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Life is Kind to me
http://blog.yes24.com/kelpark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Kel
Everything in this world is relative, my dear Watson.
파워 문화 블로그

PowerCultureBlog with YES24 Since 2010

2기 책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2월 스타지수 : 별940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Read
Watch
- Mystery suspense Thriller SF Horror
- Others
Hear
See
one moment of my life
On Mysteries
Detectives
Yes24에는 없는 것들 리뷰
예스24 글
블로그 정리중~
나의 리뷰
Mystery + (정리중)
- Police Procedurals
- Historical
- Cozy/日常の謎
- 本格推理
-- Locked Room murders
- Hard-Boiled
- Suspense/Thriller
- Espionage
- Horror
- SF/Fantasy
- Reference
- Comics
- Films
Fiction
Nonfiction
Comics
Our spanish love song
あなたやっぱり
To know is to love
Commentary
웬디 수녀
Gift
Life goes on
한줄로 강력추천
I love You
미완성리뷰
나의 메모
info
quotes
태그
이책이나를살렸다 ReadingSlump 이노우에히사시 나쓰메소세키 나는강아지로소이다 동물소설 페이지터너 부탁하나만들어줘 외동딸 애거사크리스티완전공략
2012 / 03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파트너 (相棒)
Booksellers’ 100 Favorite Mysteries of the Twentieth Century.
Agatha Christie's Miss Marple ( TV series)
Agatha Christie's Poirot (TV series with David Suchet)
코난 미스테리 투어 (コナン ミステリーツア)
일본추리작가협회상 (日本推理作家協会賞)
Golden Age Mystery Authors
내가 좋아하는 탐정들, 또는 콤비 (만날때마다 업데이트)
100 mysteries & thrillers to read in a life time (from Goodreads & Amazon USA)
긴다이치 고스케 (金田一耕助, Kosuke Kindaichi)
순전히 주관적인, Kel의 미스테리 베스트 (작성중)
Jack Reacher (of Lee Child), perfect hero for Kel
Sherlock Holmes' Cases by chronological order
검찰측 증인, Witness for the prosecution :original story, adapted play and a movie in 1957
Michael Connelly : reading references
Ten Crime Books You Have to Read Before You Die (by John Connolly and Declan Hughes)
끊임없이 재생산되는 ‘셜록 홈스’ 외전의 세계 (한겨레신문)
************* 미스테리, 어디까지 읽었니 (정리중)*************
Alfred Hitchcock's Filmography
First Detective in real, Vidocq
(100인의 추리작가가 선별한 100대) Thrillers (David Morrell, Hank Wagner 편집)
본격미스테리베스트 + 본격미스테리대상 (일본)
LOCI's Detective Goren : Modern time Sherlock Holmes
100 Best Characters in Fiction Since 1900
[마스터 앤 코맨더] 참조자료
Edgar Awards
마쓰모토 세이초의 [10만분의 1의 우연(十万分の一の偶然, 1981)
Jeremy Brett, forever Sherlock Holmes
My Agatha Christie Collection
The Top 100 Crime Novels of All Time, by Category (The MWA Mystery 100 List (1995))
Top 100 Crime Novels of All Time (The CWA Mystery 100 List (1990))
Malice Domestic Agatha Awards Nominees and winners

2012-03 의 전체보기
The 100 Best Books of All Time | Read 2012-03-28 13:45
http://blog.yes24.com/document/6249307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1984 by George Orwell, England, (1903-1950)

A Doll's House by Henrik Ibsen, Norway (1828-1906)

A Sentimental Education by Gustave Flaubert, France, (1821-1880)

Absalom, Absalom! by William Faulkner, United States, (1897-1962)

The Adventures of Huckleberry Finn by Mark Twain, United States, (1835-1910)

The Aeneid by Virgil, Italy, (70-19 BC)

Anna Karenina by Leo Tolstoy, Russia, (1828-1910)

Beloved by Toni Morrison, United States, (b. 1931)

Berlin Alexanderplatz by Alfred Doblin, Germany, (1878-1957)

Blindness by Jose Saramago, Portugal, (1922-2010)

The Book of Disquiet by Fernando Pessoa, Portugal, (1888-1935)

The Book of Job, Israel. (600-400 BC)

The Brothers Karamazov by Fyodor M Dostoyevsky, Russia, (1821-1881)

Buddenbrooks by Thomas Mann, Germany, (1875-1955)

Canterbury Tales by Geoffrey Chaucer, England, (1340-1400)

The Castle by Franz Kafka, Bohemia, (1883-1924)

Children of Gebelawi by Naguib Mahfouz, Egypt, (b. 1911)

Collected Fictions by Jorge Luis Borges, Argentina, (1899-1986)

Complete Poems by Giacomo Leopardi, Italy, (1798-1837)

The Complete Stories by Franz Kafka, Bohemia, (1883-1924)

The Complete Tales by Edgar Allan Poe, United States, (1809-1849)

Confessions of Zeno by Italo Svevo, Italy, (1861-1928)

Crime and Punishment by Fyodor M Dostoyevsky, Russia, (1821-1881)

Dead Souls by Nikolai Gogol, Russia, (1809-1852)

The Death of Ivan Ilyich and Other Stories by Leo Tolstoy, Russia, (1828-1910)

Decameron by Giovanni Boccaccio, Italy, (1313-1375)

The Devil to Pay in the Backlands by Joao Guimaraes Rosa, Brazil, (1880-1967)

Diary of a Madman and Other Stories by Lu Xun, China, (1881-1936)

The Divine Comedy by Dante Alighieri, Italy, (1265-1321)

Don Quixote by Miguel de Cervantes Saavedra, Spain, (1547-1616)

Essays by Michel de Montaigne, France, (1533-1592)

Fairy Tales and Stories by Hans Christian Andersen, Denmark, (1805-1875)

Faust by Johann Wolfgang von Goethe, Germany, (1749-1832)

Gargantua and Pantagruel by Francois Rabelais, France, (1495-1553)

Gilgamesh Mesopotamia, (c 1800 BC)

The Golden Notebook by Doris Lessing, England, (b.1919)

Great Expectations by Charles Dickens, England, (1812-1870)

Gulliver's Travels by Jonathan Swift, Ireland, (1667-1745)

Gypsy Ballads by Federico Garcia Lorca, Spain, (1898-1936)

Hamlet by William Shakespeare, England, (1564-1616)

History by Elsa Morante, Italy, (1918-1985)

Hunger by Knut Hamsun, Norway, (1859-1952)

The Idiot by Fyodor M Dostoyevsky, Russia, (1821-1881)

The Iliad by Homer, Greece, (c 700 BC)

Independent People by Halldor K Laxness, Iceland, (1902-1998)

Invisible Man by Ralph Ellison, United States, (1914-1994)

Jacques the Fatalist and His Master by Denis Diderot, France, (1713-1784)

Journey to the End of the Night by Louis-Ferdinand Celine, France, (1894-1961)

King Lear by William Shakespeare, England, (1564-1616)

Leaves of Grass by Walt Whitman, United States, (1819-1892)

The Life and Opinions of Tristram Shandy by Laurence Sterne, Ireland, (1713-1768)

Lolita by Vladimir Nabokov, Russia/United States, (1899-1977)

Love in the Time of Cholera by Gabriel Garcia Marquez, Colombia, (b. 1928)

Madame Bovary by Gustave Flaubert, France, (1821-1880)

The Magic Mountain by Thomas Mann, Germany, (1875-1955)

Mahabharata, India, (c 500 BC)

The Man Without Qualities by Robert Musil, Austria, (1880-1942)

The Mathnawi by Jalal ad-din Rumi, Afghanistan, (1207-1273)

Medea by Euripides, Greece, (c 480-406 BC)

Memoirs of Hadrian by Marguerite Yourcenar, France, (1903-1987)

Metamorphoses by Ovid, Italy, (c 43 BC)

Middlemarch by George Eliot, England, (1819-1880)

Midnight's Children by Salman Rushdie, India/Britain, (b. 1947)

Moby-Dick by Herman Melville, United States, (1819-1891)

Mrs. Dalloway by Virginia Woolf, England, (1882-1941)

Njaals Saga, Iceland, (c 1300)

Nostromo by Joseph Conrad, England,(1857-1924)

The Odyssey by Homer, Greece, (c 700 BC)

Oedipus the King Sophocles, Greece, (496-406 BC)

Old Goriot by Honore de Balzac, France, (1799-1850)

The Old Man and the Sea by Ernest Hemingway, United States, (1899-1961)

One Hundred Years of Solitude by Gabriel Garcia Marquez, Colombia, (b. 1928)

The Orchard by Sheikh Musharrif ud-din Sadi, Iran, (c 1200-1292)

Othello by William Shakespeare, England, (1564-1616)

Pedro Paramo by Juan Rulfo Juan Rulfo, Mexico, (1918-1986)

Pippi Longstocking by Astrid Lindgren, Sweden, (1907-2002)

Poems by Paul Celan, Romania/France, (1920-1970)

The Possessed by Fyodor M Dostoyevsky, Russia, (1821-1881)

Pride and Prejudice by Jane Austen, England, (1775-1817)

The Ramayana by Valmiki, India, (c 300 BC)

The Recognition of Sakuntala by Kalidasa, India, (c. 400)

The Red and the Black by Stendhal, France, (1783-1842)

Remembrance of Things Past by Marcel Proust, France, (1871-1922)

Season of Migration to the North by Tayeb Salih, Sudan, (b. 1929)

Selected Stories by Anton P Chekhov, Russia, (1860-1904)

Sons and Lovers by DH Lawrence, England, (1885-1930)

The Sound and the Fury by William Faulkner, United States, (1897-1962)

The Sound of the Mountain by Yasunari Kawabata, Japan, (1899-1972)

The Stranger by Albert Camus, France, (1913-1960)

The Tale of Genji by Shikibu Murasaki, Japan, (c 1000)

Things Fall Apart by Chinua Achebe, Nigeria, (b. 1930)

Thousand and One Nights, India/Iran/Iraq/Egypt, (700-1500)

The Tin Drum by Gunter Grass, Germany, (b.1927)

To the Lighthouse by Virginia Woolf, England, (1882-1941)

The Trial by Franz Kafka, Bohemia, (1883-1924)

Trilogy: Molloy, Malone Dies, The Unnamable by Samuel Beckett, Ireland, (1906-1989)

Ulysses by James Joyce, Ireland, (1882-1941)

War and Peace by Leo Tolstoy, Russia, (1828-1910)

Wuthering Heights by Emily Bront?/STRONG>, England, (1818-1848)

Zorba the Greek by Nikos Kazantzakis, Greece, (1883-1957)

 

 

?This list of the 100 best books of all time was prepared by Norwegian Book Clubs. They asked 100 authors from 54 countries around the world to nominate the ten books which have had the most decisive impact on the cultural history of the world, and left a mark on the authors' own thinking. Don Quixote was named as the top book in history but otherwise no ranking was provided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22가지 와인즈버그의 이야기이자 나의 이야기 | Fiction 2012-03-28 13:39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6249292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와인즈버그, 오하이오

셔우드 앤더슨 저/서숙 역
글빛(이화여자대학교출판부) | 2004년 12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이스라엘의 아모스 오즈에게 깊은 영향을 주어 작가로서의 꿈을 키우게 했다는 이 작품.

