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장군이랑공주랑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kyj4639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장군이랑공주랑
장군이랑공주랑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월 스타지수 : 별5,358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1 / 0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나의 친구
최근 댓글
내용이 없습니다.
새로운 글
오늘 8 | 전체 4420
2008-01-30 개설

2021-09 의 전체보기
복숭아 씨앗 발사! | 기본 카테고리 2021-09-30 13:08
http://blog.yes24.com/document/15166930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복숭아 씨앗 발사!

사토 메구미 글그림/황진희 역
올리 | 2021년 09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지음_사토 메구미 지음
옮김_황진희

올리 그림책 08

복숭아 씨앗 발사!

과일 채소 히어로즈 시리즈
세 번째 이야기예요.
제가 제일 좋아하는 과일이 복숭아예요.
표지만 봐도 너무 사랑스럽지 않나요?

"와! 복숭아다!"
"우리 공놀이하자?"
"그래, 좋아!"
"복숭아야, 기차놀이 하자.어서 타!"
"그래, 좋아!"

복숭아는 친구들이 뭘 하자고 할때마다
다 좋다고 했어요.
거절을 잘 못하는 친구인거 같아요.

하지만 친구들은 복숭아가 분명하게 말해주길 바랬어요.
전부 다 좋다고 전부 다 할 수는 없었으니까요.

복숭아처럼 친구들의 부탁을 거절하지 못하는 성격을
우유부단하다고 생각할 수도 있지만,
사실은 상대방을 굉장히 아끼고 배려하기 때문에
내 생각보다도 상대방의 선택을 먼저 존중하는 거예요.

거절을 잘 못하는 복숭아에게도 정말 좋아하는게 있었어요.
바로 꽃을 키우는 거예요.??
복숭아는 매일 부지런히 꽃을 돌봤어요.
친구들을 생각하며 꽃을 돌보는 복숭아는 너무 행복해 보였어요.

어느 날 비가 오고 난 뒤
복숭아가 다시 꽃밭으로 갔을 때 민달팽이들이 복숭아가
소중히 키운 꽃들을 먹어 치우고 있었어요.

마침 향신료 친구들이
훌쩍훌쩍 울고 있는복숭아에게 다가왔어요.
민달팽이들을 모두 물리치고 기분 좋은 것도 잠시...
대왕 민달팽이가 나타났어요.
향신료 친구들이 변신도 하기전에
대왕 민달팽이의 점액에 꽁꽁 묶여 힘을 쓰지 못하게 되었어요.

친구들을 위해 복숭아는 두려움에 떨면서도
대왕민달팽이를 공격하기 시작했어요.
과연? 대왕민달팽를 물리치고 꽃밭고 지킬 수 있을까요?
복숭아의 행동을 보고나니까 우리 아들도
용기가 샘솟는다고 하네요.
위기의 상황에서 용기 있게 대처하는 일이
얼마나 중요한지도 알게 되었어요.
어려운 일을 서로 도와 헤쳐 나간다면
긍정적인 결과가 기다리고 있다는 것도 알게 해주는
"복숭아 씨앗 발사!" 였어요.

그리고 독후활동지까지 너무 사랑스럽죠?
책 뒷편에 QR코드를 찍어 활동지를 다운로드해서
올리 그림책을 더욱 풍성하게 즐겨보아요.
아이의 내면까지 들여다볼 수 있었던 독서시간이였어요.

출판사로부터 도서만 제공받아 작성하였습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1        
나는 프로그래머가 될 거야 | 기본 카테고리 2021-09-28 14:39
http://blog.yes24.com/document/15156422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나는 프로그래머가 될 거야

시니 소마라 글/나자 사렐 그림/박정화 역
바나나BOOK | 2021년 09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글_시니 소마라 박사
그림_나자 사렐
옮김_박정화

개구진 표정으로 이번에도 표지 모델이
되어 준 아들ㅋ
BBC 과학 프로그램 진행자
시니 소마라 박사가 들려주는 직업 이야기

세 번째 직업 이야기가 나왔어요.
그럼 그림책 속으로 들어가 볼까요?

