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Life is Kind to me
http://blog.yes24.com/kelpark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Kel
Everything in this world is relative, my dear Watson.
파워 문화 블로그

PowerCultureBlog with YES24 Since 2010

2기 책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1월 스타지수 : 별11,390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Read
Watch
- Mystery suspense Thriller SF Horror
- Others
Hear
See
one moment of my life
On Mysteries
Detectives
Yes24에는 없는 것들 리뷰
예스24 글
블로그 정리중~
나의 리뷰
Mystery + (정리중)
- Police Procedurals
- Historical
- Cozy/日常の謎
- 本格推理
-- Locked Room murders
- Hard-Boiled
- Suspense/Thriller
- Espionage
- Horror
- SF/Fantasy
- Reference
- Comics
- Films
Fiction
Nonfiction
Comics
Our spanish love song
あなたやっぱり
To know is to love
Commentary
웬디 수녀
Gift
Life goes on
한줄로 강력추천
I love You
미완성리뷰
나의 메모
info
quotes
태그
이책이나를살렸다 ReadingSlump 이노우에히사시 나쓰메소세키 나는강아지로소이다 동물소설 페이지터너 부탁하나만들어줘 외동딸 애거사크리스티완전공략
2010 / 0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월별보기
파트너 (相棒)
Booksellers’ 100 Favorite Mysteries of the Twentieth Century.
Agatha Christie's Miss Marple ( TV series)
Agatha Christie's Poirot (TV series with David Suchet)
코난 미스테리 투어 (コナン ミステリーツア)
일본추리작가협회상 (日本推理作家協会賞)
Golden Age Mystery Authors
내가 좋아하는 탐정들, 또는 콤비 (만날때마다 업데이트)
100 mysteries & thrillers to read in a life time (from Goodreads & Amazon USA)
긴다이치 고스케 (金田一耕助, Kosuke Kindaichi)
순전히 주관적인, Kel의 미스테리 베스트 (작성중)
Jack Reacher (of Lee Child), perfect hero for Kel
Sherlock Holmes' Cases by chronological order
검찰측 증인, Witness for the prosecution :original story, adapted play and a movie in 1957
Michael Connelly : reading references
Ten Crime Books You Have to Read Before You Die (by John Connolly and Declan Hughes)
끊임없이 재생산되는 ‘셜록 홈스’ 외전의 세계 (한겨레신문)
************* 미스테리, 어디까지 읽었니 (정리중)*************
Alfred Hitchcock's Filmography
First Detective in real, Vidocq
(100인의 추리작가가 선별한 100대) Thrillers (David Morrell, Hank Wagner 편집)
본격미스테리베스트 + 본격미스테리대상 (일본)
LOCI's Detective Goren : Modern time Sherlock Holmes
100 Best Characters in Fiction Since 1900
[마스터 앤 코맨더] 참조자료
Edgar Awards
마쓰모토 세이초의 [10만분의 1의 우연(十万分の一の偶然, 1981)
Jeremy Brett, forever Sherlock Holmes
My Agatha Christie Collection
The Top 100 Crime Novels of All Time, by Category (The MWA Mystery 100 List (1995))
Top 100 Crime Novels of All Time (The CWA Mystery 100 List (1990))
Malice Domestic Agatha Awards Nominees and winners

2010-02 의 전체보기
올림픽 갈라쇼의 두 곡 | Hear 2010-02-28 16:53
http://blog.yes24.com/document/1973229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하얀 얼음위에 한떨기 조명, 그리고 단순하지만 아름다운 멜로디와 뛰어난 노래가 오히려 더 플레이어에게 모든 것을 집중시키는 효과가 있는 것 같다.

 

 

 

 

에브게니 플루셴코(Evgeni Viktorovich Plushenko) 가 갈라쇼에서 사용한 Johnny Hallyday (자막에는 Ho~로 잘못 표기되었던 것 같음) 의 'Je Suis Malade'를 다시 듣고싶었지만...

 

 

 

 

 

불어가사:

 

Je ne rêve plus je ne fume plus
Je n'ai même plus d'histoire
Je suis sale sans toi
Je suis laide sans toi
Je suis comme un orphelin dans un dortoir

Je n'ai plus envie de vivre dans ma vie
Ma vie cesse quand tu pars
Je n'ais plus de vie et même mon lit
Ce transforme en quai de gare
Quand tu t'en vas

Je suis malade
Complètement malade
Comme quand ma mère sortait le soir
Et qu'elle me laissait seul avec mon désespoir

Je suis malade parfaitement malade
T'arrive on ne sait jamais quand
Tu repars on ne sait jamais où
Et ça va faire bientôt deux ans
Que tu t'en fous

Comme à un rocher
Comme à un péché
Je suis accroché à toi
Je suis fatigué je suis épuisé
De faire semblant d'être heureuse quand ils sont là

Je bois toutes les nuits
Mais tous les whiskies
Pour moi on le même goût
Et tous les bateaux portent ton drapeau
Je ne sais plus où aller tu es partout

Je suis malade
Complètement malade
Je verse mon sang dans ton corps
Et je suis comme un oiseau mort quand toi tu dors

Je suis malade
Parfaitement malade
Tu m'as privé de tous mes chants
Tu m'as vidé de tous mes mots
Pourtant moi j'avais du talent avant ta peau

Cet amour me tue
Si ça continue je crèverai seul avec moi
Près de ma radio comme un gosse idiot
Écoutant ma propre voix qui chantera

Je suis malade
Complètement malade
Comme quand ma mère sortait le soir
Et qu'elle me laissait seul avec mon désespoir

Je suis malade
C’est ça je suis malade
Tu m'as privé de tous mes chants
Tu m'as vidé de tous mes mots
Et j'ai le coeur complètement malade
Cerné de barricades
T'entends je suis malade

 

 

영역된 가사:

 

I don’t dream anymore, i don’t smoke anymore
I don’t have a history anymore
I am dirty without you
I am ugly without you
I am like an orphan in a dormitory

I don’t feel like living in my life
My life stops when you leave
I don’t have a life anymore and even my bed
Turns into a platform (of a station)
When you go away

I am ill
Completely ill
Like when my mother went out in the evening
And that she left me alone with my despair

I am ill, fully ill
You come, we never know when
You leave again, we never know where
And it will be soon two years
Since you didn’t give a damn.

