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life7joy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life7joy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life7joy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0월 스타지수 : 별2,597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리뷰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14 / 0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김세윤 박사님 신간이.. 
잘 읽고 갑니다. 
잘 읽고 갑니다. 
잘 읽었습니다. 좋은 .. 
리뷰 잘 봤습니다. 
새로운 글
오늘 22 | 전체 126691
2007-01-19 개설

리뷰 카테고리
「고전콘서트」EBS공동기획, 꿈결 | 리뷰 카테고리 2014-02-27 17:10
http://blog.yes24.com/document/7603050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생각하는 십대를 위한 고전 콘서트

강신주,곽신환,김경희,서병훈,이재룡,이태수,주경철 공저
꿈결 | 2014년 02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숭실대학교에서 EBS와 공동기획하고 시울시 교육청의 후원을 받아 청소년들을 위한 고전읽기 강연을 열었습니다. 그리고 그 때의 강연과 질의응답을 책에 담아냈습니다. 이것이 바로 이 책, <고전콘서트>입니다. 일곱 명의 석학들이 각기 자신이 전공한 철학의 주요 저서를 들고 나섰군요. 플라톤의 <국가>, 토머스 모어의 <유토피아>, 마키아벨리의 <군주론>, 존 스튜어트 밀의 <자유론>, 사르트르의 <구토>, 공자의 <논어>, 그리고 장자의 <장자>입니다. 각 chapter마다 책과 저자에 관한 간략한 소개가 나오고 그 뒤에는 강연자의 사진과 프로필이 실렸습니다. 그리고는 강연의 내용이 그대로 실려 있습니다. 강연자들이 청소년들의 눈높이에서 강의를 하려고 노력한 흔적이 고스란히 배어 있어서 좋았습니다.

 

예를 들어, 플라톤의 <국가>에 대해 설명하면서 정의로운 사회를 이루기 위해 무엇이 필요할지, 파이 나누어 먹기 퍼즐을 소개합니다. 그저 남보다 더 먹기를 좋아하는 세 사람에게 파이를 공정하게 나눌 방안은 파이를 고를 순서를 정한 뒤, 맨 마지막에 고를 사람에게 파이를 세 조각으로 자르도록 하면 됩니다. 그러면 맨 마지막에 고를 그 사람은 자신에게 불리하지 않도록 하기 위해 파이를 똑같은 크기의 세 조각으로 나눌 것입니다. 정의로운 사회를 위해서는 구성원들이 꼭 정의롭지 않아도 행동 규제 절차를 잘 만들면 된다는 것입니다(pp. 23~24). 재미있군요. 소크라테스 혹은 플라톤은 정의로운 국가의 실현을 위해 어떤 고민을 했는지 잘 설명하고 있습니다. <유토피아>에는 수많은 모순이 발견되는 데, 이것은 저자 토머스 모어가 의도한 것이라는 설명과 ‘나체로 선 보기’의 에피소드의 소개(pp. 120~122)도 흥미로웠고 많은 생각을 하게 했습니다.

 

나에게 가장 참신하게 다가온 도전적 강의는 강신주의 <장자> 강의였습니다. 명성 있는 재야(?) 철학자답게 매우 직설적으로 대담하게 <장자>의 핵심 사상과 그 의미를 풀어 놓았습니다. 진정한 자유를 설명하기 위해 김수영 시인의 시(詩) <푸른 하늘을>에 나오는 노고지리와 <장자>의 대붕, 그리고 보들레르의 앨버트로스(信天翁)을 연결해서 설명했네요. <장자>의 <지락(至樂)>편에 나오는 ‘바닷새 이야기’와 <제물론(齊物論)>편에 나오는 조삼모사(朝三暮四)에 대한 해설도 새로웠습니다. 그리고 학생들과 질의응답하는 중 고전(古典)이 왜 고전인지, 고전을 어떻게 읽어내야 하는지 명쾌하게 집어준 점도 참신했습니다.

 

이번 고전 콘서트에 참여한 학생들은 참 많은 생각의 도전과 사고의 전환이 있었겠다 싶습니다. 몇 몇 강연은 강의 후 강연자와 참여 학생들과의 질의응답을 수록해 놓았는데, 질문한 학생들의 수준도 상당히 높음을 엿볼 수 있었습니다. 앞으로 정기적으로 대학교에서 이런 고전콘서트를 열어 더 많은 고전들을 청소년들에게 소개해 주길 기대해 봅니다. 이번 고전 콘서트에서는 서양철학에 대한 강의가 주류를 이루었다면, 그림과 음악과 같은 예술 쪽 인문학 강의도 필요할 것입니다. 청소년을 대상으로 했지만 상당히 수준 높은 콘서트였는데, 책으로나마 콘서트를 마음껏 즐겼습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1        
1 2 3 4 5 6 7 8 9 10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