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어제보다 나은 오늘을 기대하며.....
http://blog.yes24.com/laura76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삶의미소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1월 스타지수 : 별25,606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서평단 모집
독서습관캠페인
일상 한자락
일상의 독서
서평단 관련 책읽기
일상의 음악
서평단 당첨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노인질환 뇌질환 두뇌건강 백년건강 어린이과학자 아주작은습관 돈의정석 #작가들의사생활#사랑아님광기 부의감각 작심삼일
2020 / 0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나의 친구
이웃블로그친구
출판사 친구들
최근 댓글
에리히 프롬하면 <.. 
오, 제목도 표지도 강.. 
피로도가 자꾸 높아지.. 
그림만 봐도 힐링이 .. 
삶의미소님~ 당첨 응.. 
새로운 글

2020-09 의 전체보기
그럼에도 삶에 '예'라고 답할 때 (3) | 독서습관캠페인 2020-09-30 23:38
http://blog.yes24.com/document/13103445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독서 습관 캠페인 참여


그럼에도 삶에 ‘예’라고 답할 때

빅터 프랭클 저/마정현 역
청아출판사 | 2020년 08월

 1. p.48~71

2. 고난, 질병 혹은 죽음을 앞둔 상황이 필연적으로 현존재의 의미의 상실, 의미의 쇠락을 가져오는 것이 아니다. 우리는 삶 전체에서 죽음을 의미있게 삽입하는 것, 죽어 가면서도 인생의 의미를 충족하는 것, 죽음의 유의미성을 그대로 보는 것 등의 성공적인  순간을 만들어 나갈 수 있다. 

작가는 강제 수용소 경험담이야기 중 작업중 감시가 잠시 소홀해지면 수감자들과 항상 음식이야기를 나누었다고 한다. 오로지 굶주림, 추위, 잠, 노동, 구타 등 이런 비인간적인 문제만 머릿속에 맴돌았다. 그러면서 일상적인 생활에서 인간이 느끼는 고통, 슬픔 등 인간 본연의 문제와 갈등을 느낄 수 있었던 일상적인 삶을 그리워했다고 한다.

3. 고통이 삶에 비극만을 주는 것이 아니고 그 고통속에서 무언가를 얻을 수 있음을 생각해보았다. 힘든 시기를 이겨내면서 내가 무언가를 해나가고 있음을 결코 고통만이 이 순간 나를 억누르는 것이 아니고 그것이 선물의 순간일 수도 있다는 것을 작가는 말해주고 싶어한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3        
그럼에도 삶에 '예'라고 답할 때 (2) | 독서습관캠페인 2020-09-29 11:49
http://blog.yes24.com/document/13096020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독서 습관 캠페인 참여


그럼에도 삶에 ‘예’라고 답할 때

빅터 프랭클 저/마정현 역
청아출판사 | 2020년 08월

 1. p.28~46

 2. 잠들어 꿈을 꾸었습니다

     삶은 기쁨인 듯했습니다

     잠에서 깨어나 보았지요

    삶은 의무였습니다

    나는 일했고 이제는 알아요

    그 의무가 기쁨이었다는 걸

 

 기쁘고 행복하기 위해 삶을 사는 것이아니다. 쾌락 자체도 무기력 자체 또한 존재에 그 어떤 의미를 줄 수가  없다. 인생은 의무이다. 유일하고 커다란 책임이다. 행복은 목표가 아니라 오직 결과일 따름이다.


3. 서은국의 '행복의 기원'이라는 책이 생각났다. 인간은 행복을 위해서 사는 게 아니라 살기 위해 행복이라는 것이 필요한 것이라고. 한국인은 유독 남에게 보여지는 모습이 중요시되고 자신의 진정한 삶이 아니라 남들이 어떻게 평가를 해주는가가 더 중요해한다고. 유명 연예인들이 결혼하면서 하는 말 "행복한 모습 보여드릴테니 지켜봐주세요"라고. 

행복이 목표가 아닌 진정한 삶 속에 행복은 따라 오는 것이라 생각된다.

오늘 하루도 나의 의무를 다하고 행복을 느낄 수 있는 날이 되길 노력해야해겠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6        
사랑은 언제나 목마르다 | 일상의 음악 2020-09-29 10:52
http://blog.yes24.com/document/13095829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유미라는 가수. 

어느날 전지현이 등장하는 뮤직비디오에 흘러나오는 노래가 
그 당시 그렇게 애절할 수가 없었다.
가수의 얼굴은 잘 알려지지 않고 
뮤직비디오는 대단한 인기였던 걸로 기억한다.
이 가수의 cd를 구매해서 또 무한반복 듣기를 했던 20대의 나.
그리고 아직도 버리지 못하고 보관하고 있는
 cd 들중에 자리 잡고 있는 이 cd는 
오늘도 정리하면서 버리지 못하고 
다시 제자리고 돌아갈 것 같다.
오늘 다시 한 번 들어봐야겠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5        
[스크랩] [서평단 모집]『기억과 기록 사이 : 책으로 새긴 삶의 기록』 | 서평단 모집 2020-09-28 23:53
http://blog.yes24.com/document/13094542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리뷰어클럽

기억과 기록 사이

이창재 저/노순택,안옥현 사진
돌베개 | 2020년 01월


신청 기간 : 928일 까지

모집 인원 : 3

발표 : 929

신청 방법 : 댓글로 신청해주세요!