Like to a rock
Like to a sin
I am locked on to you
I am tired, I am exhausted
To pretend being happy when they are here

I drink every night
But all whiskies
For me, they have the same taste
And all the boats carry your flag
I don’t know anymore where to go, you are everywhere

I am ill
Completely ill
I pour my blood in your body
And i am like a dead bird when you sleep

I am ill
Perfectly ill
You have deprived me of all my songs
You have drained me of all my words
And I have the heart completely ill
Though i had talent before having your skin

This love is killing me
If this goes on, i’ll die alone with me
Near my radio, like an idiot kid
Listening to my own voice singing

I am ill
Completely ill
Like when my mother went out in the evening
And that she left me alone with my despair

I am ill
This it is, i am ill
You have deprived me of all my songs
You have drained me of all my words
And I have the heart completely ill
Surrounded by barricades
You understand, I am ill

 

(출처: http://lyricstranslate.comhttp://lyricstranslate.com )

 

 

 

 

스테판 랑비엘(Stephane Lambiel)은 Jacques Brel의 'Ne Me Quitte Pas'를 사용했는데,

 


 

 

 

 

 

Ne me quitte pas!
Il faut oublier -
tout peut s’oublier
qui s’enfuit déjà!
Oublier le temps
des malentendus et
le temps
perdu
à savoir comment
oublier ces heures
qui tuaient parfois
à coup de pourquoi
le coeur
du bonheur.
Ne me quitte pas!
Ne me quitte pas!
Ne me quitte pas!
Ne me quitte pas!
Don’t leave me!
Let’s forget -
for all can be forgotten
which is gone by already!
Forget the time
of misunderstandings and
the time
lost
finding out how
to forget those hours
which sometimes killed
by blows of “why?”
the heart
of happiness.
Don’t leave me!
Don’t leave me!
Don’t leave me!
Don’t leave me!
Moi, je t’offrirai
des perles de pluie
venues de pays
où il ne pleut pas.
Je creuserai la terre
jusqu’après ma mort
pour couvrir ton corps
d’or et de lumière.
Je ferai un domaine
où l’amour sera roi,
où l’amour sera loi,
où tu seras reine.
Ne me quitte pas!
Ne me quitte pas!
Ne me quitte pas!
Ne me quitte pas!
I will give you
pearls of rain
come from countries
where it never rains.
I will dig up the earth
even in death
to cover your body
with gold and with light.
I will make a kingdom
where love shall be king
where love shall be law
where you shall be queen.
Don’t leave me!
Don’t leave me!
Don’t leave me!
Don’t leave me!
Ne me quitte pas!
Je t’inventerai
des mots insensés
que tu comprendras.
Je te parlerai
de ces amants-là
qui ont vu deux fois
leur coeur
s’embraser.
Je te raconterai
l’histoire de ce roi
mort
de n’avoir pas
pu te rencontrer.
Ne me quitte pas!
Ne me quitte pas!
Ne me quitte pas!
Ne me quitte pas!
Don’t leave me!
I shall invent
senseless words
which you will understand.
I shall tell you about
those lovers who
saw twice
their hearts
go up in flames.
I shall tell you
the story of this king
dead
for not having succeeded
in finding you.
Don’t leave me!
Don’t leave me!
Don’t leave me!
Don’t leave me!
On a vu souvent
rejaillir le feu
de l’ancien volcan
qu’on croyait trop vieux.
Il est, paraît-il,
des terres brûlées
donnant plus de blé
qu’un meilleur avril.
Et quand vient le soir,
pour qu’un ciel flamboie
le rouge et le noir
ne s’épousent-il pas?
Ne me quitte pas!
Ne me quitte pas!
Ne me quitte pas!
Ne me quitte pas!
One has often seen
burst anew the fire
of the old volcano
believed to be spent.
There are, it is said,
scorched lands
yielding more wheat
than the best of Aprils.
And when evening comes,
to make the sky flare up,
don’t the black and the red
wed?
Don’t leave me!
Don’t leave me!
Don’t leave me!
Don’t leave me!
Ne me quitte pas!
Je ne vais plus pleurer;
je ne vais plus parler,
je me cacherai là
à te regarder
danser et sourire et
à t’écouter
chanter
et puis rire.
Laisse-moi devenir
l’ombre
de ton ombre,
l’ombre de ta main,
l’ombre de ton chien, mais
ne me quitte pas!
Ne me quitte pas!
Ne me quitte pas!
Ne me quitte pas!

(출처:http://web.archive.org/web/20080114014949/www.grazian-archive.com/quiddity/brel/ne_me_quitte_pas.htm)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1        
거짓말 조금 보태 1페이지에 한번씩 무장해제성 웃음소리를 내게 만드는, 웃긴 아저씨의 유럽여행기 | Life goes on 2010-02-23 23:07
http://blog.yes24.com/document/1942258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빌 브라이슨 발칙한 유럽 산책

빌 브라이슨 저/권상미 역
21세기북스 | 2008년 05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정말 제대로 낚였다. 대체로 이말을 할때의 의미인 '사기다'란 뜻이 아니라, 50% 할인해서 사보게 했더니 제대로 재미를 느껴서 오늘 줄줄이 빌 브라이슨 책을 주문했기 때문이다. 요 책 외엔 별다른 할인도 없더만, 치~. 이번 여행에서 예정에도 없이 (일본만 가면 정말 아기자기한 이쁜 것들에게 빠져 대책없이 벼라별 것들을 사들인 이후에 열심히 결심했건만) 보라색 이쁜 백을 발견한 죄로 당분간 집에 읽는 책에 만족하자 했건만 (그럼에도 그의 책을 한권 대신 주문해준다면서, 끼워서 몇권의 신간 추리소설을 샀지만)...

 

이 책은 거의 한페이지에 한번은 낄낄, 끄억끄억, 크크크 하면서 오만가지 웃음을 지으면서 읽었다. 음, 과장 조금 보태서 책의 70%는 그렇게 읽었다. 번역가가 정확한 용어로 집어냈듯이, 이 책은 politically correct하지 않다. 그게 이 책이 기똥하게 후련한 맛인데, correct하지 않음에도 웃고 공감하게 되는 것은 Bill Bryson이 개념남이기 때문이다. 내가 어학연수를 갈때만해도 영어의 종주국이 영국인데도 (!), 거의 영국으로 떠나지않았다 (뭐, 물가가 비싸고 환율도 비쌌지만, 영국은 정말 학생에게는 천국인데 말이다). 그땐 정말 얼마나 우리나라가 미국 위주로, 미국 따라잡기에 매진하는지가 나라 밖에서 뼈저리게 느꼈는데, 이 아저씨 또한 정말로 미국물 안먹은 유럽을 그리워한다. 그러면서도 그 가난함에 가슴아파하면서.. 글고 이 아저씨 은근 라틴풍인지라, 사람들끼리 겹쳐서 여행하는거 같은거엔 인내심이 크고 대신 차갑고 무관심하고 반프렌들리 한 정서엔 심히 분노한다. 그리고 정작 중요한데서 발목잡는 가이드책에 분노하고 (난 정말 영국 증권거래소 앞에서 내 여행가이드 책가지고 한국인이라는게 그렇게 부끄러운줄 몰랐는데, 이 책 읽으면서 보니 '아, 정말 딴나라 애들도 그렇구나.' 싶어서 안도했다. 음, 그게 안도할거리인줄 모르겠지만, 에이 움베르토 에코아저씨가 괜히 [세상의 바보들에게 웃으면서 화내는 법]까지 쓰셨을까) 또 학교의 제2외국어 교과서 개혁에 참여하면 정말 좋을 많은 아이디어를 가지고 있으며, 가끔 바가지도 써주지만 불합리함엔 끝까지 돈안내는 고집(아, 배워야해)도 지니고 있다. 그리고 그밖에 장점 다수.

