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Life is Kind to me
http://blog.yes24.com/kelpark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Kel
Everything in this world is relative, my dear Watson.
파워 문화 블로그

PowerCultureBlog with YES24 Since 2010

2기 책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2월 스타지수 : 별940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Read
Watch
- Mystery suspense Thriller SF Horror
- Others
Hear
See
one moment of my life
On Mysteries
Detectives
Yes24에는 없는 것들 리뷰
예스24 글
블로그 정리중~
나의 리뷰
Mystery + (정리중)
- Police Procedurals
- Historical
- Cozy/日常の謎
- 本格推理
-- Locked Room murders
- Hard-Boiled
- Suspense/Thriller
- Espionage
- Horror
- SF/Fantasy
- Reference
- Comics
- Films
Fiction
Nonfiction
Comics
Our spanish love song
あなたやっぱり
To know is to love
Commentary
웬디 수녀
Gift
Life goes on
한줄로 강력추천
I love You
미완성리뷰
나의 메모
info
quotes
태그
이책이나를살렸다 ReadingSlump 이노우에히사시 나쓰메소세키 나는강아지로소이다 동물소설 페이지터너 부탁하나만들어줘 외동딸 애거사크리스티완전공략
2010 / 06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파트너 (相棒)
Booksellers’ 100 Favorite Mysteries of the Twentieth Century.
Agatha Christie's Miss Marple ( TV series)
Agatha Christie's Poirot (TV series with David Suchet)
코난 미스테리 투어 (コナン ミステリーツア)
일본추리작가협회상 (日本推理作家協会賞)
Golden Age Mystery Authors
내가 좋아하는 탐정들, 또는 콤비 (만날때마다 업데이트)
100 mysteries & thrillers to read in a life time (from Goodreads & Amazon USA)
긴다이치 고스케 (金田一耕助, Kosuke Kindaichi)
순전히 주관적인, Kel의 미스테리 베스트 (작성중)
Jack Reacher (of Lee Child), perfect hero for Kel
Sherlock Holmes' Cases by chronological order
검찰측 증인, Witness for the prosecution :original story, adapted play and a movie in 1957
Michael Connelly : reading references
Ten Crime Books You Have to Read Before You Die (by John Connolly and Declan Hughes)
끊임없이 재생산되는 ‘셜록 홈스’ 외전의 세계 (한겨레신문)
************* 미스테리, 어디까지 읽었니 (정리중)*************
Alfred Hitchcock's Filmography
First Detective in real, Vidocq
(100인의 추리작가가 선별한 100대) Thrillers (David Morrell, Hank Wagner 편집)
본격미스테리베스트 + 본격미스테리대상 (일본)
LOCI's Detective Goren : Modern time Sherlock Holmes
100 Best Characters in Fiction Since 1900
[마스터 앤 코맨더] 참조자료
Edgar Awards
마쓰모토 세이초의 [10만분의 1의 우연(十万分の一の偶然, 1981)
Jeremy Brett, forever Sherlock Holmes
My Agatha Christie Collection
The Top 100 Crime Novels of All Time, by Category (The MWA Mystery 100 List (1995))
Top 100 Crime Novels of All Time (The CWA Mystery 100 List (1990))
Malice Domestic Agatha Awards Nominees and winners

2010-06 의 전체보기
.... | Hear 2010-06-30 23:45
http://blog.yes24.com/document/2390959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Whitney Houston - one moment in time

 

 

 

 

 

Boyz II Men - end of the road

 

(베이비페이스가 작곡과 프로듀싱을 맡았던 히트곡. 미국 빌보드 13주간 1위에 올랐으며, 영국 차트에서는 모타운 레코드사의 마지막 넘버 원곡이 됐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listopia의 best crime/mystery novels | On Mysteries 2010-06-30 17:25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2386772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글쎄, 순위는 있었지만 그닥 크게 중요한 것은 아닌듯 싶다.

 

 

 

1. 아가사 크리스티, 그리고 아무도 없었다 

 

 

2. 아가사 크리스티, 오리엔트 특급살인사건

 

 

3. 아서 코난 도일, 바스커빌의 사냥개

 

 

 

 

 

 

 

 

 

 

 

 

4.댄 브라운, 천사와 악마

 
 

 

 

5. 칼렙 카, 이스트사이드의 남자 (구판이름, 정신과의사)

 


 

 

 

 

 

 

 

 

 

 

6. 스티그 라르손, 밀레니엄 1탄 (The Girl with the Dragon Tattoo)

 

 

 

 

 

 

 

 

 

 

 

 

(음, 근데 난 이시리즈 중에서 2, 3부의 여주가 더 좋았던거 같은데...)

 

 

7. 아가사 크리스티, 애크로이드 살인사건

 

 

 

 

 

 

 

 

 

 

 

 

 

8. 토마스 해리스, 양들의 침묵 

 

 

 

 

 

 

 

 

 

 

 

9. 대쉴 해밋, 말타의 매 (아, 이번기회에 읽어야겠다. 리스트마다 나오는 작품) 

 

 

 

 

 

 

 

 

 


 

10. 마리오 푸조, 대부 

 

 

 

 

 

 

 

 

 

 

11. 레이몬드 챈들러, 빅슬립

 

  

 

12. 데니스 루헤인, 미스틱 리버

 

 

 

 

 

 

 

 

 

 

 

 

13. 다프네 뒤 모리에, 레베카

 

 

 

 

 

 

 

 

 

 

 

 

14. 움베르트 에코, 장미의 이름

 

 

 

 

 

 

 

 

 

 

 


15. 코난도일, 셜록홈즈단편선집

 

  


16. 조세핀 테이, 진리는 시간의 딸

 


 

 

 

 

 

 

 

 

 

17. 에드가 앨런 포우

 

우울과 몽상
에드가 앨런 포 저/홍성영 역 | 하늘연못 | 2002년 04월

 

 

 

 

 

 

 

 

 

18. 패트리셔 콘웰, 시체농장 (body farm)

 

 

 

 

 

 

 

 

 

 

 

 

19. 윌키 콜린즈, 흰옷입은여인

 

 

 

 

 

 

 

 

 

 

 

20. 투루먼 카포티, 인 콜드 블러드

 

 

 

 

 

 

 

 

 

 

 

21. 도로시 세이어즈, gaudy night 

 

Gaudy Night: A Lord Peter Wimsey and Harriet Vane Mystery
Dorothy L. Sayers, Ian Carmichael | Mystery Masters | 2004년 07월

 

 

 

 

 

 

 

22. 윌키 콜린스, 월장석

 

 

 

 

 

 

 

 

 

 

 

 

23. 다이앤 새터필드, 열세번째이야기 (아아, 이건 읽기 지루하던데...언급이 안되는 리스트가 없구만)

 

 

 

 

 

 

 

 

 

 

 

24. 카를로스 루이스 사폰, 바람의 그림자

 

 

 

 

 

 

 

 

 

 

 

 

 

25. 아가사 크리스티, 나일강 살인사건

 

 

26. 스콧 터로우, 무죄추정 (이건 영화도 재밌지만 원작소설이 훨씬 더 나은듯)  

 

 

 

 

 

 

 

 

 

 

 

 

27. 레이몬드 챈들러, 롱굿바이

 

기나긴 이별
레이먼드 챈들러 저/박현주 역 | 북하우스 | 2005년 05월

 

 

 

 

 

 

 

 

 

28. 데니스 루헤인, 가라 아이야 가라 

 

 

 

 

 

 

 

 

 

 

 

 

29. 토마스 해리스, 레드 드래곤  

 

 

 

 

 

 

 

 

 

 

 

 

30, 댄 브라운, 다 빈치 코드

 

 

 

 

 

 

 

 

 

 

 

 

 

31. 로버트 루이스 스티븐슨, 지킬박사와 하이드씨

 

 

 

 

 

 

 

 

 

 

 

 

 

 

32. 알리스 시볼드, 러블리 본즈

 


  

 

33. 수 그래프턴, A is for alibi (또는 의미없는 알리바이로 출간됨) 

 

여형사 K
수 그라프튼 저/정한솔 역 | 큰나무 | 1994년 09월

 

 

 

 

 

 

 

 

 

B는 두얼굴의 여자, C는 말없는 목격자로 출간되었다고 하는데, ABC합본 하드커버로 사서 매우 재미있게 읽었던 기억이 있다. 과연 알파벳 얼마까지 나올까 궁금했는데 점차 아마존리스트에서 안보여서 잊고있었다.

 

  

34. 로리 킹 

The Beekeeper's Apprentice
Laurie R. King | Bantam Books | 2002년 03월

 

 

 

 

 

 

 

 

 

35. 패트리시야 하이스미스, 리플리

 

 

태양은 가득히
퍼트리샤 하이스미스 저 | 동서문화사 | 2003년 06월

 

 

 

 

 

 

 

 

 

36. Tana french, In the woods

 

In the Woods
 

  

37. 데니스 루헤인, 셔터아일랜드 

살인자들의 섬
김승욱 역/데니스 루헤인 저 | 황금가지 | 2004년 07월

 

 

 

 

 

 

 


 

38. 아가사 크리스티, 커튼 (그럼그럼, 이 작품이 빠져선 안되지)

 

 

 

 

 

 

 

 

 

 

 

39. 제임스 엘로이, LA 컨피덴셜

 

 

 

 

 

 

 

 

 

 

 

 

 

40. 레이몬드 챈들러, 안녕 내사랑

 

 

 

 

 

 

 

 

 

 

 

 

 

 

41. P.D.제임스, 여탐정은 환영받지못한다 (unsuitable job for woman)

 

 

여탐정은 환영받지 못한다
이옥진 역 | 황금가지 | 2007년 11월

 

 

 

 

 

(난 꼭 이 제목만 들으면, 사라 파레츠키의 워쇼스키가 생각나더라)

 

 

42. 존 르 까레, 추운나라에서 온 스파이 

 

 

 

 

 

 

 

 

 

 

 

 

43. 페터 회, 스밀라의 눈에 대한 감각

 

 

 

44. Elizabeth George, Great diliverance

 

 

45. 짐 톰슨, 내안의 살인마

 

내 안의 살인마
박산호 역/짐 톰슨 저 | 황금가지 | 2009년 09월

 

 

 

 

 

 

 

46. Elizabeth Peters, Crocodile on the sandbank

 

 

47. Kate Atkinson, Case histories: a novel

 

 

48. 패트리셔 콘웰, 법의관 (postmortem)

 

 

 

 

 

 

 

 

 

 

 

 

 

49. 도로시 세이어즈, strong poison

 

50. 아가사 크리스티, 패딩턴발  

패딩턴발 4시 50분
애거서 크리스티 저 | 해문출판사 | 1999년 01월

 

 

 

 

 

 

 

 

51. 자넷 에바노비치  

원 포 더 머니
재닛 에바노비치 저/류이연 옮김 | 시공사 | 2006년 09월

 

그래, 난 돈을 위해 산다
자넷 에바노비치 저/ 한기찬 역 | 문학사상사 | 1997년 02월
 

 

 

 

 

 

 

 

 

52. 엘모어 레나드, 겟쇼티

 

 

Get Shorty
Elmore Leonard | HarperTorch | 2002년 06월

 

 

 

 

 

 

 

 

53. 마이클 코넬리, The concrete blonde 

 

54. 아가사 크리스티, 스타일즈 

 

 

 

 

 

 

 

 

 

 

 

 

 

 

 

 

55. 페이 켈러만, The ritual bath

(남편 켈러만은 어디에?)

