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kkandol32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kkandol32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kkandol32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2월 스타지수 : 별0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스크랩
북켄트
나의 리뷰
책책책
이벤트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함께쓰는 블로그
기본 카테고리
태그
그래잠시만도망가자 미미일소흔경성 대역죄인박열과가네코 달다 파라미디어 김이령 왕은사랑한다 8760시간 위장자 호가
2021 / 07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친구
최근 댓글
저희는 본질적인 문제에 의문을 갖고 .. 
조주희입니다ㅠㅠ 조주빈은 범죄자..ㅠ.. 
잘 보고 갑니다. 
요즘 필요한 책이네요. 잘봤습니다. 
올바른 얼굴 교정법 매우 유용하네요. 
새로운 글
오늘 265 | 전체 306370
2009-02-06 개설

2021-07 의 전체보기
7월 독서기록 | 기본 카테고리 2021-07-31 23:22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14823761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2021년 7월 독서기록:186권


2021년 누적:1046권
현재 누적:8936권
1일1독 2350일째.
목표남은 시간:202일

#독서기록,#2021년

2021년 7월 독서 기록입니다.

덥다 못해 후덥지근하고, 답답합니다.

사람들은 더 예민해지고,

작은 것에 싸우네요..

네거티브하고, 내가 옳다고 하는데,

제가 보기엔 나에게 합당한 것만 주워 담는 것 같습니다.

 

분주한 일상 속에서,계속 책에 파묻히게 되었고,6월보다 더 많이 읽게 되었어요.

남들이 시끄러울 때, 더 치열하게 읽고, 나 스스로 한계에 다다르고 있습니다.

 

독서를 간접 경험을 위한 도구라 합니다.

그 간접 경험이라는 것이 나와 비슷한 경험인 경우도 있고,나와 전혀 무관한 경험인 경우도 있습니다.

 

 

나와 비슷한 경험일 때, 그안에서 나와 다른 선택과 결정, 판단을 찾아냅니다.

나와 다른 경험일 때는, 공감과 이해의 폭을 조금 더 넓혀갑니다.

 

나의 기억은 해마에 들어왔다가 48시가이 되면 소멸되지만,나의 전두엽은 그걸 기억하고 있더군요... 평소에는 기억하지 못했던 것들이 어느 순간이나 상황에 다다르면, 내가 의도하지 않은 멘트를 날릴 때가 있습니다. 그럴 때, 사람들은 나를 괴팍하거나 이상하게 쳐다봅니다.

 

어쩔 수 없습니다. 주어진 대로 가는 수밖에....

 

이렇게 7월 마지막 하루도 저물어 갑니다.

이제 8월만 잘 넘기면, 가을이네요....모두 힘을 냈으면 좋겠습니다.

 

저는 저 나름대로 한계에 도전하겠습니다.

 

 

이제 제 목표은 200일 정도 남았습니다. 열심히 하겠습니다.

=====================================

 

2020년12월독서기록은 2020년 한해를 정리하는 1년 기록으로 대신합니다..

2020년 1월1일 최영길 평전을 읽었고,2020년 12월 31일 ,사색의향기,문화나눔 세상을 꿈꾸다

로 한해 독서를 갈무리합니다..

2020년 12월은155권 읽었습니다..

코로나 때문에가 아니라 ,코로나 덕분에 한달  독서량 을 갱신했네요..

하루하루  꼭꼭 씹어서 넘긴다는 생각으로  책을 꼭꼭씹으면서,12월 한달을 견뎠습니다..상황이 사람을바꾼다는 걸 여실히 보여주는 순간입니다.

https://m.blog.naver.com/kkandol32/221756718057

https://m.blog.naver.com/kkandol32/222191909704

제가 읽은 책들을 기록하는 블로그입니다.2015년부터 지금까지 쭈욱 이어지고 있고, 기록하고 있습니다.