 

 

아마도 9 to 5 or 6의 생활을 하는 패턴에서 아무 불만도 느끼지 않은 분에게는 어쩜 불공정한 부분도 발칙한 부분도 있었지만, 난 아직까지도 여행에서 느낀 사악한 비판정신이 시들지 않은터라 (며칠전 친오빠가 "일본애들은 착해서.."라며 중국인과 비교했는데, 난 우앗하면서 정신이 퍼뜩 드는 것이었다. '우앗, 일본애들이 착하다는 단언을 할 수 있단 말야?라며.. 난 여행하며서 - 패키지 여행과 자유 여행은 같은 곳을 가더라도 완전히 다른 경험을 한다 - 일본애들은 일본인에게는 정말 친절하고 일본인이 아닌 사람들에게는 - 그러니까 이 세상의 모든 사람들을 일본인과 비일본인으로 구분한다고 느꼈다 - 그만큼 친절하거나 아님 티내면서 절반만 친절하거나 아님 귀찮아하거나로 구분되는게 아닌가 싶었다. 아아, 이런 발언 또한 politically correct하지 않다), 정말로 가끔씩 사악하게 따라 비웃어줬다, 하하하 (음, Bill Bryson 아저씨가 한국에 와서는 어떤 여행기를 쓸지는 두렵다), 아직까지도 유럽여행이나 출장의 감상을 간직한 상태에서 그의 여행기를 읽으면서 정말 새록새록 재미가 있었다.

 

 

...나는 흐르는 물을 보면서 변기에 앉아 여행이란 얼마나 이상한 일인가 생각했다. 집의 안락함을 기꺼이 버리고 낯선 땅으로 날아와 집을 떠나지 않았다면 애초에 잃지않았을 안락함을 되찾기 위해 엄청난 시간과 돈을 쓰면서 덧없는 노력을 하는게 여행이 아니다...p.383

 

...여행이란 어차피 집으로 향하는 길이니까....p.386

 

 

역시나 여행은 자기 일상이 지겨워서 떠나서 다른 사람들이 어떻게 사는지 궁금하다 결국 자기 일상이 그리워서 돌아오게 만드는 정신의학적 자연치료제로서 , 혹자는 사색을 위한 (ㅡ.ㅡ) 것이라지만, 빌 브라이슨의 여행기를 손에 쥐고 있다면 떠나고 싶을때 떠나지 못하더라고 그닥 불만은 없을 것 같다. 이거 다 읽고나면 이제 뭐 읽나싶어 아껴서 읽었는데, 뭐 이제 주문했으니.. 후딱 읽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2        
It Might As Well Be Spring | Hear 2010-02-23 16:28
http://blog.yes24.com/document/1941344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Lyrics by: Oscar Hammerstein II (O. Greeley Clendenning H. II)
Music by: Richard Rodgers

Sung by Atrud Gilberto 


 

I'm as restless as a willow in a windstorm, I'm as jumpy as puppet on a string

 

난 거친 바람속에 흔들거리는 버드나무 같아, 마치 줄에 메달린 꼭두각시 같이 불안해.


I'd say that I had spring fever, but I know it isn't spring

 

나 춘곤증을 느끼는지 나른해, 근데 아직 봄도 안왔잖아.


I am starry eyed and vaguely discontented, like a nightingale without a song to sing

 

난 마치 노래하고프지만 못하는 나이팅게일처럼 몽롱한 눈을 하고 불만족스러워


O why should I have spring fever, when it isn't even spring

 

근데, 봄도 안왔는데 난 왜이리 나른한거지

 

I keep wishing I were someone else, walking down a strange new street

 

난 다른사람이 되어 낯선 거리를 따라 걸어다니고 싶어


And hearing words that I've never heard from a girl I've yet to meet

 

그래선 만나본적 없는 소녀로부터 들어본 적 없는 말도 들어보고 (핑크빛 이야기?)


I'm as busy as spider spinning daydreams, spinning spinning daydreams
I'm as giddy as a baby on a swing

 

난 백일몽을 잣고 잣고 잣는 거미처럼 부산스러워. 그네에 탄 아기처럼 어지러워.

 

I haven't seen a crocus or a rosebud, or a robin on the wing

 

난 크로커스나 장미꽃봉우리를 본 적도, 그네 탄 개똥지바귀도 못봤지만,

 

 
(이꽃, 섬유유연제 중에서 그 연아가 선전하는 종이형 샤프란향의 그 꽃인 듯)


 


But I feel so gay in a melancholy way, that it might as well be spring
It might as well be spring.

 

우울하면서도 즐거워서 이제 봄이면 좋겠어. 봄이면 좋겠어. 그냥 봄 하지? ㅡ.ㅡ

 

 

 

 

거, 증상을 보니 춘곤증이 아니라 빈혈아닌감?

 

 

 

 

 

 

 

p.s: 원래는 Honeysucke rose를 듣기 위함이었는데 (내 인동덩쿨향 향수는 어디로 갔을까?), 이노래를 녹음한 사람들이 거의 한무더기 (http://en.wikipedia.org/wiki/Honeysuckle_Rose_(song)).

 

 

그중에서,

 

 

 

composed by Fats Waller, with lyrics written by Andy Razaf

sung by Lisa Ono

 

 

 

Every honey bee fills with jealousy
When they see you out with me
I don't blame them
Goodness knows
Honeysuckle rose

 

당신이 나랑 있는것을 보면, 모든 꿀벌이 질투에 가득차. 그렇다고 그네들을 머라할 수 없는걸, 신은 아실거야. 허니써클 로즈. (아마 꿀벌은 딴 남정네들이고, 꽃들은 처자)

When you're passin' by,
Flowers droop and sigh
I know the reason why
You're much sweeter
Goodness knows
Honeysuckle rose

 

당신이 지나가면 모든 꽃들이 고개를 떨구고 한숨을 쉬지. 난 왜 그런지 알아. 당신은 무엇보다 달콤하거든.

Well, don't buy sugar
You just have to touch my cup
You're my sugar
And it's oh so sweet when you stir it up

 

저기, 설탕을 살필요는 없어. 그냉 내 컵을 손대기만 해도 달콤해지는걸. 당신은 내 설탕, 당신이 저으면 달콤해져 (그래도 손을 씻어야지)


When I'm takin' sips
From your tasty lips
Seems the honey fairly drips
You're confection
Goodness knows
Honeysuckle rose

 

내가 당신의 달콤한 입술을 한모금 마시면, 꿀이 떨어지듯 당신은 내 설탕과자.

Well, don't buy sugar
You just have to touch my cup
You're my sugar
And it's oh so sweet when you stir it up

When I'm takin' sips
From your tasty lips
Seems the honey fairly drips
You're confection
Goodness knows
Honeysuckle rose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배경이 아닌 주인공으로 등장한 art, art mystery란 말이 아깝지않은 수작 | Mystery + (정리중) 2010-02-21 21:04
http://blog.yes24.com/document/1936019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천재들의 가격

가도이 요시노부 저/현정수 역
창해(새우와 고래) | 2009년 04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사가키 아키토모, 단기대학 미술강사

가미나가 미유, 미술관련 컨설턴트. 돌아가신, 그의 아버지는 사가키가 드나들던 무사이도란 미술전문서점 주인장.

