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The inner first sun
http://blog.yes24.com/kismat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이하라
소설은 당일에는 막 쓴 정제되지 않는 채로 올렸다가 다음 날 오후에 수정 합니다. .............좀 더 정제된 문장을 보고 싶으시면 당일에 올린 소설 보다는 다음 날 오후 수정한 이후에 봐 주세요.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월 스타지수 : 별22,824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형의
팔괘
태극
내가권 계열 功夫
금나(관절기)
내공(기공,도인)
만트라(진언)
헤아림 하나
수행관련개념
수행도움문장
메탈러브 : 모든 시공간에서의 사랑
매미 The cicada - beta
매미 A balm cricket
일기
자작시 2021
자작시
수필
명언명구
名詩
딴지
주저리
미래와 현실
미래&현실
선정
응모
고르고 고른
새내기곡
불후의명곡
영화리뷰
순간의 리뷰
나의 리뷰
기본
수행(요가,기공,참선 등)
화두(정신세계에 관한)
체화(피트니스, 무술 등)
치유(심리치유에 관한)
신화(신화,민담관련)
명암(사회,경제,미래)
시습(고전과 교양)
체득(교양스킬)
인상(문학과 극문학)
어이(잘못된 만남)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함께쓰는 블로그
기본 카테고리
태그
인간멸종음모론 대응안 대학살음모론 키아라 릴리릴리 아이브 버가부 살릭 죽널사 월야여명
2017 / 05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많이 본 글

2017-05 의 전체보기
참으로 슬프기만 하다 / 라이너 마리아 릴케 | 名詩 2017-05-31 21:53
http://blog.yes24.com/document/9669690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참으로 슬프기만 하다.

세상이 온통 잿빛으로 잠겨 드는 것처럼.

사랑하는 사람이 내게 키스하고는

다시는 만나지 말자는 것처럼. 


어느 언덕 위에서 어느 소녀가

마지막이 남아 있는 시든 장미를 몰래 내게서 훔쳐 갔기에

내가 죽어 누워 있는데, 머릿속에는

견딜 수 없는 괴로움이 솟아나듯이.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1        
LONELY / 씨스타 [2017.05.31 , LONELY] | 새내기곡 2017-05-31 21:41
http://blog.yes24.com/document/9669657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요한 하위징아의 『호모루덴스』중에서 | 명언명구 2017-05-31 00:34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9668143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오로지 하느님만이 최고의 진지함을 행사할 수 있다.

인간은 하느님의 놀이를 놀아 주는 자이고 그것이 그의 가장 좋은 역할이다. 


놀이 개념 그 자체는 진지함보다 더 높은 질서 속에 있다.

왜냐하면 진지함은 놀이를 배제하려고 하는 반면,

놀이는 진지함을 잘 포섭하기 때문이다. 


무슨 이유에서든 게임을 망치는 자는 마법 세계를 망치는 자이고,

따라서 비겁한 자이며 축출되어야 마땅하다. 


놀이가 끝나도 그 효과는 사라지지 않는다. 놀이 바깥에 있는

일상적 세상에 안정, 질서, 번영의 광휘를 뿌려서 공동체의 결속을 강화한다.

다음번의 신성한 놀이-계절이 돌아올 때까지. 


놀이하는 사람은 그 게임에 무아 상태로 몰두하고 

그것이 '단지' 게임에 지나지 않는다는 생각은 잠시 사라진다.

게임에 결부되어 있는 즐거움은 긴장을 낳을 뿐 아니라

정신의 고양을 가져온다. 놀이는 무의미함과 황홀감이라는 

두 기둥 사이에서 움직인다. 


문명이 놀이 속에서 혹은 놀이로서 발전해 온 과정에는 
두 개의 반복적인 형태가 존재하는데 하나는 신성한 공연이고 다른 하나는 축제의 경기이다.

어떤 행위가 진지하고 신성한 것이라고 해서 반드시 놀이의 특성을 배제하는 것은 아니다.

경기는 곧 놀이를 의미한다. ...... 
어떤 경기가 되었든 거기에 놀이의 요소가 깃들어 있다는 것을 부정할 수 없다. 

가면을 쓰는 사람을 다른 '존재'로 변모시켰다.

일정한 규칙을 따르는 싸움은 바로 그 제약 때문에 놀이의 형태적 특징을 띠게 된다.

놀이의 행동 뒤에는 고양과 긴장의 감정이 뒤따르고 이어 환희와 이완이 수반된다. 

아이스킬로스에선 가장 비범한 진지함은 놀이의 형태로 체험된다.
에우리피데스에선 어조가 충만한 진지함과 경박함 사이를 쉴 새 없이 왕복한다.
『향연』에서 소크라테스는 진정한 시인은 비극적인 동시에 희극적이어야 하며, 
인간의 삶 전체는 비극과 희극의 혼합으로 체험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1)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그들은 자신들의 지옥을 천국으로 만들어 놓았다 | 인상(문학과 극문학) 2017-05-30 19:56
http://blog.yes24.com/document/9667520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웃는 남자 상

빅토르 위고 저/이형식 역
열린책들 | 2006년 12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빅토르 위고가 몰아가는 비장미와는 달리 그윈플레인과 데아의 행복한 일상을 기대하며 하권으로 ㄱㄱㅆ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처음 읽다가 너무 재미없어서 읽기를 포기한 것이 작년 중반기다.

