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Life is Kind to me
http://blog.yes24.com/kelpark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Kel
Everything in this world is relative, my dear Watson.
파워 문화 블로그

PowerCultureBlog with YES24 Since 2010

2기 책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1월 스타지수 : 별11,390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Read
Watch
- Mystery suspense Thriller SF Horror
- Others
Hear
See
one moment of my life
On Mysteries
Detectives
Yes24에는 없는 것들 리뷰
예스24 글
블로그 정리중~
나의 리뷰
Mystery + (정리중)
- Police Procedurals
- Historical
- Cozy/日常の謎
- 本格推理
-- Locked Room murders
- Hard-Boiled
- Suspense/Thriller
- Espionage
- Horror
- SF/Fantasy
- Reference
- Comics
- Films
Fiction
Nonfiction
Comics
Our spanish love song
あなたやっぱり
To know is to love
Commentary
웬디 수녀
Gift
Life goes on
한줄로 강력추천
I love You
미완성리뷰
나의 메모
info
quotes
태그
이책이나를살렸다 ReadingSlump 이노우에히사시 나쓰메소세키 나는강아지로소이다 동물소설 페이지터너 부탁하나만들어줘 외동딸 애거사크리스티완전공략
2008 / 06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파트너 (相棒)
Booksellers’ 100 Favorite Mysteries of the Twentieth Century.
Agatha Christie's Miss Marple ( TV series)
Agatha Christie's Poirot (TV series with David Suchet)
코난 미스테리 투어 (コナン ミステリーツア)
일본추리작가협회상 (日本推理作家協会賞)
Golden Age Mystery Authors
내가 좋아하는 탐정들, 또는 콤비 (만날때마다 업데이트)
100 mysteries & thrillers to read in a life time (from Goodreads & Amazon USA)
긴다이치 고스케 (金田一耕助, Kosuke Kindaichi)
순전히 주관적인, Kel의 미스테리 베스트 (작성중)
Jack Reacher (of Lee Child), perfect hero for Kel
Sherlock Holmes' Cases by chronological order
검찰측 증인, Witness for the prosecution :original story, adapted play and a movie in 1957
Michael Connelly : reading references
Ten Crime Books You Have to Read Before You Die (by John Connolly and Declan Hughes)
끊임없이 재생산되는 ‘셜록 홈스’ 외전의 세계 (한겨레신문)
************* 미스테리, 어디까지 읽었니 (정리중)*************
Alfred Hitchcock's Filmography
First Detective in real, Vidocq
(100인의 추리작가가 선별한 100대) Thrillers (David Morrell, Hank Wagner 편집)
본격미스테리베스트 + 본격미스테리대상 (일본)
LOCI's Detective Goren : Modern time Sherlock Holmes
100 Best Characters in Fiction Since 1900
[마스터 앤 코맨더] 참조자료
Edgar Awards
마쓰모토 세이초의 [10만분의 1의 우연(十万分の一の偶然, 1981)
Jeremy Brett, forever Sherlock Holmes
My Agatha Christie Collection
The Top 100 Crime Novels of All Time, by Category (The MWA Mystery 100 List (1995))
Top 100 Crime Novels of All Time (The CWA Mystery 100 List (1990))
Malice Domestic Agatha Awards Nominees and winners

2008-06 의 전체보기
사전처럼 찾아보는 엑셀 | Life goes on 2008-06-30 20:28
http://blog.yes24.com/document/1003237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엑셀 사용자들이 정식강의 (내 경우에는 대학교때 간단한 강의, 그리고 회사연수중에 강의를 들었다)를 듣는 경우는 그리 많지 않으리라 생각된다. 그리고, 책을 사더라도 거의 앞부분에서 활용도가 머무르는 경우가 많을 것이다. 또한 책들도 일정한 테마, 예들 들면 회사에서 바로 써먹는 땡땡 정도로 빈도가 높은 일부에 집중되어 있는 것으로 보인다.



 



이 책은 백과사전식으로, 경우마다 한페이지에도 두페이지에 걸쳐 설명을 하고 있다. 일반적으로 사용되는 부분 이상으로 업무를 하면서 찾아보고 적용을 하는데 유용한 형태를 가지고 있다. 멘처음에 맨앞에 나오는 목록을 잘 읽어보고, 적용될 것이 있는지 쭈욱 찾아보면 좋을 듯싶다. 책의 맨앞에는 CD를 통해 예제를 익히도록 되어있는데, 찾아볼 필요를 느끼지 않게 설명이 잘되어있다.



 



p.s: 책의 무게는 2,040g, 즉 2kg이 넘는다. 무겁다. 인쇄의 질도 괜찮은데 좀 가볍고 얇은 종이를 써도 좋았을 것을...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스릴러 | On Mysteries 2008-06-28 18:45
http://blog.yes24.com/document/1000998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Thrillers often take place wholly or partly in exotic settings such as foreign cities, deserts, polar regions, or high seas.

 

The heroes in most thrillers are frequently "hard men" accustomed to danger: law enforcement officers, spies, soldiers, seamen or aviators.

 

However, they may also be ordinary citizens drawn into danger by accident. While such heroes have traditionally been men, women have become increasingly common.

 

Thrillers often overlap with mystery stories, but are distinguished by the structure of their plots. In a thriller, the hero must thwart the plans of an enemy, rather than uncover a crime that has already happened.

 

Thrillers also occur on a much grander scale: the crimes that must be prevented are serial or mass murder, terrorism, assassination, or the overthrow of governments.

 

Jeopardy and violent confrontations are standard plot elements. While a mystery climaxes when the mystery is solved, a thriller climaxes when the hero finally defeats the villain, saving his own life and often the lives of others. In thrillers influenced by film noir and tragedy, the compromised hero is often killed in the process.

