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life7joy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life7joy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life7joy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2월 스타지수 : 별547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리뷰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17 / 0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정성스런 리뷰 잘 읽었습니다. 
책을 읽어보고 싶어졌어요. 좋은 리뷰.. 
상처를 받을 줄만 알았지 치유하는 법.. 
리뷰 잘 읽었습니다! 
좋은 리뷰 감사합니다 
새로운 글
오늘 28 | 전체 147861
2007-01-19 개설

리뷰 카테고리
어니스트 헤밍웨이 「노인과 바다」 (스타북스, 2021) | 리뷰 카테고리 2021-12-03 18:43
http://blog.yes24.com/document/15501736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노인과 바다

어니스트 헤밍웨이 저/민우영 역
스타북스 | 2021년 11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고등학생 때 <노인과 바다>를 읽으면서 줄거리가 단순해서 실망했던 기억이 난다. 주인공 산티아고는 늙고 지쳤다. 84일간이나 제대로 된 고기를 낚지 못한 것이다. 하지만 홀로 갈 수 있는 만큼 먼 바다로 나가서 엄청난 크기의 청새치를 낚는다. 배에 실을 수가 없어 배 옆에 묶어 돌아오는 길, 상어 떼를 만났다. 그가 항구에 돌아왔을 때는 청새치의 머리와 뼈만 남았다. 이것이 줄거리의 전부다. 하지만 이번에는 천천히 읽으면서 인상적인 장면을 표시하고 마음에 드는 문장을 밑줄 쳐 보았다. 마음에 남는 문장들이 이렇게 많을 줄 기대하지 않았는데, 깜짝 놀랐다.

주인공을 존경하고 사랑하는 소년은 의자에 앉은 채 잠든 노인의 어깨에 담요를 덮어 준다. 헤밍웨이는 이렇게 묘사한다. “그 어깨는 무척 늙어 보였지만 아직도 힘이 있는 이상한 어깨였다”(p. 36~37). 후에 잠에서 깬 노인은 웃으며 말한다. “나이가 들면 왜 그렇게 일찍 잠이 깨는 걸까? 영원히 잠들 시간이 가까웠으니까 하루하루를 좀 더 보람되게 보내라는 걸까?”(p. 44). 작가는 노인의 이야기를 통해 인생을 말하고 싶은 게다. 끝날 때까지 끝난 것이 아니라는 말이 있다. 늙고 가진 것이 없다고 탄식하는 것처럼 어리석은 일이 있을까? 인간은 살아있는 한 자신이 하는 일을 통해 삶의 의미를 찾아야 한다. 산티아고는 천상 어부다. 그는 바다를 큰 은혜를 베푸는 여성적 존재로 생각한다. 그에게 있어서 바다는 어머니이며 애인이다. 바다를 떠나서는 아무런 삶의 의미가 없는 것이다. 청새치를 만났을 때, 그는 말한다. “난 너를 사랑한다. 너를 아주 존경한다. 그렇지만 오늘 중으로 반드시 너를 죽이고야 말겠다”(p. 87). 그는 굴복하거나 포기할 줄 모른다. 휘파람새가 배의 고물에 날아와 앉자, “푹 쉬어라. 그런 다음 열심히 날아가서 되든 안되든 모험을 해 보거라”(p. 89)하며 말을 건넨다. 그렇다. 삶은 모험이다. 불굴의 의지를 가지고 역경을 헤쳐나가야 한다. 때로 손에 쥐는 결과물은 초라해도, 모험의 여정 속에 분투하는 것 자체가 놀라운 축복이다. 노인은 바다에서 물속 깊은 색깔의 광채, 물의 파동, 구름, 물오리 떼 등을 보면서 자신이 결코 외롭지 않음을 알았다. 우리네 삶도 그렇지 않은가?

