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kikikar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kikikar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kikikar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3월 스타지수 : 별21,943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잘보았습니다. 
잘보았습니다. 
잘보았습니다. 
잘보았습니다. 
잘보았습니다. 
새로운 글
오늘 12 | 전체 501
2007-01-19 개설

2023-02 의 전체보기
[한줄평]카오스&가이아 5권 - 테라루시드 연대기 제1부 | 기본 카테고리 2023-02-22 09:49
http://blog.yes24.com/document/17616940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평점

만족합니다. 재미있네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카오스&가이아 5권 - 테라루시드 연대기 제1부 | 기본 카테고리 2023-02-22 09:49
http://blog.yes24.com/document/17616938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eBook]카오스&가이아 5권 - 테라루시드 연대기 제1부

verinus 저
북팔 | 2014년 07월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카오스&가이아 5권 - 테라루시드 연대기 제1부를 우연히 구매해보았는데요.저는 1부부터 읽어보려고 구매했어요. 저는 무엇보다도 격투가 루나 선수는 엘과 마찬가리조 첫 출전한 선수지만 올해 나이 12살의 최연소 참가자라는게 놀라웠어요. 가히 천재라는 말이 아깝지 않았으니깐요. 루나 선수의 특징은 빠른 스피드와 그에 따른 연계공격이 특징인게 멋진것 같았습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김동인 언약 (근현대 한국문학 읽기 404) | 기본 카테고리 2023-02-10 15:06
http://blog.yes24.com/document/17565443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eBook]김동인 언약 (근현대 한국문학 읽기 404)

김동인 저
책다름 | 2021년 01월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김동인 언약 (근현대 한국문학 읽기 404)를 구매해서 읽어보았는데요. 자기를 대신하여 병졸로 떠나는 젊은이를 위하여 설노인은 술 한항아리를 빚고 장도를 축복하는 그 심정을 헤아릴 수 없었을것 같아요. 딸계집애, 보잘것없는 철부지지만 동네서는 그래도 모두 얌전하다고 그런다면서 자네만 싫지않으면 자네 장차 역 치르ㄱ고 돌아와서 일생을 거두워 달라는 말까지 했으니.. 안타까웠을 것 같아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한줄평]김동인 언약 (근현대 한국문학 읽기 404) | 기본 카테고리 2023-02-10 15:05
http://blog.yes24.com/document/17565437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김동인 승암의 괴녀 (근현대 한국문학 읽기 403) | 기본 카테고리 2023-02-10 15:04
http://blog.yes24.com/document/17565433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eBook]김동인 승암의 괴녀 (근현대 한국문학 읽기 403)

김동인 저
책다름 | 2021년 01월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김동인 승암의 괴녀 (근현대 한국문학 읽기 403)을 구매해서 읽어보았는데요. 집을 잊고 속녀와 온갖 욕심을 잊은 이 두 출가는 오로지 도를 닦는데 성력하고 있었다니.. 이런 상황에서도 대처하는게 어쩜 이럴 수 있나 싶더라고요. 가운데 날이 지나고 달이 지나고 해가 지나서 몇 해라는 적지 않은 날짜가 흐르는 동안에도 속세라는 것을 잊는다는게 대견스러웠어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2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