 

 

56. 제임스 엘로이, 블랙 달리아  


 

57. Martin Cruz Smith, Gorky park

 
 

58. 제임스 패터슨. 1st to die 

첫 번째 희생자 (상)
제임스 패터슨 저/최필원 역 | 황금가지 | 2004년 07월

 

첫 번째 희생자 (하)
제임스 패터슨 저/최필원 역 | 황금가지 | 2004년 07월
 

 

 

 

 

 

 

 

 

59. 아가사 크리스티, 검찰측 증인 (Witness for the Prosecution)

  

 

 

60. 도로시 세이어스, Murder must advertise  

 

 

61. 도로시 세이어스, 나인테일러즈

 

 

 

 

 

 

 

 

 

 

 

62. 움베르트 에코, 푸코의 진자 

 

 

 

 

 

 

 

 

 

 

 

 

63.  스티그 라르손, 밀레니엄 시리즈 3탄 (The Girl Who Kicked the Hornet's Nest) 

 

 

64. 이언 피어스, 핑거포스트, 1663 

 

 

 

 

 

 

 

 

 

 

 

65. 도로시 세이어스, Busman's honeymoon

 

 

 

66. 마이클 코넬리,

블랙 아이스
이종인 역/마이클 코넬리 저 | 시공사 | 1996년 02월

 

 

 

 

 

 

 

 

67.Elizabeth George,Playing for the Ashes

 
 

68.P.D. James, Death In Holy Orders

 

 

69. Walter Mosley, Devil in a Blue Dress

 

 

70. Barbara Vine, A Dark-Adapted Eye
 
 
 
71. 패트리셔 콘웰, body of evidence
소설가의 죽음 1
홍성영 역 | 노블하우스 | 2005년 01월
소설가의 죽음 2
홍성영 역 | 노블하우스 | 2005년 01월
 
 
 
 
 
 
 
 
72. 미네트 월터스, 냉동창고
 
냉동 창고 (상)
미네트 윌터 저 | 중앙출판사(JDM) | 1995년 09월
냉동 창고 (하)
미네트 윌터 저 | 중앙출판사(JDM) | 1995년 09월
 
 
 
 
 
 
 
 
73. 제임스 M.케인, 이중배상
 
 
74. J.D. Robb, Naked in Death
 
 
Naked in Death
J. D. Robb 저 | Berkley Publishing | 1995년 07월
 
 
 
 
 
 
 
 
 
  
75. 코맥매카시, 노인을 위한 나라는 없다
76. 대쉴 해밋, The thin man 
 
77. 케시 라익스,  Death du Jour
 
 
78. Elizabeth George,  For the Sake of Elena

 
 
79. 아르트로 페레즈 레베르데, 뒤마클럽
 
80. Robert Crais, L.A. Requiem

 
81. 렉스 스타우트, Murder by the Book
 
 
82. 도로시 세이어즈, 시체는 누구 (whose body)
 
시체는 누구?
박현주 역/도로시 L. 세이어즈 저 | 시공사 | 2008년 01월
83. 수 그라프튼, B is for burger  
 
두 얼굴의 여자
수 그라프튼 저/나채성 역 | 큰나무 | 1994년 12월
 
 
 
 
 
 
84. Chelsea Cain, Heartsick

 
85. Val McDermid, A place of Execution
 
  
86. 아서 코난도일, 공포의 계곡
 
 
 
 
 
 
 
 
 
87. 이안랜킨, 부활하는 남자들
 
 
 
 
 
 
 
 
 
 
88. J.R. Reardon, Confidential Communications
89. 아리아나 프랭클린, 죽음을 연구하는 여인
 
 
90.  제임스 M.케인, 편배달부는 벨을 두번 울린다
 
 
 
 
 
 
 
 
 
 
 
91. Elizabeth George, Well-schooled in murder
 
Well-schooled in Murder
George, Elizabeth | Bantam Dell Pub Group | 2007년 05월
 
 
 
 
 
 
 
 
92. 아서 코난도일, 셜록홈즈 전집
 
셜록 홈즈 전집 세트
백영미 역 | 황금가지 | 2002년 10월
셜록 홈즈 전집 세트
아서 코난 도일 저/정태원 역 | 시간과공간사 | 2002년 08월
셜록 홈즈 1
아서 코난 도일 저/승영조 역/레슬리 S. 클링거 저 | 북폴리오 | 2006년 12월
 
 
 
 
 
93. 존 그리샴, 그래서 그들은 바다로 갔다 (the firm)
 

 
 
 
 
 
 
 
 
94. Sharyn McCrum, The hangma's beautiful daughter
 
 
95. P.D.제임스, A certain justice
 
96. 콜린 텍스터, 옥스퍼드 운하살인사건 (the wench is dead)
 
 
 
 
 
97. P.D.제임스, The lighthouse
 
Adam Dalgliesh Mysteries #13 : The Lighthouse
P.D. James | Random House Inc | 2006년 10월
 
 
 
 
 
 
 
 
98. 아가사 크리스티, 예고살인 (a murder is announced)
 
 
 
 
 
 
 
 
 
 
 
 
99. 존 르 까레,  Smiley's people 
Smiley's People
John Le Carre | Scribner Book Company | 2002년 12월
 
 
 
 
100. 미네트 월터, 여류조각가  
여류 조각가1
미네트 윌터 저 | 중앙출판사(JDM) | 1995년 06월
여류 조각가2
미네트 윌터 저 | 중앙출판사(JDM) | 1995년 06월
 

 

 

 

 

 

 

 

 

 

 

101~ 조나산 켈러만, 사라 파레츠키, 헤닝 만켈, 로렌스 블록 

 

 

넘버원 여탐정 에이전시
이나경 역 | 북@북스 | 2004년 06월

 

 

 

 

 

 


 

독사
렉스 스타우트 저/황해선 역 | 해문출판사 | 2005년 03월

 

 

 

 

 

 

 

 

 

 

링컨 차를 타는 변호사
조영학 역/마이클 코넬리 저 | 랜덤하우스코리아 | 2008년 09월

 

 

 

 

 

 

 

 

밀약 1
할렌 코벤 저/한혁 역 | 멘톨 | 2005년 03월

 

밀약 2
할렌 코벤 저/한혁 역 | 멘톨 | 2005년 03월

 

 

 

 

 

 

 



브로큰 윈도
제프리 디버 저/유소영 역 | 랜덤하우스코리아 | 2010년 06월

 

 

 

 

 

 

 

 

 

Blind Justice
Bruce Alexander | Berkley Publishing Group | 1995년 11월

 

 

 

 

 

 

 

등등.

 

 

 

그동안 잊어버리고 있던 고전 추리물들을 다시 보게 되서 기쁘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1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1        
미드생활 | one moment of my life 2010-06-30 00:15
http://blog.yes24.com/document/2387816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중간에 스포일러 있음)

 

스카이와 쿡을 통해서 미드를 다시 챙겨보기 시작하는데.. 그 각각의 에피소드 만큼이나 재미있는 것이 등장인물들의 연애사 등등.

 

 

1. CSI: LV

 

레이 랭스턴박사도 아프고 기타등등하여, 결국 수련CSI들 교육을 맡은 호지스. 그들중 두명의 열성적인 애들을 데리고 들어와서, 현재 맡은 방화사건중 살해된 여자시체 사건을 같이 퀴즈식으로 해결해가는데...

 

역시나, 호지스의 시각으로 보여지는터라 레이 랭스턴박사는 아첨을 하고, 그 뭐냐 경감은 알콜중독자 같이 나온다.

 

David Hodges는 그닥 호감사는 인상은 아닌데, 하는짓이 귀엽고 'wannabe 그리섬'하는지라..

 

 

여하간, 보드게임개발을 놓고 웬디의 가슴크다 (clumsy and buxom)고 난리친 사건.

 

 

 

돌하우스 사건가지고 그리섬을 돕자고 헨리, 웬디 등등이랑 사건푸는 사건.

 

스타트랙인가 박람회갔다가 왠디 만나서 둘 다 완전 광인거 확인한 사건...

 

 

 

거기서인가 둘이 좋아하는걸 확인하는데, 호지스는 자긴 연구에만 몸바치겠다며 그럼 그녀가 넘 힘들지않냐고 했던 거 이후 (그럼에도 외계어로 'we're made for each other'이라고 고백했으면서),

 

lab tech의 toxicologist인 헨리가 웬디에게 데이트신청한다며 호지서에게 '연구에 몸바친거 맞냐'고 확인한다. 그후 헨리에게 자꾸만 사보타지 행위들이 일어나고, 그는 호지스를 지목한다.

 

하지만, 실상 범인은 왠디.

 

헨리는 착하고 다정하고 자신에게 잘해주지만, '사람이 몸에 이로운 것을 꼭 좋아하지는 않는다'며 (정확한 대사는, what she should want in a man isn't what she does want)

 

결국 호지스랑 웬디 키스.

 

아참, 캐서린을 놓고서 의미심장한 대화를 하는데... 좀 추출하기 어려운 패브릭에 묻은 흔적을 체취하기 위해 용매를 쓰는데 자성을 사용한다면서, + (호지스)를 끌어내기 위해 용매 (=헨리)가 흔적 (=사랑의 고백내지 감정)을 오염시키지않느냐는 호지스의 질문과 그렇지않고 오히려 도움이 된다는 웬디의 대답. 그리고 둘이 결합하면 더 이상 생각할 것은 따로 없다며...

