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ksjice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ksjice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ksjice
ksjice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4월 스타지수 : 별4,624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1 / 0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월별보기
나의 친구
최근 댓글
혼공 중인데 도움이 .. 
잘 읽었습니다. 운동 .. 
리뷰 읽으며 메자닌을.. 
서평 감사합니다~~ .. 
독자님, 안녕하세요? .. 
새로운 글
오늘 6 | 전체 11887
2019-05-15 개설

2021-02-15 의 전체보기
고대사 | 기본 카테고리 2021-02-15 20:13
http://blog.yes24.com/document/13850126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하룻밤에 읽는 한국 고대사

이문영 저
페이퍼로드 | 2021년 02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역사 쓰기란 현재적 선택의 문제이다. 그래서 역사가 쓰인 그 당시의 맥락을 이해해야 하고, 또 오늘의 관점에서 이를 재구성해야 한다.

지금 살아있는 사람은 그 당시를 살아보지 못했고, 사료 조차 남아 있지 않는 고대사는 미스테리일 수 밖에 없다. 그래서 후세 사람들은 무궁무진한 호기심을 그 미지의 시대에까지 확장해서 펼쳐보곤 한다.

단순히 지적 호기심일 뿐이라면 그 무한한 상상력은 존중받아 마땅하겠지만 불순한 의도가 개입되는 순간, 그 호기심의 순수성은 곧바로 훼손되고 만다.

이 책은 고조선 시대부터 발해의 통일까지, 우리나라 고대의 역사와 그에 따른 부속 이야기를 시대순으로 다룬다.

학계 공인의 정사를 뼈대로 삼은 뒤, 정사가 구성되는 과정에서 때론 선택되고 때론 참고 자료로만 남은 알려지지 않은 역사까지 충실하게 담았다.

이 책을 통해 우리가 학창시절 배웠던 역사교과서의 시각이 얼마나 넓고 다양하지 못했는지 미루어 짐작할 수 있었다.

너무나 잘 알고 있다고 생각하는 역사적 사실이 기록하는 사람의 주관에 따라서 혹은 그 당시 사회적 분위기, 집권세력의 정치적 입장 등에 따라 얼마나 다르게 읽힐 수 있는 것인지 참 안타깝다.

고대사료의 한계때문에 고대사의 고증이 미비한 것도 있지만 그동안 안으로 굽는 팔처럼 당연시 여기고 암기하다 시피한 우리의 고대사 통념에 발칙한 문제제기가 신선하고 통렬한 책이다.

마지막으로 역사에서 중요한 것은 선긋기가 아니라 민족과 역사를 바라보는 열린 자세는 아닐까.

?? 책속으로:

역사는 때로는 모호하고 두루뭉술하며 선과 악 어느 쪽으로 명확하게 이야기할 수 없을 때가 많다.

가짜 역사는 바로 이런 곳을 파고든다. 역사 속의 빈틈을 사라지게 하고 자신들이 원하는 재구성을 가능하게 해주는 마법의 램프가 바로 가짜 역사책이다.

#도서협찬 #하룻밤에읽는고대사 #책 #글 #추천책 #역사 #고대사 #페이퍼로드 #이문영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