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산바람
http://blog.yes24.com/kse10034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산바람
이런 저런 책을 읽으며 서평을 주로 올리고 있습니다. 다른 글도 올리고 싶지만 아직 준비중입니다.
파워 문화 블로그

PowerCultureBlog with YES24 Since 2010

12·13·14·15·16·17기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0월 스타지수 : 별39,548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함
전체보기
서평단 모집
서평단 발표
일상/생각
공부
여행
유머
교육
관찰
이벤트
산야초 이야기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서평단 서평
일반 서평
동아일보 서평 응모
한줄평
영화
2017 결산
책 속의 지혜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애기나팔꽃 좀나팔꽃 설화초 설악초 해국 분홍쥐꼬리새 처음읽는터키사 큰꿩의비름 구지뽕 꾸지뽕
2019 / 04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나의 친구
친구1
출판사
친구2
친구 3
최근 댓글
저도 산세베리아에 물.. 
애기 나팔꽃이라는 이.. 
우수리뷰 선정을 진심.. 
사건이 일어난 장소를.. 
'한 손에는 칼, 한 손.. 
새로운 글

2019-04 의 전체보기
세비야 대성당 | 여행 2019-04-30 16:30
http://blog.yes24.com/document/11276518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세비야 대성당

얼마 걷지 않아 세비야 대성당에 도착했다. 웅장한 건물은 이슬람이 스페인을 지배하는 동안 세워진 사원이었다고 한다. 지금도 히랄다탑 상충부 아래까지 이슬람 사원의 흔적이 고스란히 남아 있다. 오히려 그것이 탑을 더욱 아름답게 만드는 요소로 작용했다. 상층부는 헐고 가톨릭의 상징인 종을 매단 종탑으로 개축했다지만 탑의 몸통은 이슬람 사원의 역사를 대변하고 있었다. 모든 종교는 나름의 존재 이유가 있지만 정치와 연결된 종교는 이렇게 건물들에까지 영향을 미치고 있었다. 먼저 자유 시간을 주어 외부를 관람하게 한 후 내부는 다시 모여서 관람한다는 설명을 듣고 각자 헤어져 대성당 주변을 한 바퀴 돌았다. 대성당 주변은 몇 개의 광장이 있었다.

 

성벽이 보이기도 했고, 마차를 탄 관광객이 지나가기도 했다. 승용차와 마차가 공존하는 이색 풍경이었다. 한 광장에는 시내를 마차투어로 할 수 있도록 대기하고 있는 마차도 많았다. 트램이 지나가는 길옆의 나무 아래서는 플레멩코를 추는 여인이 공연을 하고 있었다. 많은 관광객들이 삼삼오오 모여 앉아 거리의 모퉁이에서 공연하는 풀라멩코 공연에 열광하며 연신 카메라 셔터를 누르고 있었다. 나도 한 컷 찍고 현장을 벗어났다.

 

모임 시간이 임박하기도 했지만 저녁에 훌라멩코 공연 관람이 예정되어 있었기 때문이다. 마침 트램이 대성당역에 섰다가 인파를 헤치며 지나가고 있었다. 대성당의 문마다 정교한 조각들로 치장되어 있었다. 어쩌면 그렇게 정교한 조각을 돌로 새길 수 있었는지 하는 감탄을 자아내게 하는 조각들이었다. 우리나라에는 단단한 화강암에 조각을 하였기에 정밀하게 조각하지 못했지만 이곳에서는 대리석을 쉽게 구할 수 있어서 정교한 조각이 가능했지 않나 하는 생각을 해 보았다. 이곳 땅은 대부분 석회암 지대기 때문에 물도 제대로 마시지 못하는 것을 생각하면 석회암의 변성암이 풍부한 것이 꼭 축복받은 것만은 아니라는 생각을 해 보았다.

 

우리 팀들은 시간이 되어 함께 대성당 입장을 하였다. 중정에는 오렌지 나무들이 열매를 주렁주렁 매달고 있기도 하고 이제 다시 하얀 꽃을 피우고 있었다. 지금까지 매달려 있는 오렌지는 지난해 열매라는 것을 알 수 있었다. 중앙에는 분수대가 있었는데 이슬람 사원이었을 때 이곳에서 이슬람교도들이 기도를 드리기 전에 손을 닦았다고 한다. 정원 한켠에는 용서의 문이 자리 잡고 있다. 이곳은 출구인데 한 번 나가면 재입장이 불가라고 한다. 문을 통해 바라보는 시내의 골목은 새로운 느낌이 들었다.