하지만 이렇게 삶에 대해 깊은 자긍심, 용기와 인내, 죽음에 대해 멋진 이야기를 한 작가가 62세의 나이로 자택에서 엽총에 의한 의문의 죽음을 맞이했다는 것이 안타깝고 허망하다. 이 책 마지막 문장은 희망으로 끝나고 있는데 길 위 오두막집에서는 노인이 다시 깊은 잠에 빠져 들고 있었다. 노인은 사자 꿈을 꾸고 있었다”(p. 188). 하긴, 청새치를 낚고 상어와 싸우는 노인의 모습에서 불굴의 의지와 용기뿐 아니라 절대적인 고독과 허무감마저 느껴진다. ‘살아간다는 것에 대해 많은 생각을 한 독서였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사카구치 유키히로 「어떻게 잘 잃을 것인가」 (에디토리, 2021) | 리뷰 카테고리 2021-11-20 20:18
http://blog.yes24.com/document/15438349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어떻게 잘 잃을 것인가

사카구치 유키히로 저/동소현 역
에디토리 | 2021년 11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이 책의 저자 사카구치 유키히로는 죽음학비탄학이라는 다소 생소한 분야를 연구하고 강의하는 교수입니다. 우리는 태어나는 순간부터 상실을 경험합니다. 모태에서 나오는 순간 우리는 모태를 잃는 것이죠. “상실을 경험하지 않고 인생을 살아가는 사람은 아무도 없다는 말이 인상적으로 다가와 이 책을 집어 들었습니다. 항상 잃으며 사는 게 인생이라면 어떻게 잘 잃을 것인지 질문하는 것은 삶의 지혜라 생각합니다. 저자는 무언가를 잃어버리고 비통한 상실감을 느낀다는 것은 그만큼 진심으로 소중하게 여긴 무언가가 있었다는 말”(p. 6)이라고, 상실의 긍정적인 측면을 알려줍니다. 분명, 우리는 소중한 것을 잃어버리는 경험을 통해 성장할 수 있습니다.

저자는 먼저 상실의 다양한 모습들을 담담하게 들려줍니다. 반려동물은 언제나 우리 곁을 먼저 떠나고, 사랑해서 결혼했어도 이혼의 상실을 경험할 수 있습니다. 병으로 인해 삶의 많은 것들을 한꺼번에 잃어버릴 수도 있습니다. 누구나 늙으면서 몸의 건강을 잃게 되죠. 상실은 매일 다양한 얼굴로 우리에게 찾아옵니다. 이렇게 찾아온 상실들로 우리는 때로 비탄에 빠집니다. 하지만 비탄이 꼭 나쁜 것만은 아닙니다. 죽음을 애도하는 방식도 문화와 사람에 따라 천차만별일 것입니다. 상실과 마주하는 방식에는 정답이 없습니다. 상실에 대한 슬픔이 길어질 수도 있고 때로는 분노할 수도 있습니다. 그 어떤 방식이라도 상실을 마주하는 자세는 언제나 존중받아야 합니다. 그리고 상실을 통해 꼭 성장해야 한다고 강요하지 않는 것이 중요합니다.

이 책은 상실의 다양한 모양과 의미들, 상실의 영향들, 상실과 대면하는 방식들, 상실 후에 일어나는 일들을 진솔하게 말합니다. 상실을 어떻게 준비해야 할지도 조언해 주는데, 많은 생각을 하게 합니다. 예를 들어, 잃어버리리 전 그 가치를 알려고 노력한다거나, 상실의 방식을 미리 생각하고, 남겨진 자들을 위해 준비할 것들도 생각해 보게 합니다. 상실을 생각하는 것은 의미 있게 인생을 살기 위해 꼭 필요한 일입니다. 이 책, 마음에 듭니다. 너무 철학적이지 않으면서 삶의 본질과 삶의 방식을 진지하게 생각하게 합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이나현 「샬롬! 히브리어 따라쓰기」 (시원스쿨닷컴, 2021) | 리뷰 카테고리 2021-11-12 19:05
http://blog.yes24.com/document/15388500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샬롬! 히브리어 따라쓰기

이나현 저
시원스쿨닷컴 | 2021년 10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샬롬! 기초 히브리어>에 이어, <샬롬! 히브리어 따라 쓰기>에 도전해 보았습니다. 회화 문장과 성경 구절을 익숙하지 않은 필기체로 써보는 일이 무척 재미있을 것 같아서입니다. 히브리어는 AD 70년 예루살렘 멸망 후 실제 회화에는 사용되지 않고, 성경를 읽기 위한 문자가 되었습니다. 그러다 2차 세계 대전 후 1948년 현대 이스라엘이 건국된 후 다시 일상 언어로서의 히브리어가 재탄생되었다고 합니다. 히브리어는 일상 언어가 되었다는 것은 히브리어를 배울 때 듣기, 말하기, 읽기, 쓰기 순으로 연습해야 함을 의미합니다. 나는 성서 히브리어를 공부했기에 인쇄체로 된 고대 히브리어를 배웠습니다. 그러다 히브리어 필기체 알파벳 쓰기가 있는 이 책을 접하고는 강한 호기심을 느꼈죠. 사실, 오래 전에 히브리어 필기체를 접하기는 했는데, 필요를 느끼지 못해 조금 배우다가 포기했거든요.