2020년 독서결산입니다..
2020년 한 해동안 1440권읽었고,
6년동안 2020년12월 31일까지 누적 7940권 읽었습니다..

독서 기록은 htps://blog.naver.com/kkandol32/ 에
 있습니다..

2018년 11월 11일 5000권 완독했고.. 
2019년 8월 12일 6000권 완독했고..  
2020년 5월 20일 7000 권 완독했고..
한해동안 1440권 (누적 7940권) 읽게 되었습니다..
 
1일 1독은 2015년 2월 24일 시작하여 2020년 12월 31일 현재 2138일입니다.

이제 앞으로 딱 515일 남았습니다. 그날은 아마 2022년 5월 30일이 될 것 같습니다.

2020년 새해에는 마라톤 대회도 좀 다녀 오고 싶네요..
울산,영주 소백산,안동, 대구, 삼척, 청주,제천 상주 입니다...

는 안타깝게도 전부 다 물거품이 되었구여..
2021년은  코로나가 사라졌으면 좋겠습니다.

2021년은 눈치 좀 덜보고 사람좀 만나고싶네요.

이해는 가지만 서운할때가  많았습니다

2015년 = 1069권 = 누적 1069권
2016년 = 1552권 = 누적 2621권
2017년 = 1340권 = 누적 3961권
2018년 = 1218권 = 누적 5179권
2019년 = 1321권 = 누적 6500권
2020년 = 1440권 = 누적 7940권

2018년 12월 = 0권 = 누적 5179권 2018/12/31
2019년 1월 = 112권 = 누적 5291권 2019/01/31
2019년 2월 = 99권 = 누적 5390권 2019/02/28
2019년 3월 = 112권 = 누적 5502권 2019/03/31
2019년 4월 = 130권 = 누적 5632권 2019/04/30
2019년 5월 = 112권 = 누적 5744권 2019/05/31
2019년 6월 = 105권 = 누적 5849권 2019/06/30
2019년 7월 = 109권 = 누적 5958권 2019/07/31
2019년 8월 = 113권 = 누적 6071권 2019/08/31
2019년 9월 = 98권 = 누적 6169권 2019/09/30
2019년 10월 = 107권 = 누적 6276권 2019/10/31
2019년 11월 = 110권 = 누적 6386권 2019/11/30
2019년 12월 = 114권 = 누적 6500권 2019/12/31

2020년 1월  = 106권 = 누적 106권 = 누적 6606권 2020/01/31
2020년 2월  = 79권 = 누적 185권 = 누적 6685권 2020/02/28
2020년 3월  = 115권 = 누적 300권 = 누적 6800권 2020/03/31
2020년 4월  = 116권 = 누적 416권= 누적 6916권 2020/04/30
2020년 5월  = 122권 = 누적 538권 = 누적 7038권 2020/05/31
2020년 6월  = 129권 = 누적 667권= 누적 7167권 2020/06/30
2020년 7월  = 130권 = 누적 797권 = 누적 7297권 2020/07/31
2020년 8월  = 115권 = 누적 912권 = 누적 7412권 2020/08/31
2020년 9월  = 126권 = 누적 1038권 = 누적 7538권 2020/09/30
2020년 10월 = 121권 = 누적 1159권 = 누적 7659권 2020/10/31
2020년 11월 = 126권 = 누적 1285권= 누적 7785권 2020/11/30
2020년 12월 = 155권 = 누적 1440권 = 누적 7940권 2020/12/31

2021년 1월  = 129권 = 누적 129권 = 누적 8069권
2021년 2월  = 117권 = 누적 246권 = 누적 8186권

2021년 3월  = 150권 = 누적 396권 = 누적 8336권

2021년 4월  = 160권 = 누적 556권 = 누적 8496권

2021년 5월  = 153권 = 누적 709권 = 누적 8649권

2021년 6월  = 151권 = 누적 860권 = 누적 8800권 
2021년 7월  = 186권 = 누적 1046권 = 누적 8986권 
 
 
 

http://blog.naver.com/kkandol32/221431303112

제가 읽은 책들을 기록하는 블로그입니다.2015년부터 지금까지 쭈욱 이어지고 있고, 기록하고 있습니다.2020년 마지막날은 헌혈로 마무리합니다..