 

성당 내부를 관광하는데 가이드의 설명을 들으니 중앙제단은 세계 최대 규모라고 한다. 80년 동안이나 걸려 제작된 제단은 높이가 27m 18m이며 장식물에 금박을 입혔는데 그 양이 1톤이 넘는다고 하니 말만으로도 화려함을 짐작할 수 있을 것 같다. 또 바로 옆에는 기대했던 콜럼버스의 관이 있었다. 네 명의 왕 동상이 관을 메고 있었다. 예전부터 이곳 이베리아 반도에는 네 개의 왕국이 있었는데 이사벨라 여왕이 통일하여 스페인을 세웠다고 한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14)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10        
타감작용과 쥐방울 덩굴 | 산야초 이야기 2019-04-30 16:16
http://blog.yes24.com/document/11276459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타감작용

식물이나 세균조류곰팡이는 하나같이 나름대로 다른 종에 해로운 물질을 분비하여 그것들의 생장발생생존을 못하게 구니 이를 타감작용(他感作用)이라 하고 영어로는 알레로파시(allelopathy, allele는 서로’, pathy는 고통’)라 부른다그리고 그 때 사용되는 화학물질을 타감물질(allelopathicsustance)이라 한다굴러온 돌이 박힌 돌을 뽑듯이 공격적인 외국 식물 이 아주 모질고 독한 타감 물질을 분비하여 재래종을 내쫓는 것도 그 한 예이다일반적으로 식물간의 경쟁에서 어떤 식물이 방출하는 물질이 다른 식물의 성장을 억제할 때 화학물질이 쓰인다호두나무나 적송 아래에는 덤불이나 다른 나무가 나지 않는다고 한다호두와 소나무의 뿌리에서 나오는 물질이 다른 식물의 성장을 막기 때문이다.

 

우리나라 남부지방에 주로 자라는 양미역취는 보통 1-1.5미터까지 자란다일본의 양미역취는 보통 2-3미터나 된다그런데 일본에서 최근에는 50센티미터 정도일 때 꽃을 피우는 모습도 자주 볼 수 있다어째서 그토록 왕성한 번식력을 보이던 양미역취가 다소곳해졌을까그 원인 중 하나는 자가 중독이다양미역취는 독성이 있는 화학물질로 주위 식물을 차례로 몰아내고 일방적인 승리를 거두었다그런데 다른 식물이 없으니 상대를 공격해야 하는 양미역취의 독성분이 그 자신에게 영향을 미쳐 자기의 성장을 방해하게 된 것이다.


쥐방울 덩굴

다년생 초본이며 덩굴성이고 근경이나 종자로 번식한다. 전국적으로 분포하며 산이나 들에서 자란다. 털이 없는 덩굴은 5m 정도까지 자라나 지주가 없으면 뭉쳐서 자란다. 어긋나는 잎의 잎몸은 길이 5~10cm, 너비 4~8cm 정도의 넓은 난상 심장형으로 가장자리가 밋밋하며 잎자루는 길이 1~7cm 정도이다. 7~8월에 개화한다. 꽃은 잎겨드랑이에서 여러 개가 함께 나오고 꽃받침은 통 같으며 밑부분이 둥글게 커진다. 삭과는 지름 3cm 정도로 둥글며 밑부분에서 6개로 갈라진다. ‘등 칡과 달리 초본으로 잎은 심장형이고 털이 없으며 꽃은 잎겨드랑이에 몇 개씩 속생한다.

*삭과 : 종자가 익어 껍질이 터지면 그 안에 있던 여러 개의 씨가 산포되는 것 -봉숭아, 나팔꽃, 백합, 붓꽃, 양귀비, 질경이 등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4)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6        
IMF가 우리에게 미친 영향 | 책 속의 지혜 2019-04-30 16:06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11276427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차이나는 클라스 고전 인류 사회 편