 

 

In recent years, when thrillers have been increasingly influenced by horror or psychological-horror exposure in pop culture, an ominous or monstrous element has become common to heighten tension. The monster could be anything, even an inferior physical force made superior only by their intellect, a supernatural entity, aliens, serial killers, or even microbes or chemical agents. Some authors have made their mark by incorporating all of these elements (Richard Laymon, F. Paul Wilson) throughout their bibliographies.

 

Similar distinctions separate the thriller from other overlapping genres: adventure, spy, legal, war, maritime fiction, and so on.

 

Thrillers are defined not by their subject matter but by their approach to it.

 

Many thrillers involve spies and espionage, but not all spy stories are thrillers. The spy novels of John le Carré, for example, explicitly and intentionally reject the conventions of the thriller.

 

Conversely, many thrillers cross over to genres that traditionally have had few or no thriller elements. Alistair MacLean, Hammond Innes, and Brian Callison are best known for their thrillers, but are also accomplished writers of man-against-nature sea stories.

 

Thrillers may be defined by the primary mood that they exhibit: excitement. In short, if it 'thrills', it is a thriller.

 

 

The thriller genre can include the following sub-genres, which may include elements of other genres:

  • Action thriller - In which the work often features a race against the clock, contains lots of violence, and an obvious antagonist. These films usually contain large amounts of guns, explosions, and large elaborate set pieces for the action to take place. These films often have elements of mystery films and crime films but these elements take a backseat to action. Notable examples are the James Bond films, The Transporter, and the Jason Bourne novels and films.

 

 

  • Crime thriller - This particular genre is a hybrid type of both crime films and thrillers that offers a suspenseful account of a successful or failed crime or crimes. These films often focus on the criminal(s) rather than a policeman. Crime thrillers usually emphasize action over psychological aspects. Central topics of these films include murders, robberies, chases, shootouts, and double-crosses are central ingredients. Some examples include The Killing, Seven, The Godfather, Reservoir Dogs, Inside Man, and The Asphalt Jungle.

 

  • Disaster thriller - In which the main conflict is due to some sort of natural or artificial disaster, such as floods, earthquakes, hurricanes, volcanoes, etc., or nuclear disasters as an artificial disaster. Examples include Stormy Weather by Carl Hiaasen, Tremor by Winston Graham, and the 1974 film Earthquake.

 

 

  • Eco-thriller - In which the protagonist must avert or rectify an environmental or biological calamity - often in addition to dealing with the usual types of enemies or obstacles present in other thriller genres. This environmental component often forms a central message or theme of the story. Examples include Nicholas Evans's The Loop, C. George Muller's Echoes in the Blue, and Wilbur Smith's Elephant Song, all of which highlight real-life environmental issues. Futuristic Eco-thrillers are of the Science Fiction genre that propose ideas that will or may occur and include such works as Kim Stanley Robinson's Mars Trilogy and Ian Irvine's Human Rites Trilogy.

 

 

  • Horror thriller - In which conflict between the main characters are mental, emotional, and physical. Two recent examples of this include the Saw series of films and the Danny Boyle's 28 Days Later. What sets the horror thriller apart is the main element of fear throughout the story. The main character(s) is not only up against a superior force, but they are or will soon become the victims themselves and directly feel the fear that comes by attracting the monster's attention. Other well-known examples are Alfred Hitchcock's Psycho and Thomas Harris's The Silence of the Lambs.

 

  • Legal thriller - In which the lawyer-heroes/heroines confront enemies outside, as well as inside, the courtroom and are in danger of losing not only their cases but their lives. The Pelican Brief by John Grisham is a well known example of the type.

 

 

 

 

 

  • Supernatural thriller - In which the conflict is between main characters, usually one of which has supernatural powers. Carrie by Stephen King and Unbreakable by M. Night Shyamalan and Torchwood are notable examples of this genre. This type of thriller combines tension of the regular thriller with such basic horror oriented ingredients as ghosts, the occult, and psychic phenomenon; the supernatural thriller combines these with a frightening but often restrained film. They also generally eschew the more graphic elements of the horror film in favor of sustaining a mood of menace and unpredictability; supernatural thrillers often find the protagonists either battling a malevolent paranormal force or trapped in a situation seemingly influenced or controlled by an other-worldly entity beyond their comprehension.

 

  • Techno-thriller - A work that usually focuses upon military action, in which technology (usually military technology) is described in detail and made essential to the reader's/viewer's understanding of the plot. Tom Clancy defined and popularized the genre with his The Hunt for Red October, and is considered to be the "Father of the Technothriller."

Most thrillers are formed in some combination of the above, with horror, conspiracy, and psychological tricks used most commonly to heighten tension. Combinations are highly diverse, including:

 

 

(출처: http://en.wikipedia.org/wiki/Thriller_%28genre%29)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Frederick Forsyth의 Bibliography | On Mysteries 2008-06-28 18:18
http://blog.yes24.com/document/1000980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Year Title Notes
1969 The Biafra Story Non-fiction. 1977 edition titled: "The Biafra Story: The Making of an African Legend".
1971 The Day of the Jackal
1972 The Odessa File
1974 The Dogs of War
1975 The Shepherd Illustrated short story. Chris Foss illustrated the UK edition. American edition published in 1976: Lou Feck illustrated this edition.
1979 The Devil's Alternative American edition published in 1980.
1982 Emeka Biography of Chukwuemeka Odumegwu Ojukwu. Revised in 1991.
1982 No Comebacks Short story collection
1984 The Fourth Protocol
1989 The Negotiator
1991 The Deceiver
1991 Great Flying Stories Compiled, edited and introduced by Forsyth. Also features his 1976 story "The Shepherd".
1994 The Fist of God
1996 Icon
1999 The Phantom of Manhattan
2001 The Veteran Short stories
2003 Avenger
2006 The Afghan

 

(출처: http://en.wikipedia.org/wiki/Frederick_Forsyth#Bibliography)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Lee Child의 Jack Reacher시리즈 | On Mysteries 2008-06-28 18:16
http://blog.yes24.com/document/1000976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Killing Floor Killing Floor

KILLING FLOOR
1st JACK REACHER BOOK

 

조지아주, 말그레이브즈에서의 살인사건

 

 

Die Trying Die Trying

DIE TRYING
2nd JACK REACHER BOOK

시카고에서 치과의사는 살해당하고, 리처는 한여인과 함께 대낮에 납치당한다.

