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어제보다 나은 오늘을 기대하며.....
http://blog.yes24.com/laura76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삶의미소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0월 스타지수 : 별2,249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서평단 모집
독서습관캠페인
일상 한자락
일상의 독서
서평단 관련 책읽기
일상의 음악
서평단 당첨
시와 함께
미술과 함께
영화와 함께
나의 리뷰
yes24 서평단 리뷰
개인 리뷰
출판사 리뷰
영화 리뷰
한줄평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불편한편의점2 책속의문장 존레전드 8월에만난책 굿바이8월 분발하자9월 기울어진미술관 마이너필링스 영화속뉴욕산책 나의아름다운할머니
2022 / 08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이웃블로그친구
출판사 친구들
최근 댓글
신화를 바탕으로 한 로맨스 소설이군요.. 
미래를 안다고 해서 바꿀 수 있을까요.. 
오래전에 읽어서 인지 내용이 가물거리.. 
블로그 이웃님의 서평으로 읽었어요. .. 
아리랑을 먼저! 읽는 것이 더 좋군요.. 
새로운 글

2022-08-13 의 전체보기
동구가 다시 아름다운 정원을 찾기 바라는 마음을 담아...... | 개인 리뷰 2022-08-13 09:53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16724673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나의 아름다운 정원

심윤경 저
한겨레신문사 | 2002년 07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동구의 아름답고 순수한 마음 때문에 아픔과 슬픔이 더 강렬하게 다가오는 이야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독서 모임에 선정된 책은 대부분 두 번 완독하는데 그렇지 못한 책들이 간혹 있다. 이유는 감정적으로 너무 힘들어 다시 그 감정을 마주하기 힘든 책들이 그러한데 그중 한 권이 바로 몇 해전에 읽었던나의 아름다운 정원이다. 동구가 짊어진 짐이 너무 커서 동구가 안쓰럽고 어른인 내가 너무 미안해서.... 이 책을 다시 문학살롱에서 만나 사실 어떻게 읽어야 할지 엄두가 나지 않아 책을 펼치기 전 마음의 준비를 해야 했다.

 

 한씨 집안의 4대 독자쯤 되면 그 귀하고 찬란한 나의 고추 덕에 내게 일정한 권력이 돌아올 법도 했지만 우리 집에서는 그렇지가 않았다. (p.16)

1977년 6살 동구에게 동생이 생기는 날. 둘째도 아들이길 바라던 할머니의 대실망과는 반대로 여동생 영주는 동네 친구들의 동생들을 보며 그 지저분함에 토악질하는 깔끔이 동구의 마음을 완전히 빼앗아 간다. 영주는 동구네 가족 모두에게 전과 다른 가족애를 느끼게 해주는 햇살 같은 존재의 등장이었다. 동구는 3학년이 되어도 글쓰기와 읽기를 하지 못해 할머니와 아버지에겐 바보로 여겨진다. 이와 반대로 영주는 세 돌도 되기 전에 스스로 글을 익혀 영재로 밝혀져 온 가족의 사랑과 기대를 한 몸에 받게 된다. 담임 선생님 박영은은 동구의 여린 맘과 난독증을 알아봐 줘서 동구에게 커다란 버팀목이 되어준다.

나는 말도 제대로 하지 못하는 먹통이고, 엄마나 아버지도 가끔 벽창호 같아 보일 만큼 고지식한 사람들이고, 할머니로 말하자면 자기 자신을 사랑하기도 너무 바쁜 사람이어서 영주가 존재하기 이전에 우리 식구들은 아무도 서로에게 애정을 표현한 적이 없었다. (p.23)

다들 착하고 똑똑한 영주, 미련 맞고 덜렁대는 동구라고만 생각했다. 커튼을 젖히고 무대 뒤편으로 가보면 그곳에는 아직 어리고 미숙한 영주, 생각 깊고 마음 넓은 동구가 있었다. 선생님이 지금 처음으로, 어두운 무대 뒤편에 쪼그리고 있는 착하고 멋진 나를 무대 위로 불러내려는 순간이었다. (p.97)

 

이렇게 꿈같은 나날들만 이어지면 좋으련만 4학년이 되면서부터 동구에게 불어닥치는 시련은 너무나도 컸다. 변태 같은 4학년 담임 오준근의 등장, 사라진 박영은 선생님, 동생 영주의 죽음, 할머니와 엄마의 갈등이 극에 달하는 등 이런 끔찍한 악몽 같은 일들이 쓰나미처럼 동구를 휩쓴다. 가족의 보살핌이 가장 절실했던 동구가 할머니와 시골로 내려가 엄마와 할머니의 갈등 매듭을 풀어내기로 마음먹는다.

나의 눈에 띄었던 금빛 가슴털의 새, 야윈 곤줄박이는 얼음 위에서 날아오르지 못하고 깡충깡충 뛰어 연못을 벗어났다. 살아 있었구나. 나의 곤줄박이야. 그 어느 못된 손목이 던진 돌팔매에 맞아 날개를 다치고 죽을 고비를 넘겼지만 이렇게 살아서 아름다운 정원에 남아있었구나. (p.114)

 

  슬프고 화나고 어이없는 일투성이지만 동구의 시선으로 전해지는 아름다운 풍경과 섬세한 심리 묘사는 단연 으뜸이라 할 수 있다. 순수하고 여리고 착한 동구가 전해주는 아름다운 문장을 마주하며 마음의 짐을 좀 덜고 읽어보자 했던 내 다짐이 무색하게 할머니를 만나는 순간 단숨에 무너져 내렸다. 어쩜 이렇게 자신밖에 모르는 어른이 있을까? 동구 할머니는 시작부터 끝까지 분노 유발자의 역할을 톡톡히 해낸다. 같은 여자, 며느리, 시어머니와 할머니 모든 측면에서 상식을 벗어난 이 할머니 어찌하면 좋은지 나조차 명쾌한 답을 낼 수 없다. 이 할머니 덕분에 누군가를 미워하는 마음이 얼마나 무겁고 에너지를 많이 소비하는 것인지 또 한 번 깨달았다. 동구 할머니를 내 아량으론 품어 줄 수 없지만, 더욱 안타까운 건 동구가 가장 절실하게 어른들의 보살핌이 필요할 때 아무도 동구에게 버팀목이 되어주지 못했다는 점이다. 나는 이번에도 이렇게 동구에게 미안한 마음 가득 안고 책을 덮게 된다. 동구야, 부디 곤줄박이처럼 잘 견뎌내고 너의 가족이 네가 원하던 아름다운 정원처럼 편히 쉴 수 있는 안식처가 되길 간절히 소망한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2)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8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
트랙백이 달린 글
내용이 없습니다.
스크랩이 많은 글
[서평단 모집]『톨락의 아내』
[서평단 모집]『나의 아름다운 할머니』
많이 본 글
오늘 7 | 전체 108555
2007-01-19 개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