이모 집에서 하루 지내게 된 샘은
궁금한 게 아주 많아요.
이모는 컴퓨터 프로그래머예요.
컴퓨터가 무엇을 할지 명령을 내리는 일을 해요.
컴퓨터는 명령이 없으면 제대로 작동하지 않아요.
컴퓨터는 알고리즘이라는 것이 필요해요.
알고리즘이란?
어떤 일을 처리하기 위해서 거쳐야 할 단계들을 말해요.
샘이나 저희 아들이나 조금 이해하기 어려운것 같아요ㅋㅋ
샘의 이모가 더 쉽게 설명해주었어요.

학교에 가기 위해 순서대로 여러 단계를 거쳐서
준비하는 것처럼 컴퓨터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명령을 내려 여러 단계를 거쳐 일을 처리하게 됩니다.
이런 명령을 순서대로 모아 놓은 것이 알고리즘이랍니다.
1960년대에 그레이스 호퍼가 최초로 단어를 사용해서
컴퓨터 언어를 만들었으며
빌 게이츠는 세계에서 가장 큰 컴퓨터 회사인
'마이크로소프트'라는 회사를 세웠지요.
인류를 달로 이끌고 소프트웨어를 발명한
마가렛 해밀턴은 미국 우주선 아폴로를 달에 착륙시키기 위한
소프트웨어를 개발한 책임자였어요.
아이들에게는 그저 신기할 따름이지만
책으로 우리가 알 수 있는게 이렇게 많다는것 역시
아이들에게는 또 다른 배움인 것 같아요.
앞으로 로봇이 우리 대신 점점 더 많은 일을 하게 될거란 기대에
가득찬 샘을 보니 친구가 된 마냥 저희 아들도 로봇이 일상에서 함께 한다면 어떨지 상상하더라구요.
집에서는 인공지능 스피터가 리모컨을 대신하기도 하고,
오늘의 날씨를 물어보면 대답해주기도 하죠.
이렇게 인공지능이란 기계나 컴퓨터 프로그램이 인간처럼
생각하고 학습할 수 있는 기술을 말해요.

책을 읽다보니 어느 새 프로그래머라는 직업에
빠지게 되네요.
그래서 우리아들 꿈이 또 바뀌는걸까요?ㅋㅋ
호기심 가득한 아이들에게
직업 이야기 그림책은 호기심에 대한 궁금증을
충분히 풀어주고 있어요.

다양한 직업에 대해 알아가는 재미가 좋은
시니 소마라 박사님의 직업야기
다음 직업이야기가 기대됩니다.

출판사로부터 도서만 제공받아 읽어보고 작성하였습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뒷산 한 바퀴 | 기본 카테고리 2021-09-26 17:27
http://blog.yes24.com/document/15147685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뒷산 한 바퀴

이경아 글그림
웅진주니어 | 2021년 08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글.그림_이경아

여기저기에서 들리는 소리에 귀를 기울여 보았어요.
"숨 막혀 죽겠어!."
"더워서 숨을 못 쉬겠어."
"너무 더워."
"뜨거워."

무더운 여름 어느날 가전제품들의 일탈 속으로
들어가 볼까요?

선풍기랑 공기 청정기랑 전기 압력 밥솥,
인공 지능 스피커가 산에 갑니다.
다들 많이 지쳐보입니다.
쉬지 않고 날개를 돌려서 몸이 뜨거운 선풍기,
미세먼지를 많이 삼켜서 속이 답답한 공기청정기,
매시간 부름을 듣고 대답하는 인공 지능 스피커,
우리에게 언제나 따뜻한 밥을 제공해주는 압력 밥솥까지
모두 벌겋게 달아오른 상태예요.
지친 하루 속에서 그림책을 보며 함께 뒷 산에 오르는 기분을 느꼈어요.
지금 이 글을 쓰고 있는 중에도
선풍기는 돌아가고,밥 솥에 밥은 보온 중이고,
인공지능 스피커는 좀 전에 아이들이
"뽀로로 영화 틀어줘"라고 부름에 대답해주었어요.
그렇게 한 걸음 한 걸음 산을 오르다 보면
무거웠던 발걸음이 힘차고 가벼워집니다.
잠깐!
멈춰서 눈을 감고 숨을 쉬어 보세요.
깊게 숨을 들이마시고 흠-
천천천히 뱉어 내세요. 하-
저도 아이들도 따라서 흠-하- 해보았어요.

