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knightswt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knightswt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knightswt
knightswt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9월 스타지수 : 별153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18 / 08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최근 댓글
성공비결을 버리진 마.. 
잘 보고 갑니다 
잘보고갑니다. 
새로운 글
오늘 16 | 전체 31274
2011-02-16 개설

2018-08 의 전체보기
배우고 생각하고 연결하고. 박형주 | 기본 카테고리 2018-08-06 21:00
http://blog.yes24.com/document/10587205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배우고 생각하고 연결하고

박형주 저
해나무 | 2018년 08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배우고 생각하고 연결하고. 박형주

 

21세기의 주인공들이 20세기 교육을 받고 있습니다. 갈수록 예전에 배운 공부가 필요가 없어지는 시대입니다. 이제는 임진왜란이 몇 년도에 일어났는지 외울 필요가 없습니다. 검색만 하면 바로 나오니까요. 왜 임진왜란이 일어났으며, 우리는 왜 대비할 수 없었는지, 그런 값비싼 수업료를 내고도 왜 병자호란을 대비하지 못했는지. 이런 문제를 깨닫는 공부가 필요한 시대입니다. 저자가 말하는 배우고 생각하고 연결하는 공부가 필요하죠.

 

저자는 수학 박사입니다. 순수수학으로 학문에 대한 탐구도 했고, 응용수학으로 실용적인 변화도 해봤습니다. 지금은 아주대학교 총장으로 재임 중입니다. 우리가 일반적으로 생각하는 배워봐야 별 도움도 안 되는 수학을 가지고 깊이 파고든 사람이죠. 그런 사람이 21세기를 살아가는 우리에게 왜 배우고 생각하고 연결하는 공부를 하라고 하는지 알아봅시다.

 

배우고 생각하고 연결한 인물을 예시로 들고 있습니다. 우리가 잘 아는 스티브 잡스를 예로 들었네요. 그보다 나이팅게일에 대한 예시가 좋았습니다. 그녀는 영국군 야전병원 사망률 42%2%로 낮추는 기적을 일으켰습니다. 간호학에 대한 지식으로 저런 성과를 낳은 게 아닙니다. 나이팅게일은 데이터를 알렸습니다. 장미 다이어그램을 만들어서 수학과 통계를 간호학에 접목시켰습니다. 그 덕분에 야전병원의 비위생이 획기적으로 개선되었죠.

 

제가 중학생일 때 전문가라는 말이 뜨고 있었습니다. 전문가만이 살아남는다고 말씀하셨던 선생님 얼굴이 떠오릅니다. 지금은 한 우물만 파는 사람보다 여러 우물을 파는 사람이 성공합니다. 그 우물들을 연결하는 사람이 필요하죠. 지식을 많이 쌓은 사람은 소용이 없습니다. 세상이 어떤 질문을 던지고 있는지 읽어내고, 필요하다면 세상에 질문도 던질 수 있는 사람이 참된 리더입니다. 그러한 질문은 예전과 같은 방법으로는 해결이 안 될 질문들입니다. 새로운 방법을 공부해내는 능력이야말로 진정한 능력이 됩니다.

 

모르는 것을 보려니 고통스럽다 vs 새로운 것을 배우니 즐겁다저는 제 아들·딸이 이 두 선택지 중에서 후자를 택하기를 간절히 바랍니다. 우리가 하루하루 살아가는 이유도 새로운 것을 배우기 위함이 아닐까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나는 자급자족한다. 오한기 | 기본 카테고리 2018-08-06 20:56
http://blog.yes24.com/document/10587196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나는 자급자족한다

오한기 저
현대문학 | 2018년 06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나는 자급자족한다. 오한기

 

저자는 1985년에 태어난 소설가입니다. 2016년 젊은 작가상을 수상해네요. 기대를 가지고 읽었습니다. 자급자족에 대한 이야기라고 생각했습니다만 아닙니다. 헨리 데이비드 소로우 <월든>을 예상했지만 전혀 다른 첩보물이지요.

 

주인공은 서른네 살 프리랜서 작가입니다. 작가로서 아주 잘나가는 편은 아니었습니다. 엉겁결에 CIA 요원으로 발탁됩니다. 미아라고 하는 CIA의 전설적 인물이 당신이 먼저 연락했잖아요라고 하며 뽑았죠. 주인공은 아내 해인을 지극정성으로 사랑하는 인물입니다. 그러나 결국 아내를 위기에 빠뜨립니다. CIA가 뽑은 최고의 적으로 만들죠.

 

CIA는 자급자족단이라고 하는 반체제 단체를 파괴하려고 합니다. 그런데 아내 해인이 미니멀리즘을 추구하면서 자본주의가 가진 문제를 소박하게나마 해결해보려고 하죠. CIA는 해인이 추구하는 미니멀리즘도 자급자족단이라고 승격시켜 해인을 죽이려 합니다.

 

지나친 억측으로 아무나 자급자족단이라고 하면서 납치·감금·살인까지 일삼는 미아를 배신합니다. 그리고 CIA의 타깃이었던 볼키와 한 편이 됩니다. 졸지에 CIA의 타깃이 된 세계적인 테러리스트 해인은 단순 미니멀리즘을 넘어 진짜 테러리스트가 됩니다. 대기업 총수를 납치해서 빌딩 옥상으로 올라가서 현금을 뿌리기도 하고, 그 빌딩에서 뛰어내리면서 낙하산을 펼쳐 유유히 경찰들을 따돌리기도 합니다. 주인공이 죽을 뻔한 상황에서 CIA 요원의 미간에 총알을 쏴서 제압하기도 하죠.

