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life7joy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life7joy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life7joy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9월 스타지수 : 별2,603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리뷰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11 / 08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김세윤 박사님 신간이.. 
잘 읽고 갑니다. 
잘 읽고 갑니다. 
잘 읽었습니다. 좋은 .. 
리뷰 잘 봤습니다. 
새로운 글
오늘 22 | 전체 124947
2007-01-19 개설

2011-08-31 의 전체보기
죄에 대한 철저한 고민과 성찰 | 리뷰 카테고리 2011-08-31 19:25
http://blog.yes24.com/document/5050076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내 안의 죄 죽이기

존 오웬 저/김창대 역
브니엘 | 2011년 08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한 명의 크리스천으로 나는 죄와 싸우며 산다. 때로는 믿음의 길을 잘 걷는 듯하지만, 어느새 죄악이 나를 유혹하고 그리스도로부터 저만치 멀리 있게 한다. 거룩하게 되고자 함은 모든 진실한 크리스천의 최고의 열망이다. 그런데 오늘날 한국교회는 천박한 자본주의, 긍정적 사고방식과 번영(성공)신학, 현대 심리학과 동양의 신비주의적 영성 등을 무분별하게 받아들여, 더 이상 죄를 심각하게 여기지 않고, 오직 세속적인 성공과 물질적인 풍요, 그리고 심리적인 평안만을 추구하고 있다. 더 이상 강단에서 ‘죄’에 대한 지적도, 심각한 회개도 외쳐지지 않는다.

이런 상황에서 <내 안의 죄 죽이기>는 우리 크리스천으로 하여금 다시 신앙과 복음의 본질로 돌아가게 한다. 청교도 신학의 황태자라 불리는 존 오웬(John Owen)이 ‘죄와의 싸움으로 갈등하는 자들’을 위해 1656년 이 책을 집필했다. 지금부터 약 350년 전의 책이지만, 지금도 죄와 싸우며 거룩하고 영적인 삶을 살고자 하는 크리스천들에게 큰 유익과 도전을 준다.

존 오웬은 로마서 8장 13절에서 시작한다. “너희가 육신대로 살면 반드시 죽을 것이로되 영으로써 몸의 행실을 죽이면 살리니”(롬8:13). 이 말씀에 담겨있는 “위대한 복음의 진리와 신비를 발전시키는” 것이 이 책의 목적이다. 우리 중 어느 누구도 죄로부터 자유로운 자들은 없을 것이다. 죄는 구원받은 우리 안에 여전히 남아 있어 우리를 유혹한다. 그리고 그 유혹은 “마치 무덤과 같아서 결코 만족하는 법이 없다”(p. 32). 우리 그리스도인들의 의무는 온전히 거룩해지는 것이다. 그런데 문제는 우리의 힘으로는 절대 죄를 이길 수 없다는 데 있다. 사실상 죄를 죽이는 것은 전적으로 성령의 역사다. 로마 가톨릭에서 고안한 방식대로는 절대 죄를 죽이고 극복할 수 없다. 기도, 금식, 철야, 묵상 등은 중요한 수단이지만, 그것을 올바로 사용하지 못한다. 저자의 말처럼, 이런 “의무는 건강한 영혼에게는 훌륭한 음식이다. 하지만 병든 영혼에게는 결코 약이 될 수 없다”(p. 49). 그렇다. 죄를 죽이는 것은 죄를 몰아내는 것도, 숨기는 것도 아니다. 일시적으로 죄를 짓지 않는 것도 순간적으로 죄를 이기는 것도 아니다.

저자는 죄를 죽이는 삶을 위한 지침을 구체적으로 언급한다(pp. 81~91). 지침1. 타락한 죄의 습관을 무력화하라. 지침2. 죄의 힘을 억제하라. 지침3. 죄의 정욕과 싸워 승리하라. 정말 중요한 것은 성령을 소유한 자만이 죄를 죽일 수 있다는 점이다. 즉, 죄 죽이기는 중생과 관련이 있다. 그렇다고 해서 구원받은 자면 그리스도의 은혜로 저절로 죄를 이기는 것이 아니다. 단순히 죄에 대해 괴로워하거나 반대로 죄를 무시하는 것은 결코 올바른 태도가 아니다. 죄를 미워하고 그리스도의 십자가의 사랑을 깊이 깨닫고 느낄 때, 우리는 영적으로 죄를 죽이는 토대를 쌓는 것이다(p. 113).

이 책을 읽어가면서 이런 도전들이 내 마음을 찔렀다. 아! 나는 얼마나 쉽게 죄의 유혹에 넘어가 타협하고 심지어 동조했던가? 나는 얼마나 자주 하나님의 징계에 무감각해지고, 주님으로부터 멀리 떠나기를 원했던가? 나는 죄에 대해 얼마나 민감한가? 죄의 위험을 자각하고 있는가? 그 끈질긴 죄의 권세에서 해방되기를 바라는가? 죄에 대해 철저하게 대항하는가? 저자는 이 책에서 죄의 문제를 철저하게 그러면서도 균형 잡히게 다루고 있다. 죄 죽이는 일은 로마 가톨릭에서 행하는 것처럼 율법적으로 혹은 인간적인 노력으로는 불가능하다. 한편, 지나치게 그리스도의 은혜만을 강조해서 방종으로 나아가서도 안 된다. 이 책은 죄에 대한 저자의 깊은 고민과 성찰이 담겨 있다. 나는 이 책을 읽으면서, 히브리서 저자가 성도들에게 지적한 말씀이 생각났다. “너희가 죄와 싸우되 아직 피 흘리기까지는 대항하지 아니하고”(히12:4). 나는 다짐한다. ‘그래, 하나님의 은혜 속에서 죄를 죽이는 거룩함의 영성을 이루어 가자. 이것이 신앙의 본질이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1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