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life7joy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life7joy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life7joy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9월 스타지수 : 별4,138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리뷰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11 / 08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김세윤 박사님 신간이.. 
잘 읽고 갑니다. 
잘 읽고 갑니다. 
잘 읽었습니다. 좋은 .. 
리뷰 잘 봤습니다. 
새로운 글
오늘 20 | 전체 125540
2007-01-19 개설

2011-08-07 의 전체보기
인생후반전을 사랑하며 의미있게 살기! | 리뷰 카테고리 2011-08-07 19:20
http://blog.yes24.com/document/4898203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오십후애사전

이나미 저
추수밭 | 2011년 07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내 나이 어느새 사십을 훌쩍 지나 오십 초반에 이르렀다. 머리는 흰색으로 물들어가고, 뱃살은 처지기 시작한다. 마음은 청춘이지만, 사진을 찍으면 나이든 표가 나서 이전처럼 선뜻 사진기 앞에 서지 않는다. 동창들을 만나면 ‘너는 어째 아직도 청춘이냐’고 인사말을 받지만, 그것이 ‘그래 보았자 우리는 중늙은이야’하는 마음으로 건넨 인사치레임을 느낀다. 지나온 삶을 돌아보니 열심히 살았다. 성공을 위해 부지런했고, 어느 덧 내가 속한 조직에서 지도자의 위치에 있다. 가정에서도 아직은 가장으로 인정받고 있지만, 아이들은 이제 다 자라 부모의 품을 떠날 준비들을 한다. 부끄럽지 않게 살았는데, 오십이라는 나이가 왜 안타깝고 서글프게 느껴질까?

정신과 전문의 이나미씨가 나이 오십의 심리를 명쾌하게 에세이로 남겼다. ‘인생 후반전, 다시 시작하는 사람들을 위한 심리 에세이’, <오십후애사전>! “오십”(五十), 나이에 대한 새로운 상상; “후”(後), 세월의 흔적에 익숙해지기; “애”(愛), 사추기(四秋期)의 은밀한 감정 다루기; “사”(事), 다시 세상과 사랑하기 위한 조건; “전”(典), 인생의 수레바퀴를 완성하는 행복 공식! 어쩌면 이렇게 맛깔스럽게 오십의 심리를 들추어 낼 수 있을까, 감탄하면서 책을 읽는다.

"오십은 자신의 통합성을 유지하면서 주변 사람들에게 많은 것을 베풀어야 하는 나이“(p.29)라는 말에 동감하지 않을 수 없었다. 아무리 사회적으로 성공했다고 인정받아도 자기와 가족만을 위해 산다면 결코 의미 있는 삶을 산 것이 아니다. 인생 오십이 부끄럽지 않으려면, 남을 위해 무엇인가 할 수 있어야 한다. 지금까지 나는 너무 나 자신만을 위해 살지 않았는가? 인생이 헛헛하지 않으려면 이제부터 남을 위해 내가 할 수 있는 일을 찾아보아야 한다. 그렇다. 흰머리가 생긴다고 서글퍼하지 말자. 세월이 흐르면 우리 몸의 기능은 점차 쇠퇴하기 마련인 것을! 저자가 지적했듯, 많은 사람들이 지나치게 몸에 관심을 집중하고, 건강염려증(hypochondriasis) 증후군에 시달리고 있다. “청춘이 아니어도 충분히 아름답다”(p. 80), "나이에 맞는 외모가 아름답다“(p. 90)라는 저자의 말에, 나는 전적으로 동의한다.

저자에 따르면, 오십대가 자식에 대한 불평으로 자주 하는 말은 “부모가 하라는 대로 따라주지 않는다”는 것이다. 작가는 이런 말을 하는 오십대의 심리를 날카롭게 지적한다. “부모의 이런 감정의 근저에는 자신이 부모로서 한 것에 대해 인정하고 보답해달라는 소망이 숨어 있다는 점, 또 이제 인생을 새롭게 시작하는 자녀에 대한 질투가 있다는 점을 염두에 두어야 한다”(p. 109). 이제 나는 다른 사람과 경쟁하지 않고 나만의 새로운 삶을 꿈꿀 나이가 되었다. 조금 느긋하고 겸손히 배우는 자세로, 욕심 부리지 않고, 현재를 즐길 수 있어야 한다. 세상에 별다른 사람 없다. 세월 앞에 인생은 공평해 진다. 더 이상 성공이나 돈이 아닌, 인생의 참된 행복을 위해 살아야 할 나이다. 그리고 그 행복은 남을 위한 삶에서 자연스럽게 얻어지는 것은 아닐까? 저자가 인용한 헨리 나웬의 글이 큰 울림으로 남는다. “용기를 지닌다는 것은 우리 마음에 귀를 기울이고 진정한 마음으로 이야기하고 행동하는 것이다. … 이웃을 좋게 생각하고, 비록 우리가 그들과 다른 삶을 살더라도 그들에게 고마움을 느끼는 것이다. 가난한 사람에게 손을 내밀고, 불안해하는 아이와 시간을 보내며, … 나는 모든 이의 사랑과 우정에 고마움을 표하고 … ”(p. 244. <헨리 나웬의 마지막 일기>의 재인용).

나이 오십 줄에 이 책을 읽는 것은 정신과 의사와 대화하고 인생 상담을 받는 것과 같은 효과가 있지 싶다. 이 책을 다 읽고 사무실에 있는 나의 넓은 책상 한 구석에 놓아둔다. 빨간 바탕에 쓰인 표지의 아래 글이 눈에 확 들어온다. “이제는 두려울 것도 없는 나이, 과거를 내려놓고 성큼성큼 나아가라!” 어느 광고의 카피처럼, 나는 오십대를 사는 내 안의 중년 남자를 응원한다. ‘브라보. 내 인생(Bravo, my life)! 참된 행복을 위해, 의미 있는 삶을 위해 출발!’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