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민동이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kim28530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민동이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5월 스타지수 : 별276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당신이읽은책은
2021 / 04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전 밝은걸 달라했는데 23호가옴 ㅠ 
리뷰 잘 봤습니다. 
리뷰 잘 봤습니다. 
리뷰 잘 봤습니다. 
리뷰 잘 봤습니다. 
새로운 글
오늘 12 | 전체 51027
2007-01-19 개설

2021-04 의 전체보기
백신애 적빈 (근현대 한국문학 읽기 99) | 기본 카테고리 2021-04-18 09:48
http://blog.yes24.com/document/14225396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eBook]백신애 적빈 (근현대 한국문학 읽기 99)

백신애 저
책다름 | 2020년 04월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지금에 와서는 존칭으로 ‘댁’자를 붙여 준다고는 아무도 생각지 않았다. 아무래도 ‘매촌댁 늙은이’하면 의례히 ‘더럽고 불쌍하고 남의 일 해주는 거지보다 더 가난한 늙은이다’하는 멸시의 대명사로 여기는 것이었다. 그뿐 아니라 요즈음에 와서는 ‘매촌댁 늙은이’라고 ‘댁’자를 쑥 빼고 부르는 사람도 있어졌다. 그래도 늙은이는 그것을 노엽게 생각할 만한 양반에 대한 애착심이 낡아빠져서 아무런 생각도 느끼지 않았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1        
[한줄평]백신애 적빈 (근현대 한국문학 읽기 99) | 기본 카테고리 2021-04-18 09:47
http://blog.yes24.com/document/14225395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평점

백신애 적빈 (근현대 한국문학 읽기 99) 읽었습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1        
김동인 딸의 업을 이으려 (근현대 한국문학 읽기 91) | 기본 카테고리 2021-04-18 09:47
http://blog.yes24.com/document/14225391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eBook]김동인 딸의 업을 이으려 (근현대 한국문학 읽기 91)

김동인 저
책다름 | 2020년 04월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그때 ○○사에 탐방 기자로 있던 나는, 봄도 다 가고 여름이라 하여도 좋을 어떤 더운 날 사의 임무를 띠고 어떤 여자를 한 사람 방문하게 되었습니다. 기차로 동북쪽으로 서너 정거장 더 가서 내려서도 한 30리나 걸어가야 할 이름도 없는 땅으로서 본래는 사에서도 그런 곳은 가볼 필요도 없다고 거절한 것이지만, 그 전달에 내가 어떤 귀족 집안의 분규를(아직 신문사에서도 모르는 것을) 얻어내어 잡지에 게재하여 그 때문에 잡지의 흥정이 괜찮았으므로 내 말을 거절하지 못하고 허락하였습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1        
[한줄평]김동인 딸의 업을 이으려 (근현대 한국문학 읽기 91) | 기본 카테고리 2021-04-18 09:46
http://blog.yes24.com/document/14225388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평점

김동인 딸의 업을 이으려 구매해서 잘 읽었어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1        
윤백남 경벌포의 (근현대 한국문학 읽기 95) | 기본 카테고리 2021-04-18 09:46
http://blog.yes24.com/document/14225385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eBook]윤백남 경벌포의 (근현대 한국문학 읽기 95)

윤백남 저
책다름 | 2020년 04월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노수가 아직도 남아 있는 동안에는 장돌림말을 만나면 사정을 간곡히 이야기하고 술값으로 얼마를 주기로 하고 얻어 탄 일도 있었다. 그러나 나중에 엽전 한푼 남아 있지 않게 된 후로는 그것도 할 수 없어서 오로지 과객질을 하여 가며 길을 걸었다.
그것도 상당히 사는 사람의 집을 찾아 들어 가게 되거나 사랑 한 칸이라도 지니고 사는 사람의 집을 만나게 되면 대접도 상당히 받을 뿐 아니라 짚신 값이라도 얻어 가지고 나오게 되지마는 길을 잘못 들어서 그러한 집을 찾지 못하고 날이 저무는 때는 그야말로 노찬풍숙을 하는 고생 몇 차례나 하였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1        
1 2 3 4 5 6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