 

 

http://csi.wetpaint.com/page/Hodges+and+Wendy에 가보면, 이 둘 커플이름 합쳐서 Wedges라고 해놨는데, 둘이 정말 귀여운 한쌍의 바퀴벌레더만. 그냥 사귀지~~~

 

확인결과, 시즌11에는 웬디는 나오지 않는다고.....ㅡ.ㅜ

 


 

(적응안되는 저 음흉한 눈길 ㅡ.ㅡ)

 

 

 

2. CSI: NY

 

토요일, 일요일이 CSI day인지라 연거퍼보는데, NY는 한동안 호레이쇼의 훗까시에 눈팔려 못봤던 것들이라 부지런히 봤다. 근데 어째 자꾸 캐슬의 '부검할때 음악틀어놓으니까 포르노같다..'는 멘트가 생각나면서, 정말 왜이리 많은 음악들을 삽입한걸까? 그냥 간결하게 한방 (요즘 [콜드 케이스]의 음악 정말 좋음!) 넣으면 될 것을 정말 마구마구 넣으니 음악의 소중함을 모르고 귀만 아프더라.

 

여하간, 매우 인상적인 에피 하나는 노숙자의 카트를 훔쳐서 겨울놀이를 하는 대학생들. 자기 카트를 찾기위해 살인을 한 노숙자를 체포하자 그는 '그건 내가 가진 전부였어요'라고 말한다. 그렇구나, 어떤 이에겐 아무것도 아닌 거지만 그건 누군가에게는 전부 내지는 매우 소중한 것일수 있다.

 

다아시님이랑 같이 공공장소에서 만나는 사람들 흉을 보고, 그리고 어젯밤 느낀건...나에게 뭐가 제일 중요하다면 그것을 포함한 그것들을 다 존중해줘야 하는거 아닐까?란 생각. 그러니까, 나에게 엄마가 매우 중요하다면, 누군가에겐 엄마일지 모를 그런 부인네들을 존중해줘야하고, 누군가에게 자기 여친이나 아내가 중요하다면 그만큼 누군가의 그들일 여성 또한 존중해줘야할터인데.. 운동센터의 탈의실에서 마구 헤어드라이기를 쓰고 쿵쿵 던지듯 놔버리는 사람들을 보면, 참.

 

자기의 것만 중요한게 아니라, 누군가의 것일지 모를 것까지 생각해야 정말 자기것을 소중히 하는 거 아닐까.

 

 

 

3. Monk

 

아, 월드컵에서 우리나라 경기가 끝나고 난뒤에도 여전히 대단한 선수들의 경기가 계속되고, 야구도 가끔씩 (아, 무지하게 지거나 무지하게 점수를 딴다) 봐주고, 윔블던 테니스 (MBC ESPN이 프랑스오픈을 외면하더니 그래도 이거 안하면 정말 테러당했을거다) 대회도 보면서 미드까지 보려니까 책 읽기 힘들다...만, 귀여운 몽크는 시즌1부터 복습 (뭐, 방영스케쥴이 시즌1이니까 ㅡ.ㅡ).

 

 

(라파, 화이팅!)

 

Rafael Nadal
Stewart, Mark | Gareth Stevens Pub | 2009년 07월

 

 

 

 

 


 

 

그러면서 미드속의 인물들이 서로 교차해서 나오는거도 보고 재밌다. 

 

(캐슬에 나오는 귀엽고 착한 두 형사가 각각 CSI에 범인등으로 나왔는데, 참 설정에 따라 인물이 다르게 보이고 동일인이라고 잘 못알아보는건, 먼저 머리속에 그려놓은 나쁜놈, 아닌놈의 선입견 때문일지도...)


 

여하간, 몽크의 시즌이 끝나면서 결국 죽은 아내 트루디사건의 전모가 밝혀졌는데...

 

(스포일러 경고!!!) 그건 대학시절 교수와 연애해서 낳은 아이가 있었고, 트루디는 그 아이가 낳으면서 죽은줄 알았는데 그 교수가 결국 정계로 진출하면서 그 아이의 존재를 아는 산파를 죽이고 그걸 눈치챈 트루디도 죽인것.

 

 

 

4. 캐슬

 

오늘에서야 CGV는 시즌2의 마지막 두편의 에피 23과 24를 보여주었는데....

 

아마도 [Naked heat]에서 슈레딩으로 나올 톰형사와 베켓이 키스하는 것을 본 캐슬 (근데 캐슬역의 배우는 안면근육이 매우 섬세해서, 가끔씩 캡쳐해놓고 싶을때가 있다)의 우울한 모습뒤에 들리는 음악, 좋았다. 1분대의 멜로디가 마치 Michael learns to Rock과 약간 유사한 느낌을 주는...

 

 

 

 

 

 

Lifehouse - Smoke & Mirrors
Lifehouse | Universal | 2010년 03월

 

 

 

 

 

 

 

 

 

 그보다 더 눈길을 끌었던건 그의 보라색셔츠!!!!

 

 
 

자기 감정을 고백하지못하고 죽어버린 남자가 안됬다는 의미심장한 발언을 듣고 베켓, 결심하고 톰과 결별하지만 캐슬은 전부인과 다시 잘해보려는 상태.

 

근데, 내보기엔 베켓이 더 잘하는 듯. 오히려 더 외로울지 모르지만 정말 자기가 원하는 것과 연결되기위해선 주변을 깨끗이 정리하고, 차선책 (=톰 내지는 캐슬의 전부인)으로 자신의 감정을 달래지않고 잘 생각해보려는 것이 더 나을지도.

 

하지만, 그게 참 어려운게 '모든 것을 다 가질 수는 없고, 포기할 때도 필요하다는 것'.

 

 

아참, 두번째 나온 패터슨 (그가 잠시 포커게임시간을 연기하자 캐슬왈 '그 시간에 작품 한편 더 쓰려나보지?'하는데...하하, 다작의 패터슨)과 처음나온 코넬리의 번뜩이는 사건추리. 어떤것에 있어서 대가의 자리에 오른다는건 거저가 아니라는...(물론, 캐슬작가가 대본 써줬겠지만)

 

 

 

 

5. 삽입음악

 

 

광고에선 가끔 자막으로 삽입곡 정보를 알려주기도 하고 그 곡들을 모아 컴필레이션 음반도 나오는데, 잘나가는 케이블방송은 자체 프로그램 광고에 쓰는 음악에 대한 질문도 제대로 대답도 안해주더라.

 

게시판은 만들어놨는데, 대답이 없는지라 글쓴이들이 분노하기도 하고...

 

그나저나, 군데군데 찾아낸 음악들.

 

 

 

 

Cash Cash - Take It To The Floor
Cash Cash | Universal | 2009년 01월

 

 

 

 

 

 

 

 

 

 

 

 

p.s: 1) 한번 빠지면 심하게 몰입하는지라 아, 정말 이젠 외면하려고 노력해야지. 호기심도 줄이고... 정말 몸이 힘들어서....ㅡ.ㅡ

 

2) 지나간 미드..라고 붙이기도 전의 프로그램을 추억할 수 있는 앨범

 

 

Best TV Drama Collection
Various | 비타민엔터테인먼트 | 2007년 03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멋진 여자주인공이 빛나는 작품들 | Read 2010-06-29 16:23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2386648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여주인공이 멋진 작품들이란 이 리스트는 매우 끌린다.(http://www.goodreads.com).

 

재미있는 것은 요즘들어 나오는 여전사의 유형도 포함되어있지만, 더 높은 인기를 누리는 것은 보다 우아하고 현명하고 재치있는 여주인공이 더 인기가 많다는 것.

 

그리고 다른 리스트보다 더 많은 청소년 작품들이 포함되어있다.

 

 

 

 

헝거게임
이원열 역/수잔 콜린스 저 | 북폴리오 | 2009년 10월

 

 

 

 

 

 

 

 

 

오만과 편견
제인 오스틴 저 | 민음사 | 2003년 09월

 

 

 

 

 

 

 

 

 

 

앵무새 죽이기
하퍼 리 저/김욱동 역 | 문예출판사 | 2002년 09월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 1
마가렛 미첼 저/윤종혁 역 | 신원문화사 | 2005년 06월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 2
마가렛 미첼 저/윤종혁 역 | 신원문화사 | 2005년 06월

 

 

 

 

 

 

 


제인에어
샬롯 브론테 저 | 하서 | 2006년 04월

 

 

 

 

 

 

 

 

 

 

작은 아씨들
루이자 메이 올콧 저/김양미 역 | 인디고 | 2007년 09월

 

 

 

 

 

 


 

Graceling
Kristin Cashore | Graphia Books | 2009년 09월

 


 

 

 

 

 

 

황금나침반 1부
필립 풀먼 저/이창식 역 | 김영사 | 2007년 11월

황금나침반 2부
필립 풀먼 저/이창식 역 | 김영사 | 2007년 11월

황금나침반 3부
필립 풀먼 저/이창식 역 | 김영사 | 2007년 11월

 

 

 

 

 

 

 

 

맥시멈 라이드 제1탄
제임스 패터슨 저/손성경 역 | 북@북스 | 2006년 08월

 

 

 

 

 

 

 

 

 

City of Bones
Clare, Cassandra | Simon & Schuster | 2008년 03월

 

 

 

 

 

 

 

 

빨간 머리 앤
Lucy Maud Montgomery 원저 | 시공주니어 | 2002년 02월

 

 

 

 

 

 

 

 

 

 

안네의 일기
안네 프랑크 저 | 문학사상사 | 2000년 12월

 

 

 

 

 

 

 


마틸다
로알드 달 저/김난령 역 | 시공주니어 | 2004년 02월

 

 

 

 

 

 

 


Poison Study
Snyder, Maria V. | Harlequin Books | 2007년 03월

 

 

 

 

 

 

 

 

 

더 컬러 퍼플
안정효 역 | 청년정신 | 2007년 08월

 

 

 

 

 

 

 


양들의 침묵
이윤기 역 | 창해(새우와 고래) | 2006년 06월

 

 

 

 

 

 

 


주홍글씨
너새니얼 호손 저/조승국 역 | 문예출판사 | 2004년 11월

 

 

 

 

 

 

 


비밀의 화원
프랜시스 엘리자 버넷 원작/김혜영 그림/정진숙 역/이지훈 해설 | 삼성출판사 | 2007년 08월

 

 

 

 

나도 여기 나오는 소녀 마음에 들었음.

