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knightswt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knightswt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knightswt
knightswt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0월 스타지수 : 별194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17 / 04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나의 친구
최근 댓글
성공비결을 버리진 마.. 
잘 보고 갑니다 
잘보고갑니다. 
새로운 글
오늘 50 | 전체 31571
2011-02-16 개설

2017-04-30 의 전체보기
미래학자처럼 생각하라. 세실리 사머스 | 기본 카테고리 2017-04-30 22:29
http://blog.yes24.com/document/9506436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미래학자처럼 생각하라

세실리 사머스 저/이영구,김효원 공역
골든어페어 | 2017년 04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미래학자처럼 생각하라. 세실리 사머스

 

2016년 유명한 미래학자인 엘빈 토플러가 세상을 떠났습니다. <3의 물결>, <부의 미래>를 통해 우리에게도 친숙하죠. 21세기는 지식을 가진 사람이 자본을 가진 사람보다 우위에 선다는 예언을 했습니다. 미래학자는 점쟁이가 아니죠. 미래에 대해 연구하는 사람을 말합니다. 지금까지 살아보니 미래는 이런식으로 변하겠다는 추측을 하죠. 그리고는 어떻게 살아야할지 방법을 알려줍니다.

 

우리는 평생 이러한 미래학자처럼 생각하며 살아야 합니다. 지금 하는 일이 미래에도 계속 유용할지, 만약 유용하지 않다면 어떻게 해야 유용하게끔 만들지 생각 전환을 해야 하죠. 미래학자라고 해서 엘빈 토플러가 되어야 한다는 식의 거창한 생각은 필요가 없습니다. 주눅 들어서는 안 되거든요. 간단하게 ‘PC 게임보다는 모바일 게임이 유행하지 않을까?’, ‘우버 택시나 에이앤비가 성공하는 걸 보니 공유사회가 오겠네라고만 생각해도 됩니다.

 

미래를 그릴 때는 생생하게 그릴수록 현실이 됩니다. 그런데 이 상상을 할 때 우리는 대부분 과거 경험을 통해 미래를 그립니다. 즉 경험이 풍부할수록 미래도 잘 그리죠. 저자는 되도록 책을 많이 읽어야 한다고 주장합니다. 그래야 간접 경험이 쌓이니까요. 그리고 직간접 경험에 정말 그럴까? 하는 마음으로 그 경험에 도전하라고 합니다.

 

미래학자는 세상을 제대로 인식합니다. 네 가지 변화의 힘인 자원, 기술, 인구, 거버너스(법과 시장)을 바라보죠. 발견의 공간을 통해 좌뇌-우뇌-좌뇌 방법을 써서 접근합니다. 그러기 위해 최고의 질문을 던지고 창의력을 발휘하고 정확한 표현으로 정리를 합니다. 그 다음에 5%규칙으로 일상생활에서 조금씩 미래학적 사고를 적용시켜 나갑니다.

 

우리도 현실을 살펴봅시다. 자원은 상황이 좋습니다. 여기서 자원이라고 함은 청정 자원을 말하죠. 한의학 자체가 아주 청정하거든요. 기술적인 부분에서 불리합니다. 과학기술이 발전함에 따라 새로운 장비를 활용하고 싶은데 법적으로 쉽지가 않네요. 우리 한의원도 IT 기술의 발전을 계속 접목하도록 합시다. IT 기술은 법적 제약 없이 사용 가능하거든요. 인구적 관점에서는 노령인구가 늘어갑니다. 치료해야할 인구가 늘어간다는 뜻이기도 하죠. 이 모두를 총괄하는 거버너스는 어떻게 변할지 예측이 어려우니 빠르게 대응해야겠습니다.