 

(하나의 작품가지고는 절대 작가를 판단할 수 없다는 점을, 나츠메 소세키를 통해 최근 깨달았지만 아모스 오즈의 이작품을 읽고난 뒤에 셔우드 앤더슨의 작품을 읽자 아, 왜 누군가에게 영향을 주었다고 말할만한 작품이구나...함을 상대적으로 깨달았다. 작은 소도시, 각자의 사연들을 꿰는 구심점과 주제의식, 그리고 문장들이 우월했다)

 

영문학부 시절에는, 18, 19세기 소설이 현대소설보다 훨씬 더 좋았는지라 이름만 들었는데 그동안 도대체 이 작품의 이름을 얼마나 들었는지 모르겠다. 그러다가 잡았는데...정말 후회하지않을, 역시나 죽기전에 읽어야하는 작품으로 손꼽을만 했다. 참, Modern Libaray선정 20세기의 영어소설중 100대 작품중 24위에 (http://www.modernlibrary.com/top-100/100-best-novels/) 꼽히는 등 각종 리스트에서 손꼽히는데, 리스트를 쭉 보고있자니 그 리스트만큼은 꼭 lieteray bucket list로 삼아야겠단 생각이 불끈!

 

원제는, Winesburg, Ohio: A Group of Tales of Ohio Small-Town Life.

 

실제로 오하이오주에는 와인즈버그라는 도시가 있지만, 이 소설의 제목이 의미하는 소도시는 그냥 오하이오의 작은 가상의 도시를 의미한다. 하지만, 자기가 겪고 들은 이상을 상상하기란...작가가 자랐던 20세기 초 오하이오주의 클라이드의 실제인물들을 크게 배경으로 한다고.

 

...바다 건너 이민온 수백만의 새로운 음성들...쉬지않고 다니는 기차들, 거대해지는 도시들...자동차도로..산업주의..자동차의 도래는 중부 미국인들의 삶과 사고습관...책들은 집집마다...잡지...신문들은 도처에...일종의 아이같은 순수한 아름다움을 품고있던 옛날의 거친 무지함은 영원히 사라졌다...p.69

 

...전쟁에서는 애국심없이도 싸우고 인간들은 신을 잊고 도덕적인 기준에만 관심을 표하고 권력의지가 봉사의지를 대치하고 아름다움은 물질적 소유를 향해 맹렬하게 질주하는 인류의 행렬속에...더 빨리 돈을 벌기를 원했다...p.82 (제스 벤틀리의 이 이야기는 마치 현대의 우리 사회를 보는 듯)

 

(작품속의 이야기를 따라 지도도 만들어졌는데, 이걸 커버로 삼은 버전도 있더라. 이 책은 커버에 일부 실려있다)

 

단편들은 그 어떤 시간순서나 인접한 장소 등 기준없이 실려있다 (1916~1918년동안 세 잡지에 실렸던 작품을 모았다). 단, 아모스 오즈의 [시골생활풍경]이 이 작품에 대한 오마주이듯, 하나의 공통분모가 이야기를 꿰고있는 short story cycle의 형태. 그 공통분모는 바로 이 마을의 숙박시설인 뉴 윌러드 하우스의 주인장 톰의 아들 조지 윌러드. 이야기마다 그는 소년이기도, 또 자라서 지방신문 <와인즈버그 이글>의 기자이기도 하다.

 

젊을적 귀여워했던 제자인 소년의 꿈때문에 오해를 받아 교직에서 좇겨나 두려워하며 조용히 사는, 자신의 손을 두려워하는 윙 비들바움, 다른 남자의 아이를 가지고 찾아온 여인을 사랑하게 된 닥터 리피, 호텔을 물려받았지만 점점 퇴락하게 되면서 자신의 꿈을 아들에게 싣는 조지 윌러드의 어머니 엘리자베스, 노동자였던, 무뚝뚝하지만 집안의 생필품을 댔던 형을 기억하는 닥터 퍼시발 (식탁에 돈을 놓고 갖고가지 말라고 화를 냈지만 다시 직장에 복귀하자 주문했던 생필품이 도착하는 부분은 뭉클. 그런 아들을 더 사랑했던 엄마), 은밀한 만남의 루이스, 그리고 참 기억에 남는, 도스토예프스키의 [까라마조프가의 형제들]속의 대심문관처럼 굉장한 '신앙심-4부로 이어진 하나의 이야기'의 벤틀리가 (그중 루이스 벤틀리의 심리에 대한 부분은 참으로 대단하였다.p.95, 99,101), 현혹적인 말솜씨의 조오 웰링, 떠난 남자를 그리워하는 앨리스 (...스스로를 부양하려는 모든 의지에도 불구하고 그여자는 여성이 자신의 주인이며 인생에서 자기 목적을 위해 주기도 하고 받기도 한다는 현대적인 사고가 증가하는 것을 이해할 수는 없었을 것이다...p.128, 버지니아 울프의 [자기만의 방]에선 여성의 독립을 위해선 경제력을 가져야한다고 했는데, 앨리스의 경우는 경제력을 가짐에도 불구하고 자기존중와 의지의 독립이 없다. 단지 경제력만이 중요하지 않음을 알려주는 듯), 그리고 참 가슴이 아팠던 정말 그로테스크한 모습이나 존중 받을만한 '점잖음 (respectability, 여기는 소제에 영제목을 같이 달아서 좋았다)'의 전신기사 워시 윌리엄즈 (...난 그여자를 사랑했어..나는 그 여자를 아직도 사랑하니까...p.143, 남자는 정신적 애정보다는 육체적인 사랑에 더 관심이 많다고...말하지만, 다 그런것은 아냐), 말을 많이 하지않고 지켜보지만 아직 자신의 행위의 의미를 깨닫지 못하는 리치몬드, 그리고 정말 시같이 말하는 (실제로는 술을 끊기 위해서라는 속된 목적을 갖고있음에도) 나그네와 '탠디'라는 이름의 의미 (...사랑받기 위해서는 강해야 한다는 거지...강해지고 용기를 가져라 그것이 길이다. 무엇이든 모험을 해라. 대담하게 사랑받을 수 있을만큼 용감해져라. 단지 남자나 여자가 되는 것 이상이 되어라. 탠디가 되어라...p.170 ~171), 주어진 성직의 길에서 의심하고 회의하는 하트만 목사 (..내가 나의 영혼의 시련이라고 생각했던 것은 새롭고 더 아름다운 영혼의 열정을 위한 준비였던 것 뿐이야...p.184) 등.

 

맨처음 이야기 '그로테스크에 관한 책'에서 마치 이 작품에 대한 것을 암시하는듯하다.

 

...태초에 세상이 처음 생겼을 때, 굉장히 많은 생각들이 있었지만 진실이라고 하는 것은 없었다. 인간 스스로 진실들을 만들었고 하나의 진실은 굉장이 많은 막연한 생각들의 총체였다. 이 세상 도처에 진실들이 널려있었고 그것들은 모두 아름다웠다. 노인은 그의 책에 수백개의 진실을 나열했다. 나는 당신에게 그것을 모두 말하지는 않겠다. 처녀성의 진실, 열정의 진실, 부와 가난의 진실, 검약과 낭비의 진실, 부주의와 포기의 진실, 수백만 개의 진실이 있었고 그들은 모두 아름다웠다. 그리고 사람들이 계속 나타났다. 한사람이 나타날때마다 하나의 진실을 붙들었고 힘이 아주 센 사람들은 열두어개의 진실을 포획했다. 그 진실들이 사람들을 그로테스트로 만들었다. 노인은 이에 대해 상당히 정교한 이론을 가지고 있었다. 한사람이 하나의 진실을 집어 그것을 자기 것이라 하고 그 진실에 따라 자신의 삶을 살려고할때 그는 그로테스크가 되고 그가 받아들인 진실은 거짓이 된다는 것이 그의 논리였다...그의 마음속에 주제가 너무 커져서 그 자신이 그로테스크가 될 위험에 처하기도...노인을 구한 것은 그의 내면에 있는 그 젊음이었다.  작가를 위해 침대를 고친 늙은 목수에 대해 내가 언급한 것은 매우 평범하다고 하는 많은 사람들처럼 그는 작가의 책에 등장하는 모든 그로테스크들 중에서 가장 이해할 수 있고 사랑스러운 어떤 것이 되었기 떄문이다....p.11

 

읽다가 잠시 놔뒀고 (그래서 뒷골이 무지 땡겼다. 리뷰가 마치 독서를 다하고 난뒤의 마침표처럼 의무적이 된 것이 과연 좋은 것인지 아닌것인지 아직도 잘 모르겠지만.), 그래도 이 작품속에 몇몇 문장들이 매우 깊이 내 속에 남았다. 저 문장은 초반에 나와 계속해서 의문을 남겼는데...그냥 어젯밤에 든 생각은...

 

그 노인이 보여주는, 아니 수많은 작가들이 보여주는 삶의, 인간의 모습들 중에서 능력에 따라 독자는 진실을 파악하고, 그 모든 것들은 현실적으로 고통스럽거나 힘들거나 하더라도 진실되므로 모두 다 의미가 있고 아름다운 것들이라는 것. 그리고, 그중 진실을 자신에게서 찾는게 아니라 마음에 든다고 타인의 것을 자신의 것으로 가져왔을때 그건 더 이상 아름답지않고, 그로테스크하게 된다는 것. 그리고 속안의 자아가 너무 커질 경우에도 그로테스크하게 될 수 있다는 것. 언제나 새로운 것을 보듯 어린아이처럼 변화와 현실을 받아들여야 또 그소테스크하지않게 된다는 것. 그리고, 이 작품 속에서 셔우드 앤더슨은 매우 슬픈 이야기나 어리석고 소외된 인간들을 보여주더라도 그들이 조지 윌러드에게 이야기를 할 수 있는 '용기'를 가진 것처럼 존중을 다하며 독자에게 따뜻한 눈길로 소개할 것이라는 것...을 깨달았다 (존경하는 헨리 제임스는 이렇게 말했다. "작가는 독자들에게 삶으 모습을 보여주어야하지 그것을 말해서는 안된다고... 오 헨리가 비판을 받는 것중 하나가 마치 최근들어 미야베 미유키 여사가 그러하듯, 직접적인 설교와 교훈을 늘어놓는 것)

 

...그의 이야기는 대단히 흥미롭다. 와인즈버그의 과수원에서 자라는 찌그러진 작은 사과들처럼 그 이야기는 향기롭다. 가을에 과수원을 걸으면 발 아래 땅은 서리가 내려 단단하다. 사과따는 이들은 나무에서 사과를 딴다. 그것들을 통 속에 넣어 배에 실어 도시로 보낸다....나무에는 사과따는 사람들이 버려둔 몇 개의 비틀어진 사과만 남아있다. 그것들은 닥터 리피의 관절들처럼 보인다.그 사과들을 한입 베어물면 향기롭도 맛나다. 사과 한쪽의 작고 둥근 곳에 사과의 달콤한 맛이 몽땅 고여있다. 서리내린 땅 위에서 이 나무에서 저 나무로 옮겨가며 비틀어지고 찌그러진 사과의 달콤함을 안다...p.24

 

팔고 남은 상업성없는 사과에 남은 단 맛 (어릴적 하두 과일을 좋아해서 어른들이 '넌 크면 과수원집에 시집가야한다'고 했는데, 누군가 '과수원에선 팔고남은 것만 먹으니 부잣집으로 가야하나'고 우스개소리를 던진 적이 있다. 근데 생각해보니, 팔리지않아도 오히려 벌레먹어, 벌레가 먹었기에 더 맛있는 과일을 먹는게 아닐까, 노동의 대가로^^)을 알아보는 그 소중한 눈, 그리고 겉보기에만 신경쓰지않고 그렇게 되기까지을 생각한 배려가 아름답다.