2020년 한해가 저물어갑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이기적 지게차운전기능사 필기 | 책책책 2021-07-31 23:02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14823581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이기적 지게차운전기능사 필기

김주승 저
영진닷컴 | 2021년 04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668-1.jpg

 


내가 사는 것은 인구 10만 도농복합지역 소도시다.이곳에서 지게차가 많이 쓰여지는 곳은 무거운 짐을 이동시키는 공장이나 농장이 대표적이다. 사람의 힘이나,인력을 쓰지 못하는 곳, 1톤 정도의 무게를 가진 짐을 담아서 이동할 수 있는 톤백에서, 양쪽에 고리를 걸어서, 무거운 짐을 옮길 수 있고, 바닥에 지게차로 들어올릴 수 있도로 최적화된 나무 상자,플라스틱 상자가 있다. 그래서 지게차 운전 면허증이 없어도, 안전한 공간에서 신중하게 지게차를 운전하는 경우가 있다.그동안 암암리에 운전해 봤던 지게차에 대해서, 자격증 취득 후 합법적으로 운전할 수 있는 자격을 얻게 되며, 이 책에 나에겐 필수나 마찬가지다. 


먼저 지게차운전기능사 필기는 지게차 장비구조, 안전관리,작업 전 점검, 화물 적재 및 하역 작업, 화물 운반 작업, 운전시야 확보,작업 후 점검,도로 주행 및 건설지계관리법, 응급처치가 있다. 여기서 자동차 운전 면허 자격증이 없더라도, 지게차 운전이 가능하여, 트렉터 운전도 가능하다. 다만 자격증 없이 운전하다가 어떤 안전사고가 발생할 때, 큰 문제가 나타날 수 있기 때문에, 지게차 운전기능사 필기,실기 합격 이후 운전하는 것이 요구된다. 먼저 지게차에 대한 장비의 특성 이해, 안전과 점검, 그리로 하역에 대해서, 정확한 지식을 가지는 것이 중요하며, 지게차 작동시 발생하는 여러가지 기계적인 고장 문제를 스스로 해결할 수 있는 기본 정비 작업 역량도 갖춰 나가야 한다. 또한 산업체의 경우 화물 운반 작업에 혼자서 하거나, 2인1조,3인 1조로 움직이는 경우가 많았다. 과거 공장에서 아르바이트를 할 때, 지게차 조작이 능숙한 동창과 일을 하면서, 합이 맞아애 한다는 것을 너무 잘 알고 있으며, 지게차를 운전할 경우, 운전 시야 확보 및 주변에 사람이 없는지 확인하는 것은 필수다. 지게차는 적정 중량을 초과하여 운반할 경우,건설기계가 뒤짚어지는 경우가 있기 때문에 ,안전 수칙은 반드시 지켜야 한다. 그 하나하나에 대한 명확한 이해를 도와주는 책이 바로 <지게차 운전 기능사 필기>이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괜찮게 살아온 거야 오늘도 애쓴 너라서 | 책책책 2021-07-31 22:22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14823282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괜찮게 살아온 거야 오늘도 애쓴 너라서

조유일 저
모모북스 | 2021년 05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언택트

나를 위해
나를 멀리 놓아야지

미워하는 사람이 없는 곳으로 
비교하는 사람이 없는 곳으로
정의하는 사람이 없는 곳으로

나 말고는 아무도 없는 곳으로 (-26-)


오늘 어머니가 드신 달달한 커피에는,
아들의 걱정과 미안함을 넣어 놓았다.
아니, 아들을 향한 어머니의
사랑이 들어있었다. (-39-)


"형, 저는 특별한 인연 기억법이 있어요."