심기일전(?)하고 먼저 인쇄체로 기본 단어들을 익혔습니다. 인쇄체로 익힌 단어를 필기체로 바꾸어 적어보니, 생각보다 쉬웠습니다. 기본 단어들을 척척 적어보는 내가 대견스럽기까지 합니다. ‘Self Check’ 페이지가 있어서 단어학습의 효과를 직접 확인할 수 있습니다. 이어서 회화 문장입니다. 성서 히브리어에 익숙한 나는 이런 회화 문장을 지난 번 <샬롬! 기초 히브리어>에서 처음 대하고, 이번이 두 번째입니다. “또 만나요[레히트라옽]”, “실례합니다[쓸리ㅋ하]” “평안한 안식일 되세요[샤밭 샬롬]”, “대단히 감사합니다[토다 라바]” 등등, 이스라엘에 가면 당장 써먹을 수 있을 것 같네요.

이어서 히브리어로 성경 구절들을 적어보는 일은 신이 납니다. “네 길을 여호와께 맡기라[골 알 아도나이 다르케카]” “겸손한 자에게 은혜를 베푸신다[베라아나임 이텐 ㅋ헨]”, “여호와를 경외하는 것이 생명의 샘이다[이르앝 아도나이 메콜하임”, 등등. ! 성경 말씀이 확 다가오네요. 뒤편에는 성경 속 인물명, 지명, 민족 이름, 그리고 마지막에는 유대 주요절기까지, 덕분에 성경 이야기가 훨씬 친근하게 다가왔습니다. 성경에는 없는 절기인 독립기념일[욤 하쯔마웃]”성전 파괴일[티샤 베아브]”도 그 이름을 알게 되었습니다. 이 책 덕분에 히브리어 쓰기 연습이 즐거웠습니다. 더 깊이 있는 히브리어 회화책을 기대합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피지영 「B급 세계사 3: 서양 미술 편」 (행복한 작업실, 2021) | 리뷰 카테고리 2021-11-10 18:48
http://blog.yes24.com/document/15377544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B급 세계사 3 서양 미술편

피지영 저
행복한작업실 | 2021년 10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미술 작품 감상이 따분하게 느껴지는 것은 각 작품에 담긴 스토리와 역사적 배경 혹은 화가의 의도를 모르기 때문일 것입니다. 이 책을 통해 유명한 작품들을 제대로 즐길 수 있겠다 싶었습니다. 그리고 일반 미술사 책에서는 흔히 찾아볼 수 없는 작품과 관련된 소소한 에피소드를 알아두면 지인들에게 소위 미술 썰을 풀 수 있을 것 같아 가벼운 마음으로 읽기 시작했습니다. 저자는 일반 직장이었다가 미술 덕후가 되어 미술에 관해 강의까지 하게 되었답니다. 그러면서도 정식 미술을 공부하지 않았다고, 스스로 B급이라고 겸손을 떱니다.

그런데 반전이 있습니다. 나는 지금까지 보았던 미술사 책들보다 이 책에서 훨씬 많은 것을 배웠습니다. 이 책에 수록된 작품들과 작품에 관한 설명을 보면, 역사에 정통하지 않고는 절대 알 수 없는 내용입니다. 특히 서양 미술사 이야기라는 소제목으로 다섯 번에 걸친 미술사 정리는 너무나 탁월해서 미술사의 맥을 잡는 데 크게 도움이 됩니다. 이 책을 읽은 후 나는 그리스 예술이 진정한 아름다움을 추구할 수 있게 된 이유, 중세 예술의 업적이 건축일 수밖에 없는 이유를 설명할 수 있습니다. 르네상스 때에야 비로소 예술가가 나타났다는 말의 의미를 이해했습니다. 바로크와 로코코의 관계, 신고전주의와 낭만주의의 정신, 인상주의의 독특한 관점, 후기 인상주의의 출현의 의의, 폴 세잔과 폴 고갱과 빈센트 반 고흐가 각각 입체파, 상징주의 표현주의에 영향을 주었다는 사실도 알게 되었습니다.

