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life7joy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life7joy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life7joy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8월 스타지수 : 별197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리뷰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18 / 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잘 읽고 갑니다. 
잘 읽고 갑니다. 
잘 읽었습니다. 좋은 .. 
리뷰 잘 봤습니다. 
잘 보고 갑니다 
새로운 글
오늘 143 | 전체 123452
2007-01-19 개설

2018-12 의 전체보기
윤광준 「심미안 수업」 (지와인, 2018) | 리뷰 카테고리 2018-12-31 19:17
http://blog.yes24.com/document/10953085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심미안 수업

윤광준 저
지와인 | 2018년 12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심미안(審美眼, Esthetic power), 아름다움을 알아보는 마음의 능력을 키우는 일은 충만한 인생을 사는 데 필수적이다. 아름다움을 느낀다는 것은 대상을 편견 없이 바라보고 적극적으로 이해한다는 뜻일 게다. 그런 점에서 전방위 아트 워커 윤광준에게 심미안에 대해 배우는 일은 인생을 아름답게 사는 법을 배우는 것이다.

 

윤광준은 아름답고 장엄한 대자연보다 인간의 흔적이 남아 있는 것들을 마주할 때의 감동이 훨씬 오래간다고 말한다. 히말라야의 설산을 찍은 사진을 다시 꺼내보면 당시의 추억은 되살아나지만 그 장소가 준 감흥은 별로 남아 있지 않다. 하지만 역사 유적지나 유명한 그림을 마주한 미술관 등은 불현 듯 생각나고 또 가고 싶어진다. 이는 인간이 가치를 부여한 것이기 때문이리라. 아름다운 것을 아름답게 볼 수 있는 감각은 어떻게 커지는가? 세상을 흘려버리지 않고 촘촘하게 보며 다른 것과의 차이를 민감하게 잡아내는 훈련을 쌓아야 할 것 같다. 차이를 잡아내는 능력이란 곧 본질의 의미를 이해하는 능력과 동의어다.

 

저자는 미술, 음악, 건축, 사진, 다자인, 이렇게 다섯 가지 영역에서 심미안을 키우는 법을 제시한다. 미술관에 가서 그림을 보아야 하는 이유를 설득력 있게 제시하며, 전시를 즐기는 구체적인 방법도 알려준다. 그는 음악을 몸이 먼저 반응하는 직감적인 예술이라고 말한다. 아프리카 민속 음악을 들으면 어깨가 들썩이고, 그레고리안 성가를 들으면 자세를 고쳐 앉게 된다. 이 책에서 음악은 사라지는 예술이라는 문장을 읽으며, 나는 턴테이블에서 오래된 PL판으로 로버트 쇼 합창단의 노래들을 듣는다. 대학시절 합창반에서 연주했던 노래들이 추억으로 떠오른다. 음악은 연주되고 재생되는 순간에만 존재하는 예술이지만, 듣는 순간 과거와 현재가 뒤섞인다. 그리고 사람이 최고의 악기임을 느낀다. 눈으로든 귀로든 몸으로든 아름다움을 느낄 때 내 삶은 충만해진다.

 

사진작가인 저자로부터 사진에 관해 듣는 것은 무척이나 흥미롭다. 사진은 오늘날 가장 손쉽게 잡을 수 있는 행복의 기술이다. 하지만 자신만의 시선으로 자신만의 이미지를 찾아내는 일은 결코 쉽지 않다. 윤광준에 따르면, 사진은 시간을 가두는 기록의 예술이다. 그런데 좋은 사진은 우연히 만들어지는 것이 아니다. 좋은 사진일수록 많이 생각한 계산의 산물이다. 우연은 반드시 그 자리에 있어야 했던 이유가 있기에 가능한 행운이란다. 저자는 어느 정원사이야기를 들려준다. 어느 사업가가 일본 황실의 정원을 관리한 정원사를 초빙해 새로 조성할 정원의 돌 놓는 일을 맡겼는데, 그 정원사는 돌 한 점 놓고 하루 종일 아무 짓도 안하고 의자에 앉아 돌의 위치와 방향과 높이만을 바꾸게 했다. 작업은 한없이 더뎠다. 마침내 일이 마무리 되었는데, 계절이 바뀌어도 그 돌은 원래 그 자리에 있었던 듯 자연스러웠다는 것이다. , 여름, 가을, 겨울 할 것 없이 바뀌는 주변과 너무나 놀라울 정도로 조화를 이루었다고 한다. 더도 말고 덜도 말고 바로 그 자리에 이어야 할 곳에 놓여있는 돌처럼 그 사람이 아니면 찍을 수 없는 사진, 디테일이 압도적인 사진, 깊이와 완성미를 보여 주는 사진은 지루한 반복과 연마와 집중의 산물인 것이다.