속이 시원해지더라구요.한번 따라해보세요.

산으로 오르는 중 우여곡절이 많았지만
서로 도와가며 정상에 올랐어요.
중간에 올라 돌탑에 빌었던 소원을
서로 이야기 나누기도 해요.
선풍기는 진짜 바람이 되게 해 달라고 했고,
공기청정기는 마스크가 필요없는 세상이라고 빌었다고 했어요.

선풍기는 언제나 바람을 우리에게 제공해주었는데
자신이 진짜 바람이 되고 싶었던게 인상 깊었어요.
산으로 오를 땐 빨갛던 선풍기와 친구들은
또 다시 외치며 초록색으로 변해 최상의 컨티션으로
산을 내려 왔어요.
선풍기는 '진짜 바람' 공기 청정기는 '진짜 공기'
압력 밥솥은 '진짜 꿀 맛'이라고 외쳤어요.
가전제품들이 우리에게 주는
편안함이 그들에게는 또 다른 힘듦이 있음을 알게 해주었어요.
그리고 진짜가 무엇인지 진짜 나 자신에
대해 다시 한번 생각해 볼 수 있는 시간이 되었어요.
그림 책이 마냥 아이들만을 위한게 아니라

어른에게도 꼭 필요하단걸 또 한번 느끼게 되는
시간이 되었습니다.
우리 모두 흠-하-하고
잠시 쉬어 보는 시간을 가져보아요.


출판사로부터 도서만 제공받아 읽어보고 작성하였습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사과와 악당 바람 | 기본 카테고리 2021-09-23 15:00
http://blog.yes24.com/document/15133766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사과와 악당 바람

사토 메구미 글그림/황진희 역
올리 | 2021년 09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지음_사토 메구미
옮김_황진희

올리 그림책 09
사과와 악당 바람은
협동의 중요성을 가르쳐 주는 그림책이예요.

과일? 채소 히어로즈들이 이번에도
출동해서 수상한 바람을 물리쳐주겠죠?

맛있는 숲에 놀러 온
노란 사과, 초록 사과, 빨간 사과 친구들은
과일 채소 친구들에게 기마전을 하자고 제안해요.

"우리 기마전 하자!
머리띠를 가장 많이 빼앗은 팀이 이기는 거야."
첫 번째 기마전에서 사과 팀이 이겼어요.
사과 친구들은 신이나서 노래도 불렀어요.

"사과, 사과, 사과는 과일의 왕!
힘도 세고, 맛있고, 색깔도 예뻐.
누구든 덤벼! 덤벼 봐"

사과 친구들은 노래를 부르며 가버렸어요.
그때 이상한 갈색 바람이 나타났어요.
바람을 수상하게 여긴 레몬은 불안해 했어요.

사과들의 뒤를 따라온 갈색 바람은 셋으로 나뉘어
사과로 변신했어요.
그리고 사과 친구들에게 기마전을 하자고 제안했어요.
도전을 받아들인 사과 친구들!
그런데 그때 갈색 바람은
순식간에 원래 모습으로 돌아가 사과들를 휘감았어요.

"꺅!
누가 좀 도와줘!!"

그때 나타난 과일 채소 히어로즈~~
언제나 정의에 맞써 싸우는 히어로즈들이 있어서
다행이예요.

그리고 다시 시작된 두 번째 기마전에서도
사과 팀이 과일 채소 팀을 이길 수 있을까요?
아마 첫 번째 기마전처럼 사과 팀이 순식간에 이기기는
힘들 거예요.
과일 채소 친구들은 어떻게 팀을 짜야
서로 균형이 잘 맞을지 고민해서 팀을 다시 짰으니까요.

