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life7joy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life7joy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life7joy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2월 스타지수 : 별40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리뷰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14 / 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김세윤 박사님 신간이.. 
잘 읽고 갑니다. 
잘 읽고 갑니다. 
잘 읽었습니다. 좋은 .. 
리뷰 잘 봤습니다. 
새로운 글
오늘 8 | 전체 128069
2007-01-19 개설

2014-11 의 전체보기
「김병조의 마음공부(上, 下)」범립본, 청어람 | 리뷰 카테고리 2014-11-29 18:34
http://blog.yes24.com/document/7869027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김병조의 마음공부 상하 세트

범립본 저/김병조 역
청어람M&B | 2014년 10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나는 중학교 여름방학 때 아버지의 권유로 아주 얇은 <명심보감>을 읽었다. 그 때 효행편(孝行篇)에 나와 있는 글이 아직도 마음에 남아있다. 부모님이 부르시면 입에 음식이 있어도 얼른 뱉고 대답해야 하며, 어디를 가든지 반드시 알려드려야 한다는 내용이었다. 또 잘못을 고치지 않는 것이 진짜 잘못이라는 내용도 어렴풋이 생각난다. 어쨌든 나에게 <명심보감>은 고리타분한 유교적 윤리를 말하는 한문책이라는 선입관이 있었다. 그런데 한 때 개그맨으로 입심을 과시한 ‘배추도사’ 김병조 교수가 20년간 공부한 <명심보감>을 해설한 책을 냈다. 개그맨 시절에도 그가 무척 박식하다는 생각을 했었는데, 한학자인 그의 부친으로부터 한학수업을 받았기 때문인 것을 이 책을 통해 알게 되었다. 갑자기 <명심보감>에 대한 관심이 생겼다.


매우 두툼한 두 권의 책으로 되어 있는 <김병조의 마음공부>는 <청주판 명심보감>을 기초로 한 연구에 그 기반을 두고 있다. <청주판 명심보감>이라는 말을 처음 들어 보았다. 이 책 ‘상권(上卷)’ 앞부분에 김병조 교수의 연구논문이 간략히 소개되어 있다. <淸州版 明心寶鑑의 序文과 跋文에 관한 硏究>! <명심보감>은 누가 기록했는지 조선 땅에서는 어떤 역사를 가지고 있는지, 이 논문은 매우 흥미로운 내용을 밝히고 있다. <명심보감>의 원 저자로 秋適 先生, 명나라의 范立本, 그리고 西山大師가 각각 거론되지만, 范立本이 저자라는 사실을 증명한다. 흥미로운 것은 이 조선 땅에서 <명심보감>의 발간 역사다. 이 책은 조선시대 발간 후 왜 갑자기 자취를 감추었고, 초략본(抄略本)이 나오게 되었는가? 김병조 교수는 이것이 계유정란(癸酉靖亂)과 관계가 있음을 밝힌다. 수양대군이 단종을 폐위시키는 혼란기에 <청주판 명심보감>이 발간되었다. 발간 목적은 분명했다. 계유정란으로 땅에 떨어진 강상(綱常, 사람이 지켜야 할 삼강오상의 도리)과 전도된 인륜을 바로 잡기 위해서다. 따라서 이 책은 집권세력인 수양대군 측에서 볼 때는 매우 민감한 내용을 담고 있었다. 따라서 집권세력은 <청주판 명심보감>을 모두 회수했고, 그 후 <명심보감>은 집권세력에 의해 편집(編輯), 초략(抄略)되었다는 것이다. 오! 무척이나 흥미로운 내용이었다. 그러니까 내가 학생시절 배운 <명심보감>은 세조세력(世祖勢力)에 의해 편집된 초략본의 일부였던 것이다.