 

 

 

A Great And Terrible Beauty
Libba Bray | Delacorte Press | 2005년 03월

 

 

 

 

 

 


 

밀레니엄 1 (하)
스티그 라르손 저/임호경 역 | 아르테 | 2008년 07월

밀레니엄 1 (상)
스티그 라르손 저/임호경 역 | 아르테 | 2008년 07월

 

 

 

 

 

 

 

 

 

Alanna: The First Adventure
Tamora Pierce | Atheneum Books | 2002년 09월

 

 

 

 

 

 

 


문 콜드
최용준 역/파트리샤 브릭스 저 | 시공사 | 2009년 12월

 

 

 

 

 

 

 


The Mists of Avalon
Marion Zimmer Bradley | Del Rey Books | 2001년 05월

 

 

 

 

 

 

 


코랄린
닐 게이먼 저/노진선 역 | 주니어김영사 | 2005년 07월

 

 

 

 

 

 

 

 

 

엠마
제인 오스틴 저/최정선 역 | 현대문화센타 | 2006년 04월

 

 

 

 

(요 엠마말고 만화 [엠마]의 엠마가 난 더 좋던데...

 

 

엠마 1
모리 카오루 글그림 | 북박스 | 2003년 03월

 

)

 

 

 

 

 

 

 

 

The Witch of Blackbird Pond
Elizabeth George Speare | Yearling Books | 1972년 02월

 

 

 

 

 

 

 


내 이름은 삐삐 롱스타킹
아스트리드 린드그렌 저/햇살과나무꾼 역 | 시공주니어 | 2000년 10월

 

 

 

 

 

 

 

 

 

시녀 이야기
김선형 역 | 황금가지 | 2002년 07월

 

 

 

 

 

 

 

 


레베카
대프니 듀 모리에 저 | 동서문화사 | 2003년 01월

 

 

 

 

 

 

 

 


위키드 1
송은주 역 | 민음사 | 2008년 01월
위키드 2
송은주 역 | 민음사 | 2008년 01월

위키드 3
임재서 역 | 민음사 | 2008년 01월

 

 

 

 

 

 

 

 

 

 

 

나니아 연대기
C. S. 루이스 저/햇살과나무꾼 역 | 시공주니어 | 2005년 11월

 

 

 

 

 

 

 


브리짓 존스의 일기
헬렌 필딩 저/임지현 역 | 문학사상사 | 2001년 07월

 

 

 

 

 

 

 

 


테스
토마스 하디 저 | 문예출판사 | 2008년 03월

 

 

 

 

 

 

 

 

 

Anna Karenina
레프 톨스토이 저 | Penguin Books | 2004년 05월

 

 

 

 

 

 

 


이브가 깨어날 때
케이트 쇼팬 저/이소영 역 | 열림원 | 2002년 12월

 

 

 

 

 

 

 

 

 

 

프리티
스콧 웨스터펠드 저/송경아 역 | 문학수첩 | 2009년 09월

 

 

 

 

 

 

 

 

Marked 상징
P. C. 캐스트 저 | 북에이드 | 2009년 10월

 

 

 

 

 

 

 

 

천 개의 찬란한 태양
할레드 호세이니 저/왕은철 역 | 현대문학 | 2007년 11월

 

 

 

 

 

 

 


뱀파이어 아카데미
스콜피오 리첼 미드 저/전은지 역 | 글담노블 | 2010년 01월

새드 일루전
스콜피오 리첼 미드 저/전은지 역 | 글담노블 | 2010년 01월

 

 

 

 

 

 

 


욕망이라는 이름의 전차
테네시 윌리엄스 저/김소임 역 | 민음사 | 2007년 11월

 

 

 

 

 

 

 

 


저주받은 자들의 서커스
로렐 K. 해밀턴 저 | 황금가지 | 2006년 04월
웃는 시체
로렐 K. 해밀턴 저 | 황금가지 | 2006년 04월

달콤한 죄악
로렐 K. 해밀턴 저 | 황금가지 | 2006년 04월

 

 

 

 

 

 

 

 

 

 

 

The Blue Sword
Robin McKinley | Puffin Books | 2000년 10월

 

 

 

 

 

 

 

 

 

 

로미오와 줄리엣
윌리엄 셰익스피어 저 | 민음사 | 2008년 02월

 

 

 

 

 

 

 

 

 

히스토리언 1
엘리자베스 코스토바 저/조영학 역 | 김영사 | 2005년 07월

 

히스토리언 3
엘리자베스 코스토바 저/조영학 역 | 김영사 | 2005년 07월

히스토리언 2
엘리자베스 코스토바 저/조영학 역 | 김영사 | 2005년 07월

 

 

 

 

 

 

 

 

가아프가 본 세상 1
안정효 역/존 어빙 저 | 문학동네 | 2002년 02월

가아프가 본 세상 2
안정효 역/존 어빙 저 | 문학동네 | 2002년 02월

 

 

 

 

 

 

 

 

 

원 포 더 머니
재닛 에바노비치 저/류이연 옮김 | 시공사 | 2006년 09월

 

 

 

 

 

 

 

 

 

티파니에서 아침을
공경희 역/트루먼 카포티 저 | 아침나라(단행) | 2003년 11월

 

 

 

 

 

 

 

 


Dealing with Dragons
Patricia C. Wrede | Listening Library | 2001년 04월

 

 

 

 

 

 

 

 

 

콜드마운틴의 사랑 1
찰스 프레지어 저/이은선 역 | 문학사상사 | 1998년 12월

콜드마운틴의 사랑 2
찰스 프레지어 저/이은선 역 | 문학사상사 | 1998년 12월

 

 

 

 

 

 

 

 

 

 

아웃랜더1
다이애너 개벌든 저. 오현수 역 | 현대문화센타 | 2005년 02월

아웃랜더2
다이애너 개벌든 저 오현수 역 | 현대문화센타 | 2005년 02월

아웃랜더 3
다이애너 개벌든 저 오현수 역 | 현대문화센타 | 2005년 02월

 

 

 

 

 

 

 

 

세월
마이클 커닝햄 저/정명진 역 | 생각의나무 | 2003년 01월

 

 

 

 

 

 

 

 

 

The Two Princesses of Bamarre
게일 카슨 레빈 저 | HarperTrophy | 2003년 04월

 

 

 

 

 

 

 

 

Vanity Fair
| Penguin Books | 2003년 04월

 

 

 

 

 

 

 

 

 

메데이아
에우리피데스 저/송옥 역 | 동인(종로) | 2005년 02월

 

 

 

 

 

 

 

 

하울의 움직이는 성 1
다이애나 윈 존스 저 | 문학수첩 리틀북스 | 2004년 07월

하울의 움직이는 성 2
다이애나 윈 존스 저 | 문학수첩 리틀북스 | 2004년 07월

 

 

 

 

 

 

 


맨스필드 파크 1
제인 오스틴 저 | 현대문화센타 | 2007년 05월

맨스필드 파크 2
제인 오스틴 저 | 현대문화센타 | 2007년 05월

 

 

 

 

 

 

 

 

 

빌러비드
토니 모리슨 저/김선형 역 | 들녘 | 2003년 01월

 

 

 

 

 

 

 

 

 

의외로 패트리셔 콘웰의 스카페타가 없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9)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best gothic novels | Read 2010-06-29 15:52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2386585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제인 에어 1
샬롯 브론테 저 | 민음사 | 2004년 10월

제인 에어 2
샬롯 브론테 저 | 민음사 | 2004년 10월

 

 

 

 

 

 

 

 


폭풍의 언덕
에밀리 브론테 저 | 민음사 | 2005년 03월

 

 

 

 

 

 

 


드라큘라 (상)
이세욱 역/브램 스토커 저 | 열린책들 | 2009년 12월

드라큘라 (하)
이세욱 역/브램 스토커 저 | 열린책들 | 2009년 12월

 

 

 

 

 

 

 

 


프랑켄슈타인
임종기 역 | 문예출판사 | 2008년 05월

 

 

 

 

 

 

 

 

레베카
대프니 듀 모리에 저 | 동서문화사 | 2003년 01월

 

 

 

 

 

 

 

 

 

우울과 몽상
에드가 앨런 포 저/홍성영 역 | 하늘연못 | 2002년 04월

 

 

 

 

 

 

 

 


도리언 그레이의 초상
오스카 와일드 저/김진석 역 | 펭귄클래식코리아 | 2008년 10월

 

 

 

 

 

 

 

 

지킬박사와 하이드
로버트 루이스 스티븐슨 원저 | 삼성출판사 | 2003년 08월

 

 

 

 

 

 

 


노생거사원
제인 오스틴 저/신미향 역 | 현대문화센타 | 2006년 12월

 

 

 

 

 

 

 


몽크
매튜 그레고리 루이스 저/김문유ㆍ한지영 공역 | 현대문화센타 | 2002년 09월

 

 

 

 

 

 

 

 

 

흰옷을 입은 여인
윌리엄 윌키 콜린스 저/박노출 역 | 브리즈 | 2008년 04월

 

 

 

 

 

 

 


열세번째 이야기
이진 역 | 비채 | 2007년 01월

 

 

 

 

 

 

 

 

 

Carmilla
Joseph Sheridan Le Fanu, J. Sheridan Lefanu | Wildside Press | 2002년 07월

 

 

 

 

 

 

 

뱀파이어와의 인터뷰
앤 라이스 저 | 큰나무 | 1994년 12월

 

 

 

 

 

 

 

 

 

오트란토 성
호레이스 월폴 고딕 저/하태환 역 | 황금가지 | 2002년 07월

 

 

 

 

 

 

 

 

 

 

The Haunting of Hill House
Shirley Jackson | Penguin Books | 1984년 06월

 

 

 

 

 

 

 

 

 

 
We Have Always Lived in the Castle
Jackson, Shirley/ Lethem, Jonathan (INT) | Penguin USA | 2006년 10월

 

 

 

바람의 그림자 1
카를로스 루이스 사폰 저/정동섭 역 | 문학과지성사 | 2005년 03월

바람의 그림자 2
카를로스 루이스 사폰 저/정동섭 역 | 문학과지성사 | 2005년 03월

 

 

 

 

 

 

 

 

 

오페라의 유령
가스통 르루 저/성귀수 역 | 문학세계사 | 2009년 02월

 

 

 

 

 

 

 

 

 

 

The Mysteries of Udolpho: a Romance
Radcliffe, Ann Ward | Lightning Source Inc | 2006년 11월

 



 

 

 

 

 

 

The Yellow Wallpaper
| Palgrave MacMillan | 1998년 03월

 

 

 

 

 

 

 

 


나사의 회전
헨리 제임스 저 | 민음사 | 2005년 07월

 