우리? 아이들과
사과와 악당 바람을 읽을 때
첫 번째 기마전과 두 번째 기마전을
비교하며 읽어 보세요.
친구들과 어떤 일을 함께할 때
협동하는 방법과 더불어 사는 삶에서 협동이 중요한 이유를
깨달을 수 있을 거예요.

그리고 그림책 뒷편에는
책 뒷쪽에 QR코드를 찍어 독후활동지를
다운받아 독후 활동을 마음껏 할 수 있어요.

아이들과 함께 즐거운 독서시간이 되었어요.
여러분들도 올리 그림책과 함께 해요

출판사로부터 도서만 제공받아 읽어보고 작성하였습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1        
하우스 | 기본 카테고리 2021-09-22 23:57
http://blog.yes24.com/document/15131209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HOUSE 하우스

김완진 글그림
어린이작가정신 | 2021년 07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글.그림_김완진

책 표지 보셨나요?
외계인, 난쟁이, 머리에 나사가 있는 남자
그리고 커다라 물고기까지!
수상한 마을이네요.

과연 하우스에서 어떤일이 펼쳐질지 너무 궁금해져요.
첫째도,둘째도 너무 잘보았던
"하우스"안으로 들어가 볼께요.

낯선 동네로 이사를 오게 되었어요.
나는 전에 살던 동네가 좋았는데...

아빠는 이사 온 뒤로 집에 늦게 들어와요.
아빠를 보고 잠드는 날이 점점 줄어 들고 있어요.

이사 온 뒤로 아침에 일어나면 이상한 기분이 들어요.
밤새 모레 폭풍이 휘감고 지나간 것처럼
얼굴에 까끌까끌한 느낌이 남아 있거든요.
새로 온 이집은 어딘가 수상해 보여요.
이웃 사람들도 엄청난 비밀을 숨기고 있는 것 같고요.

보름달이 뜬 저녁,
밖에서 늑대 울음소리가 들려와 창문 너머를 빼꼼
내다보았어요.
그 순간, 일 층에 사는 털이 수북한 아저씨와 눈이 딱
마주쳤는데
아저씨는 순식간에 눈앞에서 사라져 버렸어요.

그다음 날에는 옆집 아저씨를 만났는데
반갑다며 내 등을 토닥거려 주었고,
그 때 아저씨의 배 속에서 이상한 소리가 들렸어요.

오늘은 윗집 할아버지에게 과일을 가져다 드리러
엄마 심부름을 갔어요.
그런데 할어버지는 내가 온 줄도 몰랐고,
텔레비전 앞에 눈을 감고 앉아 중얼거리고 있었어요.

아이는 엄마에게 말했어요.
아래층 아저씨는 늑대 인간이고
옆집 아저씨는 로봇이며
윗집 할아버지는 외계인이 틀림없다고 했어요.

하지만 엄마는 아이의 말을 믿어주지 않았어요.
새로운 환경이 낯설기만 한 아이가 잘못보거나
꿈을 꾸었다고 생각했겠죠.
이렇게 어디를 가든 아이들에게는
적응할 시간이 필요한거 같아요.

과연 아이가 본 것은 무엇이였을까요?
정체를 알고나니 저도 웃음이 나오더라구요.
저희 아들도 그림책 주인공 아이와 같이
늑대인간이거나, 로봇이거나, 외계인일거라 생각했는데
반전이 딱~
무서움에 기분이 좋아지고 행복해지는
반전이 있는 그림책이예요.

이사를 하게 되면 언제나 낯설기는 마찬가지인것 같아요.
저희도 이사한지 이제 한달이 다되어가네요.
책 속 아이가 느꼈던 낯선환경이 우리 아들과 비슷해서
더 공감이 가더라구요.
학교가는 길도 어색하고,
놀이터등 모든게 아마 낯설었을거예요.
"하우스"를 읽고 우리는 낯선환경에
더 적응하며 잼있는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어요.

출판사로부터 도서만 제공받아 읽어보고 작성하였습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2 3 4 5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