그는 주섬주섬 작은 병뚜껑을 하나 꺼내더니 내게 건넸다.그리고 직접 이름을 적어 다라 부탁했다. 참 별거 아닌 소품과 별 거 아닌 기억법,그런 소박한 모습에 웃음이 났다. 그러나 그 것은 순간만으로 그를 잊지 못하게 됐다.(-73-)


떨어진 아이스크림을 보고 우는 아이든
떨어진 면접에 술 한잔 기울이는 젊은 아이든
떨리는 손 잡고 지난 시절 그리는 늙은 아이든

다 힘든 거지
다 그런 거지. (-128-)

당신의 삶을 뱉어본 장소가, 당신을 기억한 어딘가 있을까. 그 자리에 배인 아픔과 담아낸 시간은 당신을 기억한다. 얼마나 아프게 울어내었고 숨죽였는지 누구도 함부로 짐작항 수 없겠지만 쏟아냈고 다시 일어나 살아냈다.

그러니 괜찮다. 당신은 그때처럼 약하지 않다, 그때처럼 다시 이겨낼 것이고 다시 살아낼 것이다. (-189-)


한국 사회의 가장 큰 문제점은 과정보다 결과에 있다는 것이다. 그래서 최선을 다해도, 성실해도, 결과가 나쁘면 사람들은 인정하지 않는다. 최선을 다해 무언가 해내려고 애를 써도, 편법에 대한 유혹에 시달리게 되는 이유는 여기에 있다. 편하고,쉽고, 자유로운 것을 찾아가는 것이 너무 편하기 때문에 벌어지는 것들, 그것이 우리의 씁쓸한 모습이다. 그래서 우리에게, 현대인들에게 필요한 것은 과정에 대한 인정 욕구를 채워주는 것이다. 아무도 말하지 않는 것, 누군가 따스한 말한 마디가 위로가 될 때가 있다.나의 신념이 무너질 때, 그 순간 일으킬 수 있는 것은 딱 한마디 뿐이었다.언택트 시대에서 혼자서 살수 있는 힘이 된다.


이 책을 읽게 된 것은 여기에 있다.남이 나를 위로하지 않으면,내가 나를 위로하면 된다. 결과가 나빠도,내가 괜찮다고 말하면,괜찮은 것이다. 남들이 비난하고, 남들이 내 공에 대해서 깍아 내려도,내가 괜찮으면 다 괜찮은 것이다.타인의 시선에 나 자신의 마음을 빼앗기지 않는 것, 누군가는 위기라 말하지만, 그 순간이 나에게는 기회가 될 수 있다. 즉 마음먹기에 달렸다. 내가 나 스스로 생각하기에 달려 있었다. 마음이 쓰려도,스스로 재기할 수 있는 힘만 가진다면, 살아라고 할 수 있는 이유, 견딜 수 있는 이유,생존할 수 있는 이유,목표에 다다를 수 있는 이유를 스스로 만들어 낼 수 있다.그것이 이 책을 읽는 이유였고, 작가의 깊은 의도였다.남들이 내가 원하는 것을 해 주지 않는다면,내가 내가 원하는 것을 나에게 하면 된다.위로든,치유든, 선물이든,그것이 나를 스스로 일으킲 수 있는 소소한 습관이며, 내가 나 스스로 바꿀 수 있는 변화의 씨앗이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아빠동화 | 책책책 2021-07-31 21:50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14823084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아빠 동화

정홍 글/아넬리스 그림
맘앤파파 | 2021년 06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667-1.jpg

 

 

 


아저씨는 내 귀에 대고 이렇게 소곤거렸어.
저 여자 분은 지금 고향에 있는 어린 아들한테
자장가를 1불러주고 있답니다.
엿들을 생각은 없었는데 오늘이 아들 생일인가 봐요.
나는 꿀 먹은 벙어리가 되고 말았어.
활활 타오르던 화가 갑자기 확 식어 버린 거야. (-41-)


아, 이건 마음의 상처를 볼 수 있는 안경이구아.
벵상은 온종일 안겨을 끼고 돌아다녀 봤단다.