 

 

 

 

 

 

 

Melmoth the Wanderer
Charles Maturin, Victor Sage | Penguin Books | 2001년 02월

 

 

 

 

 

 

 

 

The Necronomicon: Selected Stories & Essays Concerning the Blasphemous Tome of the Mad Arab
Robert M. Price, Frederick Pohl, John Brunner | Chaosium, Inc. | 2002년 11월

 

 

 

 

 

 

빌레뜨 (상)
조애리 역 | 창비 | 1996년 01월

 

빌레뜨 (하)
조애리 역 | 창비 | 1996년 01월

빌레뜨 (중)
조애리 역 | 창비 | 1996년 01월

 

 

 

 

 

 

 

 

 

 

Uncle Silas: A Tale of Bartram-Haugh
Joseph Sheridan Le Fanu, Victor Sage | Penguin Books | 2001년 06월

 

 

 

 

 

 


The Italian
Ann Radcliffe | Ivan R. Dee Publisher | 2002년 08월

 

 

 

 

 

 

 

 

크리스마스 캐럴
찰스 디킨스 저/김세미 역 | 문예출판사 | 2006년 12월

 

 

 

 

 

 

 


천사의 게임 1
카를로스 루이스 사폰 저/송병선 역 | 민음사 | 2009년 07월

천사의 게임 2
카를로스 루이스 사폰 저/송병선 역 | 민음사 | 2009년 07월

 

 

 

 

 

 

 

 

월장석
윌리엄 윌키 콜린즈 저/강봉식 역 | 동서문화사 | 2003년 01월

 

 

 

 

 

 

 

 

 

향수
파트리크 쥐스킨트 저 | 열린책들 | 2000년 08월

 

 

 

 

 

 

 

 

 

노트르담의 꼽추
빅토르 위고 저 | 신원문화사 | 2004년 09월

 

 

 

 

 

 

 

 

광막한 사르가소 바다
진 리스 저/윤정길 역 | 펭귄클래식코리아 | 2008년 05월

 

 

 

 

 

 

 


일곱 박공의 집
Nathaniel Hawthorne 저 | 넥서스 | 2005년 10월

 

 

 

 

 

 

 

 

 

빌러비드
토니 모리슨 저/김선형 역 | 들녘 | 2003년 01월

 

 

 

 

 

 

 

 

 

Lady Audley's Secret
M. E. Braddon | Oxford University Press | 1998년 01월

 

 

 

 

 

 

 


러브크래프트 코드 세트
H.P. 러브크래프트 저 | 동서문화사 | 2005년 08월

 

 

 

 

 

 

 

 

 

The Forgotten Garden
Kate Morton | Atria Books | 2009년 04월

 

 

 

 

 

 

 

 

 

The Woman in Black
Susan Hill, John Lawrence | David R. Godine Publisher | 2001년 12월

 

 

 

 

 

 

 

 

제르미날 1
에밀 졸라 저 | 친구미디어 | 1980년 02월

 

 

 

 

 

 

 

 

 

 

In a Glass Darkly
Le Fanu, Joseph Sheridan | Lightning Source Inc | 2006년 11월

 


 

 

 

 

 

 

 

 

 

The Mystery of Edwin Drood
| Penguin Books | 2002년 05월

 

 

 

 

 

 

 


바텍
윌리엄 벡퍼드 저/정영목 역 | 열림원 | 2003년 05월

 

 

 

 

 

 

 

 

 

Gothic Tales
Elizabeth Cleghorn Gaskell, Laura Kranzler | Penguin Books | 2001년 02월

 

 

 

 

 

 

 

 

 

 

 

 

p.s : 마가렛 애트우드, 사라 워터스, 리처드 매드슨 

 

Gothic Tradition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2)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100 Best Characters in Fiction Since 1900 | Read 2010-06-29 14:53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2386417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From Book magazine, March/April 2002)

 

등장인물명, 작품명, 작가, 발표년도 순서대로.

 

 

1 - Jay Gatsby, The Great Gatsby, F. Scott Fitzgerald, 1925

 

 

 

 

 

 

 

 

 

 

 


2 - Holden Caulfield, The Catcher in the Rye, J.D. Salinger, 1951

 


3 - Humbert Humbert, Lolita, Vladimir Nabokov, 1955

 

 

 

 

 

 

 

 

 

 

 


4 - Leopold Bloom, Ulysses, James Joyce, 1922

 

 

 

 

 

 

 

 

 

 

 

 

 


5 - Rabbit Angstrom, Rabbit, Run, John Updike, 1960

 

 

 

 

 

 

 

 

 

 

 


6 - Sherlock Holmes, The Hound of the Baskervilles, Sir Arthur Conan Doyle, 1902

 

 

 

 

 

 

 

 

 

 

 

 


7 - Atticus Finch, To Kill A Mockingbird, Harper Lee, 1960

 

 

 

 

 

 

 

 

 

 

 

 

 

 


8 - Molly Bloom, Ulysses, James Joyce, 1922


9 - Stephen Dedalus, Portrait of the Artist as a Young Man, James Joyce, 1916

 

 


 

 

 

 

 

 

 

 


10 - Lily Bart, The House of Mirth, Edith Wharton, 1905

 

 

 


11- Holly Golightly, Breakfast at Tiffany's, Truman Capote, 1958

 

 

 

 

 

 

 

 

 

 

 

 

 


12 - Gregor Samsa, The Metamorphosis, Franz Kafka, 1915

 

 

 

 

 

 

 

 

 

 

 


13 - The Invisible Man, Invisible Man, Ralph Ellison, 1952

 

 

 

 

 

 

 

 

 

 

 

 


14 - Lolita, Lolita, Vladimir Nabokov, 1955


15 - Aureliano Buendia, One Hundred Years of Solitude, Gabriel Garcia Marquez, 1967

 

 

 

 

 

 

 

 

 

 

 

 

16 - Clarissa Dalloway, Mrs. Dalloway, Virginia Woolf, 1925

 

 

 

 

 

 

 

 

 

 

 

 

 


17 - Ignatius Reilly, A Confederacy of Dunces,1980


 

 

 

 

 

 

 

 

 

 


18 - George Smiley, Tinker, Tailor, Soldier, Spy, John LeCarre, 1974

 

 

 

 

 

 

 

 

 

 

 


19 - Mrs. Ramsay, To the Lighthouse, Virginia Woolf, 1927

 

 


 

 

 

 

 

 

 


20 - Bigger Thomas, Native Son, Richard Wright, 1940

 

 


 

 

 

 

 

 

 

 


21 - Nick Adams, In Our Time, Ernest Hemingway, 1925

 

 

 

 

 

 

 

 

 

 

 

 



22 - Yossarian, Catch-22, Joseph Heller, 1961

 

 

 

 

 

 

 

 

 

 

 

 

 


23 - Scarlett O'Hara, Gone With the Wind, Margaret Mitchell, 1936

 

 

 

 

 

 

 

 

 

 

 

 

 


24 - Scout Finch, To Kill A Mockingbird, Harper Lee, 1960


25 - Philip Marlowe, The Big Sleep, Raymond Chandler, 1939

 

 


 

 

 

 

 

 

 

 


26 - Kurtz, Heart of Darkness, Joseph Conrad, 1902


27 - Stevens, The Remains of the Day, Kazuo Ishiguro, 1989

 

 

 

 

 

 

 

 

 

 

 


28 - Cosimo Piovasco di Rondo, The Baron in the Trees, Italo Calvino, 1957

 

 

 

 

 

 

 

 

 

 

 


29 -Winnie the Pooh, Winnie the Pooh, A.A. Milne, 1926

 

 

 


 

 

 

 

 

 

 


30 - Oskar Matzerath, The Tin Drum, Gunter Grass, 1959

 

 


31 - Hazel Motes, Wise Blood, Flannery O'Connor, 1952

 


 

 

 

 

 

 

 

 


32 - Alex Portnoy, Portnoy's Complaint, Philip Roth, 1969

 

 

 

 

 

 

 

 

 

 

 

 


33 - Binx Bolling, The Moviegoer, Walker Percy, 1961

 

 


 

 

 

 

 

 

 


34 - Sebastian Flyte, Brideshead Revisited, Evelyn Waugh, 1945

 

 

 

 

 

 

 

 

 


35 - Jeeves, My Man Jeeves, P.G. Wodehouse, 1919

 

 

 

 

 

 

 

 

 

 

 

 


36 - Eugene Henderson, Henderson the Rain King, Saul Bellow, 1959

 

 

 

 

 

 

 

 

 

 


37 - Marcel, Remembrance of Things Past, Marcel Proust, 1913-1927

 

 

 

 

 

 

 

 

 

 


38 - Toad, The Wind in the Willows, Kenneth Grahame, 1908

 

 

 


 

 

 

 

 

 

 

 


39 - The Cat in the Hat, Dr. Seuss, 1955

 

 

 

 

 

 

 

 

 

 

 


40 - Peter Pan, The Little White Bird, J.M. Barrie, 1902

 


 

 

 

 

 

 

 

 


41 - Augustus McCrae, Lonesome Dove, Larry McMurtry, 1985

 

 

 


 

 

 

 

 

 

 


42 - Sam Spade, The Maltese Falcon, Dashiell Hammett, 1930

 

 

 


 

 

 

 

 

 

 

 

 


43 - Judge Holden, Blood Meridian, Cormac McCarthy, 1985

 

 

 

 

 

 

 

 

 

 

 


44 - Willie Stark, All the King's Men, Robert Penn Warren, 1946

 

 


 

 

 

 

 

 

 


45 - Stephen Maturin, Master and Commander, Patrick O'Brian, 1969

 

 

 


46 - The Little Prince, Antoine de Saint-Exupery, 1943

 

 

 

 

 

 

 

 

 

 

 


47 - Santiago, The Old Man and the Sea, Ernest Hemingway, 1952

 

 

 

 

 

 

 

 

 

 

 

 


48 - Jean Brodie, The Prime of Miss Jean Brodie, Muriel Spark, 1961

 

 

 

 

 

 

 

 

 

 


49 - The Whiskey Priest, The Power and the Glory, Graham Greene, 1940

 

 

 


50 - Neddy Merrill, The Swimmer, John Cheever, 1964

존 치버

 


51 - Sula Peace, Sula, Toni Morrison, 1973

 

 

 

 

 

 

 

 

 

 

 


52 - Meursault, The Stranger, Albert Camus, 1942

 

 

 

 

 

 

 

 

 

 

 