JTBC [차이나는 클라스] 제작팀 저
중앙북스(books) | 2019년 02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저는 IMF 사태가 우리나라에 미친 영향이 상당히 크다고 생각해요. IMF 사태 직전만 해도 우리나라의 문화가 조금씩 바뀌려고 했었어요. 그런데 중산층이 붕괴되면서 무엇보다 물질적 안정, 돈이 최고라는 가치가 더욱 강화되었죠. 유럽이나 영어권 사회를 보면 자기 표현적 가치가 크다는 것을 알 수 있어요. 그들의 사회는 내 생각, 내 취향, 내가 생각하는 바람직한 사외 등의 자기 표현적 가치가 큰데 비해 우리 대한민국 사회는 개인은 없고 상당히 변질된 집단주의가 너무 강하다고 볼 수 있죠. p.290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2        
4월 파워문화블로그 미션수행 현황 | 일상/생각 2019-04-29 12:30
http://blog.yes24.com/document/11272437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4월 파워문화블로그 미션수행 현황

<독서>

1. 베스트셀러 소설 이렇게 써라

http://blog.yes24.com/document/11270140

2. 당신이 옳다

http://blog.yes24.com/document/11263200

3. 명상이 뇌를 바꾼다

http://blog.yes24.com/document/11252875

4. 식물의 산책

http://blog.yes24.com/document/11231672

5. 숨겨진 보물 사라진 도시

http://blog.yes24.com/document/11198252

 

 

<산야초 이야기>

1. 꽃들의 생존경쟁과 양미역취

http://blog.yes24.com/document/11272031

2. 무의 종류와 쓰임

http://blog.yes24.com/document/11269370 9

 

<여행기>

1. 세비야의 오렌지나무 가로수

http://blog.yes24.com/document/11272048

2. 포르투갈을 뒤로하고 스페인을 향하여

http://blog.yes24.com/document/11269416 5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18)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10        
세비야의 오렌지나무 가로수 | 여행 2019-04-29 09:45
http://blog.yes24.com/document/11272048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세비야의 오렌지나무 가로수


4시간여를 달려 세비야에 도착했다. 세비야는 안달루시아 지방의 주도다. 스페인에서는 네 번째로 큰 도시로 큰 강을 끼고 있어 교통이 발달되어 고대 로마시대부터 지방의 중심 역할을 했지만, 수많은 민족들의 침입을 겪기도 했다고 한다. 이슬람의 지배를 받던 시기에 알카사르와 히랄다 탑 등이 세워졌으며, 15세기 말 콜럼버스가 아메리카 대륙을 발견하면서 항구 도시였던 세비야는 무역의 기지로서 전성기를 눌렸다고 한다. 배를 타고 들어온 무역인들이 집시들의 플라멩코에 관심을 보이면서 세비아는 화려한 플라멩코의 본고장이 되었다. 뿐만 아니라 스페인의 대표화가 벨라스케스와 무리요를 배출한 고장이기도 하다. 그리고 <세빌리아의 이발사>, <카르멘>, <돈 조반니>의 배경이 된 도시 이기도 하여 유명하다. 그러나 바다에서 70km 떨어진 세비야는 시대가 지나면서 배가 커지면서 점차 무역항구 역할을 잃어갔으며 나중에 수도를 옮기면서 지방도시로 전락하게 되었다고 한다.

 


버스가 구시가지 진입이 금지되어 차에서 내려 도보로 대성당을 향해 걸었다. 한 참을 걷다보니 거리 곳곳의 가로수들에 오렌지가 열려 있었다. 이곳 세비야에서는 가로수의 수종으로 오렌지 나무를 택하여 7,000여 그루의 나무가 심겨져 있다고 한다. 주먹만한 오렌지들이 달려 있었다. 조금 철이 지났기에 많은 열매를 매달고 있지는 않지만 처음 느껴보는 신선한 충격이었다. 우리는 제주도에서나 볼 수 있는 귤나무와 비슷한 오렌지나무가 가로수로 심겨져 있다니 말이다. 물론 품종은 우리가 선호하는 것이 아니라 병충해에 강한 품종이라 먹기에 좋은 품종이 아니라고 한다. 충북의 영동지방에서 감나무 가로수를 보고 느낀 충격만큼이나 신선하였다. 이곳이 그만큼 따뜻한 기후를 가졌다는 것을 피부로 느끼는 순간이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4)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7        
1 2 3 4 5 6 7 8 9 10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
트랙백이 달린 글
한밤의 미술관
스크랩이 많은 글
내용이 없습니다.
많이 본 글
오늘 348 | 전체 362316
2015-02-02 개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