세상에 마음 아픈 사람이 이렇게 많았었나?
겉으론 웃고 있지만, 안겨을 쓰고 보면 다 보여.
가스에 긁힌 상처, 얻어맞은 상처, 짓눌린 상처...
하지만 아무도 모르는 것 같았어.
다른 사람의 상처는 물론 자기 상처도 안 보이니까 말이야. (-122-)


"그래 , 이왕에 부러워할 거라면 너 자신을 부러워해 봐."
"어차피 샘을 낼 거라면 '되고 싶은 너'에게 샘을 내봐."
"이제부터 미래의 너 자신을 흉내 내보는 건 어때?" (-158-)


하지만 그 바윗돌 중에서
필요 없는 돌, 소중하지 않은 돌은 하나도 없단다.
흔들리고 미끄럽고 멀찌감치 떨어져있어도
하나같이 너의 꿈으로 이어진 징검다리가 아니겠니.

꿈을 이루며 사는 사람은 다들 그렇게 건너간단다.
기쁜 날도 있고 슬픈 날도 있지.
고마운 사람도 만나고 미운 사람도 만나겠지.
일이 술술 잘 푸리는 날도 있고
힘이 쏙 바지는 날도 있겠지만
그래도 그 바윗돌 하나하나 야무지게 디뎌가며
저 건너편 이미 이루어진 꿈을 향해 다가간단다. (-188-)


나를 미워하는 만큼 간절해지기를 
나를 원망하는 만큼 끈질겨지기를 기대할 수밖에
행여 포기할까 두려웠는데 ,네가 남긴 편지를 보고 안심했단다. (-269-)


꿈을 이루는 것도 중요하지만, 꿈을 지키는 것도 중요하다.어떤 꿈에 대해서 하나하나 완성하는 것이 왜 중요한지 알게 된다. 꿈이라는 것, 아빠 동화에는 서른 아홉 개의 이야기 씨앗이 있다. 엄마 동화에서 얻은 서른 아홉의 씨앗과 아빠 동화에서 얻은 서른 아홉개의 씨앗,이 일흔 여덟개의 꿈의 씨앗이 모이면, 나의 꿈이 되고, 작은 꿈과 소망이 모여, 하낭릐 꿈 퍼즐이 만들어질 수 있다. 일흔 여덟개의 꿈의 지혜가 되고, 가치관이 되며, 습관이 될 수 있으며, 내가 꿈을 꾸었던 어떤 것을 완성할 수 있는 조건이 만들어질 수 있다. 안개에 갇혀 있었던 그 어떤 꿈이 목표한 큰 꿈이 될 수 있다. 개중에는 좋은 환경, 좋은 조건에 있는 이들이 꿈에 쉽게 다다를 수 있었던 건, 엄마 동화에서 느꼈던 지혜와 아빠 동화에서 느꼈던 용기와 도전의 조화로움에 있다. 흙수자에게 꿈이란 무엇인지 생가하게 되었다. 스스로 자립할 수 있는 이는 꿈의 조건을 스스로 만들어 낸다. 견뎌내는 것, 꿈을 간절히 원하는 것, 그 하나하나 소중하지 않은 것이 없다. 나를 위해서 살아가고, 타인을 위해서 견디는 것, 소소한 경험 하나 하나 놓치지 않고, 매순간 최선을 다한다면, 스스로 성장하게 되고,스스로 역량을 갖추게 된다. 그 하나하나 내것으로 가져간다면, 꿈의 점이 되어서, 그 작은 꿈의 점들이 연결되어서 ,내 꿈을 지킬 수 있게 된다.행복한 꿈을 지킬 수 있는 것,아빠 동화에 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엄마동화 | 책책책 2021-07-31 21:14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14822883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엄마 동화

정홍 글/아넬리스 그림
맘앤파파 | 2021년 06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666-1.jpg

 


맘에 들면 갖고 싶어 하는 사람이 있고
맘에 들면 사랑하고 싶어 하는 사람이 있어.
가진 사람은 가진 것의 주인이 되지만,
사랑하는 사람은 사랑하는 것과 하나가 돼.