 

 

 


53 - Jake Barnes, The Sun Also Rises, Ernest Hemingway, 1926

 

 

 

 

 

 

 

 

 

 

 

 


54 - Phoebe Caulfield, The Catcher in the Rye, J.D. Salinger, 1951


55 - Janie Crawford, Their Eyes Were Watching God, Zora Neale Hurston, 1937

 

 

 

 

 

 

 

 

 

 


56 - Antonia Shimerda, My Antonia, Willa Cather, 1918

 

 

 

 

 

 

 

 

 

 

 


57 - Grendel, Grendel, John Gardner, 1971

 

 


 

 

 

 

 

 

 

 


58 - Gulley Jimson, The Horse's Mouth, Joyce Cary, 1944

 

 

 

 

 

 

 

 

 

 

 


59 - Big Brother, 1984, George Orwell, 1949

 

 

 

 

 

 

 

 

 

 

 


60 - Tom Ripley, The Talented Mr. Ripley, Patricia Highsmith, 1955

 


 

 

 

 

 

 

 

 

 


61 - Seymour Glass, Nine Stories, J.D. Salinger, 1953

 

 

 

 

 

 

 

 

 

 


62 - Dean Moriarty, On the Road, Jack Kerouac, 1957

 

 

 

 

 

 

 

 

 

 

 

 


63 - Charlotte, Charlotte's Web, E.B. White, 1952

 

 

 

 

 

 

 

 

 

 

 

 


64 - T.S. Garp, The World According to Garp, John Irving, 1978

 

 


65 - Nick and Nora Charles, The Thin Man, Dashiell Hammett, 1934

 

 

 

 

 

 

 

 

 

 

 


66 - James Bond, Casino Royale, Ian Fleming, 1953

 

 


 

 

 

 

 

 

 

 


67 - Mr. Bridge, Mrs. Bridge, Evan S. Connell, 1959


68 - Geoffrey Firmin, Under the Volcano, Malcolm Lowry, 1947


69 - Benjy, The Sound and the Fury, William Faulkner, 1929


70 - Charles Kinbote, Pale Fire, Vladimir Nabokov, 1962


71 - Mary Katherine Blackwood, We Have Always Lived in the Castle, Shirley Jackson, 1962

 

72 - Charles Ryder, Brideshead Revisited, Evelyn Waugh, 1945


73 - Claudine, Claudine at School, Colette, 1900


74 - Florentino Ariza, Love in the Time of Cholera, Gabriel Garcia Marquez, 1985

 

 

 

 

 

 

 

 

 

 

 

 

 


75 - George Follansbee Babbitt, Babbitt, Sinclair Lewis, 1922

 

 

 

 

 

 

 

 

 

 


76 - Christopher Tietjens, Parade's End, Ford Madox Ford, 1924-28


77 - Frankie Addams, The Member of the Wedding, Carson McCullers, 1946


78 - The Dog of Tears, Blindness, Jose Saramago, 1995

 

 

 

 

 

 

 

 

 

 


79 - Tarzan, Tarzan of the Apes, Edgar Rice Burroughs, 1914

 

 

 

 

 

 

 

 

 

 

 

 


80 - Nathan Zuckerman, My Life As a Man, Philip Roth, 1979


81 - Arthur "Boo" Radley, To Kill A Mockingbird, Harper Lee, 1960


82 - Henry Chinaski, Post Office, Charles Bukowski, 1971


83 - Joseph K. The Trial, Franz Kafka, 1925

 

 

 


 

 

 

 

 

 

 


84 - Yuri Zhivago, Dr. Zhivago, Boris Pasternak, 1957

 

 


 

 

 

 

 

 

 

 


85 - Harry Potter, Harry Potter and the Sorcerer's Stone, J.K. Rowling, 1998

 

 


 

 

 

 

 

 

 

 

 


86 - Hana, The English Patient, Michael Ondaatje, 1992

 

 

 

 

 

 

 

 

 

 

 


87 - Margaret Schlegel, Howards End, E.M. Forster, 1910

 

 


 

 

 

 

 

 

 

 


88 - Jim Dixon, Lucky Jim, Kingsley Amis, 1954


89 - Maurice Bendrix, The End of the Affair, Graham Greene, 1951


90 - Lennie Small, Of Mice and Men, John Steinbeck, 1937

 

 

 

 

 

 

 

 

 

 

 


91 - Mr. Biswas, A House for Mr. Biswas, V.S. Naipaul, 1961


92 - Alden Pyle, The Quiet American, Graham Greene, 1955


93 - Kimball "Kim" O'Hara, Kim, Rudyard Kipling, 1901

 

 

 

 

 

 

 

 

 

 

 

 


94 - Newland Archer, The Age of Innocence, Edith Wharton, 1920

 

 

 

 

 

 

 

 

 

 



95 - Clyde Griffiths, An American Tragedy, Theodore Dreiser, 1925

 

 

 

 

 

 

 

 

 

 

 


96 - Eeyore, Winnie the Pooh, A.A. Milne, 1926


97 - Quentin Compson, The Sound and the Fury, William Faulkner, 1929

 

 

 

 

 

 

 

 

 

 

 


98 - Charlie Marlow, Heart of Darkness, Joseph Conrad, 1902

 



99 - Celie, The Color Purple, Alice Walker, 1982

 

 

 

 

 

 

 

 

 

 

 



100 - Augie March, The Adventures of Augie March, Saul Bellow 1953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6)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1        
호러의 배경은 왜 언덕 (hill)인가 | - Mystery suspense Thriller SF Horror 2010-06-28 23:03
http://blog.yes24.com/document/2385221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정말 뜬금없는 질문이 머리속에 떠올랐다. 어제밤 케이블방송으로 숨죽이면서 웨스 크레이븐 감독의 [힐아이즈 (원제는 The Hill have eyes)]를 보면서..

 

 


(추리미드[몽크]에서 몽크를 경찰직에 복직시켜주지 않아 은근 사람들의 원성을 샀을지 모를 스톨마이어경감이 결혼25주년 기념으로, 결혼한 딸자식내외와 십대인 딸과 아들을 데리고 뉴 멕시코로 자동차여행을 떠난다.

 

한편, 1930~1960년대에 233회의 원자폭탄실험을 사막에서 감행했던 미국정부는, 그 피해사례에 대한 발표를 숨기고 있는 가운데, 그 돌연변이로 태어난 사람들이 사막을 방문하는 이들을 잔인하게 공격한다.

 

 
요즘 공포영화에선 모두 다 죽이는 것도 아니다. 바로 웨스 크레이븐 감독에 의해 '성적으로 문란할수록 일찍 죽는다'는 공식을 보여주었던 것처럼, '죽기를 각오하면 살아남는다'를 보여준다. 그리하여, 어지간히 미운털이 박힌 저 경감아저씨는 전직형사로도 나오지만 제일 먼저 죽는다.
 
아참 주말에 CSI day라고 해서 주구장창 10편씩을 보여주는데 - 간만에 다 복습했음. 그럼에도 이상한게 왜 에피를 홀수번호로 보여주는건지??? - CSI:NY의 '안경 또각' 검시관 아저씨가 돌연변이 습격자였다. 분장해도 다 티나. 아참, 미드 [캐슬]이 오히려 CSI시리즈보다 최신인지라 캐슬의 귀염동이 형사들이 CSI 등등에 범죄자로 나와서 의외로 즐거웠다.)

 

  

이 영화는 웨스 크레이븐 감독이 리메이크 한거니까 그전에도 이미 사례가 있었던 셈.

 

 

 

 

 

머리속에 떠오른 호러영화만해도,

 

 

헌티드 힐 House on Haunted Hill
윌리엄 말론 | 엔터원 | 2007년 10월

 

 

 

 

 

 

 

 

 

(과거 정신병원에서 환자를 대상으로 생체실험을 자행하던 미친박사와 모든 일행들이 처참한 죽음을 맞은 혼티드힐 (haunted hill)의 저택. 백만장자가 인수를 한 그 집에서의 파티를 위해 초청장을 받은, 각각의 인물들이 도착을 하고 그순간 집은 살아있는 것처럼 이들을 가둔다. 그리고 그안에 떠도는 무언가 매우 사악한 존재, 두둥!!!)

 

 

 

사일런트 힐
크리스토프 갱스 감독 | 20세기 폭스 | 2006년 12월

 

 

 

 

 

 

 

(화재로 사라진 마을, 사일런트 힐로 들어간 주인공은 딸을 찾기위해 고군분투를 하지만, 마을사람들의 혼령으로 인해 점점 더 현실감을 잃고...)

 

 

 

더 헌팅 (1Disc,dts)
캐서린 제타 존스 출연/리암 니슨 출연 | CJ entertainment | 2007년 05월

 

 

 

 

 

 

 

(닐 게이먼, 스티븐 킹, 리처드 매드슨 등에게 강력한 영향을 미친 호러소설의 대가 셜리 잭슨의 작품 [The haunting of Hill house]을 영화한 작품으로, 아이들을 노동력으로 착취하던 잔인한 사업가의 아내가 아이를 갖지못하자 아이들을 유괴, 감금, 살인한 저택에 학자와 피실험군 일행이 들어오면서 사악한 영혼이 살아난다.

 

 

The Haunting of Hill House
Shirley Jackson | Penguin Books | 1984년 06월

 

 

 

 

 

)

 

 

 

생각해보니까 스티븐 킹의 [살렘즈 롯]의 매스던저택도 높은 곳에 위치하여 마을을 내려다보고 있다.

 

 

STEPHEN KING 스티븐 킹 11
스티븐 킹 저/한기찬 역 | 황금가지 | 2005년 01월

 

 

 

 

 

 

 


 

STEPHEN KING 스티븐 킹 12
스티븐 킹 저/한기찬 역 | 황금가지 | 2005년 01월

 

 

 

 

 

 

 

 

이소설이 오마쥬하는 브람 스토커의 [드라큐라]의 성 또한 외지지만, 높은 곳에 위치하여 있다.

 

 

이건 아마도 높은곳에 위치할수록 집가격이 싸지는 우리나라와는 달리, 교통에 있어서 여유노동력을 부릴 수 있어 교통의 굴레보다는 전망을 더 누릴 수 있었던 구시대의 특권지배층이 시대의 변화에 따라 몰락하면서 고립되고, 그럼에도 불구하고 다른이들과 섞이기엔 자존심이 강하여 스스로 몰락하고 분열되었던 몇몇의 실제일화가 구전되는 무서운 이야기에 일종의 상징성을 부여했었을 수 있다.