 

이런 인연으로 인해 이 둘은 연속적인 사건(?)을 통해, 미술품 및 관련품 (지도는 미술이 아니라..아니다, 이본느의 강적 지도가 있었구나) 감정 등 5편의 에피소드에 동반 연관된다. 맨 마지막 '유언의 빛깔'을 보건데 교토로 간뒤 사가키는 또다시 가미나가와 랑데뷰하지않을까나?

 

'천재들의 가격'에선 한 자작의 집안으로 물려졌던 보티첼리의 미공개작품 '가을'이 진품인지에 대해서가 나온다. 미각으로 작품을 직감적으로 판단하는 가미나가 미유가 진품이 아님에도 이를 사들이자 사가키는 이를 막으려들지만, 글쎼 이 가미나가 미유란 사람은 보통사람들보다는 한단계 위의 고수. 머리속 지식으로 판단하는 것 플러스 본능적 결단력과 승부수를 던진다. 여하간, 누가 캔바스 위의 그림만 중요하다고 하는가!

 

'지도위의 섬'은 학교의 워나비 전위예술가인 말썽꾼 이본느의 쌍동이 언니가 들고 온 16세기말의 지도 (자기네 지도에 대한 서양인의 생각에는 발끈하면서, 조선의 지도에 대한 무관심은 당근이라는 태도는 나도 발끈하게 만드는군!!!!)의 진위여부 (글쎄, 지난번 여행에서도 깨달은 것이지만, 일본인, 그리고 일본인이 아닌 사람으로 판단하는 것은 지금보다 그때 엄청났으리라)

 

 

...적어도 한 인생을 경솔하게 비극으로 만드는 것은, 경솔하게 희극으로 만드는 것만큼이나 실례라고 알고 있습니다...p.136

 

 

라고 말하는 것 (일방적인 시각의 판단이 가져오는 폭력)은 이해하나, 외로웠을 것임에 한표.

 

'이른아침의 열반'은 부처의 사인과 일본에 들어온 기독교의 잠행에 관한 이야기라 흥미진진. 사사키는 엔딩에서 가미나가에게 부끄럽게도 '사람들 사이에서 잘 살아가는 법'을 조언했지만, 글쎄..

 

 

'논점은 베르메르'에선 베르메르의 작품을 모사한 것인가가 아니라 그 화가가 베르메르보다 뛰어난것인가 아닌가 하는, 참 판단하기 불가능하기보다는 멍청한 명제를 갖지고 논쟁이 벌어진다.

 

...본래란 무엇일까요? 그 말은 우리들은 때때로 '최상'의 의미로 사용하지않습니까? ..스포츠해설가들이 흔히 말하죠. 트리플 악셀에 실패했다. 곡의 해석이 되지않았다. 이 선수 본래의 흐름이 아니다. 그건 결코 연기 수준의 형균과 비교하는 것이 아닙니다. 관객에게 강렬한 인상을 남긴 최고의 그것에 의식을 둔, 그것과의 차이를 탄식하는 것이죠....p.268

 

'유언의 빛깔'에선 도기, 유약, 유리공예 등 여러가지 사실을 나열하여 죽은 할머니의 유언에서 남긴 퍼즐을 풀어가는 과정이 흥미롭다.

 

 

 

단지 미술이 작품의 배경이 아니라 바로 그 퍼즐의 대상이 될 정도면 작가의 내공은 대단할터. 그럼에도 지식에 이끌려다님이 아니라 편안하게 사사키와 가미나가가 성격에 맞는 부분을 가지고 이야기하면서 작은 반전을 이끌어내는 등 흥미로운 구성을 취하고 있다. 다른 작품도 이와 같다면, 이 작가의 작품을 더 읽어보고 싶을 정도이다.

 

 

 

p.s: 1) '천재들의 가격'중에서.

 

보티첼리, 라 브리마베라 (봄)

 

왼쪽의 세 여신이 뭉쳐있는 (이들을 Three graces라 부른다) 포즈는, 다른 예술가를 비롯해 그림, 조각으로도 그리고 헐리우드로 건너가서도 반복된다.

 

2) '지도 위의 섬'중에서.

 

횡메르카토르법을 읽으면서 굴리지않던 머리를 간만에 굴리려니 쥐가 날뻔했다.

 


 3) '논점은 베르메르'에서, '저울 든 여인'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빛과 어둠, 삶와 죽음 | Mystery + (정리중) 2010-02-21 20:48
http://blog.yes24.com/document/1935967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나전미궁

가이도 다케루 저/권일영 역
예담 | 2010년 01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의학스릴러 다구치-시라토리 시리즈로 유명한 가이도 다케루의 작품중 두번째라는 설명이 없었다면, 국내에 소개된 순서대로 [마리아 불임 클리닉의 부활]에 이은 외전으로 생각할 뻔 했다. 그건 [마리아 불인 클리닉]에서는 다소 귀여운 닉네임의 히메미야가 사쿠라노미야 병원에 등장하기전 이력에 도조대학병원 ICU에서 연수를 받았다는 내용이 있었기에 (그 작품에선 '산부인과로 스파이하러 간다'는 얘기가 나왔다). 뭐, 나중일을 먼저 이야기하기도 하니 시간순서로 따지는 것은 그닥 의미가 없을수도. 하지만, ICU에서 연수를 받고도 오히려 사고를 더 치는 것은 히메미야같이 미스테리하게도 뛰어난 학습능력 (머리로만, 몸으로 말고)을 감안할때, 의미가 있으므로 잘 지켜보시길. 게다가 남주인 덴마는 보이는 대로 나레이터인 자신의 말처럼 그렇게 가볍고 귀엽기만한 청년은 아니었다는 것.

 

그나저나 여러 작품에서 노골적으로 Ai (Autopsy imaging)의 중요성을 강조하는 그이기에, 나중에 일본후생성이 어떤 조치를 치할런가 (음, 아무리 의사출신이라도 소설은 소설이고 공무는 따로라고 생각할까?) 궁금해진다.

 

...죽은이의 말에 귀를 기울이지 않으면 의료는 오만해져...p.132

 

...사망시 의학검색은 의학의 기본이야. 기본을 소홀히 다루면 반드시 망하게 되어있어. 그히고 사망시 의학검색은 의료에 있어서 경찰 역할을 해. 거기에 돈을 들이지 않느한 국가란 경찰에 돈을 주지않는 국가와 마찬가지야....p.139

 

 

여하간, 작품의 배경은 매우나 환타지스럽다.  실제로 존재하지 않는 사쿠라노미야란 도시나 도죠대학이 가상이란 거 말고, 말기환자를 다루는 호스피스 병원으로서 사쿠라노미야 병원의 구조, 건축, 시스템 등 말이다. 마치 로보트만 없을뿐 뭔가 지하에서 달팽이관인 동쪽 본관이 발사되어도 이상하지 않을..