줄거리도 모르고 단지 배트맨의 '조커' 캐릭터가 모방한 원작캐릭터가 등장한다기에 읽기 시작했었다.

그러다 올해 몇 주전 즈음 『웃는 남자』의 내용이 무얼지 궁금해서 검색을 하다가 어느 독서가분의 줄거리 요약한 리뷰를 읽고서 다시 읽기 시작했다. 상권을 다 읽고서 이젠 하권을 읽는 중이다.(줄거리가 알고 싶다면 검색하시길)


"좋은 작가는 모든 것을 다 말하지 않는다. 특정 사건들이 모여 순서대로 배열되고, 시간이 흐르면서 그것이 이야기의 플롯이 되고, 그 플롯은 이야기 저변에 깔린 주제와 조화를 이루게 된다. 작가는 둘에 둘을 더해 넷을 만들 듯 이 과정에 참여하라고 독자에게 요청한다" - 『이야기 치료의 지도』 중에서


고전 문학을 중학생 이후로는 처음 읽는 것이 이 책이다. 줄거리도 모르고 도입부를 읽으며 "장황하다." "지루하다." 그랬는데 퍼즐조각을 하나씩 맞추면서 전체를 조망하며 다른 조각을 더하는 것처럼 이야기의 조각들이 맞추어지는 것이 너무도 흥미로왔다. 그럼에도 빅토르 위고가 좀 장황하다 싶은 건 사실이지만 '그윈플레인'과 '데아'의 앞에 어떤 이야기들이 남아 전개될지 기대된다.


영리한 여성들의 시대라 누군가에게 '데아' 같은 여성이 함께해주길 기대하는 건 어리석은 일일테지만 소설 속에서나마 아름답게 이어지기를 기대하면서 읽고 있다.


감명 깊은 문장 - "철인이 되어라. 지혜롭다는 것은. 그 무엇으로부터도 상처를 입지 않는다는 뜻이다."


상권 중 기억에 남는 문장들 / 빅토르 위고의 『웃는 남자』중에서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빅토르 위고의 『웃는 남자』중에서 | 명언명구 2017-05-30 17:22
http://blog.yes24.com/document/9667349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하나의 개념은 하나의 안내자이다.

어둠은 분별하는 법이 없고 사물에게는 기대하던 너그러움이 없다.

추락하는 것은 추락하게 되어 있었던 것이고
성공하는 것은 성공하게 되어 있었던 것이다.
섭리는 나름대로의 동기를 가지고 있어
자격 있는 이에게 왕관을 씌워준다.


붕괴된 모든 곳에, 자연은 꽃이 다시 피어나고 다시 푸르러지도록 한다.
돌을 위해서는 담쟁이를 인간을 위해서는 사랑을 준비해 놓고 있다.

맹인은 보이지 않는 것을 볼 수 있다.

기형이란 곧 축출이다. 소경이란 곧 절벽이다.
그런데 추방되었다가 받아들여졌고, 절벽이 살 수 있는 곳으로 변했다.

장미꽃 한송이가 유충에게 구혼하고 있었다.
그 유충 속에서 신성한 나비를 느꼈기 때문이다.

그들은 자신들의 지옥을 천국으로 만들어 놓았다.

"철인이 되어라. 지혜롭다는 것은. 그 무엇으로부터도 상처를 입지 않는다는 뜻이다. 네가 보았다시피 나는 절대 울지 않았다. 지혜의 힘 덕분이었다. 내가 울기를 원했지만 나에게는 그럴 계기가 없었다고 믿느냐?" - 우르수스의 말

환상은 몽상의 빵이다. 따라서 사랑으로부터 환상을 빼앗는다는 것은 사랑으로부터 양식을 빼앗는 것이다. 모든 형태의 열광이 사랑의 형성에 유익하게 참여한다. 물리적 열광이나 심리적 열광 모두 마찬가지이다.

이 지상에서의 삶이란 도대체 어떤 나비를 탄생시킬 유충이란 말인가?

망각을 나누는 사람, 이 지상에서는 얼마나 고마운 사람인가?

배우는 명멸하는 등대이다. 나타났다가는 곧 사라지는지라,
관객에게는 겨우 환영처럼밖에 보이지 않고, 등대불빛처럼 빙글빙글 도는
이 세상에서는 잠시 어른거리는 미광에 불과하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1)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1 2 3 4 5 6 7 8 9 10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
최근 댓글
솔직히 저는 모르는 걸그룹입니다.^^.. 
이하라님. 19일에 이어 연이은 당첨.. 
당첨 축하합니다. 즐거운 시간 되세요.. 
저 역시 MZ세대에서 M에 해당하는 .. 
와, 연이틀 당첨되셨군요! 축하드립니.. 
새로운 글
오늘 467 | 전체 1636029
2007-01-19 개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