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life7joy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life7joy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life7joy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8월 스타지수 : 별197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리뷰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12 / 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잘 읽고 갑니다. 
잘 읽고 갑니다. 
잘 읽었습니다. 좋은 .. 
리뷰 잘 봤습니다. 
잘 보고 갑니다 
새로운 글
오늘 131 | 전체 123440
2007-01-19 개설

2012-11 의 전체보기
「내 사진을 찍고 싶어요」 | 리뷰 카테고리 2012-11-27 20:46
http://blog.yes24.com/document/6932534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내 사진을 찍고 싶어요 I Wanna Take Me a Picture

웬디 이월드,알렉산드라 라이트풋 공저/정경열 역
포토넷 | 2012년 11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우리는 매일 TV, 영화, 비디오, 등 다양한 시각 매체를 접하며 삽니다. 따라서 현대인들에게 ‘읽기’ ‘쓰기’ ‘듣고 이해하기’를 넘어 네 번째 언어 능력인 ‘시각적으로 읽고 쓰는 능력’(visual literacy)을 계발하는 것은 매우 중요합니다. 이 책은 ‘LTP’(Literacy through Photography, 사진을 통한 읽고 쓰기 교육) 프로그램을 통해 아이들이 어떻게 세상과 자신을 새롭게 이해하고 자신을 제대로 표현하게 되는지를 보여줍니다.

  책 제목,「내 사진을 찍고 싶어요」는 많은 것을 말해줍니다. 누구나 사진을 처음 찍을 때는 얼마나 멋진 사진을 찍을 수 있을까를 생각합니다. 그러다 점차 나의 생각과 감정을 한 장의 사진에 어떻게 담을 수 있을까를 고민하게 되죠. 사진은 시각적으로 무엇이 찍혔는지 못지않게 어떤 방식으로 찍혔는지에 따라 많은 이야기와 해석을 낳습니다. 그래서 LTP 프로그램은 아이들에게 사진 찍는 기술부터 가르치지 않고, 자유로운 글쓰기를 통해 스토리(story)가 있는 사진찍기를 준비시킵니다. 그리고 사진을 읽는 법을 배우게 합니다. 사진을 찍기 전, 많이 생각하고 그것을 글로 써보는 것은 아이들뿐 아니라 어른들에게도 굉장히 중요한 작업이 될 것입니다. 글쓰기와 사진 촬영은 상호보완적이니까요.

  나는 이 책을 통해 사진 촬영의 본질적인 요소에 대해 많은 것을 배우고 생각하게 되었습니다. 사진촬영의 본질적인 요소는 프레이밍(framing), 관점(point of view), 타이밍(timing), 상징(symbols), 등입니다. ‘프레이밍’은 사물을 어떻게 보느냐와 관계가 있습니다. 사람마다 사물을 바라보는 방식은 제각기 다릅니다. 확실히 사진은 세상을 대하는 우리의 방식을 담고 있습니다. ‘상징’은 감정이나 상황의 본질을 전달하는데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합니다. 그리고 ‘타이밍’은 사진의 본질입니다. 사진은 시간을 매우 짧은 한 부분으로 정지시키는 것, 즉 ‘결정적인 순간’을 포착하는 것이죠. 또 사진가는 바라보는 위치를 마음대로 선정할 수 있습니다. 그래서 ‘관점’에 따라 강렬한 시각적 배열을 할 수 있습니다. 이 외에도 이 책은 ‘사진 기술 익히기’(Getting Technical)와 ‘교실과 지역 사회에서 사진 활용하기’(Using photography in the Classroom and Communities) 등을 제시합니다.

