변덕쟁이라는 의미에서 ‘플래퍼(flappers)’라고 불리기도 했던 모던 걸들은 전통적인 긴 머리카락을 과감하게 잘라버렸으며, 얌전한 갈색보다는 번쩍이는 금발 또는 매섭도록 까만 머리칼을 선호했다. 눈썹을 밀고 가늘게 그려 날카로워 보이는 인상을 만들었으며, 사랑스러운 복숭아 빛 뺨 대신 냉정해 보이는 창백한 안색에 새빨간 입술을 두드러지게 했다.

새빨간 립스틱 자국이 묻어있는 긴 담배와 매캐한 연기는 모던 걸과 모던 보이들이 지나간 흔적이었다. 이들이 패스워드를 나지막하게 말하고 좁은 입구로 빨려들 듯 내려가는 뉴욕의 지하 술집은 앞을 볼 수 없을 정도로 담배연기가 자욱한 곳이었다. 밤의 향연 장소인 나이트클럽이 탄생한 것도 바로 이 시기였다. 끈적끈적한 재즈풍의 음악에 흐느적거리며, 얼굴도 잘 보이지 않는 낯선 사람과 몸을 밀착시키면서도 이들은 서로 마음만큼은 결코 주고받지 않으려 했다. 물질주의의 시대에는 오직 마음 없는 육체만이 사랑을 할 수 있다고 믿었던 것일까, 아니면 진정 어디에도 얽매이지 않는 무한한 자유를 끝내 지켜내기 위해서였을까.

그러나 우리의 개츠비는 그다지 모던한 사람이 못되었다. 그는 이미 떠난 여자의 마음을 되돌리기 위해 부정 축재와 불륜까지도 불사하고 무작정 덤벼들 만큼 뜨끈한 ‘올드 보이’였다. 자유를 위해 냉랭해져야 하는 모던한 세상의 섭리에 어울리지 않는 무모한 열정을 가졌던 것이다.

나는 개츠비와 킹콩이 많이 닮았다고 생각한다. 둘 다 새로운 사회에 적응하지 못한 일종의 원시적 ‘괴물’이었다는 점에서 말이다. 이 두 괴물의 운명은 혼자 저항하다가 희생양처럼 죽음을 맞이하는 것으로 종결된다. 그러고 보니 개츠비와 킹콩은 시기적으로도 가깝다. (원조 <킹콩>은 1970년대에 제시카 랭이 출연한 것보다 40년쯤 앞서 이미 제작된 바 있다.) 1933년에 제작된 <킹콩>의 끝 장면을 보면, 킹콩이 어설프게 서 있는 화면의 왼쪽 아래로 당시 지어진 뉴욕의 유명한 마천루가 보인다. 다른 고층 빌딩들은 아직 없었던 때였는지 뉴욕치고는 허전하다. 냉정한 평안함을 요구하는 도시 속에서, 순수한 사랑을 꿈꾸었던 킹콩은 답답한 듯 가슴을 쿵쿵 치며 마지막으로 쩌렁쩌렁 괴함을 질러 울부짖고 쓰러진다.

메리안 쿠퍼(Merian C. Cooper)와 어니스트 쇼드사크(Ernest B. Schoedsack) 감독의 <킹콩King Kong> 스틸 컷, 1933

한편 개츠비는 끝 부분에서 세상을 둘러보며 그 생경한 모습에 몸서리친다. 아름다운 장미꽃도 물질로서만 바라보니 괴기스럽게 보일 뿐이다. 그의 말대로 “살아있지 않고 오직 물질적이기만 한 세상은 가여운 영혼들이 이리저리 떠돌아야 하는 곳”일지도 모른다. 보고 듣고 만질 수 있지만 영혼과 마음이 가닿지 않는 세상이 얼마나 이상한 곳인지 실감하며 개츠비는 죽음을 맞는다. G.G. 모임 시절 나는 ‘great’라는 그 쉽고 흔한 표현 속에 심오한 의미가 있으리라고는 눈치 채지 못했다. 그 단어 속에는 ‘무모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고귀한’이라는 뜻이 숨어 있었던 것이다.