 

...작가는 난데없이 철 다 지나도록 나무가지에 매달려있는 못생긴 사과 이야기를 하는 걸까...지나친 햇빛과 너무 많은 비바람을 이겨내느라고, 그 스트레스를 감당하느라고 생긴 것인지 모른다. 사과의 단 맛은 그래서 생긴 것인지 모른다...괴상한 사람들...그들 속에 있는 어떤 아름다운 하나를 지키기 위해 몸부림 쳤기 떄문이다. 다시 말해 그들의 괴상함은 그들의 몸이 늙고 추해지면서도 그 아름다움을 포기하지않기 때문에 치르는 대가이다...(역자후기)

 

...그의 엄마처럼 사랑스러운 것을 길고 어두운 길 끝에서 찾을 수 있을 거라는 확신만 있다면 그 무서운 경험을 수천번이라도 기꺼이 할 것이라고 그는 생각했다...p.78

 

한사람 한사람의 이야기가 다 교훈이나 뭔가 깨닫고 배워야하는 것을 주지않는다. 그런 것을 찾고 찾는 것은, 오랜 국어교육의 악습이기도 하고. 그저 정상적이기도 하고 또 외곩수이기도 한 인물들의 모습과 그들이 용기내어 털어놓으면서, 젊은 조지 윌러드에게 도움이 되려는 마음은 지켜보며 슬프기도 하고 안쓰럽지만 흐뭇하기도 했다. 읽다보면 이들의 모습에서 나의 모습이 느껴지기도 한다. 도저히 객관화시켜 보기 어려운 내 모습이. 아마 그래서 소설을 읽는지도.

 

아 참, 맨마지막 역자의 말이 좋았다.

작은 것에 마음 상하며 쉽게 흔들리는 시절이다. 저 말간 가을빛은 순식간에 사라지고 곧이어 빈 들에 찬 서리 내리겠지만, 어딘가에서는 못생긴 사과의 단맛을 알아보고 소중히 여기는 사람들이 있을 것이다. 내 안에 , 우리 안에 있는 작고 못난, 그러나 사랑스러운 것들이 우리를 위로할 것이다...

 

아, 진짜 그래서 소설을 읽는지도.

 

p.s: 버전에 따라 Introduction이 있기도 하고 아니기도 하지만. 다음은 어빙 하위의 서문 (http://www.pagebypagebooks.com/Sherwood_Anderson/Winesburg_Ohio/INTRODUCTION_by_Irving_Howe_p1.html)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2        
The Modern Library's 100 Best Novels | Read 2012-03-28 13:34
http://blog.yes24.com/document/6249282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The Modern Library's 100 Best Novels.

 

Rank Novel Author
1 ULYSSES James Joyce
2 THE GREAT GATSBY F. Scott Fitzgerald
3 A PORTRAIT OF THE ARTIST AS A YOUNG MAN James Joyce
4 LOLITA Vladimir Nabokov
5 BRAVE NEW WORLD Aldous Huxley
6 THE SOUND AND THE FURY William Faulkner
7 CATCH-22 Joseph Heller
8 DARKNESS AT NOON Arthur Koestler
9 SONS AND LOVERS D.H. Lawrence
10 THE GRAPES OF WRATH John Steinbeck
11 UNDER THE VOLCANO Malcolm Lowry
12 THE WAY OF ALL FLESH Samuel Butler
13 1984 George Orwell
14 I CLAUDIUS Robert Graves
15 TO THE LIGHTHOUSE Virginia Woolf
16 AN AMERICAN TRAGEDY Theodore Dreiser
17 THE HEART IS A LONELY HUNTER Carson McCullers
18 SLAUGHTERHOUSE-FIVE Kurt Vonnegut
19 INVISIBLE MAN Ralph Ellison
20 NATIVE SON Richard Wright
21 HENDERSON THE RAIN KING Saul Bellow
22 APPOINTMENT IN SAMARRA John O'Hara
23 U.S.A. John Dos Passos
24 WINESBURG, OHIO Sherwood Anderson
25 A PASSAGE TO INDIA E.M. Forster
26 THE WINGS OF THE DOVE Henry James
27 THE AMBASSADORS Henry James
28 TENDER IS THE NIGHT F. Scott Fitzgerald
29 THE STUDS LONIGAN TRILOGY James T. Farrell
30 THE GOOD SOLDIER Ford Madox Ford
31 ANIMAL FARM George Orwell
32 THE GOLDEN BOWL Henry James
33 SISTER CARRIE Theodore Dreiser
34 A HANDFUL OF DUST Evelyn Waugh
35 AS I LAY DYING William Faulkner
36 ALL THE KING'S MEN Robert Penn Warren
37 THE BRIDGE OF SAN LUIS REY Thornton Wilder
38 HOWARDS END E.M. Forster
39 GO TELL IT ON THE MOUNTAIN James Baldwin
40 THE HEART OF THE MATTER Graham Greene
41 LORD OF THE FLIES William Golding
42 DELIVERANCE James Dickey
43 A DANCE TO THE MUSIC OF TIME Anthony Powell
44 POINT COUNTER POINT Aldous Huxley
45 THE SUN ALSO RISES Ernest Hemingway
46 THE SECRET AGENT Joseph Conrad
47 NOSTROMO Joseph Conrad
48 THE RAINBOW D.H. Lawrence
49 WOMEN IN LOVE D.H. Lawrence
50 TROPIC OF CANCER Henry Miller
51 THE NAKED AND THE DEAD Norman Mailer
52 PORTNOY'S COMPLAINT Philip Roth
53 PALE FIRE Vladimir Nabokov
54 LIGHT IN AUGUST William Faulkner
55 ON THE ROAD Jack Kerouac
56 THE MALTESE FALCON Dashiell Hammett
57 PARADE'S END Ford Madox Ford
58 THE AGE OF INNOCENCE Edith Wharton
59 ZULEIKA DOBSON Max Beerbohm
60 THE MOVIEGOER Walker Percy
61 DEATH COMES FOR THE ARCHBISHOP Willa Cather
62 FROM HERE TO ETERNITY James Jones
63 THE WAPSHOT CHRONICLES John Cheever
64 THE CATCHER IN THE RYE J.D. Salinger
65 A CLOCKWORK ORANGE Anthony Burgess
66 OF HUMAN BONDAGE W. Somerset Maugham
67 HEART OF DARKNESS Joseph Conrad
68 MAIN STREET Sinclair Lewis
69 THE HOUSE OF MIRTH Edith Wharton
70 THE ALEXANDRIA QUARTET Lawrence Durell
71 A HIGH WIND IN JAMAICA Richard Hughes
72 A HOUSE FOR MR BISWAS V.S. Naipaul
73 THE DAY OF THE LOCUST Nathanael West
74 A FAREWELL TO ARMS Ernest Hemingway
75 SCOOP Evelyn Waugh
76 THE PRIME OF MISS JEAN BRODIE Muriel Spark
77 FINNEGANS WAKE James Joyce
78 KIM Rudyard Kipling
79 A ROOM WITH A VIEW E.M. Forster
80 BRIDESHEAD REVISITED Evelyn Waugh
81 THE ADVENTURES OF AUGIE MARCH Saul Bellow
82 ANGLE OF REPOSE Wallace Stegner
83 A BEND IN THE RIVER V.S. Naipaul
84 THE DEATH OF THE HEART Elizabeth Bowen
85 LORD JIM Joseph Conrad
86 RAGTIME E.L. Doctorow
87 THE OLD WIVES' TALE Arnold Bennett
88 THE CALL OF THE WILD Jack London
89 LOVING Henry Green
90 MIDNIGHT'S CHILDREN Salman Rushdie
91 TOBACCO ROAD Erskine Caldwell
92 IRONWEED William Kennedy
93 THE MAGUS John Fowles
94 WIDE SARGASSO SEA Jean Rhys
95 UNDER THE NET Iris Murdoch
96 SOPHIE'S CHOICE William Styron
97 THE SHELTERING SKY Paul Bowles
98 THE POSTMAN ALWAYS RINGS TWICE James M. Cain
99 THE GINGER MAN J.P. Donleavy
100 THE MAGNIFICENT AMBERSONS Booth Tarkington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읽고있자니 기분이 좋아지는 오, 헨리 | Fiction 2012-03-28 12:16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6249149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오 헨리 단편선

오 헨리 저/김욱동 역
비채 | 2012년 02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읽고있자니 점점 기분이 좋아지는 단편소설집이었다. 역자의 작품해설 (그러나 나에겐 번역문은 그닥 마음에 들지않았다. 읽기가 좀 껄끄러운, 서숙교수님의 [와인즈버그, 오하이오]에 비해.흠흠, 쿨럭. 참, 그리고 p.278의 '소련사람과 일본사람들의...'는 원문 http://www.literaturecollection.com/a/o_henry/210/을 찾아보니
버젓이 Russians라고 되어있는데다 소비에트연방은 1922년에, 그 작품이 수록된 [The Trimmed Lamp and Other Stories of the Four Million]은 1919년에 출판되었다.그 단편은 그보다 먼저 씌어졌고)
에 따르면, 그의 전기작가 로버트 H.데이비스는 "나는 우울할때마다 오 헨리의 작품을 읽는다"라고 말했다고.
이해가 간다.