 

Tripwire Tripwire TRIPWIRE
3rd JACK REACHER BOOK

 

Running Blind Running Blind RUNNING BLIND (US)
THE VISITOR (UK)

4th JACK REACHER BOOK

 

Echo Burning Echo Burning ECHO BURNING
5th JACK REACHER BOOK

 

Without Fail Without Fail WITHOUT FAIL
6th JACK REACHER BOOK

 

Persuader Persuader PERSUADER
7th JACK REACHER BOOK

 

The Enemy The Enemy THE ENEMY
8th JACK REACHER BOOK

 

One Shot One Shot ONE SHOT
9th JACK REACHER BOOK

 

The Hard Way The Hard Way THE HARD WAY
10th JACK REACHER BOOK

 

Bad Luck and Trouble Bad Luck and Trouble BAD LUCK AND TROUBLE
11th JACK REACHER BOOK

 

Nothing to Lose Nothing to Lose NOTHING TO LOSE
12th JACK REACHER BOOK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이게 데뷔작이라니 다음작품들은 얼마나 더 재미있다는 거야, 흑! (잭 리처 시리즈#1) | - Suspense/Thriller 2008-06-28 17:54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1000960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리뷰로 친해지는 사이 좋은 YES블로거 참여

[도서]추적자

리 차일드 저/안재권 역
랜덤하우스코리아 | 2008년 06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출판 작품을 이렇게 잘 선정해서 내놓는다면야, 랜덤하우스란 이름으로 내놓는 스릴러는 앞으로 안사볼 수 없겠다. [어벤저]를 내려놓자 마자 그동안 읽으려고 다짐해놓던 리 차일드의 [추적자]를 잡았다.

 

역자는 람보와 늑대를 언급했는데, 잭 리처는 고통에 몸부림치는(?) 과거의 사자왕 어벤저보다는 무리가 싫어 떠난 늑대왕과 정말 닮았다. 과거 13년간 어떤 인생을 살았는지, 이야기 속에서 군데 군데 펼쳐지는 잭 리처는 머리도 뛰어나 적들이 숲을 볼 동안 들판으로 뛰어들어 단숨에 머리를 깨고 목을 자르기도 하지만 (이러면 정말로 잔인한데, 정말로 나쁜 놈들이라고 생생하게 증언하니..) 일시적인 보호자나 동료로서도 정말로 믿을만한 든든하고 멋진 사람이다. 그래서 시리즈로도 성공했다는데, 데뷔작인 [추적자]가 이런 대단한 수준인데 (신문얘기, 카페에서의 동전팁, 마그레이브읍의 삐까번쩍함, 블라인드 블레이크 등등 커다란 이야기 속의 세부적인 장치와 이야기들로 틈새를 잘 메꿨다), 그 이후 시리즈는 어떨련지 기대가 너무너무너무 크다.

 

..군대에서 명예퇴위 당한 잭 리치는 큰 키에 날씬하면서도 멋진 눈을 가진, 그리고 재즈에 대해서 깊은 애정을 가진 사나이. 그냥 발 닿는대로 다니던 어느날 비를 맞고 도로를 따라 걷다가 길가 다이너에서 커피를 마시고 주은 신문을 읽던 그는 난데없이 살인용의자로 체포를 당한다. 하지만, 군수사관 출신인 그에 비해 낮은 수준의 마그레이브 읍의 경찰들. 그는 하나 하나 자신의 무죄를 증명하지만, 허블이라는 고위 은행가와 함께 감옥에 수감된다. 판결을 받기전 잠시 유치되는 것과 달리 강력범들 사이에 수감된 잭 리치는 허블로 부터 뭔가 중요한 일에서 위험한 사람들을 건드린 것을 알게 되고, 그리고 사건과 연계된 중요한 계기를 통해 사건에 뛰어들게 된다.

 

집에 침입을 해서 남자는 거세해서 그걸 여자에게 먹이고 남자는 벽에 못박고 잔인하게 난도질하는 무리들의 위협을 받는 중에, 자신을 믿어주는 영리한 여경찰 로스코에게 자신이 얼마나 믿을만한 남자인지 믿도록 만드는 그의 모습에서 어쩜 [록키 발보아]의 모습을 느낀다. 어릴적 "그렇게 험한 말을 쓰면 창녀가 될거야"라고 주의를 주었던 그 여자 꼬마애가 커서 세상살이에 지쳐 고향으로 돌아오자, 그녀에게 욕하는 남자애들에게 사과하도록 만들고 그녀의 집앞 전구를 갈아주고 외로워서 삐뚫어지기 직전인 그녀의 아들에게 애정과 관심으로 희망을 느끼게 해준 록키처럼, 그는 자신을 믿어준 허블과 그의 가족들, 그리고 아무도 믿어주지 않는 가운데 자신의 본능과 지성으로 그의 정체를 믿어주고 존중해준 여자경찰관 로스코를 불길에서 집어 내온다.

 

아, 잭 리치의 다음 시리즈는 언제나 나올까. 재미있는 책들을 연달아 만나니 기뻐서 흑 (^m^), 너무 좋다.


p.s: 잭 리처에 대해 알아보자 (http://www.leechild.com/reacher.php)

 

 

JACK REACHER

Name: Jack Reacher (no middle name)

이름 : 잭 리처 (중간이름 없다)
Born: October 29th

생일 : 10월 29일
Measurements: 6'5", 220-250 lbs., 50" chest

체격: 6피트 5인치, 220~250파운드, 가슴둘레 50인치
Clothing: 3XLT coat, 95 cm. pants' inseam

입는 옷:XXX 라지코트, 95cm inseam의 바지라는건 아래 그림 참조바람 (다리가 길다는 거쥐)




Reacher left home at 18, graduated from West Point. Performed 13 years of Army service, demoted from Major to Captain in 1990, mustered out with the rank of Major in 1997.