<청주판 명심보감>은 방대했다. 명심보감의 원저자 범립본(范立本)의 서문을 처음 읽었다. 성현의 가르침을 따라 도(道)를 이루는 것, 즉 인격을 갖춘 성인군자(聖人君子)가 되는 것이 이 책의 제일 목표라고 밝힌다(p. 43). 따라서 선인들과 부처님의 가르침 중 좋은 말을 엮어 책으로 만들었다는 것이다(p. 45). 그러고 보니 <명심보감>은 유교의 가르침뿐 아니라 유불선의 정수를 포괄하는 매우 폭넓고 깊이 있는 명문집(名文集)이다. “人不知學 譬如牛羊”(사람이 배울줄 모르면 비유컨대 소나 양과 같다)(戒性篇 10)라는 문구를 마음에 새기고, 좋은 인격수양이 될 것이라 기대하며 날마다 조금씩 선인들의 가르침을 접해 본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1        
「청소년을 위한 지금 시작하는 인문학: 세로읽기」주현성, 더좋은책 | 리뷰 카테고리 2014-11-28 14:29
http://blog.yes24.com/document/7868011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청소년을 위한 지금 시작하는 인문학 세로읽기

주현성 저
더좋은책 | 2014년 11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주현성의 <청소년을 위한 지금 시작하는 인문학: 가로읽기>를 읽고 많은 도움을 얻었다. 어렵고도 방대한 인문학을 청소년들의 눈높이에 맞추어 이렇게 쉽게 쓰다니 저자의 내공이 대단하다고 생각했다. 실제로 주현성은 성인들을 대상으로 한 <지금 시작하는 인문학>을 집필했고, 그 책은 단기간에 30만부 넘게 팔렸단다. 그의 또 다른 <청소년을 위한 지금 시작하는 인문학> ‘세로 읽기’가 나왔을 때, 나는 서슴없이 이 책을 집어 들었다. 특히 ‘세로읽기’에는 내가 잘 모르는 동양사, 동양철학과 한국철학을 비교한 장들(chapters)이 있기 때문이다.


저자는 동양사 도입부에 인문학에서 역사 지식이 얼마나 중요한지 강조한다. 특히 우리가 속한 기반인 동양의 역사, 그 중에서도 중국의 역사는 결코 소홀히 생각할 수 없다. 나는 단숨에 중국역사를 읽어냈고, ‘세로 생각’에서 정리해 놓은 연표(pp. 232~233)를 통해 한국사와 중국사를 연결해 정리했다. 나에게 가장 유익한 부분은 ‘제4장, 우리 사상의 뿌리, 동양과 한국의 철학’이었다. 제자백가에 대해서는 책을 여러 권 읽었는데, 이 책처럼 쉽게 정리해 놓은 것은 없었다. 혼란스런 춘추전국시대에 공자는 주공시대의 예악과 법도를 다시 세워 좋은 세상을 만들 수 있다고 생각했단다(pp. 238~239). 중국역사가 정리되어 있으니, 주나라의 무왕과 강태공 이야기가 생각나면서 이런 문장이 쉽게 이해가 되었다. 놀랍게도 병가도 강태공으로부터 시작되었단다. 중국의 불교에 대해서도 많은 것을 새로 배우고 정리할 수 있었다. 경전과 교리를 중시하는 교종(敎宗)에는 <법화종>을 중심으로 한 천태종과 <화엄경>을 중심으로 한 화엄종이 있다. 그러나 중국의 대표적인 불교는 참선과 수행을 통해 깨달음을 추구하는 선종(禪宗)이다. 이 책의 저자 주현성은 여기서 달마와 신광의 대화를 들려주고, 이후 선종이 6대에 이르러 선종의 북종(北宗)과 혜능의 남종(南宗)으로 나뉘었다는 사실을 알려준다. 북종은 돈오점수(頓悟漸修, 깨달은 후 지속적인 수양을 해서 부처가 된다), 남종은 돈오돈수(頓悟頓修, 깨달은 후 더 이상 할 것이 없다)로 요약될 수 있다. 오랜 수양을 요구하지 않는 남종의 사상은 교종이나 북종보다 훨씬 매력적이었다. 이후 성리학의 등장으로 중국의 불교는 쇠퇴했다. 한편, 송나라의 주희(朱熹)는 유학에 도가와 불교를 접목한 성리학이라는 신유학(新儒學)을 내놓았다. 후에 왕수인은 마음이 곧 이치임을 주장하는 양명학(陽明學)을 주창했다. 후에 한반도에서 어떻게 불교가 쇠퇴하고 조선시대 때 성리학 이외의 학문은 철저히 배격 당했는지, 그리고 나중에는 왜 실학(實學)이 번성할 수 있었는지 아주 쉽게 설명한다.