 

시사영어사에서 나온 빨간표지의 영한본으로 몇편만 읽다가 이번 작품선으로 30편을 읽었는데, 익숙한 작품도 여전히 재밌었고 (ㅎㅎ, 읽으면서 작중인물에게 잔소리하는 것도 재밌었고). 다만, heart to heart를 art to art 등으로 재치있게 바꾸는 것들은 원저를 읽는게 더 나을 거란 생각도 들었다.

 

기 드 모파상이 연상되는, 재치있으면서 놀라운 반전의 엔딩 (surprise ending, twist ending)에다, 단점으로 지적되지만 우연과 낭만성을 가지고 있어, 동화같기도 하다. 20세기초의 뉴욕 (나는 이 시대의 뉴욕 이야기가 참 좋더라. Rhys Bowen의 Molly Murphy시리즈도 그렇고)의 평범한 사람들의 이야기. 그의 작품선엔 워드 맥알리스터 (Ward McAllister)의 말, "there were only 'Four Hundred' people in New York City who were really worth noticing"과 이에 대해 오 헨리에게는 field of these little stories of the 'Four Million', 아니 뉴욕의 모든 인물이 다 주인공감이라는 말이 나온다 (이건 나중에, 1952년도 만들어진 옴니버스 영화 [O.Henry's Full House]의 다섯번쨰  이야기 'The Gift of Magi'에서 나레이터가 책을 들고 직접 읽어준다.

 

 5번째이갸기의 파트1)  

 

 

평범한 사람들의 이야기 속에는, 약삭바르지 못하고 착하기만 한 부부 (아참, 제목마다 원제도 같이 실어주지. The gift of Magi랑 '크리스마스 선물' 은 같은 거지만, 쓰고나니 꼭 다른 작품 같은 느낌, 그나저나 한창 마음 안좋을때 읽어서 트집만 잡긴 했지만, 남편이 새외투와 장갑조차 없다는데 왠 시계줄을?? 그리고, '사랑의 희생'), 행운이 찾아와도 보이는 것만 봐서인지
진실을 알아차리지 못하는 예쁘지만 안쓰러운 여인네 ('구두쇠연인', 어이구야, 베니스잖니), 보고있자니 참 흐뭇한 처신을 하는 기특한 이들 ('다시 찾아온 삶'에서 지미 밸런타인을 못알아본척한 밴 프라이스형사, 우아 정말 자베르와 영다른..'정말 복받으실거예요',  '물방앗간이 있는 예배당' 난 그녀가 혹시 빈약한 가족관계때문에 연기하는가 싶었지만 엔딩에서 흐뭇), 보고있기에도 아름다운 로맨스 ('낙원에 들른 손님' 둘은 천생연분일듯. 가치관이 비슷하니. '도시의 패배'에선 곱게자란 귀족녀의 한마디에 또 흐뭇, 역시 잘 배운다는게 뭔지 알려준듯. 신사보다는 정말 좋은 남자를 알아본 기특한 여인네였음, '채광창이 있는 방'에선 어쩜 이야기엔 안나왔지만 의사인 윌리엄 잭슨과 미스리슨이 잘되지않을까? ^^)

 

..대도시에서는 '로맨스'와 '모험'이라는 쌍둥이 요정이 자기들을 찾아 헤매는 진짜 모험가들을 찾아 언제나 활개치며 돌아다니고 있다 우리가 거리를 쏘다니는 동안 이 요정들은 교활하게 우리의 눈치를 살피고는 여러가지 가면을 바꿔가며 우리에게 도전해온다...낯선사람들과 한순간 증오와 애정과 공포의 눈깅을 주고받을 떄도 있다. ..시선이 우리를 사로잡고 허망하고 쓸쓸하며 황홀하고 신비로운, 스릴있고 변화무쌍한 모험의 실마리가 우리의 손안에 살며시 미끄러져 들어온다. 그러나 그것을 반가이 붙잡고 따라가는 사람은 거의 없다. 인습이라는 쇠사슬에 우리를 꽁꽁 묶어놓고 있기 때문이다. 그리하여 언젠가는 무척이나 따분한 인생의 막바지에 이르러 우리의 로맨스라는 것은 고작 한두번의 결혼이나....p.161~162

 

'붉은 추장의 몸값'이나 '가구딸린 방'은, 호러나 추리물 등을 엮은 단편선에도 실렸던 작품.  

 

'인생은 흐느낌과 훌쩍거림 그리고 미소로 이루어져있으며 그 중에서 훌쩍거릴 때가 가장많다 (p.20)'고 하지만, 나에겐 인생은, '이런!! (열받음)', '왜그랬을까 (후회), '으흐흐흐 (자뻑)', '으아 (무안)', '으흐흐흐 (뿌듯한 행복과 감동)'의 주기적 반복인듯.

 

 

p.s: 위에서 말했던 1952년도 만들어진 옴니버스 영화 [O.Henry's Full House]에는,

1. The Cop and the Anthem

2. The Clarion Call

3. The Last Leaf

4. The Ransom of Red Chief

5. The Gift of Magi 가 실려있는데, 1편에선 Charles Laughton (히치콕의 [자메이카 인]에 나왔던)이 어떻게든 감옥에 가서 편한 밤과 식사를 하려다가 거리에서 만난 여인네에게 Marilyn Monroe에게 집적대지만, 실상 거리의 여인이었던 그녀는 자신을 Lady라 불렀다며 화내기는 커녕 황홀해하(지만, 연기는 그닥...)는 장면이 나온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1        
Monk (Novel) | On Mysteries 2012-03-28 12:04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6249123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질문하신 분께,

드라마작가 출신인 Lee Goldberg가 Monk (미드) 제작진의 허락을 받고, 샤로나가 아닌 나탈리 티거의 나레이션으로 2006년부터 작품을 발표했습니다. 드라마는 2002년부터 시작해서 2005년도에는 시즌5가 방송되고 있었고, 따라서 소설1탄 [Monk Goes to the Firehouse]의 에피소드는 약간 각색되어 드라마로 방송되었습니다. 소설의 몽크는 드라마의 몽크보다 좀 더 과격(^^)합니다. 드라마의 에피소드는 많아봤자 2개의 사건이지만, 소설엔 3개 이상이 연결됩니다. 또한, 비행기를 못타는 등 여러 phobia가 있기도 해서 비행기를 몇번 탔는가 등에서도 소설과 드라마의 대사가 가끔 불일치하기도 합니다.

 

시리즈 순서는,

 

Mr. Monk Goes to the Fire House


Signet Book | 2006년 01월

 

 

Mr. Monk Goes to Hawaii


Signet Book | 2006년 06월

 

 

Mr. Monk And the Blue Flu

Lee Goldberg
Signet Book | 2007년 01월

 

 

Mr. Monk and the Two Assistants

Lee Goldberg
Signet Book | 2008년 01월

이것도 드라마 에피로 나왔지만 세부설정이 좀 다릅니다.

 

 

 

Mr. Monk in Outer Space

Lee Goldberg
Signet Book | 2008년 06월

 

 

 

Mr. Monk Goes to Germany

Lee Goldberg
Obsidian Mysteries | 2008년 12월

 

Mr. Monk Is Miserable

Lee Goldberg
Signet Book | 2009년 06월

 

 

Mr. Monk and the Dirty Cop

Lee Goldberg
Obsidian Mysteries | 2009년 12월

 

 

 

Mr. Monk in Trouble

Lee Goldberg
Signet Book | 2010년 06월

 

 

 

Mr. Monk Is Cleaned Out

Goldberg, Lee
Penguin Group USA | 2010년 12월

 

 

 

Mr. Monk on the Road

Goldberg, Lee
Penguin Group USA | 2011년 05월

 

 

 

Mr. Monk on the Couch

Goldberg, Lee
Penguin Group USA | 2011년 12월

 

 

 

Mr. Monk on Patrol

Goldberg, Lee
Penguin Group USA | 2012년 01월

 

몽크, 읽고있으면 몇번이나 뒤집어지게 웃겨서 기분이 좋아지죠.

작가사이트 (http://www.leegoldberg.com/ )나 Lee Goldberg의 트위터에서 한번 코멘트해서 질문해보세요. 무척 열심히 글을 쓰고 또 좀 수다스러워서 소설 질문하면 답해줄거예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잊지못할거야, 사토루 | あなたやっぱり 2012-03-22 03:19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6226603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모두, 안녕히

구보데라 다케히코 저/홍은주 역
비채 | 2012년 02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글쎄, 이 작품은 아무리 시간이 지나도 잊지못할 것 같다. 매우 가볍게 잡고 가볍게 읽었지만, 어느순간 잠은 달아났고 새벽2시 눈물을 흘리면서 컴퓨터를 켰다. 도저히 그대로는 잠을 잘 수 없을 것 같은 기분이었다.

 

와타라이 사토루는 원래 엔도 사토루었다. 세살때 이혼한 어머니 히나의 성을 따 그가 태어나기 삼년전부터 살았던 도영 후로쿠 제2단지 동 502호에 살고있다. 초등학교를 졸업한 뒤 중학교를 가지않겠다고 선언한 뒤부터 사토루는 단지밖을 벗어나지 않는다. 그의 선언은 누군가의 검증과 선생님의 성공불가능한 설득과 분노 이후로 (읽고있는 내 생각에는) 너무 쉽게 받아들여진채 그는 중학교 졸업장까지 손에 쥔다 (왜 이리 쉽게 받아들여졌는지와 또 등교거부를 한 친구와의 다른 대우를 보면서 느낀 의아함은 반복적이지만 전혀 지루하지않은 그의 자기단련과 몸만 커버린 어린아이를 보는 매우 색다른 매력 때문에 잠시 잊혀졌다) . 단지 안의 복지관에서 책을 읽고, 상영되는 영화를 보며 어느날 보게된 오야마 마쓰다쓰 (우리나라 이름으로는 최영의, 그러나 최배달로 가장 잘 알려졌다. 그가 얼마나 사토루에게 영향을 주었는지...를 생각해보니 그의 일생을 영화화한, 양동근 주연의 [바람의 파이터]가 매우 보고싶어졌다)의 극진가라테 책을 보고 반하게 되고, 일상의 목적을 정하게 된다. 두손가락으로 팔굽혀펴기와 물구나무서기, 눈찌르기와 낭심치기 등.

 

 
그에게는 아침, 점심, 저녁의 체력단련외에도 단지안을 순찰하며 동창생들에게 무슨일이 없는지 파악하는 것 또한 빠뜨릴 수 없는 일과였다. 또한, 원래 좋아하던 케익을 파는, 단지 안 제과점 타이지론느에서 케이크만드는 법을 배워 주인장의 뒤를 이으려는 꿈도 있다.