 

...나전, 광채가 나는 작은 자개 조각을 여러가지 모양으로 박아 붙여 꾸미는 공예방법...p.232

 

 

도죠대학에서 연거푸 낙제를 하는, 이름은 무지하게 좋지만 실상은 불운한 '언럭키 토네이도', 덴마 다이키치 (天馬大吉)는 어릴적 친구이자 신문기자인 벳쿠 요코의 트릭에 빠진데다가 야쿠자에게 마작빚을 지고 실종된 야쿠자를 찾으러 사쿠라노미야 병원에 잠입하게 된다. 하지만, 뭐 첫날부터 의도를 간파당한 그는 운나쁘게도 간호사 히메미야에게 연거푸 사고를 당해, 골절, 화상 등의 병명으로 입원하게 된다.

 

종말기 의료를 책임진다는 그럴듯한 이름아래 도죠대학병원에서 더 이상 치료불가를 진단받은 환자들을 떠맡은 사쿠라노미야병원은 바티스타 수술팀 사건으로 인해 도죠대학병원의 환자가 줄어드는 등 위기가 찾아오자 받고있던 환자수마저 줄어드는 위기를 겪고있다. 하지만, 사쿠라노미야 병원의 이와오 원장, 사유리 부원장 등은 경제개념으로 판단하여 말기환자에 대한 간호, 이미 사망한 자에 대한 부검 등 '빛과 어둠'처럼 '삶과 죽음'을 다룰 의료계가 후자를 너무나 소홀하게 대함에 경고의식을 가지고 무언가 파격적인 충격파를 사회에 던지려함이 파악되고 있었다.

 

그리하여 역으로 도죠대학병원에서 우리도 너무나 잘알고 있는 시라토리가 파견되는 등 일련의 사건을 통해, 의료계의 경고를 이 작품을 통해 매우 흥미진진한 방법으로 독자를 설득시킨다.

 

 

어둠과 죽음은 누구나가 피하고픈 것들이지만, 이것이 없는한 빛이나 생명 또한 그닥 찬란하지 않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본말전도(本末轉倒 )의 비극 | Mystery + (정리중) 2010-02-21 20:24
http://blog.yes24.com/document/1935895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금단의 팬더

타쿠미 츠카사 저/신유희 역
끌림 | 2008년 07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gastronomy란 단어를 가장 먼저 들은것은, 요리에 관한 한 경쟁 리얼리티쇼였다. 여러가지 배경과 (이겨야만 하는 절실한) 사연을 가진 참가자 중에서 음식재료와 조리법에 따른 화학과 물리 등을 배운 이 참가자는, 아마도 최근들어서 요리학교 커리큘럼에 도입된 이 과목을 듣고 상당히 도드라진 모습을 보여주었다. 여하간, 이렇게만 된다면, 최근들어 요리, 미용 등의 저난이도, 고신체노동적 직업군 이민을 더 이상 받지않겠다며 이민준비자들의 요리학교 폐쇄 등을 가져온 호주정부에게 요모조모 따질 기반이 충분할지도 모르겠다.

 

여하간, 점점 더 하늘아래 새로운 것들은 줄어만가고 추리소설 또한 보다 다른 영역의 전문가들의 지식을 살려 새로운 접목과 시도가 보여진다. 존 그리샴의 법학, 패트리셔 콘월의 법의학, 마이클 크라이튼의 생물학 등등 그리하여 다소 편협한 영역에의 몰입이라 할지라도 배울 수 있는, 간접경험할 수 있는 분야는 늘어만 가서 기쁘다. 요리가 배경이긴 하지만 사건의 추리부분에서 음식이 차지하는 역할이 그닥 전문적이진 않지만, 그래도 culinary mystery라고 할 수 있는 이 작품에선 (뭐 사실 culinary mystery라고 말하기엔 네로 울프가 등장하는 [요리사가 너무 많다] 정도 외에 그닥 생각이 나지않는데다, culinary mystery란 이름을 건 작품 대부분이 다 아마추어 탐정이 요리사로 등장하는 터라  - culinary mystery series로 찾으면 나오는 대표적인 Diane Mott Davidson의 경우 한국에는 [타프 쿠키]가 번역되었다. 클레오 코일의 커피하우스 미스테리 시리즈도 이에 속한다. 아마도 허브를 이용하는 추리물이 보다 더 음식을 추리트릭에 사용할지도 - 스토리상으로 요리가 좀 더 너그럽게 포함해줘도 될지 쉽다. 보다 더 많은 정보를 원한다면, http://www.historyofthemystery.com/culinary_mystery.php?page=45)

 

 

사투리가 구수한 시바야마 부부의 이야기가 알콩달콩 귀여워 읽다가 웃음을 짓게 만드는 가운데, 사건은 매우 엽기적인터라 가능한 임산부는 자제하는 것이 나을 듯 싶다. 엔딩에서 충격받으면 안되니까.

 

 

요리하는 사람의 존재감이 음식접시위에 거칠지만 강력하게 표현되는 요리를 의욕적으로 구현하는 젊은 요리사 시바야마 코타는 사랑스러운 아내 아야카의 친구 마키의 결혼식에 가게 된다. 결혼식 참여보다는 피로연의 음식을 제공하는 '퀴진 드 듀 (신의 음식)'이란 이름을 건 천재셰프 이시구나 츠토무의 요리를 맛보는게 먼저이긴 하다. gastonomy를 적용한 그의요리는 너무나도 뛰어났고 잠시 코타는 좌절감을 느낄 정도였다. 

 

그 와중에 결혼식 신랑의 아버지인 기노시타 운수의 사장 기노시타 요시야키가 행방불명이 되고 회사의 중책을 맡았던 임원이 살해당한다. 재산가인 기노시타 사장의 장인이자 요리평론가인 나카지마 히로미치의 유언장에 관련된 (아아, 그렇지만 유언장 내용을 파악되지않기 위해나 파악하기 위해서 관련 증인이 피해를 입는다는 건 설득력이 떨어지지 않나? 가장 큰 수해자인 마키가 피해를 입는다면 몰라도) 사건이라고 생각되는 가운데,

 

이름도 비슷하고 하는짓도 [춤추는 대수사선]의 아오시마랑 비슷한 아오야마 형사가 이것저것 파헤치는 가운데, 음식에 관련된 인간의 음침한 욕망이 보여진다.

 

 

사람이 음식을 먹는 것이지 어느순간 그게 반대로 되어 사람보다 음식이 더 중요하게 된다면, 비극이 찾아온다는 것.

 

 

그리고보면, 인간에게 있어서 최대의 공포는 누군가 이해하기 불가한테 해를 끼치려는 무언가를 만나는 것보다 스스로 자신도 모르게 바로 그 이해하기 불가하지만 왠지 그런 괴물의 심리나 행동을 갖게될지도 모른다는, 즉 스스로가 전락할지도 모른다는 막연한 불안을 가지고 있는 게 아닐지 모른다는 생각이 들었다.

