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己所不欲勿施於人
http://blog.yes24.com/kgb1996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멋진인생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3월 스타지수 : 별38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06 / 04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작가의 마음이 모두에.. 
리뷰 대회 입상, 축하.. 
소백산맥님:) 리뷰 잘.. 
이거 전에 뉴스에 나.. 
잘 보고 가요 
새로운 글
오늘 3 | 전체 12827
2007-01-19 개설

2006-04 의 전체보기
자신감으로 꽉찬 안내 지도 | 기본 카테고리 2006-04-18 20:58
http://blog.yes24.com/document/84137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디지로그 digilog

이어령 저
생각의나무 | 2006년 04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연초에 신문에 연재된 글로 만났다. 간결면서도 생명력 있는 어휘로 시대의 큰 흐름을 보여준 저자의 높은 식견을 다시 만날 수 있는 기회였기에 관심있게 보았다. 디지로그라는 새로운 용어의 등장에 거부감이 들지는 않았다. 그러나, 이것을 새롭게 도래하는 문화로, 우리가 일구어 나가야할 시대적인 사명으로까지 언급하는 것에는 쉽게 동의할 수 없었다. 그저 디지털과 아날로그라는 합성어로 멋을 부린 것으로 인식되었기 때문이다. 그러나, 저자는 언제나 그러했듯이 사물과 행동을 여러 각도에서 보고 해석하여 새로운 용어를 자신있게 내세웠다. 이러한 힘을 빌려 디지로그는 또 하나의 커다란 흐름을 보이며 출렁이게 되었다. 그리고, 나도 모르게 그 흐름에 휩쓸리고 말았다.

저자가 사물을 보는 눈은 놀랍다. 세심한 관찰에, 풍부한 지식에, 이를 지혜롭게 활용하는 것에 놀란다. 주변에서 무심히 지나치는 것들에 의미를 부여하고 확장하며 더 나아가서 시대를 표현하는 마음이 놀랍다. 저자가 보고 읽고 체험한 것들은 우리도 체험한 것들이다. 그것에 혼을 넣고 생명력을 넣어 준 것은 우리가 미처 하지 못한 일이다. 저자는 그것들을 다시 끄집어낸다. 그리고 디지로그라는 비빔밥을 만들어 한 상 차려낸다. 단순한 융합이 아니라 앞으로 시대를 이끌어가는 키워드로, 미래의 주 메뉴로 디지로그를 내 놓는다. 그리고 그것을 제일 잘 만들고, 제일 맛있게 먹을 수 있고 세상에 차려 내놓아야 할 민족은 우리라고 이야기 한다. 그리고, 환한 미래를 주도하는 길에 기꺼이 동참할 것을 요구한다. 우리가 가지고 있는 디지로그의 정서로 조화된 삶을 살며 새로운 시대를 이끌 수 있다고 말한다. 이러한 것들이 우리의 정서와 동떨어진 것이 아니라 아주 익숙하고 편안하게 다가온다. 이미 우리는 새 시대로 향하는 선단의 앞에 서있다.

먹는다는 단어와 먹거리에 대한 새로운 해석은 디지로그로 가는 입구이다. 이를 수행하는 젓가락의 문화는 이를 여는 열쇠이다. 여기에 디지털이 절대로 할 수 없는 기능이 있고, 정보라는 디지털의 어휘를 자유자재로 이용하는 힘이 있다. 아무리 청룡열차를 타는 것과 같은 모습을 보이더라도 그 힘은 사라지지 않는다. 그 힘은 우리가 모르는 사이에 우리를 지키고 있고, 우리가 느끼지 못하는 잠재력이 우리에게 있음을 알려 주고 있다. 여러 가지가 융합되는 시대에서 진정한 정보는 사람이 중심이라는 생각은 디지로그 선언이 의미하는 것이 무엇인지 확실하게 해 준다. 동시에, 우리가 가슴을 펴고, 우리 자신의 문화로 새로운 줄기를 만들 수 있다는 자신감을 가져다 준다. 일이 있을 때, 특별한 말을 보태지 않고 이웃에 돌리던 떡처럼 굳이 여러 가지 이유를 대지 않았더라도 저자가 희망하는 메시지를 얻을 수 있다. 이제 새로운 시대를 이끌어야 할 세대들이 새로운 정신으로 자신있게 바라볼 것을 원하는 메시지이다. 이 땅에 발을 딛고, 우리의 문화를 접하며 살아온 이들에게 던져주는 자신감이다. 디지로그가 가져다 줄 무한의 열매를 찾으러 가는 출발점까지 안내해 주는 지도이다.

큰 줄기가 보였다. 저자의 말처럼 뗏목의 키를 꽉 잡고 있는 한, 새로운 시대의 흐름을 타고 그 줄기를 더욱 알차게 만들수 있다는 생각이 든다. 어떠한 형태로, 어떻게 만들어 나갈 것인가에 대한 답을 다음 저서에서 찾을 수 있기를 기대한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14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