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산바람
http://blog.yes24.com/kse10034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산바람
이런 저런 책을 읽으며 서평을 주로 올리고 있습니다. 다른 글도 올리고 싶지만 아직 준비중입니다.
파워 문화 블로그

PowerCultureBlog with YES24 Since 2010

12·13·14·15·16·17기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8월 스타지수 : 별17,852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함
전체보기
서평단 모집
서평단 발표
일상/생각
공부
여행
유머
교육
관찰
이벤트
산야초 이야기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서평단 서평
일반 서평
동아일보 서평 응모
한줄평
영화
2017 결산
책 속의 지혜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무릇꽃 여우팥꽃 맨드라미꽃 하늘타리꽃 하늘타리열매 채송화꽃 솔나리꽃 진노랑상사화 백일홍꽃 왕원추리꽃
2022 / 06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나의 친구
친구1
출판사
친구2
친구 3
최근 댓글
어제 배초향과 언뜻 보면 같아 보여요.. 
부부사이라도 친한 벗처럼 지낼 수 있.. 
산바람님^^ 연보랏빛 배초향이란.. 
저런 벗은 아닐지라도, 어제 통화한.. 
오늘 엄마네 마당 한 켠에 있던 꽃이.. 
새로운 글

2022-06-02 의 전체보기
70세가 노화의 갈림길 | 서평단 발표 2022-06-02 15:54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16370968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70세가 노화의 갈림길

와다 히데키 저/정승욱,이주관 역
지상사 | 2022년 06월

 

cbc***
cjcli***
won***
riam***
joy***
cae***
due***
kiy***
ra***
sesilyk***
shn***
van***
kji3***
kse10***
lj***

 

*서평단에 선정되신 여러분, 확인해주세요!

- 서평단 선정시, 도서 또는 상품 수령 후 2주 이내에 회원님의 YES블로그에 리뷰를 작성해주세요.
    *기간 내 리뷰를 작성해주시지 않는 경우, 다음 선정에서 제외될 수 있습니다. 

- 리뷰 작성시 글쓰기의 [리뷰] 탭 선택 후, [상품 검색]하여 서평 도서에 대한 리뷰를 작성해주세요.
    *[포스트] 탭으로 작성해주시면, 서평단 활동 확인이 불가합니다. 

- 리뷰 작성시 'YES24 리뷰어클럽 서평단 자격으로 작성한 리뷰입니다.' 문구를 추가해주세요.

- 리뷰를 쓰신 뒤, 현재 블로그 ‘리뷰 썼어요!’ 게시판에 리뷰 링크를 남겨주세요.

- 도서 또는 상품은 회원 정보상의 주소로 배송됩니다.

 > 주소/연락처에 문제가 있을 경우, 선정에서 제외되거나 선정 후 배송이 누락될 수 있습니다.

 > 주소지를 잘못 기입해주신 경우, 부득이 도서는 재발송되지 않습니다.

   *도서 발송을 위해 선정된 분들의 개인정보(ID, 이름, 연락처, 주소)가 제 3자에게 제공될 수 있습니다.
    단, 해당 개인 정보는 도서 발송 이외에는 활용되지 않습니다.
   *리뷰어클럽 활동으로 작성해주신 리뷰는 해당 출판사 마케팅에 활용될 수 있습니다.
   *배송 관련 사항은 출판사 이메일로 문의 부탁드립니다 :  icnews@naver.com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8)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6        
감자꽃 | 산야초 이야기 2022-06-02 07:57
http://blog.yes24.com/document/16368984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감자꽃

감자꽃은 품종에 따라 꽃의 색깔이 다른 것으로 유명합니다. 자주색 꽃에는 자주색 감자가 달리고, 흰꽃에는 흰감자가 달리기 때문입니다. 아메리카가 원산지인 감자는 다양한 품종이 있습니다. 식량자원으로 유용한 감자는 수확량과 쓰임새도 많아 근대 이후 인류의 배고품 해소에 크게 기여한 식물이기도 합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2)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9        
색의 어원 | 공부 2022-06-02 07:26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16368970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컬러愛 물들다

밥 햄블리 저/최진선 역
리드리드출판 | 2022년 05월

색의 어원 

*배턴루지 : 루이지애나의 주도 배턴루지는 미시시강 유역에 있는 도시다. 1682년 프랑스의 탐험가 르네로베르 카블리에 드라살은 여행 중 멀리에서도 눈에 띄는 큰 상록수를 발견했다. 껍질이 벗겨진 상태로 붉은색을 띠고 있었다. 지역 원주민들이 사냥터의 경계를 정하기 위해 표시한 것이란 사실을 알게 된 로베르는 빨간 막대기라는 의미의 프랑스어 바통루즈라고 불렀다.

*아르헨티나 : 아르헨티나는 을 뜻하는 라틴어 아르겐툼에서 유래한 단어이다. 스페인 탐험가들이 난파당한 뒤 지금의 아르헨티나에 도착했고 원주민과 거래해 은을 얻을 수 있었다. 1584년 은이 차고 넘친다는 전설의 산, 시에라 델 ㅤㅡㄹ라타 소문이 스페인에 퍼진 시발점이다. p.114

 

*카키 : 카키는 먼지라는 뜻의 우르두어이다. 인도가 영국의 식민지였을 당시 영국령 인도군을 토애 이 단어가 전파되었다고 한다. 영국군은 위장에 적합한 군복의 필요성을 느꼈고, 전통적인 붉은색 군복이 위장술에 적합하지 않다는 결론을 내렸다. 그래서 인도에 주둔하는 영국군은 모래와 비슷한 색의 군복을 입기 시작했다. 이때 생긴 카키 팬츠가 지금까지도 많은 이들에게 사랑받고 있다.

*푸크시아 : 푸크시아는 1696-1697년에 제 3차 안틸제도 탐험 중 프랑스의 식물학자였단 샤를 플뤼미에에 의해 히스파니올라의 카리브해 섬에서 발견되었다. 그는 독일의 저명한 식물학자 헤온하르트 폭스의 이름을 따서 이 꽃의 이름을 지었다.

1859년 프랑스 화학자가 폭신이라는 아닐린 염료를 개발해 특허를 냈고 큰 인기를 얻게 되었다. 푸크시아는 자줏빛을 띤 빨간색으로 주로 직물을 염색하는 데 사용된다. p.115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2)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6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
트랙백이 달린 글
한밤의 미술관
스크랩이 많은 글
[서평단 모집]『쓰기의 쓸모』
[서평단 모집]『붓다의 기도』
[서평단 모집]『아름다운 나라의 슬픈 미로』
[서평단 모집]『디자인과 철학의 공간 우리 ..
[서평단 모집]『우리는 사랑의 얼굴을 가졌고..
많이 본 글
오늘 122 | 전체 705432
2015-02-02 개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