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ksjice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ksjice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ksjice
ksjice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월 스타지수 : 별14,956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19 / 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최근 댓글
잘 읽었습니다. 운동 .. 
리뷰 읽으며 메자닌을.. 
서평 감사합니다~~ .. 
독자님, 안녕하세요? .. 
리뷰 잘 봤습니다. 
새로운 글
오늘 5 | 전체 9501
2019-05-15 개설

2019-10-25 의 전체보기
인문학 | 기본 카테고리 2019-10-25 15:51
http://blog.yes24.com/document/11727915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퇴근길 인문학 수업 : 연결

백상경제연구원 편저
한빛비즈 | 2019년 09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 인문학은 근본적으로 성찰의 학문이다.


인문학이 중요하다고 언론이나 학계에서 말한것은 벌써 수십년전 일이다. 하지만 다들 바쁜 일과속에 책을 읽기가 힘들고 책을 읽으면 졸리다는 사람이 많은 것이 현실이다.

하지만 인문학은 자존감을 되찾고 타인과의 관계를 성찰하기 위해 반드시 필요한 학문이다. ( 특히 , 인문학에 약한 이공계 출신들은 더 알아야 한다.)

노숙자에게 대통령에 이르기까지 인간의 모든 행위를 윤리의 이름으로 돌아볼 수 있게도 한다.

여기서 우리는 공존과 공생, 소통과 화합의 방식을 배운다.

공공도서관에서 열리는 수많은 인문학 강좌에 시민들이 넘쳐나고,인공지능 등의 4차 산업이 인간의 감성을 다루는 인문학을 담아내려고 노력하는 것도 바로 이런 이유에서가 아닌가 싶다.

화려한 불빛을 내뿜는 첨단과학기술에 밀려가는 인문학 (문,사,철)

오늘 저녁 당장 #퇴근길인문학수업 책을 들고 30분이라도 나만의 독서시간을 갖어보면 어떨까.



?? 책속으로 :

세종은 톰 피터스가 가리킨 경청하는 리더의 표준이었다. 몸은 비록 600년 전의 인물이지만, 21세기 4차 산업혁명 시대가 요구하는 리더십의 덕목을 제대로 갖춘 리더였다.

세종은 어전회의(오늘날의 청와대 수석보좌관회의)뿐만 아니라 경연에서도 신하들의 말을 경청했다.

경연은 어전회의에 비해 분위기가 덜 딱딱했기 때문에 신하들도 비교적 자유롭게 자기 의견을 말할 수 있었다.

초창기에는 발제를 맡은 언관이 강독하는 정도로 진행되었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토론이 점차 활성화되었다.

임금의 귀가 열려 있음을 알게 된 신하들은 다소 껄끄러운 발언도 서슴지 않았으며, 경연에서 나온 직언들은 조정의 검토를 거쳐 정책에 반영되었다.

#책 #서평 #한빛비즈 #연결 #인문학 #백상경제연구원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