 

 

매년마다 사토루가 파악하는 107명의 동창생중 누가 이사를 하고 몇명이 남았는지 하는 것으로 장 (chapter)이 구분된다. 초등학교를 졸업한뒤 그가 대하는 사람들이라야 복지관 노리스기씨, 타이지론느의 사부, 어머니 히나나 동창생의 부모 등에 지나지않는 사토루에게 말투는 매우 짧고 단순하다. 이야기는 그의 짧고 단순한 말투처럼 매우 단순하고 직접적으로 진행된다. 얼마나 직선적이냐면 (최근 이런 유머트윗을 읽은 적이 있는데..'세 명이서 하는게 threesome이고 두명이서 하는게 twosome이라면 handsome은 뭐게?'), 청소년기의 최대관심사인 이성에 대해 바로 몸이 반응을 하며 강아지의 붕가붕가처럼 다른이는 신경쓰지않는다는 것. 하지만, 의외로 사토루의 단순함 때문인지 이야기는 당혹스럽기보다도 가까운 누군가의 은밀함을 눈치채고 귀여움반, 걱정반 등으로 쳐다보는 것처럼 다가왔다.

 

하지만, 20대를 넘어선 사토루가 사키를 사귀게 되고 제과점의 미래를 염두에 두면서 부터, 단지안을 벗어나지않는 미스테리는 보다 크고 심각하게 다가온다 (그 부분은 언급을 생략하고 싶다. 그 부분은 이 책을 잡는 분들이 직접챙길 몫 같아서). 그의 행동은 이제 더이상 단순무식의 독특한 매력이 아닌, 누군가에겐 일방적으로 주어지는 조건인지라 비극적이 되버린다.

 

어떠한 것을 머리로 아는 것과 마음으로 받아들이는 것은 다르다. 사토루의 강박적인 순찰에 이유가 있으며, 그 또한 규칙적인 걸음과 즉각적인 시각적 파악 이상으로 심적인 고통과 극복의 몸부림이라는 것을 알자, 단순무식한 그의 인상은 또 여러겹을 둔 심연처럼 복갑해져버린다. 인생은 컴플렉스의 극복으로 이어진다. 단지안에서만 살아 매우 단순하고 평온할 것 같은 그의 마음 속에는, 단순히 반한 것 이상으로 오야마 마쓰다쓰의 전설을 따라하며 강해지고픈 그의 격렬한 소망이 가득했다. 

 

어릴적부터 따돌림을 당했던, 간단히 무시당했던 소노다지만 사토루가 사랑을 잃고 힘들때 Pretenders의 'Stop your sobbing (http://www.youtube.com/watch?v=wB9zg_JIL0k)를 불러주고 (youtube로 찾아듣는데...안되는 노래로 열심히 불러주는 소노부가 그려졌다), 그리고 힘겹게 장부를 적고 남기고 간 노래 Samuel Barber의 'Agnus Dei (http://www.youtube.com/watch?v=KkObnNQCMtM)' 부분에선 정말 슬펐다. 겉으로 보이는 것으로 사람을 판단할 수는 없다. 겉으로는 매우 단순하고 거칠듯 보여도 그 속은 매우 여리고 아름답고 섬세한 것을.

 

밤을 새서 사랑을 하고 체력단련을 하고 케익을 만들어도 모든게 아름답고 행복했던 시절이 사라지고, 이제 하나둘 떠나기 시작한다. 맥주캔을 비우고 양주를 들이마시고 죽을 것같이 괴롭던 것도 익숙해져버리고, 단지안은 황폐해지고 사람들은 소원해지고 누군가는 아무도 모르게 죽고 썪어간다. 간만에 생긴 친구를 위협하는 만만치않은 인물도 등장한다. 그때, 사토루는 인생의 영웅 오야마 마쓰다쓰의 전설을 파헤치는 르뽀를 맞닥드리고 충격에 빠진다. 아마도 그 한권의 얇은 책은, 아파트 사람들이 줄어들고 불이 일어나고 하는 것보다 더 충격적인 것일지도. 노리스기씨의 말이 정말 두번째로 이 책에서 인상적이었고, 그리고 가장 많이 여운이 남는다. 오야마 마쓰다쓰는 정말 무섭고도 무서워서 개처럼 으르렁거렸지만 결국 고통과 죽음을 직면했고, 그게 소를 때려 잡은 것이 사실이다 아니다를 밝히는 것보다 훨씬 중요하다는 것을. 정말 강하다는 것은, 가장 그대로를 먼저 받아들인다는 것에서 출발하는 것. 약할지라도 부족할지라도. 하지만 돌아서서 도망치지않는다는 것. 그게 바로 용기이며 인간의 가치라는 것.

 

제목인 '모두, 안녕히'는 사토루의 초등학교 하교인사인 것처럼, 그 인사는 오늘 학교일상은 마무리짓고 내일 또 다시 보자는 것이 암시되어있는 것처럼, 사토루 또한 이 책장을 접어도 잊지못하고 응원할 것이다. 그에게 나를 얹어 나를 응원하듯.

 

 

 

이후의 부분은 기억이 나지않습니다.

 

 

p.s: 작성후 저장하니 서버점검이라는군요. 공지했었나요? 블로그에 들어와 제일 먼저 위에 공지뜨는거 보는데 오늘 리뷰쓰기전에는 못본것 같습니다. 눈물을 흘리면서 저장버튼을 누르고 에러가 뜨자, 정말 여기 제 블로그 다 지워버리고 싶을만큼 화가 났습니다. 삭제전에 정말 삭제하겠냐고 묻는 것처럼, 글쓰기 버튼을 누를때 오늘 에러점검입니다...라는 메세지같은거 하나 뜨면 이런 심적 충격과 고통은 없겠습니다. 다행이 임시저장된 게 일부 남아 다행이지만, 이 책이 너무 마음에 와닿아 벅찬가슴에 책장을 덮고 그 마음을 쏟아내듯 써버리고 난뒤 슬픈 여운을 잊어버리려는 마음 때문에 쓰고난 뒤 기억이 나지않아, 아니 기억이 나더라도 그 마음이 아닌것 같아 마무리할지 아닐지 모르겠습니다.

 

당분간 떠납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2)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3        
저 눈사람은 왜 집을 보고 있지요 (히히히, 은근 무섭지, 해리홀레 시리즈 #7) | - Police Procedurals 2012-03-20 17:13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6219561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스노우맨

요 네스뵈 저/노진선 역
비채 | 2012년 02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솔직히 책표지에 흔히 있는 칭찬문구는 기대치를 끌여올려 오히려 정당히 평가를 받아야함을 깎아먹기도 한다. 가끔 스티븐 킹같은 거장의 칭찬도.. 이번엔 제임스 엘로이 (뭐...)와 마이클 코넬리 (뭐라???)의 칭찬이었다. 일단 다 읽고난 뒤의 느낌을 말하자면, 같은 해리지만 (마이클 코넬리의 해리 보쉬와 비교하여) 매우 비슷하기도 하지만 매우 다른 해리이고, 역시 시리즈를 읽고나면서 정드는 건 무시를 못하는 터라 여전히 해리 보쉬가 더 좋지만, 이 해리도 꽤 괜찮다는 느낌이 든다. 다만, 그네들이 사귀는 여자들이 마음에 안들 뿐이다 ㅡ.ㅡ (공정하게 말하자면, 약간 불공정하게 묘사되었기 때문일지 모르겠다. 이번 작품에만 한정하여 보면, 라켈같은 경우에는 피해자이지만, 왠지 상대를 기만하며 얄밉다는 생각이 들어...) 초반부에는 작가, 혹시 호러쪽에 자질이 있는게 아닌가 하며 존 코널리가 연상되기도 하였다. 존 코널리의 본격호러물은 매우 전통적이면서도 무섭지만, 스릴러물은 호러틱하지만 하드코어하다. 이 작품에선 예상보다 덜 잔인하지만서두, 스노우맨의 설정이 은근 매우 소름이 끼쳐서 읽고있는 현재 눈이 안오는 사실에 감사했다. 만약 이 작품 읽다가 문득 눈사람을 마주친다면 정말 은근 뒤통수 땡기게 무서울듯 싶다. 물론, 우리나라의 2등신 눈사람이 아닌 3등신 이상의 빼죽한 당근코를 달은 눈사람일 경우에 특히.

 

(흠, 역시 눈사람은 두리뭉실해야...)

 

여하간, 추리소설이나 미스테리 드라마의 재미는 보는 내내 '니가 범인이지!?!'를 해줘야 하는데..(그이랑 나랑 추리드라마보면 맨날 하는 짓) 이번에도 역시 그걸 하는 재미가 쏠쏠. 과거와 현재를 이어가며 중요한 대사 "우리는 이제 죽을거야"라든가, 옆구리의 상처라든가, 유전적 병으로 인한 (유재석의 저쪼아래를 능가하는) 신체적 특징 등이 그닥 어렵지않게 뿌려져있는 터라, 역시나 0씨가 범인이라는 중간의 내 짐작을 여실히 들어맞아 상쾌통쾌..하하.

 

해리 홀레 시리즈 (Jo Nesbø - Harry Hole series) 의 7번째이며 1권과 2권은 영역되어있지만 않지만, 출판사 소식에 따르면 이 시리즈를 다 소개할거라는 거 같아 기쁘다 (추리물 편식하는 주제에, 출판되는 추리물의 편중엔 신경을 쓰며;;;)

 

1980년의 어느 눈내린날에서 이야기는 시작한다 (추리물에서 은근 시선뺏기용도 많지만, 중요하지않은척 매우 중요한 복선도 깔아놓는다는 점. 그래서 대강 읽을 수가 없다). 어린 아들을 두고 이제 헤어지려는 연인을 만나러 온 유부녀, 마지막 정사중에 누군가 훔쳐보는 시선,을 그리고 아들에게선 눈사람에 대한 의미심장한 말을 듣는다.

 

그리고 2004년의 해리 홀레. 그는 노르웨이경찰중 FBI의 훈련을 받고 온 유일한 경찰이자 또 연쇄살인범을 잡은 유일한 형사이다. 유명세에 비해 그는 불복종, 알콜중독 등의 문제를 갖고있으며 여전히 사생활은 곰팡이와 (곰팡이맨, 호러인줄 알았더니 코메디였어) 전연인 라켈에 대한 무의식적 미련과 사랑과 그녀의 아들에 대한 사랑 등 정리되지않은 혼돈의 수렁에 있다 (이 작품 이전 시리즈 중간에 그는 존경하는 동료 2명과 상사 1명을 미스테리하게 잃었으며, 이 부분은 여전히 그가 해결해야할 미스테리로 남는다)

 

...거울을 피해다니기 때문이다. 대신 타인의 어굴을 들여다보며 그 안에서 그들의 고통, 약점, 악몽, 스스로 속이는 동기와 이유를 찾아내려 했다. 그들의 피곤한 거짓말을 들으며, 이미 마음의 감옥에 갇힌 사람들을 감옥에 집어넣는 자신의 일에서 의미를 찾으려 노력했다. 미움과 자기혐오의 감옥이 어떤 것인지 그는 매우 잘 알고있다....192센이미터..빡빡 깎은 금발..살갗밑으로 툭 튀어나온 쇄골..뼈와 살갗 사이에는 근육 뿐이었다...비뻑마른 북극곰...근육질이지만 충격적일 정도로 마른 포식자. 한마디로 그는 시들고 있었다....p.21

 

그를 지탱하는 것은, 범죄자를 잡는 형사의 일. 사랑하는 아이를 두고 유부녀들이 연속적으로 실종되고, 또한 첫눈이 내리는날 만들어진 눈사람이 남아있자 해리 홀레는, 모든 이들이 부인함에도 연쇄살인이라는 직감이 들고 공통점을 파악해나간다.