 

현재 내가 하는 일에서 아름다움을 만들어낼 수 있을까? 그렇다면 그 일은 미술, 음악, 사진과 같은 예술의 영역이 아니라할지라도, 하나의 예술로 승화될 것이다. 집중과 반복으로 미묘한 차이를 알아내고 만들어내는 감각을 키운다면 능히 그렇게 할 수 있을 것이다. 나는 이 책을 통해 인생을 예술로 승화시키는 법을 배운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배영 「지금, 한국을 읽다」 (아날로그, 2018) | 리뷰 카테고리 2018-12-26 19:05
http://blog.yes24.com/document/10940656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지금, 한국을 읽다

배영 저
아날로그 | 2018년 11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이전에는 주로 사회 철학적 관점과 질의응답식 연구 방법으로 한국 사회를 논했다. 그러다 보니 주관적인 관점이 너무 많이 담겨 있거나 현실감이 떨어지기도 했다. 그런데 이 책 <지금, 한국을 읽다>는 빅데이터를 통해 좀더 객관적으로 한국인들의 마음을 들여다보고, 한국사회의 최근 이슈들을 살펴본다. 한국인들은 작년에 SNS나 블로그 등 인터넷을 하는데 하루 평균 166분을 사용했다는 통계를 본 적이 있다. 이런 상황에서 숭실대학교 정보사회학과 교수가 빅테이터로 한국 사회와 한국인의 마음을 읽어내는 작업을 한 것은 매우 의미가 깊다.

 

이 책은 4부로 구성되어 있다. 먼저 1부는 혐오, 불안, 행복, 분노와 같은 단어들을 통해 최근 한국인들의 마음이 어떠한지 살펴본다. 지금 이 사회는 ‘혐오사회’를 넘어 ‘극혐사회’가 되었다. 2011년 이전에는 시설에 대한 혐오가 많이 등장했는데, 2011년부터 2016년까지는 사람에 대한 혐오가 많이 표출되었다. 빅데이터에는 ‘개똥녀, 성소수자, 외국인, 여성들, 동성애, 장애인, 신상녀’ 등과 같은 단어들이 혐오와 관련되어 많이 나타났단다. 이런 혐오의 문제를 어떻게 해결할 수 있을까? 2부는 변화하는 가족과 관계의 사회학이다. 흥미로운 주제가 많이 눈에 띈다. 여가, 비혼, 혼밥, 등. 노동시간은 줄었는데, 여가 시간은 예상 외로 증가하지 않은 이유는 무엇일까? 일과 여가에 대한 워라밸(Work-Life Balance) 세대의 태도는 기성세대의 태도와 얼마나 다른가? 결혼이라는 제도에 대해 주체적으로 저항하는 비혼주의자들이 많아지는 이유는 무엇일까? 3부는 합리적인 개인과 사회적 신뢰 문제를 다루고 있다. 특별히 나의 관심을 끈 것은 갑질과 가짜 뉴스에 관한 것이었다. 공생(共生)을 넘어 상생(相生)의 길로 가려면 갑질이 근절되어야 한다는 것은 명백한 사실이다. 어떻게 갑질을 막을 수 있는가? 또한 갑자기 가짜 뉴스가 판을 치기 시작한 것일까? 가짜뉴스에 현혹되지 않으려면 어떻게 해야 하는가? 마지막 4부는 미래와 새로운 과제에 관한 것이다. 대학의 미래는 어떤가? 통일과 안보가 어떻게 균형있게 논의될 수 있을까? 인공지능과 4차 산업혁명, 그리고 일자리 문제는 함께 맞물려 있는데, 어디서부터 해결의 실마리를 풀어갈 수 있을까?

 

빅데이터를 정리 분석하고 설명한 이 책을 보면서 현재 한국사회가 어디로 가고 있으면 한국인의 마음에는 무엇이 자리잡고 있는지 알 수 있었다. 물론 이 책은 해답을 제시하는 책은 아니다. 덕분에 많은 질문이 생겼고 많은 생각을 하게 되었다. 좀 더 깊은 고민과 연구가 필요하다. 앞길에 대해 고민하는 청소년들과 사회의 리더들에게 많은 생각거리를 제공하는 길라잡이가 될 만한 책이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김영진 「REAL ENGLISH02 기초영어」 (Pub365, 2018) | 리뷰 카테고리 2018-12-19 07:57
http://blog.yes24.com/document/10923062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진짜 녀석들 REAL ENGLISH 02 기초영어

박영진 저
Pub.365 | 2018년 11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기초부터 다시 익힐 수 있는, 그러면서도 영어다운 영어를 알려주는, 제대로 된 영어회화 책을 찾고 있었다. 영어회화 오래 전부터 매달려 왔지만, 항상 어색하다. 한국어로 생각하고 그 뒤 영어로 번역하기 때문일 것이다. 이런 나에게 이 책, ‘딱’이다.