 

 

p.s: 예전에 가끔 MT가면 음침한 밤에 풀어놓는 괴담 중에 '기러기 스프 (갈매기스프였나?)'란 것이 있었다. 음... 어떤 남자가 있었다. 그는 연인과 배를 타고 여행을 가는 중에 큰 폭풍을 만났고 배가 난파되었다. 그 와중에 그는 눈에 큰 상처를 입게되었고, 연인의 도움으로 얼마 남지않는 이들과 함께 한 섬에 상륙하게 되었다. 시간은 지나갔지만 구조의 손길은 도착하지않은 가운데 점점 더 식량은 줄어가게 되고...어느날 그는 일행중 노련한자의 도움으로 기러기 스프를 먹고 허기진 배를 채워 결국 구조선의 도움으로 다시 돌아가게 되었다. 다만 불행은 연인이 섬에 일어난 사고로 죽었다는 것. 세월이 흘러 그는 해변가의 어느 식당을 찾게되었고, 거기서 추억에 어린 '기러기 스프'를 먹게 된다. 그리고 그는 바로 그날 바다에 몸을 던져 자살을 하게 된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인간에 대해 누가 '무엇이다'라고 단언할 수 있을까 | Mystery + (정리중) 2010-02-21 19:51
http://blog.yes24.com/document/1935799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악인

요시다 슈이치 저/이영미 역
은행나무 | 2008년 01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이 책을 읽고난 뒤에 잡은 가이도 다케루의 [나전미궁]에 이런 말이 나온다.

 

..사람은 누구나 자기도 모르는 사이에 남에게 상처를 입히지. 존재한다는 것은 누군가에게 상처를 입힌다는 것은 누군가에게 상처를 입힌다는 것과 마찬가지야. 그래서 무의식적인 둔감함보다 의도된 악의 쪽이 차라리 더 나을지도 몰라. 이런 사실을 깨닫지 못하면 그 사람은 아직 어린애라고 할 수 있어....p.144

 

이 말을 한 사람이 병원장 이와오 ([나전미궁]을 읽으면 훨씬 더 이 말을 한 사람, 그리고 그 사람이 한 이 말을 가볍게 치부할 수 없게된다)이기도 했고, 또 이 말에 대해서 일부 반발감과 일부 동감을 느꼈기에 한번 더 생각해보게 된다.

 

에고를 버리지 않는한, 또한 상대방과의 충분한 커뮤니케이션과 시간과 질을 투자한 충분한 교감 등이 바탕이 되지않는 한, 아니 그렇다하더라도 각자가 가진 입장과 생각은 충돌하기 마련이고, 충돌하지않더라도 오해가 발생하기도 한다. 그럴때 차라리 상대방에 대한 관심을 버리고 무관심해지거나 미워할 수 있다면 차라리 나을지도 모른다는 생각을 하기 마련이다. 이 작품 초반에 먼저 뉴스클립으로 소개되는 살인사건의 범인 시미즈 유이치는 어쩜 이런 생각을 가지고 있는지도, 아니 그렇게 가지고 행동하고 있다. 다만 다른 점은, 자신의 마음을 좀 더 쉽게 놓기 위해서가 아니라 자신이 조금이라도 아끼었던 사람들이 좀 더 마음을 편히 쉬게 만들기 위해서이다.

 

요시다 슈이치, 그의 작품은 평이한듯 하면서도 가끔 서늘하게 인간심리중 간과되기 쉬운 부분을 정확하게 집어준다. 그런데 이 작품은 읽어갈수록 점점 더 놀라게 된다.

 

 

- 이시바시 요시노 : 글쎄, 보통수준보다는 좀 더 허영심이 많은 타입이라고 해야하나, 자기가 되고 싶은 이상형의 모습을 말로서 남에게 지어낸다. 하지만 소심한 면도 있어서, 사리와 같이 회의적인 시각을 가진 이를 두려워하여 좀 더 다른이의 말을 그대로 믿는 마코의 앞에서 그런 행동을 한다.

 

- 마코 : 남의 말을 100% 다 믿는건 오히려 그 사람에 대한 관심이 없는 법이다..라는 말을 들은 적이 있었는데, 이 처자는 그런 면도 있지만 마음은 따뜻한, 나이가 들어갈수록 다른이와의 인연을 소중히 할 그런 처자같다.

 

- 마스오 : 부모가 유휴인에서 노천탕이 딸린 별채가 있는 료칸을 한다는 설명에서 료칸이 그렇게 돈을 많이 버나..싶은 생각이 들었는데, 료칸일이 너무 많고 힘들다는 것을 들었기에 물질적으로 풍족할 뿐이지 실상은 부모의 관심을 많이 받고자라지 않아 이런 청년이 된게 아닌가 싶은 생각이 든다. 료칸 등에서 그냥 스쳐가는 사람들을 보고 자라서일지도 모른다. 사람에 대해서 깊은 관심보다는 자신이 겪은 스릴을 다른이에게 허풍쳐서 관심을 얻으려하는..하지만, 그런 무심한 행동이 누군가에게는 큰 상처로 남을 수 있음을 그는 나중에 알게될까. 이쯤 나이들어서 든 생각은, 어떤 이에겐 아무리 나이를 먹어도 역지사지를 할 가능성이 없기도 한다는 것.

 

- 요시다 슈이치 : 맨처음엔 몰랐다. 그가 태연하게 받아들이는 어릴적 엄마의 행동이나 주변 나이또래 친구들의 행동이 그에게 어떤 상처를 남기는지도. 그럼에도 엔딩즈음에서 얼핏 비췄던 엄마에 대한 마음을 알게되자, 아~ 그 엄마가 무척이나 미워졌다. 그 엄마는 알까, 누군가가 보여준 행동의 일차원적인 원인만을 판단하지 말 것을. 사람은 생각보다 의외로 복잡한 마음을 가지고 있다.

 

- 요시노 : 어떤 연유였던 간에 사건을 둘러싼 당사자와 가장 측근의 인물이 가장 많은 영향을 받는다. 그런 이들을 뭐라고 비판하거나 가볍게 치부할 수 있는 권한이 다른 인간들에게 있을까? 그래도 딸을 위해서 스패너를 들었던 아빠, 결국 휘두르지 않아 오히려 더 존경스러웠다.

 

...이해할 수 없었다. 다른 사람의 슬픔을 비웃는 마스오를 도저히 이해할 수 없었다. 마스오의 이야기를 듣고 웃는 두 젊은이를 이해할 수 없었다. 요시노를 비방중상하는 편질르 보내는 인간들을 이해할 수 없었다. 요시노를 행실이 나쁜 여자로 치부해버리는 와이드쇼의 해설자를 이해할 수 없었다....p.450

 

 

- 후사에 : 오히려 가깝지않았지만 평상시에 오히려 두려웠던 버스기사의 한마디. 뭉클했다. 가깝게 존재하지 않더라도 말하나 하지 않더라도 어쩜 무선전파마냥 사람을 이해할 수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 미쓰요 : 그동안 외로웠다는 사실에 대한 반응이 아니라도 누군가를 진심으로 사랑할 수 있는 사람이란 생각이 들었다. 누군가를 배려한다는 것이 오히려 자기만의 생각일 수 있음을 깨닫게 해준 미쓰요 동생의 말도 놀라웠다. 인간의 마음만으로 모든게 다 해결되지 않음을 보여준터라..