 

소설 내용이 좀 어렵습니다. 현실보다 더 개연성이 높고 사실적인 문학이 소설이잖아요? 그런데 저자는 일부러 개연성을 떨어뜨렸다는 생각이 듭니다. 주인공이 우연히 미아에게 전화를 했는데 마침 미아도 그런 인물이 필요했다거나, 헤밍웨이라고 하는 CIA가 우연히 주인공이 소설을 쓰는 까페 지정석에 몇날 몇일을 앉게 된다는 식입니다. 소설의 결론도 나는 자급자족한다. 그게 무엇인지는 이글 곳곳에 나와 있다.’, ‘힌트, 그는 이 모든 걸 만들어낸 창조자다. 그는 자급자족한다.’라고 되어 있습니다.

 

가끔 영화를 보다보면 에이, 저런 게 어딨어! 말도 안 된다라는 생각이 들어 몰입을 하지 못하는 경우가 생기죠. 그 대단한 CIA가 해인이라고 하는 평범한 대한민국 주부에게 하나 둘 쓰러지는 모습에 저도 몰입이 되지 않았습니다. 그냥 미니멀리즘을 추구하는 평범한 주부거든요.

 

의 글쓰기가 핍진해지고 자연스러울수록 사실과 허구의 경계는 흐려진다.

미아의 망상인 줄만 알았던 자급자족단이 CIA의 진짜 타깃이었다.

이 글은 유서다. 유언을 적은 글이라기보다 죽음을 각오하고 쓴 글이다.

이 글의 최우선 목적은 경고다. 전 세계에서 실제 벌어졌던 일이다.

 

이런 대목에서나,

 

예측 말이에요. 좋은 첩보는 문학과 같아요. 탁월한 문학 작품은 미래를 예측한다죠. 인정할 건 인정하죠. 그들이 실제 했던 건 환경보호 운동 정도였어요.”

 

일부의 경우를 확대 해석하는 거 아닙니까? 추측과 예견만으로 어떤 사람이나 집단을 범죄자로 모는 겁니까?”

 

인권이 뭐 대수인가요? 징후를 예측해서 안전을 꾀하고 범죄를 방지하면 좋은 거 아닌가요?”

미아와 주인공의 이 대사에서 저자가 하고 싶은 말이 있었을까요?

아니면 소설가로서 자기 삶에 대한 자조적인 반성일까요? 저는 소설가의 자조적인 반성이라는 데에 한 표를 주고 싶습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금리의 미래. 박상현 | 기본 카테고리 2018-08-06 20:52
http://blog.yes24.com/document/10587183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경제흐름을 꿰뚫어보는 금리의 미래

박상현 저
메이트북스 | 2018년 07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금리의 미래. 박상현

 

미국 금리가 인상되었다고 우리나라도 큰 영향을 받는다는 뉴스가 들립니다. 미국 경제가 안정기를 넘어 거품이 끼기 시작한다고 진단을 내렸다는 뜻이죠.

http://www.cidermics.com/contents/detail/1480

때문에 우리나라도 영원히 내리기만 할 것 같던 금리가 1.25%에서 1.5%로 올랐습니다. 초 경제대국 미국과 금리가 역전된다는 사실은 아무래도 부담스러우니까요.

 

금리는 분명히 예전보다는 그 힘이 많이 약해졌습니다. 경기 과열이면 금리를 높이고, 경기 침체면 금리를 낮추면 된다고 배웠죠. 경제는 이 이론보다는 훨씬 복잡합니다. 저자는 28년 동안 경제 일선에서 일했습니다. 그 경험을 바탕으로 이 책을 정리했습니다.

 

우리나라 경제는 많은 리스크를 앞두고 있습니다. 고령화, 문재인 노믹스의 소득주도성장, 트럼프노믹스, 1500조 원에 달하는 가계부채 등입니다. 금리도 여기에 맞춰서 움직이겠죠. 금리는 성장률의 거울이기 때문에 이런 리스크가 어떻게 해결되느냐에 따라 미래를 예측할 수 있습니다.

 

1982년도처럼 금리가 14%로 올라갈 가능성은 아주 낮습니다. 그러나 제로 금리에서 마이너스 금리로까지 내려갈까 걱정하던 시대는 지났습니다. 더 이상의 양적완화 정책은 없을테니까요. 미국이 금리를 올리면 우리는 따라 올릴 수밖에 없습니다. 그렇지 않으면 우리 돈이 빠져나가서 미국으로 투자되니까요. 그러나 1500조 원이라는 가계부채에 금리가 오르면 어떻게 될까요? 그 이자를 감당할 사람이 더욱 줄어들겠죠. 안 그래도 침체된 경기가 더욱 가라앉게 될 겁니다.

 

부동산 시장은 거품이 끼어 있는 듯 보이긴 합니다. 그러나 거품은 지나고 나봐야 그게 거품인지 알죠. 지금 거품을 느끼기는 쉽지 않습니다. 금리 상승과 함께 부동산 폭락도 염두해두고 상황을 지켜봐야 합니다. 물론 지난 몇 십 년 간 부동산 폭락에 대한 말이 나오지 않은 적이 없기는 하지요.

 

결론적으로 금리는 자금 사용료, 돈의 가격입니다. 이 사용료가 올라갈 상황이 많이 생기면 금리는 올라가겠죠. 금리 상승이 유리한 사람도 있고, 불리한 사람도 있습니다. 거시 경제도 신경을 많이 쓰고 지켜봐야 하겠습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