  이 책의 표지에는 “카메라를 든 순간, 아이들은 세상과 삶의 주인공이 된다”라는 문구를 인용해 놓고 있습니다. 어디 아이들뿐일까요? 사물을 본다고 제대로 보는 것이 아닙니다. 사진을 찍는다고 다 생각이나 감정을 제대로 전달하는 것이 아닙니다. 카메라를 들고 나만의 사진을 찍어 나의 생각과 느낌을 한 장의 사진으로 전달하고 싶습니다. 눈에 보이는 세상의 것이 아니라, 나의 내면과 생각을 보여주고 싶습니다. 사진 찍기를 통해 나 자신도 내 인생을 주도적으로 해석하고 드러낼 수 있을까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권력에 맞선 이성」노엄 촘스키 | 리뷰 카테고리 2012-11-25 15:55
http://blog.yes24.com/document/6926940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권력에 맞선 이성

노엄 촘스키,장 브릭몽 공저/강주헌 역
청림출판 | 2012년 10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언어학자이며 철학자인 노엄 촘스키의 사상과 글들은 여러 사람을 통해 전해 들었습니다. 고등학교 시절 영어선생님이 영문법을 가르치면서 촘스키를 여러 번 언급하셨습니다. 그 때, ‘놈 촌스키’라고 들어서, ‘촌스러운 놈’이라고 연상하며 이분의 이름을 외웠던 기억이 납니다. 그는 탁월한 언어학자이지만, 그가 많이 인용되는 이유는 현실적인 문제에 직접 참여하는 철학자이기 때문일 것입니다. 그는 한국의 촛불 운동에 지지를 보내고, 한진중공업의 크레인 농성에도 관심을 보였습니다. 그리고 얼마 전 MIT 학생들의 강남스타일 유튜브에 등장해서 화제가 되기도 했습니다. 이렇게 유명하한 분인데, 그의 책을 한 권도 읽어보지 못했습니다. 그리고 첫 번째 접하는 책, 「권력에 맞선 이성」도 두 번의 서면 인터뷰를 요약한 대담집이라니, 부끄럽습니다. 그래도 이 책, 읽기를 잘했다 싶습니다.

  이 책은 노엄 촘스키가 전 세계의 사회, 정치, 경제, 역사, 문화 등 다방면에 지대한 관심과 방대한 지식을 가지고 있음을 살짝 보여줍니다. 그리고 언어 논리 철학자답게 명쾌한 해석과 탁월한 통찰력을 보여줍니다. 예를 들어, ‘금융위기와 세계화’의 문제를 대담하면서, 정부가 금융기관의 이익을 해치지 않으려고 노심초사하는데, 이유는 정치지도자가 금융 산업의 막대한 지원으로 대통령이 되었기 때문이라고 지적합니다. 부자들과 권력자들은 가난하고 힘없는 자들에게는 ‘자유시장 자본주의’를 권장하지만, 자신들은 그것을 곧이곧대로 믿지 않는다는 것입니다. 그래서 금융기관을 회생시키기 위해서는 수조 달러를 투입하지만, 영양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겨우 10억 달러는 들였을 뿐입니다. 그러니까 2015년까지 극도의 빈곤을 없애려는 목표는 재원의 부족이 아니라, 관심 부족 때문에 달성되지 못할 것이라고 봅니다. ‘전쟁’의 문제에 대해서도 그는 미국 정부를 신랄하게 비판합니다. 미국은 소위 ‘보호책임’ (responsibility to protect)이란 미명 아래 국제법을 무시하고 많은 나라의 내정에 간섭했습니다. 그는 지식인은 권력을 비판하고 자신의 이론에 따라 대안을 제시하고 적극적으로 행동에 나서야 한다고 주장합니다. 이 대담집의 타이틀을 「권력에 맞선 이성」이라고 붙인 것은 매우 적절합니다. 노엄 촘스키의 사상과 삶을 요약한 말이니까요.

  이 책 2장에서 다룬 ‘인간의 본성’에 관한 담론도 인상적이었습니다. 인간은 불합리한 믿음에 사로잡히는 경향이 있지만, 이성에 충실하기도 합니다. 우두머리를 맹목적으로 추종하는 경향이 있지만, 때로 추종하기를 거부하기도 합니다. 억압을 내재화하기도 하지만, 저항하기도 합니다. 이기심도 많지만, 타인을 향안 연민과 타인의 행복에 관심을 갖기도 합니다. 따라서 촘스키는 낙관주의적 관점을 선택하는 것이 현명한 일이라고 조언합니다. 희망을 포기하면 최악의 결과를 자초하는 셈이니, 희망을 가지고 희망하는 바를 실현하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그의 글들은 기득권자들과 권력자들에게 매우 비판적이지만, 인간 사회의 성숙과 행복을 희망하는 자들에게 매우 따뜻한 격려를 아끼지 않습니다.