 

저자가 밝히고 있듯이 미래는 이러하니까 너희는 무조건 나를 따라와라는 말을 하려고 이 책을 쓰지 않았습니다. 미래는 예측이 어렵습니다. 하나의 사건이 생기면 그 사건 때문에 미래의 방향이 바뀌기도 하니까요. 전기차, 수소차의 시대가 곧 닥칠줄 알았지만 셰일가스 때문에 전기차의 상용화는 조금 늦춰졌죠. 이런식으로 미래는 논쟁거리가 생깁니다. 이런 문제에 익숙해져야 해요. 미래를 예측한다는 말은 결국 여러 관점에서 세상을 바라본다는 말입니다. 미래학자처럼 생각하기 위해서 한 사건이나 상황을 여러 가지 방향에서 관찰하도록 합시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탄핵, 국민이 명령했다. 편집부 | 기본 카테고리 2017-04-30 22:25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9506394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탄핵, 국민이 명령했다

편집부 저
베가북스 | 2017년 03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탄핵, 국민이 명령했다. 편집부

 

대한민국의 평화적인 촛불집회를 노벨 평화상 후보로 추천하자는 말 들어보셨나요? 2015년 노벨 평화상은 튀니지 국민4자대화기구가 수상했습니다. 아랍의 봄을 불러일으키며 자스민 혁명을 주도한 공로를 인정한 결과죠. 우리나라의 촛불집회도 충분히 멋지기는 합니다. 다만 우리나라 경우에는 특정 단체를 지칭하기 힘들어서 노벨 평화상은 무리에요.

 

헌정 사상 최초로 대통령이 탄핵되었습니다. 국정농단 사태 때문이죠. 어느 시대든 국정농단은 늘 문제였습니다. 진시황의 최측근이던 내시 조고는 허수아비 황제 호해를 앞세워 중국을 주물렀습니다. 삼국지로 친숙한 한나라의 마지막 황제 헌제도 십상시, 동탁, 이각과 곽사, 조조에 의해서 국정농단을 당했네요. 우리나라도 안동김씨가 세도정치를 펼치기 위해서 농사만 짓던 강화도령 철종을 왕으로 앉히고는 권력을 휘둘렀죠.

 

국정농단이 생기기 위해서는 필수 요건이 있습니다. 왕이 똑똑해서는 안 된다는 거죠. 허수아비일수록 부리기가 쉽습니다. 국정농단을 한발짝 뒤에서 지켜보는 사람들은 이걸 느끼죠. 국가 권력 서열이 1위가 왕이 아님을 실제로 보면서 한탄합니다. 허수아비 왕도 스스로 가진능력이라고는 얼굴마담 역할 뿐임을 잘 알고 있습니다. 배후 세력이라는 끈을 놓치지 않으려고 발버둥치죠.

 

화무십일홍(花無十日紅)이라고 했습니다. 이 권력이 영원하리라는 생각을 하지만 그렇지 않습니다. 속으로 너무 썩어 있을 때는 결국 이 자만심으로 인해서 권력이 내부부터 붕괴됩니다. 이번에도 역시 그 역사는 어김없이 반복되었죠.

부도수표를 믿을만한 수표라고 속여서 시장에 유통시키는 행위는 범죄입니다. 우리는 그 수표가 믿을만하다고 깜빡 속았죠. 수많은 정치인들이 그 부도수표를 내걸고 자랑했습니다. 이정도로 허수아비일 줄은 꿈에도 몰랐습니다. ‘봉건시대에도 있을 수 없는 일이 생긴 것이죠.

올해는 59일 장미 대선이 열립니다. 각 후보들의 정책 공약은 인터넷에서 어렵지 않게 찾아볼 수 있습니다. 다만 이 정책들이 모두 돈이 들어가는데 재원 마련은 어떻게 할지 모호한 면이 있네요. 자기가 대통령이 되면 해낸다는 사람에게 이렇게 혼이 났는데 우리가 지금 이 시점에서 더 신중해야 하지 않을까요.

 

정권교체 가능성이 그 어느 선거 때보다 높은 상황입니다. 우리도 압니다. 정권이 바뀌어도 그놈이 거의 그놈이라는 사실을요. 그러나 우리가 두 눈 시퍼렇게 뜨고 지켜본다는 압박을 주지 않으면 어느 정치인이든 자기네들끼리 쿵짝을 맞춥니다. 이번에는 그렇게 쿵짝을 맞춘 정치인들에게 벌을 내렸습니다. 이 책 제목 그대로죠. ‘탄핵, 국민이 명령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