 

...눈사람은 외로워보였다...순간 구름 뒤에서 달이 스르르 모습을 드러내자, 가지런히 늘어선 눈사람의 새까만 이빨이 눈에 들어왔다. 그리고 두 눈동자도. 요나스는 자기도모르게 숨을 헉 들이쉬며, 뒤로 두발짝 물러섰다. 조약돌 눈이 반짝였다. 그리고 그 눈은 집안을 들여다보지않고 올려다 보고있었다. 요나스의 방을...p.41

 

...눈이 쌓여있었다...잠이 안와서 밖에 나간걸거야. 대문에서 시작된 발자국은 그녀가 서있는 창문 바로 밑에서 멈춰 있었다. 얇게 쌓인 눈에 찍힌 한줄의 검은 점 같았다. 그점은 극적으로 멈춰있었다. 돌아가는 발자국은 없었다....p.189

 

 

윗사람들은 해리가 못마땅하지만 그의 능력은 심히 인정하는 터라 여하간 내버려두고, 그는 타지에서 전출온 미모의 능력자인 여형사 카트리네 브라트, 망누스 스카레, 과학수사과의 비레른 홀름과 함께 조용히 수사를 시작한다. 그 와중에 사건의 증거물을 수집하다 10여년전 실종되버린 경찰 게르르 라프토란 이름이 떠오른다. 그리고 해리에게 도전하듯 보낸 스노우맨의 편지.

 

전연인 라켈의 현재연인이자 의사인 마티아스, 그가 알려주는 성형외과 의사 용의자 이다르, 그리고 그의 고객인 미디어 재벌 스퇴프 등이 등장하는 가운데, 말그대로 skeleton in the closet이  튀어나오는데...

 

그나저나 읽던 와중에 난 이런 생각이 들었다. 왜 등장하는 형사들은 한결같이 사생활, 즉 비정상적인 가족관계와 굴곡많은 인간관계를 가지는 것일까. 뛰어난 능력자에 피해자에게도 공감하는 따뜻한 마음을 가졌음에도. 이제까지 보면서 행복한 형사는 미야베 미유키의 스기무라 사부로 ([누군가]와 [이름없는 독])정도일뿐 (미미여사는 이렇게 말했다 "인생에 부족함이 없거나, 행복한 인생을 보내고 있는 탐정이란 존재는 미스터리 세계에서 매우 드문 것 같다는 생각을 항상 하고 있습니다. 평범하고 이렇다 할 장점도 없지만 일상생활은 안정되어 있어 안락하고 행복한 사람. 이 작품은 그런 인물이 주인공입니다. 결과적으로, 그가 쫓는 사건은 아주 사소한 것이 되어 버렸습니다.그 사소함 속에서, 독자 여러분의 마음속에 무언가 남았으면 합니다. ).

(난 이 두사람이 참 좋은게, 둘 다 성폭행으로 태어났음에도 스스로를 부정하지않는다는 것. 스스로 더럽다고 인생을 망치지않고, 매우 힘들지만 그래도 참 똑똑하게 잘 살아간다는 것. 특히 고렌은 내가 본 TV시리즈 형사 중 가장 머리좋고 뛰어나다) 

 

 

 

그런데, 이걸 잡고있다가 Law & Order: Criminal Intent (야호, 시즌10에서 고렌형사가 돌아왔다~)와 Law & Order : Special Victim Unit의 올리비아 형사를 보면서 (8-17,어제밤에는 올리비아의 엄마가 강간을 당해서 낳은게 올리비아였으며, 그녀의 아버지가 합법적인 결혼관계에서 낳은 남동생이 성폭행범으로 몰리는 에피소드가 등장했다. 자기를 믿어달라는 남동생을 은근 귀여워하면서도 믿지못하며 "너도 강간범의 자식이야"라고 우는 그녀를 보는데, 참...여하간, 그래서 그녀는 성폭행범을 잡는데 있어 뛰어났고, 작은 실마리를 듣고 전문가적 지식과 경험을 이용하여 결국 과거의 사건을 밝혀냈다), 사생활을 헌신하지않고서야 이렇게 대단하지 못할거란 생각이 들었다. 작가또한 자기가 겪은 것 이상을 쓰지못하는데, 형사라고 어찌 모든 것을.. 올리비아의 눈물을 보면서 올레그에 대해 느끼는 해리의 마음을 보면서, 나라면 과연 '설정일뿐이야'라며 정상적으로 살 수 있을까란 생각이 들었다.

 

...권투선수들이 맞는대로 휘청거려야지. 저항하지마. 일의 어떤 부분이 조금이라도 신경을 건드린다면, 건드리게 내버려둬. 어차피 막아낸다 해도 오래가지 못하니까. 조금씩 조금씩 받아들인 다음 댐처럼 풀어놔. 벽에 금이 갈때까지 담아두지 말라는 말이야...p.264

 

근데, 이 해리는 좀 보기가 편하다. 해리 보쉬보다는 좀 더 너그럽고 책임감 있는 상사인 하겐반장도 있고, 육체적, 심리적으로 저렇게 자기방어도 할 줄 알고 (거기에서 더 나아가 "어떤 사람이냐?"며 능력을 묻는 질문에 무슨 여자는 다 눕혀야하고 꼬셔야 하는 관문으로 생각하는 쓰레기같은 마초들과 달리, 멘토가 되어 주고 뭐 총을 빼았았다는 사실보다는 일단 잡혔다로 단순화시켜주는 아량도 있고), 발냄새를 감수하고도 서로 도움을 주고있는 어릴적 친구도 있고, 일단 지금봐도 잘 키워놓은 올레그도 있고 ^0^ 

소설을 통해 그 나라의 문화를 들여다보는 측면도 있어 흥미롭다. 미디어재벌이 용의자가 되고 해리가 토크쇼에 진출하면서 등장하는 이야기들, 즉 연쇄살인범하면 생각나는 나라 미국의 국제사회에서 가지는 영향력과 노르웨이의복지국이라지만 그건 사회복지일뿐 일반국민의 윤리의식과는 별개인 것 등. 결국 스웨덴에서인가 발표된 연구결과에서 전세계 아이들의 10~15%가 혼외관계에서 태어났다는, 기만과 정체성의 혼란을 유전질환에 엮어, 한편의 호러스릴러가 탄생되었다 (마지막 책장을 넘기는 와중에 아까웠던 손가락과 기특한 올레그. 같은 과정이지만, 범인과 올레그는 왜이리 다른건지). 문학적으로도 매우 뛰어난 해닝 만켈, 밀레니엄 1탄때문에 시리즈를 포기한 분들도 계시지만 정말 화끈후련했던 스티그 라르손 등만 기억되는, 국내에선 큰 존재감을 남기지 못하는 북유럽스릴러 중에서 (http://article.joinsmsn.com/news/article/article.asp?Total_ID=7524878) 가장 헐리우드적인 재미로 다가와, 다음편이 기다려진다 (위 신문기사 읽어보니 이 작품 이전작들이 아니라 이후 작품들이 소개된다네..좀 아쉽다).

 

 

(북트레일러)

 

 

p.s: 한번 이거 읽으실분, 나중에 눈올 때 읽다가 눈사람 한번 봐주세요, 어떤 느낌일지 (음, 전 심장이 약해서 못해볼거 같아 경험담이라도 들으려구요. 진짜 얼마나 무서울지;;;;;)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2        
Jo Nesbø - Harry Hole series | On Mysteries 2012-03-11 16:56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6181089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위 사진 넘 잘 찍으셨네)

 

 


(아, 누구 닮은거 같은데....)

 

 

 

 

작가 사이트 : http://jonesbo.com/

 

 

The Harry Hole novels

 

#1, 1997 – Flaggermusmannen: The Bat Man 유흥가

: The novel is not yet available in English.

#2, 1998 – Kakerlakkene: The Cockroaches 태국

: The novel is not yet available in English.

#3, 2000 – Rødstrupe; English translation by Don Bartlett: The Redbreast (2006) 2차세계대전, 네오 나찌

; Best Norwegian Crime Novel ever + Crime Writers' Association Duncan Lawrie International Dagger

#4, 2002 – Sorgenfri; English translation by Don Bartlett: Nemesis (2008) 은행강도

: This book introduces for the first time the character Beate Lønn, who would become an important part of the series, a valued partner (and friend) of Harry and significantly interacting with other characters. Highly courageous and dedicated, she is the daughter of a police officer killed by a bank robber and has joined the police in order to emulate him; she has the unique ability to remember every face she had ever seen; to begin with, she is very shy and easily embarrassed, though she would gain confidence in the course of this and later books.

 

#5, 2003 – Marekors; English translation by Don Bartlett: The Devil's Star (2005) 연쇄살인

: long-time adversary Tom Waaler

 

#6, 2005 – Frelseren; English translation by Don Bartlett: The Redeemer (2009)

#7, 2007 – Snømannen; English translation by Don Bartlett: The Snowman (2010)

; The Norwegian Booksellers’ Prize 2007 for Best Novel of the Year and with The Norwegian Book Club Prize (Den norske leserprisen) 2007 for Best Novel of the Year.

 

 

스노우맨

노진선 역/요 네스뵈 저
비채 | 2012년 02월

 

#8, 2009 – Panserhjerte; English translation by Don Bartlett: The Leopard (2011)

#9, 2011 – Gjenferd; English translation by Don Bartlett: Phantom (2012)

 

 

Hole is a classic loose cannon in the police force, with few close friends and some unorthodox methods.

Harry lost his mother, a descendant of the Sami people, to cancer while he was in his twenties, and he has never had a close relationship to his father Olav Hole, who is a teacher. Harry has a younger sister with Down syndrome.

Hole is a heavy smoker and an alcoholic. The latter brings him into repeated conflict with his superiors and some of his colleagues, but Bjarne Møller, head of Hole's department and one of his closest friends, manages to prevent him from being kicked out. This is not primarily due to pity, but the fact that Harry Hole is also a brilliant detective. He is foremost recognized in Norway due to his involvement in the catching of a serial killer in Australia. Harry Hole is one of few on the force who has undergone special training by the FBI.

He also has two close friends at the Forensics division of Norwegian police, one of them being Beate Lønn whom Harry often (off the record) use to extract crucial information from in critical situations.