  그의 책들이 얼마나 번역되었는지 찾아보았습니다. 「지식인의 책무」,「불량국가」,「누가 무엇으로 세상을 지배하는가」,「경제민주화를 말하다」,「세상의 권력을 말하다」,「점령하라 시위를 말하다」,「우리가 모르는 미국 그리고 세계」,「실패한 교육과 거짓말」등등. 너무 많네요. 관심 주제부터 시작해서 한 권씩 사서 읽으며 노엄 촌스키를 사숙(私淑)하겠다고 다짐합니다. 다 이 책 덕분입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21세기 글로벌 인재를 키우는 다산의 독서 전략 | 리뷰 카테고리 2012-11-23 22:44
http://blog.yes24.com/document/6922695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다산의 독서 전략

권영식 저
글라이더 | 2012년 10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나름대로 열심히 독서한다고 자부했는데, 다산의 생애, 특히 그의 독서와 저술을 확인하면서 처음에는 주눅이 들었습니다. 평생 500권이 넘는 방대한 분량의 저서를 남긴 다산 정약용! 이것이 가능한 것은 아마도 18년의 긴 유배생활, 그 후 죽을 때까지 책읽기와 책쓰기에 전념한 덕일 것입니다. 눈코 뜰 새 없이 바쁘게 하루하루를 살아가는 현대인들이 일상의 삶을 유지하면서 다산처럼 방대한 독서와 저술활동을 할 수 있을까요? 다산 선생처럼 유배를 가거나, 절이나 수도원에 가야 가능한 일이 아닐까요?

  그러나 다산 선생의 글을 읽으면서 독서에 대해 다시 큰 도전을 받았습니다. “진실로 능히 마음을 견고하게 세워 한결같이 앞을 향해 나아간다면 비록 태산이라도 옮길 수 있는 것이다.”(p. 50). 그렇습니다. 다산 선생의 독서와 삶을 들여다보면, 독서는 자신을 지키는 일이며, 수많은 현인들과 만나는 신나는 일이며, 세상을 살리고 바로 세우는 일이 될 수 있습니다. 다산의 서재인 ‘사의재(四宜齋)’는 ‘네 가지 마땅히 해야 할 방’이라는 뜻입니다. 즉, 생각은 마땅히 맑아야 하고, 외모는 마땅히 엄숙해야 하며, 말은 마땅히 과묵하고, 행동은 마땅히 중후해야 합니다. 그는 무엇보다도 독서를 통해 자신을 지키고, 백성들에게 도움을 줄 수 있는 실용적인 학문을 추구했습니다.

  이 책, <21세기 글로벌 인재를 키우는 다산의 독서전략>은 다산의 독서 전략을 세 가지로 일목요연하게 정리해서 보여줍니다. 글을 아주 꼼꼼하고 자세하게 읽는 정독(精讀), 메모하며 읽는 질서(疾書), 책을 읽다 중요하다 싶으면 그대로 베껴 쓰는 초서(鈔書)입니다. 다산은 ‘정독(精讀)’을 위해 당시 독서의 일반적인 방식인 소리 내어 읽는 것 대신, 침묵하며 정신을 집중해서 책을 읽었다죠. ‘질서(疾書)’의 핵심은 질문하며 읽는 것입니다. 이것이야 말로 능동적으로 독서하는 방법일 것입니다. 그리고 독서하며 떠오르는 생각은 바람처럼 사라지기 쉽기 때문에 메모하는 것입니다. ‘초서(鈔書)’는 중요한 내용들을 발췌(拔萃)하는 것으로, 다산은 이 방법을 꾸준하게 사용했기 때문에 엄청난 자료를 모아 유용한 수많은 책들을 낼 수 있었습니다.