 

잘 만들어진 기초영어회화 책이다. 먼저, 회화에 꼭 필요한 문법만 콕 찍어 알려준다. 문법은 중학교 1학년 정도면 알 수 있는 정말 쉬운 것들이다. 문어체 영어에 익숙한 사람은 한번 휙 훑어보아도 무방할 듯하다. 다음은 발음이다. 우리나라 발음에는 없는 것들로 f, v, th, w, r, qu, th, tr, 등을 알려준다. 또 연음, 탈락, 동화도 설명하고, 강세와 억양까지 친절하게 제시한다. 미국 영어와 영국 영어의 발음 차이는 보너스! 이제 본론이다. 문장 패턴을 가르쳐도 다양한 상황을 설정하고 제시하니 훨씬 기억에 남는다. 억지로 외우는 것이 아니라 자연스럽게 상황이 연상되면서 말할 수 있게 구성되었다. 출판사 홈페이지에서 MP3 파일을 다운받아 몇 번 들어보면 입에 착 달라붙겠다.

 

나에게 가장 흥미롭고 유용했던 것은 ‘콩글리쉬 클리닉’ 부분이다. reservation은 호텔, 레스토랑, 비행기 좌석 등 특정 장소 예약 시 사용하고, 병원이나 법률사무소 같은 곳에 예약했을 때는 appointment를 써서 ‘~와 약속했다(have/make an appointment with)라고 표현해야 한다. 어울려 놀 때는 play가 아니라 hang out, 원룸은 a studio apartment, fighting이 아니라 come on을 써야 한다. 연예인은 talent가 아니라 celebrity, 썬팅하다는 tint 동사를 사용해야 한다. 컨닝은 cunning이 아니라 cheat, 토하는 것은 overeat가 아니라 throw up이나 vomit를 써야 원어민들이 알아듣는다. vinyl bag이 아니라 plastic bag, Burberry coat가 아니라 trench coat, hotchkiss가 아니라 stapler, punk가 아니라 flat tire, consent가 아니라 outlet, gyps가 아니라 cast 등, 이미 알고 있는 것을 확인하는 재미도 있다. 추가표현도 따라 해보면 도움이 된다.

 

<진짜녀석들 Real English01>도 이어 공부하면 실전 영어회화에 있어서 큰 진보가 있을 듯하다. 영어회화를 연습 중인 모든 분들에게 파이팅을 보낸다. 아, fighting은 Konglish! God for it! Don't give up!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박영진 「REAL ENGLISH01 리얼 영어」 (Pub365, 2018) | 리뷰 카테고리 2018-12-18 15:49
http://blog.yes24.com/document/10921065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진짜 녀석들 REAL ENGLISH 01 리얼영어

박영진 저
Pub.365 | 2018년 11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독특하고 참신한 영어회화 책이 나왔다. 어떻게 이런 책을 만들 수 있었을까? 저자 박영진은 영어를 운전면허와 똑같다고 말한다. 운전면허 따기 전 필기시험을 볼 때 딱 필요한 부분만 배우듯, 문법은 회화에 필요한 정도만 알면 된다. 결국 필요한 것은 외국인과의 소통이다. <리얼 영어>는 영어회화에 대한 이런 저자의 생각이 잘 반영된 책이다.

 

이 책은 필요한 부분만 쉽고 빠르게 골라서 배울 수 있게 구성되었다. 24개의 상황을 제시하고 짧은 표현으로 구성했다(이 책 머리글에는 36개 상황이라고 되어 있는데, 실제로는 24개 상황이다). 원어민이 사용하는 리얼 표현이 2,000개나 된다. 이 책은 크게 두 부분으로 나누어진다. 선택영어와 월별영어다. 선택영어는 연애, 밤문화, 호주 워홀, YOLO여행, 면접과 취업, 신입사원, 해외취업, 자기 계발이나 친구, 교환학생 등과 같은 주제들로 되어있고, 월별 영어는 1월의 새해 계획부터 시작해서 12월의 크리스마스로 끝마친다. 목차는 중요하지 않다. 본인의 관심사에 따라 골라서 학습하는 재미가 쏠쏠하다. 문어체 영어가 아니라 회화체로 리얼한 영어 표현들을 배울 수 있는 정말 실용적인 책이다.