Two of Hole's partners are killed in the line of duty during the series of novels. Proving that a highly regarded colleague is actually corrupt and responsible for the first of these murders becomes at some point Hole's main mission in life.

Harry Hole's home address is Sofies Gate in Bislett, Oslo. Close by is his favourite "watering hole", Restaurant Schrøder (or Schrøder's for short). 

 

Appearance

Tall, athletic, lean. Blonde hair, machine-cropped. Stands up one centimetre from large, bumpy skull. Skin white, nose large, with a network of thin veins. Pupils are blue with that faded look long-term alcoholics get. Harry”s mouth is his best feature and what women tend to fall for.

 

 

대략 저런 생김새이지만, 마틴 스콜세지 감독이 영화[스노우맨] 감독맡은 것은 확정. 주인공 해리 홀은
레오나르도 디 카프리오 등 모색중. 근데, 레오나르도 디 카프리오가 한 영화에서 프랭크 시나트라를 연기한다는 소리도 들었는데, 그건 아직 미정. 근데 레오와 프랭크는 마치 권투의 헤비급과 라이트급 아님감?

 

 

 

 

 
 
 

 

 

 

아우, 또 새시리즈 읽으려니 강박증 같은거 시작됬어 ㅡ.ㅜ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원작보다 더 마음에 든 [화차] | - Mystery suspense Thriller SF Horror 2012-03-11 16:35
http://blog.yes24.com/document/6180999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원작자 미야베 미유키는, 일본어번역판 DVD를 세번째 본다며 변영주 감독에게 '너무 잘 만들어줘서 고맙다'라고 말했다고 한다 (http://www.asiatoday.co.kr/news/view.asp?seq=605545)

 

 

영화가 시작되자, 난 대강의 이야기만 기억날뿐 당최...

 

며칠전 서류함을 정리하면서, 그에게 전화하며 '00년도에 우리가 00했던가?'하고 묻곤 했는데, 그것들을 기억못하는 내가 참 황당헀다며 그가 나중에 말했다.

 

'알아, 알아. 단지 그 기억으로 가는 줄기만 잠깐 까먹었을뿐 키워드만 줘봐  다 기억해!'

 

 

줄거리가 가물거렸어도 내가 쓴 감상 한줄이자 제목 '성공하지 그랬어...'는 기억에 남았다. 그리고 이 말은, 남주 이 선균이 대신 말해준다. '잡히지마'라고.

 

 

참, 이선균의 특유의 울리는 듯한 목소리. 저기 메릴 스트립도 영화마다 다른 톤에 액센트를 쓰면서 변신을 꾀했는데, 좀 변화를 시도함이 어떨런지. 자꾸 과거의 그의 필모가 생각나서.

 

영화와 원작 소설의 가장 큰 차이는, 약혼녀를 잃은 남자가 진실에 다가가자 슬그머니 사라지는 원작과 달리 영화에는 끝까지 그녀를 만나고싶어하는 남주가 있는 것. 그리고, 원작에는 가끔 직접해설을 하는 부분이 없이 간략하지만 이해가 가게 여주의 상황을 보여주는 것. 내 보기에도 영화가 참 잘만들어졌다는 생각.

 

특히나, 김민희의 재발견. '아버지를 죽여달라'는 기도 그리고 이걸 본 남편이 문을 닫는 것(원작에선, 남편이 '아버지 죽어줘 죽어줘'하는 그녀를 보고서 '....너무나도 무시무시하게 느껴져서...자기 부모 아닙니까? 전 더 이상 참을 수 없었어요....제마음속의 제방이 우르르 무너져 내렸습니다..'라고 말하는데, 영화속 방문을 닫는 남편의 모습이나 얼굴에선 그닥. 대신 이름을 부르는 그녀에게 문을 닫는 행위로만 표현된다. 무게의 중심을 그녀의 잔혹함이 아닌, 그렇게 기도할 수 밖에 없는 그녀로) , 고양이 앞의 쥐처럼 뻣뻣해진 공포의 모습 (원작의 내용보다 더 그녀에 대한 사채업자들의 공포와 무력감이 잘 표현되었다), 무표정한 얼굴속의 잔인함 등 시나리오도 잘 짜여졌지만, 그녀 또한 무리하지 않게 보는 이로부터 공감을 이끌어낸다.

 

 

 

(의도를 감춘 화사한 웃음이 바로 사라진 뒤, 무언가 직감한 표정)

 

 

동물병원 원장인 문호는 자주 병원밖의 강아지들을 보러오는 여인 선영에 호감을 갖게 되고, 말을 걸지 못하다가 우연히 더운날 사온 하드를 주며 수줍게 그녀에게 다가간다. 그 둘은 결국 사랑에 빠지고 결혼을 하게 되어, 청첩장을 인쇄해 문호의 안동 본가로 인사를 가게 된다. 비가오는 고속도로 휴게실, 커피를 사러갔다 온 문호는 차문도 열려있고 우산도 놓여있는 상태로 선영이 사라진 것을 발견, 패닉에 빠진다. 좀 더 먼거리의 주유소 여자화장실 입구에서 발견된 선영의 나비핀. 그는 경찰에 신고하지만, 자기가 보기엔 자발적이 아닌 납치사건이라 생각됨에도 반응이 없는 경찰에 화를 내곤 전직강력계 형사인 사촌형 종근을 찾아간다. 종근은 뇌물수수로 인해 면직되고, 홀로 살림을 맡은 그의 아내가 오히려 더 안쓰러운 동료의 도움으로 물류센터 보안팀장 자리를 제의 받지만 그닥 내켜하지 않는다.
문호는 그에게 약혼녀를 찾아달라고 부탁하고...

 

그냥 밥벌이로서가 아닌 형사일을 너무 좋아하는 것이 좀 더 티가 났으면 하지만, 이는 그냥 전동료이자 현직 강력계형사반장의 대사로 전달될 뿐이다.

수사의 노하우는 종근이 가지고 있지만, 중요한 대목을 집어내는 것은 동물병원의 귀여운 간호사.
그녀는 선영이 실종된 날 그녀에게 '은행계좌 신설및 신용카드 발금을 하다가 알았는데, 과거에 개인파산을 한 적이 있냐'며 물은 은행에 다니는 문호친구 동생인듯. 그리고 그것이 선영이 자발적으로 떠나게된 계기가 된 것으로 보이는데다, 자기가 개인파산한 적이 있는데 신용카드발급을 신청할 수 있냐는 질문으로 이어진다. 지문채취키트를 가지고 선영의 집에 간 종근은, 그녀가 모든 지문을 지우고 간 사실에 범죄를 직감한다.

 

이윽고 밝혀진, 선영의 정체. 선영이란 다른 여자이며 문호의 약혼녀는 선영이 아닌 누군가 신분도용을 하고 있는 여인네라는 것.

 

원작에선 가즈야는 어렵게 듣보잡의 여인네를 며느리로 받아들이는데 부모를 설득하긴 했지만, 결국 은행에서의 자신의 위치 등을 위태로게 하기 위해 더 이상 수사에서 발을 빼버린다. 그리고 정체를 파악하면서 느끼는 연민은 형사 혼마의 몫이었다. 하지만, 감독의 말처럼 사랑하는 여자를 잃어버린 남자라면 어떻게 했을까..라는 생각을 해서 문호가 끝까지 수사, 아니 선영을 찾아내기에 전력을 다하는 모습을 통해, 보는 이는 문호에게 감정이입을 하고 그와 함께 충격, 실망, 그래도 느끼는 애정을 느끼면서 보다 강한 감정선을 유지하게 된다.


힘들지만 자신을 놓아버린 남편, 그 후 그 어떤 누구에게서도 도움을 받지못한 (남편, 그렇게 놓아버리면 당신은 살지만 그녀는 어떻게 되겠니. 적어도 몰래 도망가는 것까진 도와주지, 에효~) 여인. 사채업자가 다가오자 그냥 얼어버리는 모습, 그리고 온몸에 피칠을 해가면서 구토를 하면서 버둥거리는 모습. 그냥 놔두면 조용히 살아가지 않고 또 누군가가 죽임을 당할지 모르겠지만, 그녀가 잡히지않으면 하는 바람이 생길 정도로 안쓰러운 바둥거림.

 

[하울링]은 원작 [얼어붙은 송곳니]를 너무 좋아해서 보러갈까 갈등했지만, [화차]는 원작보다 영화가 더 좋았다는 생각. 원작과 달리 문호가 끝까지 그녀에 대한 손을 놓지않았다.

 

신용정보가 판단하는 인간, 법의 맹점, 하이에나와 같이 인간을 이용하는 인간들, 살아남기위해 누군가를 죽이고 살아가야 하는 인간, 혐오와 함께 느끼는 연민, 그리고 진실에 가까워져도 사랑을 잊지않는 연인의 모습을 보는데 느끼는 감사함.

 

 

p.s: 협찬이 스바루와 빙그레였나? ㅎㅎ

 


스바루 포레스터는 문호가 사이드를 깨뜨리는 불운을 (스바루는 A/S가 좀...), 바나나 우유는
험악한 형사아저씨들이 자꾸 입에 무니 왠지 그들을 귀엽게 만들고 ㅎㅎ 

 

갑자기 바나나우유 먹고싶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당신이 문을 열고 봄을 맞이하기를....(다이스케도) | Fiction 2012-03-10 16:27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6177041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

나쓰메 소세키 저/김정수 역
비채 | 2012년 01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셰익스피어가 대단한 점의 하나는, 하나의 뜻을 전달하기 위해서 매번 다른 단어와 이미지를 사용했다는 점인데, 나츠메 소세키 또한 작품마다 등장인물이나 내용에 따라 매우 다른 문장, 표현과 분위기를 보여준다. 전기 삼부작중 처음 [산시로 (20세기초 일본과 20대초반의 연애심리까지 섬세하게 묘사된 수작)]에선 등장하는 인물이 바로 쿠슈에서 토쿄로 상경한 학생인터라 그 어떤것도 명확한 판단을 내리지못해 답답한 와중에 시종일관 객관적인 묘사와 서술로 , 그리고 중요한 부분에선 여주인공이 선사하는 강력한 이미지와 여운을 선사했다면, [그 후 (Awesome and admirable in writing and philosopy)]의 주인공 다이스케는 우수한 인재였으며 끊임없이 독서와 문화예술에 대한 연구, 연마 등을 통해 매우 논리적인 문장으로 내면의 흐름을 보여준다. [문]에선 어떤 일로 인해 대학을 중퇴하여 일종의 지적인 기반은 있지만, 생존, 생활이 먼저인 남자주인공이터라 소박하며, 죄책감과 슬픔 그리고 묘하게 안정된 이미지가 전달된다.