이 책, 아주 재미있습니다. 예를 들어, 안토니오 카날레토가 풍경화의 거장이 된 사회적 배경, CIA가 개입해서 미국의 추상미술이 유명해졌다는 이야기, 등등. 한번 읽기 시작하면 손에서 놓을 수 없을 정도로 흥미진진합니다. 즐거운 독서였습니다. 피지영 작가의 미술책들을 인터넷에서 찾아봅니다. 이 책 외에 <영달동 미술관>, <유럽미술 여행>이 있군요. 꼭 찾아 읽어볼 마음이 있습니다. 미술 작품을 즐기고 싶은 분들에게 추천합니다. 실망하지 않을 겁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김영수 「인간의 길」 (창해, 2021) | 리뷰 카테고리 2021-11-09 14:58
http://blog.yes24.com/document/15371161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인간의 길

김영수 저
창해(새우와 고래) | 2021년 10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사마천과 <사기>의 최고의 전문가인 김영수 교수가 <사기>에 나오는 고사성어와 명언들을 를 소개합니다. <인간의 길>이라는 책 제목이 강렬하게 다가오네요. 이전에 사기를 어느 정도 읽어 보았는데, 기억나는 것이 많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이 책을 통해 사는 것에 대해 깊이 있게 생각해 보았습니다. 남는 것이 참 많은 독서였습니다. 저자가 머리말에서 밝혔듯, “말이나 글을 보태기보다는 생각을 보태려고 애쓴”(p. 6) 결과일 것입니다. 책이 아주 단단하다는 느낌을 받습니다. 무엇 하나 버릴 것 없는 구성입니다.

이 책은 4장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1. 어떻게 살아갈 것인가거세혼탁 유아독청(擧世混濁 唯我獨淸)’으로 시작합니다. 이전에는 이 명언을 읽으며 혼탁한 세상에서 홀로라도 맑기를 원했던 굴원의 소신에 박수를 보냈는데, 저자 김영수는 더 깊은 생각을 보탭니다. “어느 선에서 시세를 따르고, 어느 정도에서 발을 뺄 것이냐”(p. 21) 고민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경계, 즉 삶의 마지노선을 정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죽음을 사용하는 방향이 결국 죽음뿐 아니라 삶의 질을 결정하기 때문이죠. 또 사이비 지식인을 향한 엄중한 경고로 곡학아세(曲學阿世)를 소개한 것도 인상 깊습니다. 혼탁한 정치판에 소위 대학교수라는 지식인들이 폴리페서되어 세상을 더욱 혼탁하게 만들고 있지는 않은지 생각해 봅니다. 배반낭자(杯盤狼藉)에서 줄거움의 도가 지나치면 슬퍼집니다라는 문장도 많은 도전이 되었습니다. 지금 이 시대는 지나친 즐거움을 추구해서 불행의 나락으로 추락하고 있지는 않은지 돌아봅니다.

‘2. 세상을 어떻게 바라볼 것인가에서는 세상을 바라보는 관점(觀點)을 넘어 관조(觀照)해야 한다고 힘주어 말합니다. 그리고 ‘3. 나를 어떻게 들어낼 것인가에서는 말과 글로 자기 자신을 드러내야 할 때 어떻게 해야 하는지 말합니다. ‘4. 사람들 속에서 어떻게 행동할 것인가에서는 사로(思路)’, 즉 길이 있는 생각의 중요성을 말합니다. 배우길 좋아하지만 깊이 생각해야 제대로 깨달을 수 있고 실행에 옮길 수 있다는 뜻이겠죠.

정말 잘 편집된 책입니다. 군더더기 없는 글 덕분에 독서에 몰입할 수 있었습니다. 세상을 어떻게 바라보고 어떻게 생각하고 말하고 행동해야 할지 생각할 수 있는 묵직한 책 읽기였습니다. 여기다 요즘 서예를 배우고 있는데, 마음과 글로 새길 명문장들도 많이 건졌습니다. 책장에 꽂아놓고 자주 들춰볼 책입니다. 방대한 <사마천의 사기>를 읽을 계획이라면, 먼저 이 책 <인간의 길>을 읽어 보길 권합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2 3 4 5 6 7 8 9 10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