 

첫 주제 ‘연애의 정석’을 펼쳐보니 리얼한 표현들이 넘쳐난다. That's a turn off(진짜 깬다), I'm down for anything(난 아무거나 좋아요), Don't date him if he plays hard to get(걔가 ‘밀당’하면 걔랑 데이트 하지마), One day trip? I'm so hyped(당일치기 여행? 완전 신남!), You wanna get laid tonight?(나랑 오늘밤 하고 싶어?), You know what? That's such a lame excuse!(있잖아. 그건 찌질한 변명이야!), 등. 교과서에는 찾아보기 어려운 리얼 영어를 재미있고 쉽게 쏙쏙 익힐 수 있다. 요즘 Pub.365(도서출판365)에서 탁월한 영어학습 교재를 많이 내놓고 있다. 출판사 홈페이지에 가면 MP3도 다운받아 볼 수 있다. 실용영어회회에 관심 있는 분에게 강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이재운 외 「알아두면 잘난 척하기 딱 좋은 우리말 어원사전」 (노마드, 2018) | 리뷰 카테고리 2018-12-14 20:48
http://blog.yes24.com/document/10911880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우리말 어원사전

이재운 등저
Nomad(노마드) | 2018년 12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글쓰기를 좋아하는 자들에게 우리말 어원 공부는 큰 유익과 즐거움을 준다. 이런 공부를 통해 우리의 문화와 역사를 조금 더 알 수 있고, 내용상으로 틀리지 않는 글을 쓸 수 있기 때문이다. 책 제목처럼 “알아두면 잘난 척 하기 딱 좋은” 공부인 것이다.

 

우리말은 알타이어 계통이지만 삼국시대 한문이 들어오면서 엄청난 변화를 겪었다. 당시는 불교가 번성하였으니 불교적 용어들이 생활 속에 깊이 파고들었음을 추측할 수 있겠다. 고려시대 몽골 제국의 침입으로 몽골어와 중동, 동유럽의 어휘들도 들어왔을 것이다. 조선 말기부터 유럽의 언어들이 들어오고, 일제강점기에는 일본어가, 광복 이후에는 미군정 아래에서 영어가 홍수처럼 밀려 들어왔다. 모든 언어들이 그렇듯 우리말도 오랜 역사 속에서 수많은 언어들과 뒤섞이면서 지금의 어휘들이 사용되고 있는 것이다. 그러다 보니 어원이 분명하지 않은 단어도 많고 심각하게 변형되어 뜻을 알 수 없는 말들도 생겨났다. 이런 단어들의 어원을 캐는 일은 쉽지 않다. 오랫동안 엄청난 자료를 수집하고 연구 정리해야 한다. 그런 점에서 이 책은 우리말을 사랑하고 올바로 사용하고자 하는 자들에게 보물창고라 할 수 있다.

 

우리말을 제대로 풍성하게 사용하고 싶은 마음으로 이 책을 들추어본다. 고조선부터 광복 이후까지 시대별로 잘 정리되어 있다. 각 단어마다 생성시기와 유래, 잘못 쓴 예까지 친절하게 알려준다. 두툼한 부록도 많은 정보를 준다. 부록1은 한자에서 태어난 우리말 240가지를 알려준다. 예를 들어, ‘김치’는 한자 침채(沈菜)가 변한 말이란다. 부록2는 불교에서 들어온 우리말 171가지를 소개한다. 예를 들어, 이판사판(理判事判)은, 승려는 이판승이나 사판승이 되는데 어찌되었든 승려는 억불정책을 폈던 조선시대 마지막 신분으로 막다른 데 이르러 어쩔 수 없다는 뜻이 되었단다. 우리말의 탄생과 진화를 서술한 부록3은 역사적으로 우리말과 문화가 어떻게 변천했는지를 이해하는 데 아주 유용하다.

 

이 책은 우리말 어원사전이라 할 수 있다. 어떤 단어의 어원이 궁금할 때마다 목차를 펼쳐서 찾아볼 수 있다. ‘가게’의 어원이 어떻게 되며 언제부터 사용되었는지 아는가? 강냉이와 옥수수가 각각 어디서 왔고 어떤 뜻인지 아는가? 그/그녀가 언제부터 사용되었는지 아는가? 궁금하면 이 책을 들추어 보라. 이 책과 함께 노마드 출판사에서 나온 우리말과 관련된 또 다른 책, <알아두면 잘난 척하기 딱 좋은 우리말 잡학사전>도 함께 구비해 두면 좋겠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2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