 

 

세상사가 진실과 거짓, 그리고 선의와 악의 만으로 이분될 수 없음을 보여주었기에 다소 심난한 독서가 되었으나, 겉으로 보이지않더라도 가까이에 존재하지 않더라도 분명 어디에선가는 따뜻한 마음과 이해가 존재할 수 있음을 깨닫게 되어 오히려 따뜻한 마음도 들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키워드는 오해 | Mystery + (정리중) 2010-02-19 13:19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1928562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잘린 머리에게 물어봐

노리즈키 린타로 저/최고은 역
비채 | 2010년 02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최근들어 마쓰모토 세이초 덕분에 사회파추리물에 대한 나의 오해를 풀었지만 (난 사회파라고 하면, 사회적 이슈가 강하다고만 생각했는데 트릭보다는 보다 더 사건의 동기 쪽에서 범위를 넓힌 그의 작품을 보니 자칫하면 시의성을 잃어버릴 사회파추리물의 재미를 만끽하게 되었다. 게다가 아주 오래전에 세로줄로 발간된 마쓰모토 세이초의 전집 6권을 rare item으로 획득했다 ^^V), 난 여전히 본격추리물인 새책이 당도하면 그걸 손에 뿌듯하게 들고 가슴이 콩당콩당 설레인다. '아, 이번엔 어떤 기발한 트릭을 보게 되까나~~' 물론, 이렇게 인위적인 트릭과 천재명탐정을 계속해서 보게되면 어느순간 갑자기 질려버린다 (그럼에도 난, 00관 살인사건 등 manor house mystery물이 제일 좋다). 그런 본격추리물의 한계를 노리즈키 린타로는 다시 극복해주었다. 

 

 

..어떻게 해야할지 고민하는 와중에, 에도가와 란포의 탐정소설의 정의를 떠올렸습니다. 본격은 '수수께끼가 서서히 풀려가는 경로의 재미'가 있어야 한다는 거죠. '경로의 재미'란 일정 정도의 서스펜스를 포함하고 있는 거고요. 그리고 마침 그 시기에 사람의 의사가 전달될 때에 오해라는 잡음이 생기면, 결과적으로 그곳에서 수수께끼가 발생하는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을 하기 시작했습니다. 그속에서도 '경로'가 관련될 거라고 생각했죠. 그래서 어렴풋이 이 소설을 '경로'에 대해 쓰는 소설로 만들자고 생각했죠. 오해나 착각 같은 것은 순수한 추리로는 풀어낼 수 없는 것이기 때문에...반드시 복선이란 형태로 포인트를 만들 수 밖에 없습니다.....p.540 (노리즈키 린타로 인터뷰, by 기시 유스케)

 

 

따라서, 이 작가가 설치해놓은 복선을 차근차근 풀어내기 위해서 (근데 읽다보면, 왠지 본능적으로 군데 군데서 느껴지는 것들이 있다. 바로 거기다!!), 읽는 속도를 보통보다는 줄여 찬찬히 읽어가면서 탐정의 시행착오를 따라가보자. 간간히 비웃어도 되지만, 그래도 역시 한수 위다.  

 

엘러리 퀸부자처럼 아들은 추리소설작가, 아빠는 경시청 경시인 노리즈키 린타로는 어느날 고등학교후배이자 사진작가인 다시로 슈헤이의 사진전에 초대받는다. 맨마지막날 오후, 그는 거기서 가와시카 에치카라는 20대초반의 아름다운 처자를 만나게 되고 그녀의 배경을 알게된다. 언젠가 번역자의 병환으로 대신 작품후기를 쓰게된 인연으로 알게된 하드보일드 추리소설 번역가 가와시마 아쓰시의 조카이자, 유명한 전위조각가 가와시마 이사쿠의 딸인 것이다. 그녀는 미모와 혈연으로 인해  사진작가의 피사체도 되었지만 도모토 슌이라는 악질 사진작가의 스토킹을 받기도 하고, 아버지의 모델도 되었다. 여하간, 그녀에게 쏠리는 관심만큼이나 그녀를 둘러싼 상황은 가쁘게 변화하여, 결국 아버지인 조각가가 사망하게 된다.

 

목요일 사망, 금요일 에치카가 마지막 유작 점검, 토요일 조각중 머리가 잘린채로 잠긴 작업실 침입발견 등의 사건으로 가와시마 아쓰시는 노리즈키 린타로에게 도움을 요청하고...

 

과연 그 조각에는 머리가 있었던 것인지, 과거의 작품과 유작 간의 의미는 무엇인지, 장례식장과 집에서의 에츠카의 미묘한 행동은 무엇을 의미하는 것인지, 에츠카의 생모는 누구인 것인지 등 각 장마다 조각에서 눈을 표현하기 위한 과거부터의 시도와 작품연구 발췌내용이 계속해서 보통보다 좀 느린 흐림의 긴장과 산재된 미스테리로의 주위산만을 한 흐름으로 묶어놓으며 사건을 전개시킨다.

 

결국 나타난 또 하나의 머리, 두개의 머리 중에서 과연 제목 [잘린 머리에게 물어봐]는 어떤 머리를 의미하는지를 알게되면서 사건의 범인을 가르키게 된다.

 

 

엘러리퀸과 로스 맥도날드의 작품을 언급한 것처럼, 다른 일본본격추리물에서보다 시행착오확률이 높은 탐정의 발자취를 좇는 재미도 쏠쏠했으며, 맨뒤에 작가가 작품에 대해 말하는 부분이 실려있어서 너무 좋았다. 어떤 책에는 바로 작품본문만 실려서 (무엇보다도 작품은 스스로를 설명하겠지만, 적어도 시간이 얼마걸리든간에 힘들게 써서 지면으로 내놓은 이상 작가는 자기 작품에 대해 한마디 이상은 했을 터인데) 생뚱맞았던 경험에서 비춰보건데, 더욱 더 그런 작가나 작품에 대해 재미를 찾아 읽는 것 이상의 관심을 계속 갖게 된다 (반면, 그렇게 내놓은 출판사들에 대해선 정이 떨어지면서).

 

 

p.s: p.210~ 에서의 메두사 이야기 정말 흥미로웠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3        
Francis Lai | Hear 2010-02-18 00:29
http://blog.yes24.com/document/1925446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사랑과 슬픔의 볼레로]의 theme music 작곡자가 Fransis Lai이고 게다가 [남과 여]의 그 유명한, 눈깜빡이 BGM도 그의 곡이란 것을 확인하고 난 뒤 당근, 기타 등등을 살펴보았다.

 

그리고 보면 완전히 다른데도 큰언니한테서 영향을 많이 받았구나. 언니가 치다가 넘겨준 피아노악보집에는 프란시스 레이의 음악, 예를 들면 빌리티스와 같은 곡이 있었고  (찾아보면서 멜로디를 들어보니, Adagio, Obsession도 있다) 그리고 언니가 들고다닌 원서의 [Love Story]에서 '사랑이란 미안하단 말을 하지 않는거야'를 영어로 했을때 'Love means never having to say you're sorry'란 말을 듣고 (언니는 열심히 외웠다), 와우 나라면 다르게 말했을텐데 좀 어렵게 말한다~~라고 생각했었고..기타 등등.