 

긍까 리처는 18살때 집에서 독립을 했는데, 웨스트 포인트 즉 미국 육군사관학교를 졸업했고, 군대에서 13년을 복무했는데 (1990년도에 소령에서 중대장으로, 1997년에 소령으로 제대)

"I was born in Berlin. Never even saw the States until I was nine years old. Five minutes later we were in the Philippines. Round and round the world we went. Longest I was ever anywhere was four years at West Point. Then I joined up and it started all over again. Round and round the world."

 

위 대화는 [추적자 (Killing floor]에서 나온거 같은데, 그 아래 형제 언급은 그 다음작품에서 나온 것 같음.

 

 

리처는 베를린에서 태어나서 9살에나 되서 미국에 왔고, 오자마자 5분뒤에 필리핀으로 가서 세계 곳곳을 돌아다녔음. 가장 오래있었떤 곳은 웨스트 포인트에서 4년. 그리고 군대에 들어가서 다시 세계를 돌아다니게 되었음

"Where's your family now?" she asked.

"Dead," he said. "The old man died, what? Ten years ago, I guess. My mother died two years later. I buried the Silver Star with her. She won it for me, really. Do what you're supposed to do, she used to tell me. About a million times a day, in a thick French accent."


10년전쯤에 아버지는 돌아가셨다고 (생각한다는 건 또 뭐야), 어머니는 2년전에 돌아가셔서 훈장을 하나 바쳤으며


"Brothers and sisters?" she said.

"I had a brother," he said. "He died last year. I'm the last Reacher on earth, far as I know."

 

형제 하나는 작년에 죽었으며

"When did you muster out?" she said.

"April last year," he said. "Fourteen months ago."

 

제대한 건 작년 4월 (맞군. 제대한 년도에 [추적자]가 나왔으니), 그러니까 14개월 전 (현재는 6월)

"Why?" she asked.

Reacher shrugged.

"Just lost interest, I guess," he said. "The defense cuts were happening. Made the Army seem unnecessary, somehow. Like if they didn't need the biggest and the best, they didn't need me. Didn't want to be part of something small and second-rate. So I left. Arrogant, or what?"

 

국방예싼 삭감으로 군대축소 등으로, 가장 최고의 군인을 원하지 않았기 때문에 잭 리처는 군대에서 나왔다고 함 (스스로에 대한 자부심이 대단하군)

 

아래는 후속작에서 나온거라 후속작을 읽기전에 읽고싶지않아 건너 뜀.

In TRIPWIRE, Jodie (Jodie Garber, see below) noted "His lazy lopsided grin. His tousled hair. His arms, so long they gave him a greyhound's grace even though he was built like the side of a house. His eyes, cold icy blue like the Arctic. His hands, giant battered mitts that bunched into fists the size of footballs." Reacher has a scar on his arm where his brother struck him with a retaliatory chisel (see below, Brother: Joe).

Born on an Army base in Germany. His father chose his name; it read "Jack-none-Reacher" on the birth certificate faxed to the Berlin Embassy. They called his brother Joe, but nobody ever called Jack by his first name. How it came about, no one knows but Jack was always called Reacher.

 

잭이 아닌 리처라고 불림, 언제나.

As kids, Jack and his brother moved so much that spending a full school year in any one place felt weird. "Our friends just kept disappearing. Some unit would be shipped out somewhere and a bunch of kids would be gone. Sometimes we saw them again in a different place. Plenty of them we never saw again. Nobody ever said hello or goodbye. You were just either there or not there."

Service Awards (circa 1990):
Top row: Silver Star, the Defense Superior Service Medal, the Legion of Merit
Second row: Soldier's Medal, the Bronze Star, the Purple Heart
Bottom row: "Junk awards"

What he doesn't have: A driver's license, Federal benefits (doesn't want them), tax returns (doesn't do them; he hasn't filed taxes since he left the Army).




  FAMILY

Mother: Josephine Moutier Reacher was 30 when Jack was born. Widowed in 1988. Died in 1990 when she was 60. When she was 13, she joined the French resistance and under the alias Beatrice worked with Le Chemin de Fer Humain (the Human Railroad), saving 80 men. She garroted a schoolmate, a boy who threatened to give her up to the Nazis. Josephine Moutier was awarded La Medaille de la Resistance (the Resistance Medal) for her heroism.

"The name Jack was hard for her. It was very short and abrupt, and she struggled with the initial J because of her accent. It came out like ZH. Like the boy was called Zhoe. Jack was much better. Her accent made it sound like Jacques, which was a very traditional old French name. Translated, it meant James. Privately, she always thought of her second boy as James. But she, like everyone else, called him Reacher.

Father: Marine, served in Korea and Vietnam.

"A plain New Hampshire Yankee with an implacable horror of anything fancy...[he] had no use for wealth and excess.

Very compartmentalized guy. Gentle, shy, sweet, loving man, but a stone-cold killer, too. Harder than a nail. Next to him I look like Liberace."

"Didn't you like him?"

"He was OK. But he was a freak. No room for people like him anymore."


Brother: Joe, 6'6", 220-250 lbs. Born on an Army base in the Far East. Star-shaped scar on his neck from "messing with a broken bottle" when he and his brother were kids. Has a scar on his forehead too, gift of his brother. Two years older than Jack. Joe was taller than his brother, making him appear slight by comparison; Jack used to beat up the kids who gave Joe trouble in school. West Point graduate. He spent 5 years in Army Military Intelligence before joining the Treasury Dept. Never won any of the "good medals" only the junk awards. Kept a closet full of designer label suits (24 at last count). Died at the age of 38.

"[He was] built like a brick outhouse. Hands like shovels, face like a catcher's mitt. We were clones, physically, the two of us. But we had different brains. Deep down, he was a cerebral guy. Kind of pure. Naive, even. He never thought dirty. Everything was a game of chess with him."