차가운 모더니즘의 신화는 여전히 지속되고 있다. 과장됨 없이 세련된 도시적 스타일과 잘 어울리는 모던한 인간은 마치 멸균 처리된 사람처럼 한결같은 냉랭함을 유지하는 사람이다. 그런 것은 기계인간의 속성이다. 피가 뜨거운 인간은 본성상 그다지 ‘쿨’하지 못하다. 한없이 끈적끈적해져 있고, 울렁울렁 감정의 물결이 몰려오는데도, 평정을 찾으려고 무지불식 중에 힘겹게 애쓰고 있다면, 한 번쯤 짚어보기 바란다. 무엇을 위해서 자신의 피를 그렇게 식혀야 하는지. 당신이 원하는 것이 진정 구속됨 없는 자유인가? 그 자유가 당신을 정말로 행복하게 하는가?


이주은이 추천하는 관련 도서

『빈방의 빛: 시인이 말하는 호퍼』
마크 스트랜드 저/박상미 역 | 한길아트 | 2007년 12월

제1차 세계대전 이후 미국의 실업사회를 혐오하며 파리에서 쾌락적이고 허무한 생활을 보낸 젊은 지식인들을 로스트 제너레이션이라 불렀다. 이들 세대의 고독감과 소외감을 리얼하게 묘사한 화가가 바로 에드워드 호퍼이다. 호퍼의 그림을 “심난할 정도로 조용하고, 방을 떠나지 않으면서도 끝내 등을 돌리고 있는 사람과 함께 있는 듯한 느낌”이라는 시적인 표현으로 정밀하게 읽어나간 미국의 계관시인 마크 스트랜드의 호퍼에 관한 가장 아름다운 책이다.

『도로시아 랭』(열화당 사진문고)
마크 더든 저/김우룡 역 | 열화당 | 2002년 12월

존 스타인벡의 소설과 도로시아 랭의 사진은 1930년대 미국의 대공황 시대를 각각 글과 이미지로 각인시켰다. 나른하고 허무한 세계로 빠져든 상류층의 이미지 이면에 서부로 내몰린 이주 농업 노동자들과 도시 노동자들의 모습을 다큐멘터리적인 시선으로 담아낸 도로시아 랭의 작품집이다. 포켓 사이즈로 작지만, 국내에 번역된 유일한 랭의 사진집이다. 호퍼와 랭이 당시 미국의 어느 지점을 포착해냈는지 비교하는 것도 흥미로운 작업이 될 것이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Dec 29th : 2008 2009 | one moment of my life 2008-12-29 16:45
http://blog.yes24.com/document/1207135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이 집에 이사를 오면서, 가장 큰 방을 서재로 바꾸었다. 옷장이 들어갈 저 부분에 깊이있는 이중책장을 하고, 창문만을 제외한 모든 면을 책장을 채웠다.

 

그렇게 하고도 책이 바닥에 쌓여있는 터라, 한번 이중장의 레일이 한번 주저앉아 A/S를 받았고, 그리고 책을 좋아하는 분들에게 보내고, 그리고 한번은 대폭 헌책방에 팔았다. 가져가는 아저씨는 소용없다는 식이지만, 거의 한번씩 본 새책과 원서들은 나중에 통장에 입금된 것을 보니 15만원이었다. 그램수로 가져가는데 15만원이면 도대체 맨처음에 살때는 얼마였냐고..그는 말하지만, 난 앞으로 책을 더 비울 생각이다. 이제 책은 덜읽을 거야. 한달에 한권만 읽겠다..는 공언에, 오히려 반가워할 줄 알았던 그는,

 

"그럼 저 책들은..그럼 책 앞으로 안살거야?"

 

그럴리가....추리소설 (번역서+원서) 제외.