독서하는 동안 동양 역사와 사상 속으로 깊게 빠졌다. 그리고 어느새 동양철학을 넘어 현대철학에 대해, 모더니즘과 포스트모더니즘에 대해, 신자유주의와 세계화 그리고 환경 문제에 대해 많은 것들을 정리하고 생각했다. 주현성의 <청소년을 위한 지금 시작하는 인문학> 가로읽기와 세로읽기는 청소년뿐 아니라 어른들도 한번쯤을 읽어야 할 책이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소설로 떠나는 영성순례」이어령, 포이에마 | 리뷰 카테고리 2014-11-22 19:33
http://blog.yes24.com/document/7862056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소설로 떠나는 영성순례

이어령 저
포이에마 | 2014년 10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나는 이어령 선생이 기독교에 입문한 뒤 펴낸 책들을 즐겁게 읽었다. 때로 교회에서 외쳐지는 상투적인 가르침에 의문을 제기하면서도 기독교의 본질을 발견하게 하는 그의 글들을 사랑하게 되었다. 그가 양화진 문화원에서 행한 목요강좌 <소설로 찾는 영성순례>를 듣지 못해 아쉬웠는데 책으로 만날 수 있어서 참으로 반갑고 기뻤다.

이어령 선생은 이 책에서 다섯 편의 소설을 기독교적 시각으로 평론했다. 그는 도스토옙스키의 <카라마조프 형제들>에서는 성서의 이야기 ‘가나의 혼인 잔치’와 연결해서 가장 중요한 메시지를 발견한다. 우리는 죄 많은 아버지 밑에서 태어난 형제들, 그러나 사랑할 수밖에 없는 사람들이라는 것이다. 종교인이 목숨을 걸고 지켰던 종교적 교리보다 비천한 삶의 현실 속에서 신의 은총이 임할 수 있다는 작은 희망이 삶에 빛을 비춰준다.

릴케의 <말테의 수기>를 통해서는 외면적 생활에 갇혀 있는 현대 도시인들에게 내면을 탐구하도록 도전한다. 그러고 보니 나의 믿음 생활은 내면의 탐구보다 외적인 성공과 축복에 방향이 설정되어 있었다. 신의 절대적인 힘을 의지해 삶의 성공과 풍요를 구하는 나의 욕망을 충족시키려고만 했다. 진정한 영성은 내면의 성찰에서 시작되는 것인데 말이다.

앙드레 지드의 <탕자, 돌아오다>는 성서 누가복음15장의 탕자 이야기를 소설화한 것으로, 이어령 선생은 결국 인간은 신에게로 돌아올 때만 희망이 있다고 말한다. 집을 떠난 사람만이 집으로 돌아올 수 있듯, 신을 떠난 인간은 신의 은총이라는 구원의 빛을 발견해야 한다.

이 선생은 프랑스 혁명이라는 역사적 배경 아래서 빅토르 위고의 <레미제라블>의 메시지를 정확히 읽어낸다. 빅토르 위고는 이 소설을 통해 혁명을 초월하는 사랑을 말하고 있다. 프랑스 혁명의 기치인, ‘자유, 평등, 박애’에서 ‘박애(프라테르니테)’는 본래 보편적 사랑이 아니라 ‘형제애’를 뜻하는 단어로, 형제란 혁명에 가담한 자들을 의미한다. 그러니 혁명의 이름으로 형제들이 아닌 자들을 수없이 숙청했던 것이다. 혁명이 일어나면 생명과 사랑은 도외시된다. 이러할 때, 빅토르 위고는 예수님처럼 가난한 자, 세리, 창녀 같은 자들을 사랑하는 것이 진정한 혁명을 완수할 수 있는 길이라는 메시지를 주고 있다.