  KNOWN ASSOCIATES

Special Investigators (BAD LUCK AND TROUBLE)
The team motto: "You do not mess with the special investigators."

Reacher was CO. "Dixon and Neagley were the only women and Neagley was the only NCO. The others were all officers. O’Donnell and Lowrey were captains and the rest were all majors, which was totally screwed up in terms of a coherent chain of command, but Reacher didn’t care. He knew that nine people working closely would operate laterally rather than vertically, which in the event was exactly what happened. The unit had organized itself like a small-market baseball team enjoying an unlikely pennant run: talented journeymen working together, no stars, no egos, mutually supportive, and above all ruthlessly and relentlessly effective."

Stan Lowrey
Killed by a drunk driver in Montana.

"At first glance Stan Lowrey had not been an obvious candidate for a rural fantasy. He had been a big-boned black guy from some scruffy factory town in Western Pennsylvania, smart as a whip and hard as a railroad tie. Dark alleys and pool halls had seemed to be his natural habitat. But somewhere in his DNA there had been a clear link with the earth. Reacher wasn’t surprised he had become a farmer. He could picture him, in a raggedy old barn coat, knee-high in prairie grass, under a huge blue sky, cold but happy."

Calvin Franz (also in THE ENEMY)
Self-employed P.I., Culver City, CA.

Reacher remembers him "talking, laughing, full of drive and energy".

Tony Swan (also in THE ENEMY)
Asst. director, corporate security for a SoCal defense manufacturer. Kept a chuck of concrete from the Berlin Wall on his desk. Had a German Shepard named Maisi.

"Affable, good-humored, intelligent.

"Swan was short, and wide. Almost cubic. He probably owned a percentile all his own, on the quartermasters’ charts."


Manuel Orozco & Jorge Sanchez (Sanchez also appeared in THE ENEMY)
Partners in a Las Vegas security business.

"Both men were mavericks, lean, fast, leathery, impatient with bullshit."

Dave O’Donnell
Washington, DC, P.I. Meticulous, doesn't mind paperwork.

"Tall, fair, handsome, like a stockbroker...carried a switchblade in one pocket and brass knuckles in the other. A useful guy to have around."

Karla Dixon
Forensic accountant, New York. Good with numbers, liked to discuss famous mathematical theorems with Reacher. Thick black hair, cut short.

"Dixon was dark and very pretty and comparatively small, a happy woman who thought the worst of people...she looked relaxed but never quite still, always burning energy, always giving the impression that twenty four hours in the day were not enough for her."

Frances L. Neagley (also in WITHOUT FAIL, see reference below)
Refused promotion, would not apply for Officer Candidate School.

"She was smart and resourceful and thorough. And very tough. And strangely uninhibited. Not in terms of personal relationships. She avoided personal relationships. She was intensely private and resisted any kind of closeness, physical or emotional. Her lack of inhibition was professional. If she felt something was right or necessary, then she was uncompromising. Nothing stood in her way, not politics or practicality or politeness or even what a civilian might call the law... She impressed him, deeply. Sometimes even came close to scaring him."

Eileen Ann Hutton (ONE SHOT)
Brigadier General, Judge Advocate General's Corps, US Army
Age unknown; she and Reacher had a relationship prior to ONE SHOT.

"Her hair was shorter. She had no tan. There were fine lines around her eyes. But otherwise she looked just the same as she had fourteen years ago. And just as good. Medium height, slim, poised. Groomed. Fragrant. Feminine as hell... [Her eyes] ran like a stock ticker, warm, warm, welcome, welcome, with a periodic bright flash: Mess with me and I'll rip your lungs out."

Lieutenant Summer (THE ENEMY)
Lieutenant, Army Military Police
Age 25, petite and slender. Cute booty.

"Her hair was very short. Almost shaved. Smooth skin. I liked the way she looked. And she was a fast driver. That was for damn sure."

Leon Garber (THE ENEMY)
General, US Army
Deceased at age 64 of heart failure, leaving behind one daughter, Jodie.

"A short, squat, tough man. A wide smile he always used whether he was happy or annoyed or in danger. A brave man, physically and mentally. A great leader. Honest as the day is long, fair, perceptive. Reacher's role model during his vital formative years. His mentor and his sponsor. His protector."

Susan Duffy (PERSUADER)
Rogue agent, Drug Enforcement Administration
Early 30's, pale, slim and attractive. Great legs.

"Her voice was low and warm and a little husky."

M.E. (Mary Ellen) Froelich (WITHOUT FAIL)
Secret Service Agent, charged with protecting the Vice President
Age 35, short fair hair, quiet confidence. Dated Joe Reacher.

"Close up, she looked good. Smelled good. Perfect skin, great eyes, long lashes. Good cheekbones, a small straight nose. She looked lithe and strong. She was attractive, no doubt about it. He wondered what it would be like to hold her, kiss her. Go to bed with her. He pictured Joe wondering the same thing, first time she walked into the office he ran. And he eventually found out. Way to go, Joe."

Frances L. Neagley (WITHOUT FAIL)
Security consultant, former Army Master Sergeant
Late 30's, medium height, slim, dark hair and eyes. Great smile. Spends serious gym time. Has a purely platonic relationship with Reacher, she doesn't like to be touched.

"Beyond expert-qualified on every kind of close-quarters combat you can think of. Scares the hell out of me, certainly."

Carmen Greer (ECHO BURNING)
Housewife
Age "maybe 30", short, slim, dark-skinned, fine-boned, "maybe 100 pounds". Married with one child and an abusive husband.

"Long black wavy hair, dark eyes, small white teeth visible behind a tense half-smile... She looked like some kind of Aztec royalty. She was wearing a simple cotton dress, printed with a pale pattern. Not much to it, but it looked expensive. It was sleeveless and finished above her knees. Her arms and legs were dark and smooth, like they had been polished."