 

나중에 에릭 시걸의 그 책을 읽으면서 가장 기억남은 단어가 그 둘이 처음마나서 신경전벌이면서 안경쓴 여자더러 bespectackled mouse라고 여주는 남자더러 Preppi라고 불렀던거. 음, 글고 보면 그게 내 최초로 읽은 원서. 여하간 여주가 참 사랑스러워서 그녀의 상실이 참 이해되었다.

 

 

 

 

 

 

 

 

p.s: Michel Legrand의 [the thomas crown affair]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1        
사랑과 슬픔의 볼레로 (Les uns et les autres, 1980) | - Others 2010-02-17 23:50
http://blog.yes24.com/document/1925350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여기서 찾아보니까 작년 12월에 바로 이 감독, 끌로드 를루쉬(Calude Lelouch)전을 했다고 나온다. [사랑과 죽음의 볼레로]를 찾아보니 영화가 아니라 미니시리즈였고 (어린 나이에 봤으니 내가 뭘 기억하겠남), 그리고 [소피의 선택]하고도 장면이 섞여서...바로 독일군을 사랑했던건지 아닌지 아이를 낳고 그리고 머리를 깎여서 조리돌림을 당하는 장면을 보고 참 슬프다...란 생각을 한게 가장 강렬하게 남았다.  

 

 

 

 

어떤 사연들을 가진 이들인지 기억이 가물가물하지만, 일인이역을 한 것도 있던거 같고, 글고 맨마지막 라벨의 저 음악을 들으면서 온갖 인물들이 춤추고 노래하고 지휘하고 지켜보는 것을 보면서, 왠지 용광로같이 모두 다 섞여버려서 원시의 춤처럼 망각과 용서, 치료를 하는게 아닌가 싶었다...(흠, 그때 이걸 다 생각했던걸까, 아님 지금 느끼는걸까? 그때라면 난 영재가 아니었을까나...쿨럭)

 

 

(The ones and the others란 의미?)

 

The film follows four families, with different nationalities (French, German, Russian and American) but with the same passion for music, from the 1930s to the 1960s. The various story lines cross each other time and again in different places and times, with their own theme scores that evolve as time passes.

 

The main event in the film is the Second World War, which throws the stories of the four musical families together and mixes their fates. Although all characters are fictional, many of them are loosely based on historical musical icons (Édith Piaf, Josephine Baker, Herbert von Karajan, Glenn Miller, Rudolf Nureyev, etc.) The Boléro dance sequence at the end brings all the threads together. (어, 나 이거 나중에 읽었어.)

 

 

다시 상영해줘도 좋겠건만, 전쟁을 통해 음악이란 공통점을 가진 4개국의 사람들이 어떤 일을 껶게 되는지..유명인물들의 일을 엮어서라~~

 


 

 

Forty-five years of turmoil, passion and tragedy, seen through the eyes of two generations of four families. 

 

In Moscow, 1936, an aspiring dancer Tatiana marries a man, Boris, who will give her a son just before he is killed during World War II. 

 

In Berlin, Karl Kremer’s success as a pianist is confirmed when he receives praise from Hitler – something which will haunt him throughout his life. 

 

In Paris, a young violinist Anne falls in love with a Jewish pianist, Simon Meyer; they marry and produce a son, but they end up on a train bound for a Nazi concentration camp.

 

In New York, Jack Glenn is making his name with his popular jazz band. 

 

Twenty years on, their children are reliving their experiences, and Anne Meyer continues her hopeless quest to find the son she was forced to abandon.

 

 

여하간, 아마 우리나라에서 상영된것은 A heavily cut version released in the United States with the title [Bolero: Dance of Life]이 아닐런지.

 

 

p.s: 1) 여하간, 감독의 대표작 [남과 여 (Un homme et Une Femme, 1966)]를 보고자 참 오랬동안 쿡TV에서 유료에서 무료로 내려오길 기다리고 있건만...

 

 

 

 

The film tells the story of a young widow, Anne (Anouk Aimée), a film script supervisor whose late husband (Pierre Barouh) was a stuntman and died in an on-set accident, and a widower, Jean-Louis (Jean-Louis Trintignant), a race car driver whose wife committed suicide after Jean-Louis was in a near fatal crash during the 24 hours of Le Mans.

 

왜 치명적인 순간에 자살을 했을까?????

 

They meet at their respective children's school in Deauville. They share a ride home to Paris one night after Anne misses the last train, and their mutual attraction is immediate. The story follows their budding relationship over the course of several trips back to Deauville, and as they fall in love despite Anne's feelings of guilt and loss over her deceased husband. After a night together in Deauville, Anne finds herself unable to be unfaithful to the memory of her husband, and decides to leave Jean-Louis. While she is traveling back to Paris by train, Jean-Louis races to meet her at the station, and when she gets off the train she is surprised to see him there. Happy that her lover had come back for her, they embrace as the film ends, the final outcome of the relationship left open to interpretation.

 

 

 

 

 

2) 여하간, 보다 현실적으로 고민하던 것들이 헐리우드에 오면 동화처럼 바뀐다, 마치 [Saving Sarah Caine]이 [Raising Helen]이 되버리듯.

 

 


사라 케인은 어릴적 언니와 함께 고아가 되어 고아원에서 길러진다. 너무나 외로웠지만 언니와 함께 의지를 하며 컸는데, 언니가 아미쉬교인과 사랑에 빠져 그녀를 두고 가버렸다. 그후 그녀는 자기방어가 뛰어난 완벽한 컬럼니스트가 되었고 슬럼프에 빠질 때 즈음에 언니의 부고소식을 듣는다. 아이들을 한꺼번에 있게 하려면, 법적보호인인 그녀가 데려오는 수 밖에 없고 아이들을 데려오면서 그녀가 쓴 글이 대단한 반향을 일으키고 인기를 끈다. 아이들에게 말하지 않은게 결국 들통나면서 위기를 겪고 그녀의 남친까지 그녀에게 등을 돌리게 되는데....

 

헬렌은 세자매중 가장 신나게 즐기면서 사는 모델에이전시 에이전트, 어느날 그녀와 가장 닮은 첫쨰언니 부부가 사고로 사망하면서 그녀에게 아이들이 맡겨진다. 어릴적 엄마없는 헬렌을 돌보느라 거의 완벽한 엄마가 되었던 둘째언니는 왜 그 법적보호자가 자신이 아닌 헬렌을 지명했냐고 화를 내고.. 회사에서 짤리고 애들을 키우면서 학교의 교장과 데이트를 하게 된다.

 

이 두 영화가 보여주는 것은, 그동안 혼자서 살던 한 미혼여성이 자신에게 갑자기 주어진 혈육을 통해서 가족의 소중함을 깨닫고 개인에서 가족구성원으로 성장하고 희생하는 점을 배운다는 건데...전자는 그동안 마음의 문을 닫고 있었던 개인이 마음을 열고 덜 완벽해지는 법을 배운 반면, 후자는 어째 육아기술을 익힌듯 (갑자기 윽박지르니까 다 된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1 2 3 4
진행중인 이벤트
오늘 153 | 전체 3234027
2006-04-16 개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