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己所不欲勿施於人
http://blog.yes24.com/kgb1996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멋진인생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3월 스타지수 : 별2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08 / 06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작가의 마음이 모두에.. 
리뷰 대회 입상, 축하.. 
소백산맥님:) 리뷰 잘.. 
이거 전에 뉴스에 나.. 
잘 보고 가요 
새로운 글
오늘 4 | 전체 12792
2007-01-19 개설

2008-06 의 전체보기
즐겁게 창의력의 세계를 만나다. | 기본 카테고리 2008-06-14 22:14
http://blog.yes24.com/document/984793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와인공장의 기적

김은주 저
21세기북스 | 2008년 05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요즈음 많은 관심을 끄는 와인이야기를 통하여 창의력을 말한다. 오로지 좋은 와인만을 만들기 위해 애썼던 아버지의 정신만을 이어받은 박스의 이야기이다. 기존의 환경을 깨뜨리고 새로운 와인을 만들고 자신 만의 와인 공장의 기적을 만들어 가는 박스의 이야기이다. 곁에서 기존의 개념을 무너뜨리면서 새로운 장을 만들어 가도록 도와주는 뉴스의 이야기이다. 이야기 구성의 정확성이나 밀도를 논하는 것은 잠시 보류해도 좋다. 왜냐하면 글 뒤에 숨어 있는 창의력의 정신을 찾아내는 즐거움이 있기 때문이다. 여러 기업에서 창의력을 강의하는 작가의 논리와 우리에게 하고 싶은 말들이 이야기 속에 알차게 스며 들어 있기 때문이다.

 

마음이 들뜬다. 글 자체가, 내용이 들뜨게 한다. 당장이라도 무엇인가 이룰 수 있을 것처럼 기운차게 한다. 재미있으면서 명료하기 때문이다. 박스와 뉴스, 이름에서 알 수 있듯이 고정되어 있는 틀과 수시로 변화하는 모습의 대비가 시종일관 함께 한다. 무조건적이고 단순한 모방을 의미하는 카피의 모함과 치졸함을 볼 수도 있다. 뉴스가 뒷문으로 들어와 와인을 마시는 것으로 시작한다. 뒷문은 정정당당하지 못한 것을 의미하는 것이 아니라 또 다른 생각의 길이 있음을 의미한다. 첫 만남부터 박스만의 와인을 만들어 성공할 때까지 기쁨과 어려움을 함께하는 모습이 꼬리를 물고 일어나는 사건들 속에서 함께 한다. 확연히 대비가 되는 박스와 뉴스. 자유로운 생각을 대변하는 뉴스의 사고 방식과 행동은 박스의 눈으로 볼 때 도저히 용납되지 않는 사고 뭉치로만 보인다. 그러나, 차차 박스도 새로움에 눈을 뜨면서 자신의 길을 만들어 간다.

 

와인의 이야기를 먼저 듣는다. 포도를 선택하고 선별한 후 발로 밟고 즙을 오크통에 담아 숙성하는 과정 등 와인을 만드는 과정을 본다. 뉴스의 도움으로 흉물포도라는 이상한 포도를 대하는 자세를 바꾸어 ‘키스’라는 이름의 멋진 와인을 만들어 가며 생기는 일들은 우리가 가지고 있는 선입견을 깨뜨리는 것이 창의력을 발휘하는 시작점임을 말한다. 하나의 성공에서 그치는 것이 아니라 ‘환희’라는 더 고급의 와인을 더함으로써 발전을 하는 모습은 창의력이 하나의 결과에 연연하는 것으로 그치는 것이 아님을 알려 준다. 새로운 일을 시작하는 어려움, 일을 해나감에 따라 함께 커지는 주위의 멸시와 모함, 내부의 분열, 시장 개척의 어려움 등을 이겨내는 힘은 항상 새로움을 찾으려는 창의력이다. 늘 하던 대로, 있던 대로가 아닌 뒤집어 생각하고 문제를 붙들고 늘어지는 끈질김이 창의력을 일으키고 지속하게 한다.

 

외계에서 온 17개의 메시지를 본다. 짧은 이야기들이 주는 메시지를 다시 한 번 정리해준다. 외계라는 것이 이 지구 밖의 외계가 아니라 내가 담을 쌓고 너머로 바라보고 있는 세상이라고 생각하는 것이 좋겠다. 스스로 만든 틀을 깨게 해주는 메시지들이다. ‘원래’라는 틀을 벗어나 호기심을 가지면서 창의력의 씨앗은 생긴다. 문제와 마주하고 세밀한 관찰로 새로운 눈을 뜨면서 창의력의 나무는 자란다. 강제결합법을 이용하여 퓨전을 설명하는 부분은 알차고 새로운 열매를 맺게 한다. 이렇게 찾아낸 결과는 블루오션 속에서 기쁨을 맛보게 한다. 이와 함께 지속적인 생각이 나만의 창의력을 만들고 발전을 이루게 하는 동력이 된다. 

 

창의력을 말하는 저자의 내공이 만만치 않음을 보여준다. 박스는 와인공장의 기적을 일으켰지만, 우리는 지금 하고 있는 일, 아니면 새로운 일에서도 남들이 기적이라 부를만한 결과를 만들 수 있을 것이다. 실제로 그 결과가 우연히 만들어진 기적이 아니라 항상 창의적으로 생각하고 행동하는 자세가 만들었음을 알 것이다. 창의력을 학술적이거나 논리적으로 어려운 메시지로 포장하지 않는다. 구체적인 목표와 실천 방법을 아주 쉽게 말하면서도 강렬한 울림을 던진다. 첫 장부터 마지막까지 활기가 넘치는 책이다. 내가 가진 박스가 어떤 것인가를 생각하게 만들고 내가 만나는 뉴스가 어떤 것인가를 생각하게 만드는 시간이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11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