  이 책 마지막 5부에서는 조선 후기의 학자들과 유명한 세계 명사들의 독서법을 소개하고, 저자 권영식 자신의 독서 전략을 정리해 놓았습니다. 앞에서 다산처럼 유배라도 가야지 제대로 독서하겠다 싶었는데, 그런 나의 마음을 알았는지 저자는 독서에 대해 자신이 깨달은 바를 이렇게 말합니다. “책을 읽고자 하는 마음이 없으면 결코 책 읽는 시간은 만들어지지 않는 것을, 책을 읽고자 하는 마음이 생길 때 책 읽을 수 있는 시간도 따라서 생긴다는 것을, 무엇보다 책은 사람을 변화시킨다는 것을.”(p. 266). 갑자기 제대로 독서하지 못한 것을 시대의 흐름으로 핑계 댔던 것이 부끄럽네요. ‘선비’ 혹은 ‘호모 리더스(homo-readers)로서 살기를 원하는 모든 이들에게 이 책을 열렬히 추천합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우리 동네에서 예수님을 만났다] | 리뷰 카테고리 2012-11-18 18:34
http://blog.yes24.com/document/6910605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우리동네에서 예수님을 만났다

맥스 루케이도 저/윤종석 역
포이에마 | 2012년 10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이 책, <우리 동네에서 예수님을 만났다>는 원 제목 그대로 ‘이웃으로 오신 구원자(Next Door Savior)’ 예수님의 모습을 보여줍니다. 이 책의 저자 루케이도 목사님은 예수님이야 말로 모든 사람들이 겪는 삶의 다양한 문제를 친히 겪어서 아시는 분, 모든 사람을 만나주시고, 모든 곳에 계시는 분이라고 말합니다.

  1부에서는 예수님께서 뜻밖의 사람들을 만나 주셨음을 보여줍니다. 예수님은 사람들에게 손가락질 받는 세리 마태사람, 의사가 더 이상 고칠 수 없다고 고개를 절레절레 흔든 혈루병 걸린 절박한 여인, 밤새도록 고기 한 마리 낚지 못해 낙심해 하는 베드로, 사랑하는 가족의 죽음 앞에서 절망하며 슬퍼하는 사람들, 영적으로 지친 사람들, 흠투성이의 사람들, 등등 모든 사람들을 만나셨습니다. 예수님이 만나지 못할 사람은 없다는 것입니다.

  2부에서는 예수님께서 뜻밖의 장소에도 계신 분임을 보여줍니다. 모든 장소, 심지어 사람의 마음속에도, 외로운 광야에도, 버려진 장소에도, 저 높고 영광스러운 곳에도 예수님은 계셨습니다. 정말이지 예수님은 우리의 이웃으로 오신 분이십니다.

  이 책을 읽는 동안 어느 목사님의 설교가 생각났습니다. 예수님께서 사마리아 수가성의 우물가로 한 죄 많은 여인을 찾아가신 이야기는, 예수님이 하나님의 아들이시면서 인간에게 생명수(구원)를 주기 위해 인간의 몸을 입고 오셨음을 보여줍니다. 즉, 요한복음 4장의 이야기는 성육신의 의미를 한편의 감동적인 드라마로 보여주는 것이라고, 목사님은 설명하셨습니다. 우물가로 찾아오신 예수님은 전혀 기대하지 않았던 뜻밖의 인물을 만나기 위해 먼저 찾아가신 분이시죠. 그 분은 피곤하셔서 우물가에 앉으신 분이십니다. 우리 인간의 연약함을 다 경험하시고 아시는 분이십니다. 뿐 만 아니라 그 분은 우리를 정죄하지 않으시고, 우리 죄를 대신 지신 구원자이십니다.