마지막으로 얀 마텔의 <파이 이야기>에서는 ‘생명력’을 화두로 삼는다. 벵골 호랑이와 주인공 을 관통하는 것은 ‘생명, 생명애’라는 것이다. 호랑이와 주인공은 서로 라이벌이다. 호랑이는 생명에 위협을 주는 존재이지만 그 호랑이가 살아있기에 주인공도 살아 있을 수 있다. 그런 점에서 생명은 죽음보다 강하다. 생명력을 잃기 쉬운 물질문명의 세계에서 우리는 어떻게 살아야 할 것인지 이 소설은 도전하고 있다.

이번 독서로 이어령 선생과 함께 <소설로 떠나는 영성 순례>의 길을 걸어보았다. 신학의 언어가 아니라 문학의 언어를 통해 신과 인간, 삶에 대해 많은 것을 생각할 수 있었다. 이 땅에서 하늘의 세계, 즉 초월적 세계를 이해하려면 문학적 상상력이 필요하다. 이어령 선생은 다섯 편의 소설의 평론을 통해 빈약한 나의 문학적 상상력을 자극했다. 기도나 신학이 아니라 문학을 통해서도 신을 경험하고 구원과 초월을 경험할 수도 있다는 사실을 이 책은 알려준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학원을 이기는 독학영어회화」박준영, LanCom | 리뷰 카테고리 2014-11-21 21:01
http://blog.yes24.com/document/7861306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학원을 이기는 독학 영어회화

박준영 저
랭컴(LanCom) | 2014년 09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오래 영어를 접했는데, 회화에 젬병인 나에게 이 책 제목이 확 들어왔다. <학원을 이기는 독학 영어회화>! 그런데 나는 <학원을 이기는 독한 영어회화>로 읽은 것이다. 오독했지만 ‘독하게 배워서 독하게 써먹자’는 저자의 의도는 더 정확히 꿰뚫어본 것은 아닐까? 정말이지 기대하는 마음으로 책을 펼친다. 어, 책이 한 권이 아니고 두 권이네. 기분이 좋았다. 1권은 일상생활에 가장 기본적으로 쓰이는 회화를 28개의 Unit으로 구성했다. 2권은 주제별로 24개의 Unit으로 구성되어있다.

1권은 너무 쉬우니 2권으로 곧장 go, go 하려다 지나온 나의 영어 공부를 되돌아보았다. 전공서적은 영어원서로 척척 읽어내면서도 외국인과 대화하려면 진땀부터 났다. 왜 그런가? 영어를 ‘공부’했기 때문이었다. 나의 학창시절만 해도 테이프도 구하기 어려운 때였다. 어렵사리 영문법 책을 구입해서 독해 위주로 공부했다. 대학교에 가서 전공 원서를 씨름하며 읽어냈다. 영어회화 책을 보면 너무 쉽고 시시했다. 아뿔사! 영문학이나 언어학을 전공하지 않는 나 같은 사람에게 영어는 탐구하는 학문이 아니라 습득해야 할 의사소통 기술임을 몰랐던 것이다.

 

이 책은 혼자서 제대로 연습할 수 있게 구성되어 있다. 1단계는 기본 문장을 ‘입에 착착’ 달라붙도록 연습하게 하고, 2단계는 대화문의 어법과 pattern을 알려준다. 3단계는 dialogue를 통해 실제 상황에 적용할 수 있게 하고, 4단계는 빈칸을 채워보는 exercise를 통해 다시 확인하게 한다. 오! 제대로 영어회화를 습득할 수 있겠다 싶다. 게다가 LanCom 사이트에 가면 MP3 파일이 공짜(free)!