 

또한편, 과거에서부터 억압적으로 지배를 하던 귀족층 등에 대한 두려움이 남아, 즉 마치 조지 오웰이 빅브라더를 언급하기도 전에, 모든 것을 꿰뚫어보며 작은 즐거움마저 빼앗아갈지 모른다는 두려움이 상징화되었을 수도 있다.

 

 

뭐, 우리나라는 다행히 높은 지대일수록 인구밀도가 높은터라 저런 호러는 실현가능서이 낮아서 다행.

 

 

 

 

p.s : 두번째로 든 질문은 '왜 지도에도 안나온 길을 가는 이들의 앞날은 험악한가'

 

[힐 아이즈]에서도 그냥 국도 따라가면 될 것을, 괜히 유인작전 쓰는 슈퍼/주유소 주인아저씨 말듣고 가다가 타이어 펑크나서 고난에 처하게 된다. 이런 영화류를 호러영화의 하부장르에선 'road horror movie'라고 하는데...

 

이건 아마도 서부시대에서 '먼저 내땅'하여 찜한 가운데에도 법보단 총이 더 가까워던지라, 개인의 사유지를 지키기 위해선 말보단 총이 먼저나갔던 터라, 잘 모르는 아이들부터 교육의 차원에서 '남의 땅을 밟을때 조심해야한다'를 가르친데서 유래한 것이 아닌가...싶다.

 

아님, 지도 또는 네비게이션업체 내지는 항공사 (자동차여행보단 비행여행이 안전하다?)가 뒤에서 부추겼는지도...

 

 

 
그냥 원제 살려서 [Dead end]했으면, 최근의 초베스트셀러 영화 [더 로드]에 의해 파묻히지않았을 것을...검색마저 힘들어진 은근 재밌었던 호러영화 [더 로드].
아이들을 데리고 괜히 지름길로 가다가 사고가 난 한 가족. 거기서부터 이상한 일들이 일어나고...


 

얘네들도 자동차여행을 나서서 이상한 인물들을 연이어 만난다.

 

얘네들은 그동안 보아온 호러영화중에서도 행실이 얌전한 아이들이었는데, 입학하려는 대학교 구경갔다가 오는 길에 wrong turn -이게 원제였다 - 해서 잘못된 길에 접어들고, 그리고 정말 말그대로 데드 캠프를 치게된다.

 (이 영화의 여주가 어찌나 정신똑바로 차리고 잘 싸우는지...)

 

알프레드 히치콕의 [이창]을 오마쥬했던 [디스터비아]는, 보다 더 현실적으로 우리근처의 싸이코, 범죄자를 보여주었지만, 이 영화들을 통해서 문명의 혜택이 닿지않는 - 그건 가장 상징적으로 '핸드폰이 터지지않는다'는 이야기로 표현된다. 그런데 이건 또 다시 보지만, 현대에 와서 '걸면 반드시 상대방이 받아야 정상이 아닌가 (ㅡ.ㅡ)'하는 즉각적이자 조급한 커뮤니케이션방식으로 인해, 전화가 되지않는다면, 의사소통이 되지않는다는데 있어 가장 큰 공포를 느끼는게 아닌가도 의미할 수 있겠다 - 그러니까, 영화를 보러 온 사람들과는 달리 영화를 보러가지도 못하는 그런이들간의 괴리를 더 그어놓는 저급한 심보일 수도 있겠다.

그래서, 정말 세금 꼬박내면서 착하게 일 열심히 하면서 살았던 광산마을의 사람들이 원폭실험으로 돌연변이가 되고, 정상인 사람들로부터 좇겨나고 폭행을 당하면서 이런 분노를 아무것도 모르고 여행을 하는 다른이들에게 쏟아붓게 된다 (그중에 가장 미친사람은 죽은 시체를 먹었는데....ㅡ.ㅜ).

 

이렇게 영화 안밖으로 열악한 환경에서도 둘째아들을 잃은 농부아저씨가 일어나 23년마다 23일동안 살아나서 포장안된 길을 지나다니는 버스타이어 등을 펑크내서 애들을 잡아먹는 괴물을 쳐부순다.

 

 

근데 지퍼스 크리퍼스의 그 괴물, 고양이 은비를 죽인 그 여인네 좀 안잡아가나 (아, 기막히고 심장떨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미드를 보다가... | Hear 2010-06-26 17:28
http://blog.yes24.com/document/2384485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Cash Cash - Take It To The Floor
Cash Cash | Universal | 2009년 01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우리 안의 '까라마조프적인 것' | Fiction 2010-06-26 00:19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2379418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까라마조프 씨네 형제들 (상)

표도르 도스또예프스끼 저/이대우 역
열린책들 | 2009년 12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아마도 고전문학을 접하는 처음경우(처음의 인상이 가장 중요해서 그 이후를 지배하기도 하는 등 가장 압도적이니까)가 아마도 자발적인 관심에서 우러난 접근이라기 보다는, 어떤 의무감이나 다른 목적 (예를 들면 국어2, 논술 등등)을 위한 방법에서 이뤄진 것이기 때문에, 고전문학은 너무 진지하거나 읽어가기엔 즐거움보단 힘듦이 예견된 것이라고 지레 생각했다는 것을, 지난번 [백년동안의 고독]을 읽으면서 새삼 깨달았다. 

 

그 많고 많은 책중에 바로 그 책을 잡는 순간의 이유를 잘 기억하는 편인데, 이 벽돌 (^^;;)을 잡은건 참 일종의 설명하기는 어렵지만 이 벽돌과 손사이에 묘하게 흐르던 전기같은 뭔가가 아니었을까. 더운데 선풍기나 에어콘바람엔 오히려 더 아파지는, 열나고 머리아프고 코막히고 콧물나고 기침나고 가래끓고 하는 마당에 오히려 정신없이 읽어가는 흥미진진 서스펜스 작렬 작품들보단 찬찬히 달래고 식혀줄 작품이 필요했다. 그리고, 꿈에 '대심문관이야기' 2탄 (내꿈속엔 마치 헬보이가 연상되는 악마가 직접 출연했다)을 꿀 정도로, 바흐의 음악을 배경으로 읽다가 일류샤 때문에 펑펑 울 정도로 깊이 빠져버렸다.

 

 

... 그애가 도련님 형의 손에 입을 맞추면서 '아빠를 용서해주세요. 아빠를 용서해주세요'라고 애원했을때 그애가 얼마나 인내심을 발휘했는지 아는 사람은 하느님과 나밖에 없을 겁니다....그애 어미도 울기시작하더군요 - 난 그애 어미를 무척 사랑하고 있습니다- ....느닷없이 내게 달려들어 두팔로 내목을 꼭 끌어안는 것이었어요...'아빠, 아빠, 사랑하는 아빠, 그자가 아빠를 얼마나 심하게 모욕했는지'하고....p.365~370

 

 

 

그러니까, 농노제도가 폐지되고 프랑스등 유럽의 사회주의, 민주주의, 무신론 등등의 사상이 혼재된 19세기 후반의 러시아. 대도시도 아니고 중소도시도 아닌 작은 도시에 표도르 빠블로비치 까라마조프란 사람이 살았다. 그는 지주계급이지만 돈은 지지리도 없어서 아는 사람이나 친인척인 귀족들의 집에 얻혀살면서 스스로 광대가 되는 등 온갖 비굴함과 방탕과 무절제를 몸소 실천한 인물로, 여인네에 대한 정욕은 넘치지만 사랑은 없이 두 명의 아내를 각각 두고 불행을 안겨주었다. 각각 한명과 두명의 아들을 남긴채 여인네들은 각기 괴로운 생을 등졌다. 하지만, 남겨진 자식에 대한 아무런 책임감을 느끼지 못한 이 인물에게도, 단한가지 생에 있어 집착하는 것이 있었으니 그것은 돈. 그리고 유일한 행운이 있었다면 그런 주인이나마 옆에서 거둬주는 충실한 하인 그리고리.

 

세월이 지나 그와 전혀 관계없는 인생과 운명을 살, 각기 4살의 터울을 둔 세 아들이 각기 그를 찾아온다. 28살의 첫째아들 드미트리는 결국 그와 여인 그루센카를 놓고 다툼을 벌이지만, 가장 아버지를 많이 닮은 듯한(스메르자코프는 아버지를 가장 많이 닮은 아들이 이반이라고 하지만, 글쎄 그건 그렇게 보이지 않은 속에도 까라마조프적 특성이 나타나기 때문이 아닐까. 이 아들들은 모두 다 '까라마조프적이다') 욕정이 지나치고 허세가 강하지만 순수한 일면이 있는 장교였고, 둘째아들 이반은 철저한 무신론의 현실주의자로 학문의 길에서 잠깐 이탈한 상태였고 형인 드미트리의 약혼녀를 사랑한다. 세째아들 알료사 (도스또예프스키가 작품을 쓰는 중 잃은 아들의 이름이 알로샤였다)는 매우 순수하고 아름다운 심성을 가지고 있으며 이 소도시의 수도원에서 조시마장로의 밑에서 잠시동안의 수도생활을 하고 있다. 이 세형제는 마치 인류가 보여줄 수 있는 인간형중 가장 크게 분류해놓은 인물들 같다. 아참, 그리고 또다른 아들로 간주되는 스메르자코프. 

 

커다란 줄거리인, 이 가족내의 격렬한 다툼과 살인사건들 사이로 작은 에피소드 등이 곁들여지며 이들과 이들이 주장하는 내용을, 그리고 작가인 도스토예프스키가 그시대를 살면서, 아니 지금도 인류가 고민해야할 이슈를 보다 생생하게 살려주고 있다. 게다가 언제나 성경에서 가장 궁금했던 욥의 이야기를, 이제까지 살면서 들었던 그 어떤 설명보다 더 설득력있게 말해준 조시마 장로의 이야기도 들어있다.

 

그중 이반이 알로샤에게 자신이 머리속으로 지었다는 서사시 '대심문관이야기'는 읽으면서 호흡이 약간 벅차는 대단한 내용이다. 악마가 광야에서 예수에게 한 세가지 유혹을 두고, 인간의 본성을 너무나 높이, 그러나 잘못 평가하였다고 예수에게 묻는 대심문관의 이야기는 따로 출판되고 읽혀지지만 그 이전에, 이반이 언급한 그 시대의 부조리한 실상과 그로인해 이반이 무신론적 결정을 뼈아프게 내린 부분까지 읽어야 훨씬 더 이반을 이해할 수 있게 된다. 작은 소논문으로 비꼰 내용을 모르고 반색하는 이들과 수도원의 대면에서 냉소가 드러나는, 치밀하고 회의적 이성을 보이는 이반이지만, '영생을 믿지않게 되면 선행도 사라질 것' 이라며 매우 냉정한 판단을 내리는 이반의 속엔 겉과 다른 아픔과 고뇌가 있음이 느껴지면서 이반에게 심하게 몰입된다.

