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산바람
http://blog.yes24.com/kse10034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산바람
이런 저런 책을 읽으며 서평을 주로 올리고 있습니다. 다른 글도 올리고 싶지만 아직 준비중입니다.
파워 문화 블로그

PowerCultureBlog with YES24 Since 2010

12·13·14·15·16·17기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0월 스타지수 : 별54,858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함
전체보기
서평단 모집
서평단 발표
일상/생각
공부
여행
유머
교육
관찰
이벤트
산야초 이야기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서평단 서평
일반 서평
동아일보 서평 응모
한줄평
영화
2017 결산
책 속의 지혜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곤드레나물 고려엉겅퀴 인류의영원한고전 털머위 달뿌리풀 애기나팔꽃 좀나팔꽃 설화초 설악초 해국
2020 / 0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나의 친구
친구1
출판사
친구2
친구 3
최근 댓글
여러모로 이로운 식물.. 
당첨 축하드립니다~산.. 
곤드레나물만 먹어보.. 
축하드립니다 ^^ 
산바람님.. 축하드려.. 
새로운 글

2020-09-03 의 전체보기
박주가리 | 산야초 이야기 2020-09-03 07:46
http://blog.yes24.com/document/12963307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박주가리

 

전국의 산기슭에 흔하게 자라는 덩굴성 여러해살이풀로 세계적으로는 중국, 일본, 러시아 등지에 분포한다. 줄기는 덩굴지어 자라며, 길이 2-4m, 자르면 흰 즙이 나온다. 잎은 마주나며, 심장형, 가장자리는 밋밋하다. 꽃은 7-8월에 잎겨드랑이에서 난 길이 3-7cm의 꽃대에 총상꽃차례로 피며, 흰색 또는 연한 보라색이다. 꽃받침은 5갈래로 깊게 갈라지고, 녹색이다. 화관은 넓은 종 모양, 중앙보다 아래쪽까지 5갈래로 갈라지며, 갈래 안쪽에 긴 털이 많다. 수술은 5개다. 암술머리는 긴 부리 모양이다. 열매는 골돌이며, 길고 납작한 도란형, 겉이 울퉁불퉁하다. 씨는 흰색 우산털이 있다.

 

쌍떡잎식물강 용담목 협죽도과 박주가리속에 속하는 속씨식물. 영문명은 ‘milkweed’인데, 이는 줄기를 잘랐을 때 하얀 액체가 나온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이다. 박주가리는 이름은 열매에서 유래한 것으로, 작은 표주박을 닮은 열매가 익으면 갈라지는 모습을 박이 쪼개졌다고 하여 박쪼가리에서 박주가리가 되었다는 설이 있다. 교등(交藤새박덩굴·나마(蘿?구진등(九眞藤)이라고도 한다. 땅속줄기가 길게 뻗어 번식하고 여기서 자란 덩굴이 다른 물체를 감아 올라간다. 줄기와 잎을 자르면 하얀 유즙이 나오는데 작은 곤충이 먹으면 마비를 일으킬 정도로 독성이 강하다. 열매를 나마자라 한다. 식용·약용으로 이용된다. 어린순은 삶아서 물에 우려내어 나물로 먹고, 덜 익은 씨는 들척지근하여 어린이들이 군것질거리로 먹기도 한다. 씨에 붙은 털은 솜 대신 도장밥과 바늘쌈지를 만들었다. 약으로 쓸 때는 탕으로 하여 사용하며, 술을 담가서도 쓴다.

 

박주가리과 식물은 납질의 꽃가루가 여러 개의 덩어리(폴리니아; pollinia)를 이루어 수술에 붙어 있는 특징을 가지고 있다. 이처럼 독특한 구조는 수분 매개자가 많은 양의 꽃가루를 통째로 이동시키는 데 유리하며 그에 대한 보상으로 식물은 꿀을 제공한다. 흔히 꿀벌류의 벌들이 수분 매개자 역할을 하며 주로 벌의 다리에 꽃가루 덩어리가 매달려 이동한다. 박주가리의 경우 야행성 나방이 수분 매개자인 것으로 밝혀졌으며 다리 대신 혀의 맨 끝에 꽃가루 덩어리를 달고 다니는 흥미 있는 현상이 최근 일본 연구팀에 의해 밝혀졌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6)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12        
정원의 정의 | 이벤트 2020-09-03 07:40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12963299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독서 습관 캠페인 참여


한국 정원 기행

김종길 저
미래의창 | 2020년 06월

     정원이란?

서양 정원은 실용정원에서 시작됐고, 동아시아 정원은 자연을 보고 즐기는 열락이나 심미적인 정원에서 출발했다고 볼 수 있다. p.13

정원이라는 단어는 일본인들이 19세기 후반에 만들어낸 말로 일제 강점기 때 우리나라에 도입됐다. 원림 또한 중국에서 온 말이다. 중국에서는 일반적으로 정원을 원림이라고 한다. p.14

()’은 집안에 있는 마당을 가리키고 ()’은 울타리로 둘러싸인 과실수를 심은 동산을 가리킨다. 한국의 경우에는 정원이 울타리로 한정된 공간이라기보다는 주변 경관까지 포함하고 있어 주남철 교수는 정원(庭園)’이 아닌 정원(庭苑)’으로 표현하자는 견해를 밝힌 바 있다. 여기서 보다 규모가 크고 자연에 더 가까운 용어이고, 조선시대에는 정원과 함께 원유(苑?)’라는 용어도 종종 사용했다. p.16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2)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9        
유전자 검사에 따른 윤리적 문제 | 책 속의 지혜 2020-09-03 07:35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12963288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인류의 미래를 바꿀 유전자 이야기

김경철 저
세종서적 | 2020년 04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유전자 검사 발전에 따른 윤리적 문제

많은 질환이나 개인의 특성에 유전자가 미치는 경우는 생각보다 적다. 질병에 유전자가 미치는 영향의 크기를 유전율이라고 하는데 암이나 치매, 심장병 같은 우리가 두려워하는 병의 대부분은 이 유전율이 생각보다 낮은 10-40% 정도잉뿐이다. 몇몇 특정 유전자를 제외하고는 유전자의 변이가 있더라도 질병의 상대 위험도는 1.5-2배 정도 수준일 뿐이다. p.217

주요 질병들은 유전자에 의해서 설명되는 것이 아니고 그것도 몇 개 정도의 유전자만 가지고 단순하게 예측할 수 없다. 그 사람이 가지고 있는 환경적인 요인, 생활 습관과 최근의 혈액 검사 등 다른 위험인자 등을 함께 고려하여 질병 위험도 및 예측을 할 수 있기 때문에 상업적 목적을 가지고 대중을 왜곡하고 오도하는 것은 유전자 검사가 갖는 커다란 윤리적, 사회적 이슈가 된다. p.218

지식이 사람의 습관을 바꾸고 그 습관은 건강한 경험으로 이어져 궁극적으로 당신의 운명이 바뀔 때 우리 인류의 운명이 바뀌게 되는 것이다. p.219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4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
트랙백이 달린 글
한밤의 미술관
스크랩이 많은 글
내용이 없습니다.
많이 본 글
오늘 564 | 전체 365177
2015-02-02 개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