* 신청 전 도서를 받아 보실  기본주소를 꼭 확인해주세요.



추천평

마구 끌려드는 책이다. 책에 관한 책이자 한 시대의 책이 자신을 어떻게 키웠나를 보여주는 정신의 자서전이다. 은밀한 개인 서고에서 역사의 광장에 이르기까지 장대한 드라마를 보는 듯 박진감 있게 읽힌다. 지은이는 미국 컬럼비아대학출판부 북 디자이너이지만 시인이자 소설가의 한국어 문장으로 쓰고 있다. 사람이 책을 만들지만 책은 사람을 만든다. 이 말이 지은이에게는 썩 잘 어울린다. 어린 시절 서울에서 읽은 책부터 미국 고등학교와 대학교 시절 읽은 영어 책과 한국 책, 자신의 좌절과 고통의 시간들을 함께한 책에 관해 그는 기억하고 기록한다. 그 기록은 풍성하고 기억은 마음 깊이 각인된다.


책으로 큰 사람, 책으로 시대 문화의 정수에 다가간 사람의 책을 읽는 일은 행복하다. 컬럼비아대학출판부에서 북 디자이너로 일하는 장면들은 그의 문화적 감각이 어떤 경지에 이른 것인가를 잘 보여준다. 책을 좋아하는 사람들이라면 다시없는 호사다.

- (이영준 문학 평론가, 경희대학교 후마니타스칼리지 학장)



북 디자이너가 읽은 책과 만든 책,

책으로 새긴 삶의 기록


사람은 늘 어딘가에 머무른다. 그곳은 때로 육체적 장소이며, 때로는 정신적 장소다. 한국에서 중학교까지 마치고 미국으로 이주한 북 디자이너 이창재는 전혀 다른 두 세계를 경험했으나 마음은 언제나 책에 머물렀다. 책으로 관계 맺고 책을 통해 세상을 마주했으며, 이제는 책 만드는 일을 하며 살아가고 있다. 『기억과 기록 사이』는 컬럼비아대학출판부 25년 차 북 디자이너가 읽은 책과 만든 책에 관한 에세이다. 지은이는 네 살 때 처음 책을 읽기 시작한 이후로 독서로 자신의 세상을 구축하고, 20여 년간 북 디자이너로 생계를 꾸리며 책을 삶처럼 여겨왔다. 『기억과 기록 사이』는 책을 매개로 한 사유와 기억을 찬찬히 담아내고 있으며, 다루는 책의 목록에서 지은이의 일관된 눈썰미와 정서가 느껴진다. 



* 서평단 여러분께

* 리뷰를 쓰신 뒤 함께 쓰는 블로그 ‘리뷰 썼어요! 게시판에 글을 남겨주세요.  

* 리뷰에 아래 문구를 꼭 넣어주세요.

YES24 리뷰어클럽 서평단 자격으로 작성한 리뷰입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3        
90년생이 온다 | 일상의 독서 2020-09-28 14:57
http://blog.yes24.com/document/13091375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90년생이 온다

임홍택 저
웨일북 | 2018년 11월

1. ~p.82 

2.작년에 읽고 싶었던 책인데 이 세대간의 이해를 돕기 위한 다른 책을 선택해서 읽었었고

남편의 회사에서 빌려 볼 수 있는 책 목록에 있기에 빌려달라고 부탁해서 읽기 시작했다.

90년 생이  많이 쓴다는 줄임말을 나름 많이 안다고 생각했는데 

처음보는 초성형 줄임말, 합성어, 오타형은 정말 모르는 말 투성이였다.

같은 한국인이어도 이제 90년대생이 자주 쓰는 말을 모르겠는데 

한국어를 배우는 외국인들은 이제 사전에도 나오지 않는 단어들까지 알아야 하는 구나라는 생각에 

참 힘들겠다 싶다.

적당한 줄임말은 그렇다 치더라도 이게 점점 더 심해져 세대간 소통불가로 발전하지 않을지 걱정도 된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6        
1 2 3 4 5 6 7 8 9 10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
트랙백이 달린 글
내용이 없습니다.
스크랩이 많은 글
[서평단 발표]『돈 비 이..
[서평단 모집]『죽음을 그..
[서평단 모집]『돈 비 이..
[서평단 모집]★빌 브라이..
[서평단 모집]★마이클 샌..
많이 본 글
오늘 26 | 전체 14074
2007-01-19 개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