 

...나는 더 이상 사람들이 고통을 겪는 것을 원치않아. 그리고 만일 어린애들의 고통으로 진리를 구입하는데 필요한 고통의 모든 금액을 모두 보충해야 한다면, 나는 미리 단언해두는 바이지만, 진리 전체도 그만한 가치가 없다는 거야...게다가 조화의 값이 너무 비싸서 내 주머니로는 입장료를 도저히 지불할 수 없단 말이야....신을 받아들이지않는게 아니야, 알료샤. 난 그저 입장권을 정중히 돌려보내는 것뿐이야...p.436

 

이와 대조적인 입장의 조시마장로는 이렇게 말한다.

 

...하느님을 믿지않는 사람은 하느님의 백성들을 믿지않습니다. 하느님의 백성을 믿는 사람은 비록 그전까지는 스스로도 믿지않났다 살지라도 민중들 속에서 자신의 보물을 목격하게 될 것입니다....p.521

 

 

영과 속, 부조리와 이상의 간극이 각자의 경험에 의해 보다 극단화되며, 사람들은 보다 더 격렬한 감정에 사로잡혀 정신분열적인 모습을 보여줌에도 불구하고 이들을 보면서 감동을 얻는 순간은 바로 이들이 자신이 진짜 원하는 것을 깨닫지못하고 스스로를, 그리고 가장 가까운 자신이 사랑하는 이들을 괴롭힌다 (자존심에 입은 상처로 인해 오기를 부리며 소망대로 현실이 이뤄질 것이라며 스스로를 세뇌시키는 까쩨리나 이바노브나 베르호프쩨바, 미련이 아닌 자신의 고통을 사랑해버린 그루센까, 자신이 존경하는 인물에게 또한 존경을 받고싶어 허세를 부리고 지레 실망해버리는 니꼴라이 끄라소뜨낀). 그런데, 이 작품에서 가장 많이 인용되는 문장중 하나가 거의 초반부에 나오는 것을 보면..

  

... 중요한 것은 거짓을, 온갖 거짓을, 특히 자신에 대한 거짓을 피해야 하는 것입니다. 자신의 거짓을 감시하시고, 매시각 매분 그것을 경계하십시오. 타인에 대해서건 자신에 대해서건 혐오감을 품지마십시오. 왜냐하면 자신의 마음속에서 추악하게 느끼는 것은 그것을 자신이 스스로 깨달았다는 것만으로도 이미 정화되는 것이니까요...공상적 사랑은 사람들이 그것을 주목해주는, 만족도가 빠른 성급한 성취를 갈망하게 됩니다. 그럴떄 실제로 자기 생명까지 바치겠지만 오래 지속되지 못하며 모든 사람에게서 주목받고 칭찬받기 위해 무대 위에서 처럼 얼른 실행에 옮기게 됩니다. 실천적 사랑은 노동이자 인내이며..완벽한 학문이기도 합니다...온갖 노력을 다 기울였음에도 불구하고 목표에 다가가기는 커녕 거기에서 더욱 멀어지고 있다는 사실을 두려움 속에서 목격하는 순간, 바로 그 순간 갑작스레 목표를 성취하게 되며....p.112~113

 

 

혈육에 대한 사랑은 없지만, 다시돌아온 아들들에게 경계심을 느낌에도 아버지 표도르 빠블로비치 까라마조프는 알료샤에게 애정을 느낀다. 그 이유로 그는 '자신에 대해 어떤 비판이나 판단을 내리지않고 그냥 받아들이기 때문'이라고 말한다.

 

 

...그들은 각 부분을 분석했으면서도 전체를 간과했으니...그 전체는 과거와 마찬가지로 지금도 그들의 눈앞에 굳건히 버티고 서 있어서 지옥의 문도 그걸 정복할 수는 없는 거란다. 그리고 그 전체란 지난 19세기 동안 살아왔고, 개개인의 정시적 활동 속에, 민중의 활동 속에 지금도 여전히 살아있지 않을까? 맞아, 그것은 과거와 마찬가지로 바로 그자들, 모든 것을 파괴해 버린 그 무신론자들의 정신활동 속에서도 요지부동으로 살아있는 거란다....지금까지 그들의 지혜도 그들의 열정도 이미 옛날에 그리스도께서 모범으로 제시한 인간의 형상과 덕성보다 더 우수한 것을 창조해낼 능력은 없었기 때문이지....p.305

 

 

 

아무리 작가의 분열적 상황이 반영되었다고는하나, 정말 작품속에서 묘사되는 러시아인에게 심한 괴리감을 느끼던차, 후반부의 법정씬에선 검사와 변호사의 입에서 다소 극화되었을뿐 결국은 인간의 이야기란 것을 알게된다.

 

..저열한 타락의 감정이 고상하고 고결한 감정과 마찬가지로 피할 수 없는 것이었습니다...두 심연을 동시에 들여다보는 것, 바로 이것이 없다면 우리들은 한없이 불행하고 또 불만스러우며, 왠지 우리의 삶이 충만하지 못하다고 느낍니다. 우리들은 무궁무진합니다. 우리 어머니 대지처럼 무궁무진합니다. 우리들은 내면에 온갑 것들을 동시에 갖고있습니다. 별의별 잡다한 것이 같이 공존할 수가 있습니다....p.1221

 

 

검사의 심리분석과 변호사가 심리분석이 양날의 칼임을 지적하면서 보여주는 까라마조프가나 그들을 둘러싼 사람들의 행동들은 매우 모순적이고 일관적이지 않지만, 그럼에도 그 모든 악행과 실수를 용서할 만한 선함을 간직하고 있다. 맨발로 뒹구는 어린아이에게 건내준 호두를 기억하고 20여년이 흘러 돌아와 '성부,성자,성령'을 기억하는 모습이나, 죽어가는 친구의 괴로움을 달래기위해 개를 데리고 와서 묘기를 시키는 장면, 자신이 치고도 혹시나 죽지않을까 손수건으로 달래는 모습 등등. 인간의 본성에 대해 상반되는 평가를 내리는 이반과 조시마장로의 양극 안에서, 성경적인 부친살해의 사건과 인간에 대한 평가를 내리는 재판 등 극적인 상황에서도. 우리안의 다양한 '까라마조프적인 것들'이 살아날때, 알료샤가 아이들과 약속한 것처럼 '우리가 가졌던 아름다운 추억과 감정들, 누군가를 위해서 해주었던 일들'을 기억한다면, 살아가면서 덜 후회할 것 같다.

 

...까라마조프 karamazov란 본래 '검다'를 의미하는 중앙아시아어의 '하라 hara'와 '바르다 mazat''란 의미의 러시아어의 결합이다. 결국 까라마조프란 어둠과 악으로 뒤범벅된 사람들을 지칭하는 도스또예프스키식 명칭에 해당된다...p.1361 (역자해설중에서) 

 

 

그리고, 도스토예프스키로 미스테리소설을 썼지만, 추리소설적 시각으로 봐도 참 괜찮다. 사건들 둘러싼 상황, 증거 (변호사 정말 캡짱!), 심리, 목격자진술, 사건의 시간대구성 등등과 법정씬 등 역시 대가였다.

 

 

아참, 하나의 이름을 어찌나 벼라별 애칭, 약칭으로 부르는지...역자가 매번 주석을 달아놔서 정말정말 편했다 ^^

 

 

 

p.s : 요 작품에서 연결되는 작품들.

 

프리드리히 쉴러의 [군도] (또는 [도적떼])

도적 떼 군도

 

고골 [검찰관], [코]

 

 검찰관 코, 외투, 광인일기, 감찰관

 

푸시킨 [에우게니 오네긴]

 

예브게니 오네긴 

 

셰익스피어 [오델로]

 

오델로 

 

말리노프스키의 [미개사회의 성과 억압] (yes24 검색엔 안나오지만, 삼성출판사의 삼성세계사상에 포함되어있음)

 

도스토예프스키 [죽음의 집의 기록]

 

죽음의 집의 기록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4)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9        
바흐, 바이올린과 합시코드를 위한 소나타 | Our spanish love song 2010-06-25 23:44
http://blog.yes24.com/document/2379372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어릴적부터 내가 아주 좋아하는 코드에는 '천재 (단, 유쾌한 천재일 것)'가 있다. 어릴적에 엄마가 사주신 책중에서 위인전기를 좋아했는데, 간혹 너무 완벽하게 묘사되어 어린 맘으로도 '이 모든게 다 진실일 수 없어!'란 의심과 반발감을 이끌어내지 않을 만큼의 천재들을 간혹 만나면 '음, 시간대를 바꿔서 그들 옆에서 하루만 한번 사아보고 싶다'는 생각을 하곤했다. 근데, 이 CD에 적힌 요한 세바스찬 바흐의 둘째 아들이 쓴 글을 보고 어찌나 부러웠는지...

 

그는, '이 6곡의 소나타작품은 그의 my dear departed father가 남긴 작품중 최고중의 하나로서, 그가 글을 쓴 시기 (그러니까 지금으로부터 오래전 ^^;;;)인 작곡, 발표후 50년이 지난 다음에도 너무나 아름답게 들려 그에게 커다란 기쁨을 준다'고 말했다.

 

그리고, 그가 사랑하는 아버지인 바흐의 이 작품은 그로부터 290여년 (=2010-1720경 즈음)이 지난 지금에도 아름답게 들려 커다란 기쁨을 주고 있다.

 

volume 1의 마지막 BWV 1017과 volume 2의 첫번째 BWV 1018은 녹음시기가 같은데다, 바흐의 바이올린과 합시코드를 위한 소나타 6작품 중에서도 아내를 잃은 슬픔이 스며든 두 작품이다. BWV 1018은 BWV 1017보다는 좀 더 침잠된 느낌으로, 4악장 모두가 단조이다.

 

하지만, 그 다음 작품인 BWV 1019에서부터는 다시 BWV 1014~1016의 씩씩하고 상쾌한 활기를 다시 회복했다. 다행이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2)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1        
1 2 3 4
진행중인 이벤트
오늘 164 | 전체 3235322
2006-04-16 개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