Alice Amanda Aaron (ECHO BURNING)
Age 25, graduated Harvard Law School, practicing law at a legal mission in Pecos, Texas, as penance for coming from a wealthy family.

"She stood up suddenly and walked away. She was wearing denim shorts, and she was taller than he had guessed. Short shorts, long legs. A fine tan."

Jodie Garber (RUNNING BLIND / THE VISITOR)
See TRIPWIRE, below.

Lisa Harper (RUNNING BLIND / THE VISITOR)
FBI Agent, stationed at Quantico.
Age 29.

"She had long fair hair in a loose ponytail. White teeth in an open, tanned face. Bright blue eyes. She was wearing a man's suit, extensively tailored to fit. A white shirt and a tie. Small black shoes with low heels. She was over six feet tall, long-limbed, and very slim. And completely spectacular. And she was smiling at him."

Jodie Garber Jacob (TRIPWIRE)
Age 30. Daughter of General Leon Garber (THE ENEMY), she met and fell in love with Reacher when she was 15 and totally off-limits to Reacher. In TRIPWIRE she's divorced, using her maiden name and working as a corporate attorney. There's 15 years of anticipation on both Jodie and Reacher's parts. What do YOU think happens?

"She was a young woman, maybe 30...very beautiful. Achingly beautiful. Very slim, tall in her heels, long legs in sheer dark nylon. Fine blond hair, long and unstyled, blue eyes, fine bones. She moved delicately across the lawn and stopped at the bottom of the cement steps, like she was waiting for him to come down to her."

Holly Johnson (DIE TRYING)
Newly inducted FBI Special Agent, former Wall Street stock analyst
Age 27, dark, attractive, self-assured; leg-ligament injury while playing soccer requires use of a cane.

"She felt lithe and athletic. Firm, but soft. Young. Scented. He was drifting away and enjoying the sensation."

Officer Roscoe (KILLING FLOOR)

[추적자]의 로스코
Police Officer

경찰
Age: about 30, dark hair, not tall, but to call her medium would be unfair given her vitality.

30세 정도, 흑발에 가까운 짙은 갈색머리, 키는 크지 않지만 그녀의 생기있는 매력은 중키라고 말하기엔 아까움.

"Her smile was like a welcome blast of sunshine on a rotten afternoon."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3        
역시 heart-stopping thriller! (시간 넉넉히 두고 책 잡으세요~~~) | Mystery + (정리중) 2008-06-28 17:37
http://blog.yes24.com/document/1000948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어벤저

프레더릭 포사이스 저/이창식 역
랜덤하우스코리아 | 2007년 06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추리물이야 거기서 거기라고 하지만, 장르가 같아도 (예를 들면 같은 코지물이라 쳐도) 작가에 따라서 무척 맛이 달라진다. 그래서 추리물은 읽고읽어도 질리거나 크게 서로 비교가 되지 않는다. 하지만, 스릴러는 조금 다른 듯 싶다. 물론, 스릴러 장르 아래 서브장르로 나눠질 수 있겠지만, 지난번 존 카첸바크의 작품을 읽고서 [캘리포니아 걸]을 읽으려니 당최 지루해서 읽을 수가 없었다. 이번엔, 노장인 프레드릭 포사이스의 [어벤저]와 신예 리 차일드의 [추적자]를 연달아 읽었는데, 으음.. 노장과 신예라는 말이 정확하게 맞아떨어질 정도로 색다른 수준작들을 맛볼 수 있었다.


 


프레드릭 포사이스의 작품은 굳이 보스니아전쟁 등 배경이 국제적이라는 것 때문에 스케일이 크다는 것이 아니라, 그가 아우르는 인물들의 역사와 각기 진행하다가 겹쳐지는 그 스케일이 무척 크다는 얘기다. 아마도 거기서 수많은 곁가지를 쳐낼 이야기 거리들이 무성해서 두세 작품 정도 더 나오는 얘기를 싣고 있으므로, 한번에 읽어내려가기엔 (물론 재미있으니까 처음 잡고서 끝까지 읽고싶겠지만) 어지럽다. 너무 정신없이 재미있어서.


 


책상 앞에서 별거별거 다 읽고난 사람이 전체적인 이야기를 하려면, 한두마디로 확 전체구조를 잡아줄 수 있듯이 그의 작품 속의 세부내용들은 그가 거장이란 이름이 부끄럽지 않게 많은 조사를 하고 자료들을 읽고 경험과 시간을 견뎌냈는지를 보여준다. 그의 묘사들이나 얘기들은 연륜있는 노장의 목소리를 잘 싣고 있어, 입닥치고 읽게 만든다.


 


.. 어디선가 비열하게 누군가를 죽이고선 비열하게 웃으며 돌아선다...그렇게 이야기가 시작되고, 또 어디선가 한 사내가 철인3종을 연습한다. 기록을 위해서가 아니라 잃어버린 아내와 딸에 대한 고통을 죽이기 위해 온몸의 근육과 호흡을 불태우려고.


 


그리고 유고슬라비아의 정세가 설명되면서 독재자가 교체되면서 잔인한 무리들이 등장하고, 몇초 동안의 잔인한 심술로 수많은 무고한 사람들이 죽고 그 중에 한 미국인 청년이 잠시 조용했던 그 할아버지의 능력에 불을 붙인다.


 


마치 명령으로 전투기가 하나 투입되듯, '어벤저'란 암살자가 등장하고, 숨가쁘게 잔인한 이인자만의 왕국으로 침투한다.


 


 


스릴러 작품 중에서 손꼽는 작품이라 해서 들었는데, 역시나 이 추천은 정곡을 찌르다 못해 감사하다. 존 카첸바크가 진중하고 유려한 심리묘사로 조근조근 읽는 맛의 스릴러라면, 이건 거대한 스케일을 카메라로 짜르륵 집어내듯 거침없이 읽어가는 맛을 준다.