 

복잡한 것 같지만 알고보면 무척 단순한 도식으로 4가지 감정을 분출하는 나는, 올해 많이 힘들었고 그 힘듦을 내가 잘못한 것, 그리고 내가 잘못했다고 느끼지 않아야 될 것을 구분하는 것만으로도 어려웠다. 맨 나중에 읽은 못된 에고 얘기에 난 많은 안도와 힘을 얻었는데.

 

그걸 제외하곤 난 올해 책을 통해서 얻은 것이 거의 없다. 올해 (앞으로 2일이 더 남았지만) 난 거의 2달을 울었으며, 3달은 공부했으며, 1달 반을 잤으며, 거의 3달 함한 만큼 운동을 했으며, 2달 일했으며 4달 책읽었으며 (그중 1달정도는 무슨 책을 읽을까 고민하며, 책내용보다 책을 읽자..언제읽냐..는 생각을 했으며) 1달 인터넷했는데 (음, 다 합하니까 12달이 넘는구나). 책에서 얻은 것이라곤

 

- 발가락보다 머리끝쪽 시간이 빨리간다.

- 에고를 분리해야 한다.

- 환타스틱한 오스만제국이란게 있었다.

- 옛날얘기 다 재탕하는 것이니, 맨처음의 바로 그 책만 읽으면 된다.

- 몇가지 새로사용하게 된 단어

 

정도였고, 대신 내가 얻은 많은 것은, 우리 강아지가 주었다.

 

그리고 운동을 하면서 얻은 것은,

- 목표하는 부분이 있다면 주변부터 공략하라.

- 신경안쓰고 사심을 버릴때 가장 많은 발전이 일어난다.

- 골밀도와 체내지방률 정상

 

이고, 머리쓴건 아니었지만

 

- 미운놈 떡하나 준다..는 올해 50%의 성공을 거뒀으며,

- 작년부터 한 나쁜 짓 하나는 올해 눈물로 다 갚았다고 생각하는데...

 

 

가장 최고의 바람인, '인내'는 도저히 책에서 얻을 수 있을 것 같지않다.

 

작년보다 올해 더 현명해진 것 같지않은데...내년엔 올해보다 더 현명해지리라..했던 어릴적 순진한게 오히려 부럽다.

 

 

그러니까, 난 적어도 10년전보다는 현명해진 걸까?

 

 

 

 

Some say love it is a river
어떤 사람들은 사랑이 강이라고 하지,
that drowns the tender reed
마치 연약한 갈대를 꺾어버리는.
Some say love it is a razer
어떤사람들은 사랑이 면도날이라고 하지,
that leaves your soul to blead
마치 영혼이 피흘리도록 내버려두는.

Some say love it is a hunger
어떤 사람들은 사랑이 배고픔이라고 해,
an endless aching need
마치 영원히 고통스러운 부족감같은.
I say love it is a flower
난 사랑을 꽃이라고 해,
and you it's only seed
넌 사랑을 단지 씨앗이라고 해

It's the heart afraid of breaking
사랑은 상처 받는 것이 두려워서
that never learns to dance
춤을 배우지 못하는 것 같아
It's the dream afraid of waking that never takes the chance
사랑은 꿈에서 깨어나기 싫어서 기회를 잡을 수 없는것 같아.
It's the one who won't be taken
사랑은
who cannot seem to give
베풀지 않는 사람에겐 찾아 오지 않아
and the soul afraid of dyingthat never learns to live
죽음을 두려워 하는 영혼은 삶을 배울 수 없어

When the night has been too lonely
밤이 너무 외롭고
and the road has been too lon
갈 길은 너무 멀 때엔
and you think that love is only
사랑은 단지
for the lucky and the strong
운 좋은 사람이나 강한 자의 것이라고 생각한다면
Just remember in the winterfar beneath the bitter snows
한겨울 차가운 눈 아래 땅속
lies the seed
깊이 묻혀 있는 씨앗을 생각해 봐
that with the sun's love
그 씨앗은 따스한 햇살의 사랑을 받아
in the spring
봄이 되면
becomes the rose
장미로 피어날테니.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1 2 3 4 5 6
진행중인 이벤트
오늘 519 | 전체 3264563
2006-04-16 개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