  이 책은 예수님을 지금 우리 옆에 가까이 계셔서 언제나 만날 수 있고, 언제나 삶의 도움을 받을 수 있는 분임을 보여줍니다. 이 책 마지막에 혼자 성경을 읽고 공부하며 예수님을 알아갈 수 있도록 ‘깊은 나눔을 돕는 질문들’이 기록되어 있습니다. 관련 성경구절들을 찾아 직접 읽어보고 질문에 나름대로 대답하다보면, 어느 덧 예수님이 이전보다 훨씬 가까이 계심을 느낄 수 있을 것입니다. 예수님이 멀리 느껴지고 나와는 전혀 상관없는 존재로 여겨지는 분들과 삶의 문제로 힘들고 지친 분들에게 이 책의 일독을 권합니다. 이 책은 성경에 묘사된 예수님을 나의 일상의 삶에서 만날 수 있게 해 줄 것입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마흔 즈음에 읽었으면 좋았을 책들』 | 리뷰 카테고리 2012-11-08 17:40
http://blog.yes24.com/document/6887507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마흔 즈음에 읽었으면 좋았을 책들

주선용 저
북씽크 | 2012년 11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이 책은 중년의 나이에 읽으면 크게 유익한 마흔 다섯 권의 책 다이제스트라 할 수 있습니다. 마흔 다섯 권의 책 중 내가 읽은 책은 고작 다섯 권, ‘책 매니아’라고 자부하면서도 이 정도라니 스스로 부끄러웠습니다. 프롤로그에 인용된 앙드레지드의 말이 인상적입니다. “나는 한 권의 책을 책꽂이에서 뽑아 읽었다. 그리고 그 책을 꽂아 놓았다. 그러니 나는 이미 조금 전의 내가 아니다.”(p. 10). 그렇습니다. 내가 다섯 권의 책만이라도 제대로 읽었다면, 나는 이전의 내가 아닌 것입니다.

  이 책을 읽는 동안 현재의 나의 모습에 감사할 수 있게 되었고, 오늘이라는 선물을 즐길 수 있게 되었습니다. 그동안 다양한 스트레스로 긴장하며 살아왔는데, 마음의 치유가 일어난 것이죠. 특별히 한 두 권의 책 내용이 그런 일을 만들어 낸 것이 아니라, 이 책 이곳저곳 들추어 보면서 마음의 평안함을 느꼈다고 해야 할 것 같습니다. 에필로그에 있듯 “휴식도, 행복도, 성공도, 인생도, 모두 마음 안에서 비롯된다”(p. 277)고 할 수 있으니까요.

  이 책은 아홉 가지의 카테고리로 각각 다섯 권의 책을 묶어 핵심을 잘 정리하거나 요약해 놓았습니다. 예를 들어, 나는 이전에 조지 베일런트의 「행복의 완성」과 「행복의 조건」을 재미있게 읽었지만, 저자의 논지는 까마득하게 잊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이 책은 베일런트의 책에서 주옥과 같은 문구들을 다시 생각나게 해 주었습니다. “위대한 사랑은 시간의 변덕에 견디어 내는 사랑이다”(p. 21), 베일런트가 제시한 “일곱 가지 주요한 행복의 조건”은 “고통에 대응하는 성숙한 방어 기제, 교육, 안정된 결혼 생활, 금연, 금주, 운동, 알맞은 체중”(p. 185)입니다. 그러나 앞에서 언급된 요소보다 더 중요한 것이 있는데, 그것은 47세 즈음에 형성된 “인간관계”입니다. 어린 시절 형제자매들과 친밀한 관계를 형성했던 사람들은 노년에 이르러서까지 충만한 삶을 살 확률이 매우 높습니다. 그리고 건강한 노년의 삶을 위해서는 병원에 가는 것보다 공부하는 데 시간을 더 투자해야 합니다.

  이 책은 인생, 독서, 행복 등에 대해 많은 생각을 할 수 있게 자극합니다. 그것도 엄청난 지적 활동을 통해서가 아니라 읽고 싶은 데를 펼쳐서 편안하게 읽는 동안 많은 생각을 하게 된다는 것입니다. 좋은 책들을 통해 자신의 마음과 생각을 들여다보고, 즐기고 마음을 치유할 수 있습니다. 이 책을 읽는 것은 행복입니다. 인터넷이나 신문, TV 시청 등을 조금 더 줄이고 더 많은 책을 가까이 하고 싶어집니다. 헤르만 헤세의 말처럼, 책은 인간이 스스로의 힘과 정신으로 만들어낸 가장 위대하고 숭고한 세계이니까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