 

정말이지, 한번은 독해져야 한다. 아직 늦지 않았다고 스스로에게 다짐한다. 먼저 LanCom에 들어가 MP3 파일을 다운로드해 본다. 웹하드에 가서 Lancombook으로 로그인하고 영어폴더에서 해당 file을 찾았다. 반복해서 듣고 따라하며 연습 또 연습을 할 것이다. 눈으로 보아서 아는 내용이라고 절대 건너뛰지 않겠다. 이 책의 저자가 도전하는 것처럼, 하루에 30분씩 영어회화에 독하게 투자해 보자. 살아있는 생생한 영어를 독한 마음품고 독학으로 배워보겠다. 입에서만 맴돌던 영어가 제대로 튀어나올 수 있기를 기대하면서…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한국맛집579」황광해, 토트 | 리뷰 카테고리 2014-11-21 11:10
http://blog.yes24.com/document/7860705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한국 맛집 579

황광해 저
토트출판사 | 2014년 10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중년이 되어 아내와 함께 맛 집 찾아다니는 재미를 알게 되었다. 그런데 종종 인터넷 블로그에 소개된 맛 집을 찾아갔다가 실망한 적이 몇 번 있었다. 소위 ‘낚겼다.’ 그러던 중 이 책 <한국 맛집 579>을 접하게 된 것이다. 추천사를 보니 꽤 믿을만하다. 소설가 성석제는 재미있는 추천사를 썼다. 이 책이 본인이 감추어놓았던 최고의 음식점들을 죄다 공개해 사람들이 모두 몰려가면 남모르게 찾아가 먹던 기쁨을 빼앗길 것 같아, 사람들이 이 책을 안 읽었으면 좋겠다는 것이다. <먹거리 X파이>의 이영돈PD도 추천사를 썼다. 이 책에는 우리 미각을 자극하는 토종 음식에 대한 역사가 살아 있다는 것이다. 이런 화려한 추천사 때문에 저자의 이력을 들추어 본다. “음식 평론가”, “기자노릇 하는 동안 회사 돈으로 전국을 9바퀴쯤 돌았다. 음식도 모르면서 기라랍시고 열심히 아는 체했다.” 재치 있는 자기소개다. 책을 들춰보기 전 이미 신뢰하게 되었다.

 

지난 주 3일간의 짧은 제주 여행을 했다. 이 책 때문에 이번 여행 테마는 ‘걷고 먹으며 힐링하기’였다. 제주의 7코스 올레길을 걷고, 큰노코메 오름을 올랐고, 억새가 지천인 산굼부리를 둘러보았고, 비자림 숲과 절물 휴양림을 걸었다. 사랑하는 이와 함께 청정 백퍼센트의 제주바람을 맞으니 몸도 마음도 힐링되는 듯했다. 이 책에 소개된 제주의 맛집을 다 가고 싶었지만, 일정상 한곳만 들렸다. <명문사거리 식당>! 비자림 숲을 가기 전 일부러 찾아갔다. 표선면 가리시 마을에 있는 식당인데, 식당 앞 도로에 겨우 차를 대야 하는 초라한(?) 곳이었다. 이 책에 소개된 대로 제주도 최고의 돼지고기집일까 의아해하면서 자리에 앉았다. 무조건 돼지구이와 제주의 명물 ‘몸국’(돼지고기에 해조류를 넣은 국)을 시켰다. 주문을 받는 아주머니가 꽤 친절하다. 기대에 어긋나지 않을 것이라고 장담한다. 제주 흑돼지, 껍데기에 털이 박힌 채 적나라하게 접시에 담겨 나왔다. 불판에 올려 굽는 동안에 돼지의 잡내가 하나도 나지 않는다. 한 점 집어 들어 입으로 쏙 ~. 흑돼지 삼겹살의 그 고소한 맛이 입안에 가득 퍼진다. 몸국도 대박!

 

다음에 제주에 들리게 되면, 김대중, 김영상, 노모현 대통령, 반기문 유엔사무총장이 다녀갔다는 <남경 미락>에 가서 기필코 생선회를 먹어보리라. <맛나식당>에서 갈치조림도 빼놓을 수 없을 것이다. 먼저 이 책을 따라 서울의 맛집을 찾아가 볼 것이다. 훗날 작심하고 아내와 함께 전국 맛 기행을 떠날 때, 이 책이 좋은 가이드가 될 것이다. 이 책의 저자 황광해 씨가 매니저인 네이버 맛집 카페, <포크와 젓가락>에도 회원가입완료!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2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