지금 너와 내가 하나인 것처럼. (-20-)


생명을 다하는 날까지
저는 이일을 그만두지 않을 겁니다.
다칠 수도 있겠죠. 죽을 수도 있겠죠.
하지만 그녀를 다시 만난다는 
희망 속에 죽어가겠지요. (-66-)


세상살이가 다 경쟁이라는 데
다들 앞만 보고 달리라는데
자꾸만 옆을 보고
뒤를 돌아보게 돼. (-91-)


쓸모 있고, 없고를 왜 당신이 정하죠?
누더기 왕은 멈칫했어.그게 무슨 소리냐?
저는 원래 과일을 담아두던 깡통이었어요.
이제 과일은 없고 빈 깡통이 되어 버려졌죠.
하지만 다른 것들을 담을 수 도 있잖아요?
저는 이대로 버려지긴 싫어요.
닳고 닳을 때까지 제 쓰임새를 찾을 거예요.
하늘이 무너져도 제가 하고 싶은 일을 할 거예요. (-143-)


그 사이 스무 번째 봄과 스무 번째 겨울이 지나갔어.
작고 어린 소녀였던 미미는 벌써 결혼해서 아기까지 낳았단다.
커피 주전자에서 모락모락 김이 피어오르던 어느 저녁
무심코 창밖을 보던 미미의 눈이 동그래졌어..
창밖에 어린 아이처럼 자고 하얀 눈사람이 서 있었거든. (-204-)


정홍의 <엄마 동화>는 아이들에게 꿈과 희망의 씨앗을 틔워줄 서른 아홉 개의 이야기 씨앗을 남겨 놓고 있었다. 서른 아홉개의 이야기 씨앗은 서른 아홉의 지혜였고, 내 아이의 가치관이 된다. 자신의 아이가 성장하는 과정에서 느끼는 여러가지 기억들, 긍정의 경험과 긍정의 감각, 감성을 얻게 된다. 아이들이 성장하면서 겪었던 소소한 경험들이 삶에 있어서, 때로는 넘어지더라도,다시 일어설 수 있도록, 누군가의 평가에 좌절하지 않도록 희망이 행복으로 연결되고자 한다. 그래서 따스한 봄날의 기운이 <엄마 동화>에서 샘솟는다. 


꿈을 가지는 것은 삶의 의미를 찾는데 중요하다. 꿈이라는 것은 혼자서 되지 않는다. 혼자서 큰 꿈을 꿀 수 없다.그래서 함께 가야 하며, 서로 도와주면서 가야 한다. 우리는 경쟁사회에 내몰리면서, 혼자서 모두 이루려고 한다. 자기 중심적이면서, 주변을 살피지 않는다. 오지랖 떠는 것을 거부하게 된다. 그것이 꿈이라 착각하고 살아가고 있으며, 어떤 결정이 있으면, 내 삶에 중요한 요소로 작용하고 있다.행복한 아이가 되길 바라는 엄마의 작은 소망은 자신을 희생하면서라도, 때로는 아이의 가슴에 심어지고 있었다. 사랑, 배려, 나다움, 용기, 그리고 나만 생각하는 삶이 아닌, 함께 할 수 있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즉 하나 하나 알아가고, 느껴지는 것이 매우 중요하게 생각되었고,나의 기준을 하나하나 채워 나가는 것이 꿈을 위한 지혜이다. 지혜로움이 꿈을 위한 행복 편지이며, 엄마가 아이에게 보내는 편지이기도 하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2 3 4 5 6 7 8 9 10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