 


역시나.. 또 그의 책들을 사들이게 되버렸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2        
깔끔하게 정리된 본격추리단편선 | Mystery + (정리중) 2008-06-28 17:24
http://blog.yes24.com/document/1000938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리뷰로 친해지는 사이 좋은 YES블로거 참여

[도서]에도가와 란포 전 단편집 1

에도가와 란포 저/김소영 역
두드림 | 2008년 05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최근에 동서미스테리 북스의 [음울한 짐승]과 [외딴섬 악마]를 통해, 그동안 김전일 등의 일본추리물에서 당최 그림자를 지울 수 없었던 에도가와 란포의 작품들을 접할 수 있었다. 추리물에 있어서 그의 작품은 (일본추리물만 피해간다면야 모르지만), 그 이후 모든 일본 추리물에서 영향력을 지울 수 없으므로 필독서라 할 수 있겠다.

 

 

 

그의 필명이 에드가 앨런 포우에서 왔듯이, 그의 작품들은 본격추리물에서 기괴한 호러에 까지 이른다.

 

에도가와 란포의 단편전집의 1권에선 본격추리물을 다루고 있으므로 위 두권에서 얻은 복합적인 느낌들을 깔끔하게 정리해주고 있다 (지금도 [인간의자]를 읽었을때의 찝찝한 느낌이 생각난다).

 

암호, 맹점, 물리화학적 트릭, 심리게임 등을 다양하게 실험한 그의 작품선은, selected short stories란 말이 부끄럽지 않도록 대단한 작품들로 이루어져 있다.

 

읽고나서도 묘한 반향이 있는 듯한 [무서운 착오], [일기장] 등이 매우 인상적이었으며, 사실 모든 작품들이 마치 에도가와 란포란 도장이 찍혀있는듯의 독특한 맛을 가지고 있다.

 

읽는 동안 즐거웠다고 말하기엔 맛이 기이하지만, 여하간 시간과 돈을 투자할 만하였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눈이 즐거운 인테리어 화보들이 꽉~ | 웬디 수녀 2008-06-26 16:17
http://blog.yes24.com/document/998592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직수입양서]101 Ideas for Downstairs

Savill, Julie
BBC Books | 2005년 04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Good Homes 101 Ideas For Downstairs (Good Homes)
 

BBC Good Homes에서 기획해서 만든 이 시리즈는, 8천원대 (아마존에선 10달러이니 정말로 환율대비 저렴하다)의 손바닥보다 조금 큰 사이즈에다 100% 컬러 화보로 이루어져서 정말 좋다. 대륙이 넓어서 인테리어마저 스페이스가 널널한 미국판이 아니라, 조금 알맞은 사이즈를 보여주는 영국판이라 조밀한 맛도 있다.

 

upstairs가 침실 (우리나라의 침실에는 옷장과 이불장도 있지만, 정말로 잠을 자기 위한 목적의 침실)과 욕실 같은 작은 공간에 대한 것이라 평면도가 없지만, 이 downstairs는 부엌, 식당, 거실에 대한 것이라 평면도가 없이 한쪽의 컬러 화보만 들어간 것이 조금은 안타깝다.

 

Upstairs에서도 처럼, contemparary, classic, country, romantic, children, family, traditional 등등 구분하여 (옆에서 바로 집어낼 수 있도록 페이지에 처리했다) 보여주고 있으며, 맨 뒤에 제품과 소품들을 구입하거나 찾아볼 수 있도록 인터넷 싸이트까지 소개해주고 있다.

 

식탁 다리가 눈이 부시도록 파랗다든가 (p.118), 파란색에도 이런 파란색이 있었나 싶을 정도로 아름답고 다양한 색깔 등을 정신사납지않게 아름답게 조화시키는 것들을 보면 눈이 다 즐겁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2        
가벼운 가격에 많은 화보, 좋은 인테리어 책 | 웬디 수녀 2008-06-26 15:37
http://blog.yes24.com/document/998528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직수입양서]Good Homes: 101 Ideas For Upstairs

Julie Savill
BBC Books | 2005년 04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Good Homes 101 Ideas For Upstairs (Good Homes)
 

 


 


아우, 이 시리즈 너무 좋다. A4의 절반보다는 작은, 그러나 모든 페이지가 컬러로 되어있는 사진들을 다 들여다보기엔 부족하지 않은 책이다. 101개의 아이디어가 들어가기 위해서 모든 페이지마다 하나의 예를 보여주고 있다.


 


집을 많이 봐야 좋은 집을 산다고 하고, 많이 알아야 적용을 한다고, 여행이나 출장을 제외하고는 집에 콕 들어박혀 있는 것을 좋아하는 집순이인 나는, 인테리어에 무척이나 관심이 많다. 하나씩 하고픈 것을 실천해보고 있는데, 현재의 집에 오기전 집에는 모든 것이 화이트와 아이보리 (옐로우 계열이 들어가면, 부드럽기는 하나 베이지에 가까워지면 새집이라도 새집같이 보이지 않고 무척이나 질리게 된다. 디자인이나 컬러 등의 선택에 있어 결정하지 못할때 대부분 무난한 것들을 선택하지만, 그래도 한두개쯤은 대범한 것으로 시도를 하면 스트레스가 풀린다. 그런 것들이 늘어나면 점점 더 선택에 있어 자신이 생기게 된다), 그리고 조명에 신경을 썼다.


 


그리고 이번에 이사를 와서는, 색깔의 대조에 신경을 써보게 되었다. 인테리어 디자이너가 골라주긴 했지만, 샤넬 넘버 18번 rouge noir보다는 조금 밝지만 세련된 레드를 시도해 보았다. 이케아 등에보면 그런 색깔로 인테리어 소품들이 많아 색깔을 맞추기 좋았다.