 

1905년 [나는 고양이로소이다], 1906년 [도련님] 뒤에 1908년 [산시로]가 4개월간 <아사히신문>연재된다. 그리고 1909년 6월부터 10월까지 도쿄와 오사카 아사히신문에 [그 후]가 연재된다. 그리고, 다음 작품의 제목은 뭐냐는 질문에, 나츠메 소세키의 부탁을 받은 이가 니체의 [짜라투르트라는 이렇게 말했다]에서 펼쳐진 페이지에서 선택된 단어, '문(門)'으로 먼저 정한 뒤에 이 작품이 나왔다. 글쎄, 내 생각엔 제목이 먼저 정한뒤에 이런 이야기가 나왔다기보다는 [산시로], [그 후] 뒤의 이야기를 더 하고싶은 미진한 마음이 작가에게 남아있어 결국 '문'의 메타포가 결정적으로 사용되었다고 본다. 아마도, 문, 즉 moon이었어도 분명 작가는 이 이야기를 했을 것 같다. 쓸쓸한 달로. 이 작품은 1910년 아사히 신문에 연재되었다. 근데, 신문, 잡지연재를 통해 작품을 발표한 찰스 디킨즈의 경우를 보더라도 미스터리를 가미하여 독자로 하여금 그 다음호의 이야기를 기다려서 신문을 사서 읽게만들었다. 그런면에선, 이 작품 또한 상품소개의 간략줄거리가 스포일러인지라, 작품의 중반부가 되어서야 이 부부의 자발적 고립, 묘한 죄책감의 미스테리를 알게 된다. 그 과정이 무언가 서늘하다.

 

...부부는 매일밤 화로를 사이하고 마주앉아 식후 한시간 정도 이야기를 나누었다. 화제거리는 대개 그들의 생활과 어울리는 것이었다. 그렇지만 월말까지 쌀값을 물어야 하는데 어쩌면 좋을지 모르겠다는 구차스러운 살림이야기는 한번도 부부의 입에 오르는 적이 없었다...그들은 그다지 나이를 먹은 것도 아닌데 이미 그런 말을 나눌 때를 지나 하루하루 그저 밋밋하게 보애며 늙어가는 것처럼 보였다. 또는 처름 부터 그런 것에는 전혀 관심이 없는 극히 톡송적인 인가들이 습관적인 부부관계를 맺기위해 만난 것처럼도 보였다...p.37 (작품이 시작되면 보여지는 아내와 남편의 툇마루 풍경이 유명하다. 책뒤표지엔 소설가 고지마 노부오가 그 장면이 행복한 부부를 보여준다고 하지만, 글쎄 바로 연이은 문장 속의 느낌이 쓸쓸해서 그런지, 권태도 아닌 뭔가 회피한다는 느낌이 들어 진정으로 행복하다는 느낌을 받지못했다. 잠깐 풍랑이 지연된 폭풍전이란 느낌)

 

..."우리는 그런 좋은 일을 기대할 권리가 없는 사람들이잖아"...자기들이 만든 과거라는 어둡고 깊은 구멍으로 시나브로 빠져들고 마는...자업자득으로 그들의 미래를 지워버렸다...미래같은 희망은 있을수 없다고...그저 손을 마주 잡고같이 걸을 뿐이다...p.44

 

...부부는 여느때처럼 램프아래에서 얼굴을 마주댔다. 넓은 세상에 자기들이 앉아있는 곳만이 밝게 느껴졌다. 그리고 그 밝은 그늘에서 소스케는 오요네만을, 오요네는 소스케만을 의식하며 램프의 힘이 미치지 못하는 어두운 사회는 잊어버리고 있었다. 그들은 매일밤 이렇게 살아가는 동안 자기들의 생명을 발견하고 있었던 것이다...p.76

 

...일반사회에 흥미를 잃어버려서가 아니었다. 사회쪽에서 그들 두 사람을 소외시켜서...그들의 생명은 어느새 서로의 밑바닥에까지 파고들었다. 두 사람은 세상에서 본다면 여전히 두사람이었다. 그렇지만 두사람이 볼 적에는 도의상 떨어지려야 떨어질 수 없는 하나의 유기채였다...큰 수반에 떨어진 두방울의 기름..물에 튕겨지는 힘으로 동그랗게 하나로 붙어 떨어지려야 떨어질 수 없게...그들은 이 포옹속에 보통 부부들이 찾아낼 수 없는 친화와 포만과 거기에 따르는 권태를 함꼐 지니고 있었다...불안은 결코 일어나지 않았다...채찍질을 당하면서 죽음을 향하여 가는 이들이었다. 단지 그 채찍질 끝에는 모든 것을 치유해주는 달디단 꿀이 묻어있다는 걸 깨달은 것이다...p.172~173

 

 

지금은 토쿄의 하급공무원인 노나카 소스케. 그닥 체력이 강하지 않은 아내 오요네와 함께 결혼 6년째이다. 사카이라는 사람이 사는 절벽 아래 집에 세들어 살면서 (집에서 나와 언덕길을 올라가면 사카이의 집이 나온다), 내년엔 연봉이 오르는지 어쩜 잘리는 것은 아닌지 쌀값등 외상값은 잘 갚는지, 넥타이는 사는게 좋은지 뭐 그닥 필요가 없는 건지 하는 등 소박하지만 아늑한 생활이다. 하지만, 작품의 앞에선 말하지 못하는 이유로 교코대학을 다니다가 중퇴하고 도쿄에 돌아오지못하는 와중에 부유한 아버지가 돌아가시고, 작은아버지에게 집과 재산의 처리, 그리고 남동생 고로쿠의 학업을 맡긴채 히로시마와 후쿠오카에서 힘들게 보내다가 동창의 도움으로 도쿄에 돌아오게 된 것이다.

 

작은아버지의 사망후, 이젠 고로쿠의 학업뒷바라지를 해줄 수 없다는 작은어머니의 말로 인해 고로쿠는 소스케더러 어떻게 대책을 마련해달라고 말하지만, 소스케는 적극적이지않고 그저 어떻게 되겠지 기다릴 뿐이며, 오요네 또한 작은댁과 거리를 두고 있다.

 

이것이 소스케의 성격인가,

 

...무슨일이든 집요하게 물고 늘어지는 성질로, 한번 마음먹은 건 끝장을 봐야 물러나는게 학생시절의 소스케와 많이 닮아..그대신 갑자기 마음이 변하면 내가 언제 그랬냐는 듯 태연자약했다....p.37

 

하는 듯 하였지만 암시만 되는 듯 감춰진, 이 부부의 과거.

 

...그 하나하나가 거의 무색이라고 말해도 좋을만큼 담백했던 것을..그처럼 투명했던 목소리가 두사람의 운명을 어떻게 그렇게 새빨갛게 칠할 수 있었는지...빨간색이 세월을 지나 옛날의 선명함을 잃어버리고..서로를 불태운 불길은 자연히 변색이 되어 검어졌다. 소스케는 과거를 되돌아보며 일의 경과를 거꾸로 반추해서는 그 담백한 대화가 어떻게 자기들의 역사를 진하게 물들였는지 가슴속에서 물리도록 맛보며, 평범한 사건을 중대하게 변화시키는 운명의 힘을 두려워했다...p.188

 

도둑이 든 사건으로 인해, 그동안 이름만 알고있던 절벽위 집주인 사카이와 친하게 되고 그러던 어느날 소스케는, 잊을 수 없는 과거의 이름을 듣게되고 질문을 찾아 떠난다.

 

... 화들짝 꿈에서 깨어났다. 오요네가 평소처럼 미소를 지으며 머리맡에서 그를 내려다보고 있었다. 밝은 해가 깜깜한 세상을 벌써 어딘가로 쫓아보내고 있었다...p.230

 

...툇마루에 나가 높다란 처마를 올려다보니 가지런히 일렬로 늘어서 있는 검은 기와 너머로, 조용한 하늘이 푸른빛을 바닥으로 가라앉히며 엷어져가고 있었다...p.247

 

...육중한 문짝이 언제까지나 전망을 가로막고 서 있었다. 그는 문을 통과할 사람이 아니었다. 그렇지만 문을통과하지 않고 끝날 사람도 아니었다. 결국 그는 그 문 아래에 꼼짝 달싹 못하고 서서 날이 저물기를 기다려야하는 불행한 사람이었다...p.265

 

"정말로 기뻐요. 이제 봄이 되어서."..."응, 그렇지만 또 겨울이 올 거야."...p.277

 

결연히 잊어버리지도 못하고, 미안한 마음에 자신에게 닥쳐진 세번의 커다란 불행을 고스란히 감싸앉은 이 부부. 그들의 과거를 탓하여 소외시켜버리기엔 너무나도 안쓰럽게 마음이 쓰인다 (어휴, 이 세상엔 지가 나쁜짓을 하고도 모른체 잊어버리고 잘만 사는 인간도 많더만). 자신의 안위를 위해 타인에게 칼을 휘두르지않은 인간이기에 이 둘은 오롯이 둘만으로도 하나가 된, 불안하지만 안정적이고 더 무언가 필요하지 않은 운명공동체가 되었다. 그게 아마 이 둘이 죄책감을 버리지않은 가여움에 대한 하나님의 댓가일까.

 

매일 어딘가를 드나들기 위해 여닫는 문, 타인으로부터 지키기 위해 두껍게 만들고 잠그는 그 문. 물리적인 그 문에는 열쇠가 있어 통행의 가능성을 언제나 긍정적으로 가지고 있지만, 스스로의 마음에 가둔 그 문에는 열쇠가 없어 깨달음을 얻기전엔 절대 나갈 수 없다. 언제나처럼 시련은 주기적으로 찾아온다. 봄, 여름,가을이 가면 겨울이 온다. 하지만, 행복하다가 시련을 만나면 그 떨어지는 폭이 더욱 커 힘드니까 평생을 이에 대비하며 찾아온 행복을 맘껏 느끼지못하고 앞날의 시련을 준비한다면야, 더욱 그 문은 열기 힘들어지지않을까. 열리지않는 문 앞에서 기다리는 것은, 아예 잊어버리고 죄책감없이 사는 것보다는 더 훌륭하지만.

 

무라카미 하루키는 [문]을 읽고 감동하여 [태엽감는 새]를 썼다고 하지만, 난 역시 여전히 [그 후]가 가장 남는다. 소스케와는 다른, 직업에 대한 다른 원칙이 있던 다이스케가 겪을 생활은 소스케의 소박한 행

복보다는 엄청난 시련일듯 싶어 소스케에 대한 글을 읽고있다가도 다이스케가 떠올랐다. 국가, 사회의 대세와는 다른 운명을 사는 주인공이들이 사회에서 거부당하고 자기들의 삶을 살지만, 그러기에도 완전한 구원은 이뤄지지않음에 부조리함을 느낀다.

 

 

 

 

다음엔 그의 후기 삼부작은, [피안이 지날때까지], [행인], [마음]을 읽어야지.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2)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3        
1 2
진행중인 이벤트
오늘 177 | 전체 3235335
2006-04-16 개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