 


이 책을 보면 집의 위층, 즉 침실과 욕실에 대한 것들이 보여지는데, 디자인 뿐만 아니라 기능적인 면에 무척이나 충실하다. 눈에 편한 파스텔 블루나 그린으로 릴렉스한 공간을 만들거나 레드 등으로 산뜻함을 살리던가, 주변에 작은 소품을 수납하는 등 가구, 패브릭 등등에 대한 설명도 간단히 해주고 있다. 이 책은 2005년도 거라 이미 이 정도의 수준은 우리나라의 인테리어, 가정 잡지 등에도 많이 소개되었기에 (수납을 강조한 욕실의 세면대 등등, 건식욕실보다는 습식욕실인 우리나라 사정이라 난 세면대 밑이 아니라 거울부분 - 영화를 보면 거울뒤에 약들이 놓인 것을 발견하는 장면 등에서 영감을 얻어 - 뒤에 수납공간을 크게 배치해보았다) 아주 새로운 아이템은 없지만, 영감을 준다.


 


다음엔 침실의 창문과 침대의 배치, 그리고 욕조와 샤워부스를 기능적으로 배치하는데에 신경을 써보고 싶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1        
인간적인 스릴러의 깊은 맛 | Mystery + (정리중) 2008-06-25 14:22
http://blog.yes24.com/document/997269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리뷰로 친해지는 사이 좋은 YES블로거 참여

[도서]어느 미친 사내의 고백

존 카첸바크 저/이원경 역
비채 | 2007년 03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정신병원에서 많은 시간을 보내고 돌아온 중년의 프랜시스 패트럴은, 정기적인 검진 등을 약속하고 사회로 독립한다. 보이지 않는 목소리가 계속해서 그에게 말을 거는 것 외엔, 그는 보통사람들보다 오히려 더 뛰어난 관찰력을 가지고 있으며, 선의의 마음을 가지고 있다. 그가 지나갈 때마다 그에 대해서 꺼리는 대신에, 햄버거와 쉐이커를 가지고 뛰어나오는 패스트푸드 점장 등의 묘사는 따뜻하다. 그의 뛰어난 관찰력으로 인해 그는 도둑을 잡기도 하고..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는 아직도 이 사회에 속해있지 않다고 느낀다. 과거에 있었던 웨스턴 스테이트 병원이 헐리고 그 자리에 새로운 건물이 지어지게 된 것을 기념하게 된 날, 그는 초대를 받고 거기서 나폴레옹이라 불리던 병원의 동료수감환자를 만난다. 안부를 묻는 말에, 프랜시스 '바다새'는 자신이 그 병원에 처음 들어온 날을 다시 기억하고 어두운 기억을 방안 벽위에 써내려 가기 시작한다.

 

처음 병원에 들어간 날 그는 '소방수'란 인물을 만나고 그로부터 보호를 약속받는다. 누구와도 급속히 친구가 되지 말라는 형제 흑인 간호원들의 말에도 불구하고 그는 그전까지 느껴보지 못한 동료애를 느끼게 되고, 그의 눈으로 미친사람들인 이 병원의 '나폴레옹', '꺽다리', '클레어' 등을 인간적으로 알게 된다.

 

어느날 수습중인 짧은 금발머리의 간호사가 성폭행당하고 손가락 네개가 잘린채 살해당한다. 그리고 검사인 루시가 찾아온다. 런던의 악명높은 '잭 더 리퍼'의 예를 들면서, 연쇄살인사건의 범인이 이 병원 안에 숨어있을지 모르는 의심을 내비치고 담당의사나 심리상담사의 반대에도 '소방수'와 프랜시스 '바다새'는 그녀를 돕게 된다. 소방사건 분석, 심문의 기술과 놀라운 관찰력과 미친자들에 대한 본능적인 이해를 통해서.

 

[애널리스트]에 이어서 난 존 카첸바크의 작품이 너무나도 마음에 들었다 (결국 품절인 것을 뺴고는 원서로 나머지 작품들을 다 주문했다. 그의 홈페이지에 가보았더니 지금 작품을 준비중이라고 한다). 한번에 읽어내려가기엔 조금은 긴 호흡이라서, 기존의 작품보다는 진중한 느낌이긴 했지만, 이야기의 재미도 좋았고, 이야기 속의 장면과 심리묘사 등은 날카롭게 핵심을 찌르면서 신선했으며, 무엇보다도 작품들 속의 인물들이 힘겨운 과정을 거치면서도 인간의 선의가 무엇인지 보여주었다는 점이 무척 좋았다. [애널리스트]는 전자, 즉 이야기의 재미를 주었다면, 이 작품은 인간에 대해 감동받을 수 있었다 (이에 대한 옮긴이의 말은 정말 정확하게 묘사하고 있다....인간의 심리를 한 올 한 올 파고들어가는 치밀한 관찰력, 시종일관 긴장감을 잃지않는 섬세한 구성 능력, 주인공에게 자신을 온전히 투영하는 진실성, 사건과 인물을 종횡으로 연결하는 탁월한 통찰력, 그리고 무엇보다 뒤통수를 치게 만드는 황홀한 비유와 묘사가 압권이다....p.652)

 

...내가 가장 미쳐있던 시절에 배운게 하나있다. 즉, 사람은 벽과 창살과 잠긴 문으로 이루어진 방에서 다른 정신병자들에 둘러싸여 살거나 심지어 독방에 홀로 갇혀 지내기도 하지만, 사람을 가둔 진짜 방은 그런게 아니라는 사실. 사람이 사는 진짜 방은 기억, 관계, 사건, 온갖 종류의 보이지 않는 힘으로 이루어져 있다. 가끔은 망상으로. 가끔은 욕망으로. 가끔은 꿈과 희망, 혹은 야망으로, 가끔은 분노로. 그게 중요했다. 항상 진짜 벽을 인식하는 것이.....p.156

 

 

 


Left to right: Garry Trudeau with award presenter John Katzenbach. Mr. Katzenbach’s novel The Madman’s Tale was honored at the 2005 Ken Book Awards.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2        
1 2 3 4 5
진행중인 이벤트
오늘 176 | 전체 3234050
2006-04-16 개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