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life7joy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life7joy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life7joy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1월 스타지수 : 별2,855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리뷰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17 / 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김세윤 박사님 신간이.. 
잘 읽고 갑니다. 
잘 읽고 갑니다. 
잘 읽었습니다. 좋은 .. 
리뷰 잘 봤습니다. 
새로운 글
오늘 43 | 전체 127812
2007-01-19 개설

2017-11 의 전체보기
윤상원 「십일조가 알고 싶다」 (넥서스CROSS, 2017) | 리뷰 카테고리 2017-11-29 12:58
http://blog.yes24.com/document/10012076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십일조가 알고 싶다

윤상원 저
넥서스CROSS | 2017년 10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십일조 엄숙주의자들의 주장과 십일조 폐기론자들의 주장이 첨예하게 대립되고 있는 한국 교회의 상황에서, 나도 십일조가 알고 싶다.’ 십일조에 관한 첫 번째 질문은 성경해석에 관한 문제다. 십일조는 예수 그리스도에 의해 성취된 구약의 율법인가, 아니면 신약에도 여전히 구속력이 있는 도덕법인가? 십일조에 관한 두 번째 질문은 교회의 실천에 관한 것이다. 율법의 십일조와 신약의 헌금 사이에는 어떤 연속성과 불연속성이 있는가? 이 책 <십일조가 알고 싶다>는 십일조에 대한 성경적 이해, 구속사적 이해, 교회의 실천적 이해가 균형 잡혀있어 위의 두 질문에 빈틈없이 답해주고 있다.

 

저자는 먼저 모세 율법의 십일조에는 어떤 종류가 있으며 어떤 특징을 가지고 있는지를 도표로 제시한다(p. 26). 이어서 아브라함의 십일조와 모세율법의 십일조 사이에 어떤 차이가 있는지도 도표로 제시한다(p. 46). 이를 통해 아브라함의 십일조가 모세율법 이전에 드렸다고 해서 도덕법으로 이해하면 안 되며, 따라서 아브라함의 십일조를 신약 성도들의 본으로 삼을 수 없음을 분명히 밝혔다. 또한 말라기의 십일조의 명령과 축복의 말씀은 철저히 언약적 관점에서 이해되어야 한다고 주장한다. 십일조에 관련한 예수님의 말씀(23:23)은 십일조를 드리라는 예수님의 명령이 아니라 당시 시행되었던 십일조 관행을 존중하신 예수님의 태도인 것이다.

 

그렇다면, 십일조 엄숙주의자들과 십일조 폐기론자들의 주장은 모두 극단으로 치달은 것이다. 구약의 십일조와 신약의 헌금 사이에는 신앙고백적 차원에서 그 연속성이 있다. , 헌금에는 나의 소유의 모든 소유권을 전적으로 하나님께 돌린다는 고백이 담겨 있다. 안식일과 주일 사이의 관계도 그렇다. 칼빈에 따르면 신약시대에 안식일의 정신은 연속적으로 이어졌지만, 한 주간에 어느 날 정기적으로 예배할 것인지는 그리스도인의 자유에 맡겨졌다. 그것은 구약의 절기와 신약의 절기와의 관계도 마찬가지다. 구약의 맥추절이 한국교회가 지키는 맥추감사절과 정신의 같지만 형식과 날짜는 한국교회가 신약교회에 부여된 자유를 행사해 결정한 것이다. 한국교회가 신약교회에 부여된 자유를 행사하여 십일조를 권면한 것은 결코 잘못된 것이 아니다. 신약의 신자들은 소득의 십일조 이상을 자원해 드릴만한 영적 은혜를 받았기 때문이다. 그러나 십일조는 율법적으로 강제되어서는 안 되며 자원하는 마음으로 드릴 수 있도록 권면해야 할 것이다.

 

돈이 하나님이 되어버린 탐욕스러운 이 사회에서, 신약의 성도들은 십일조 같은 헌금을 통해 탐욕을 극복하고 세상을 하나님의 다스림 아래 놓이도록 해야 한다. 특히 헌금의 정신에 따라 청지기 서약을 하며 청빈과 검소를 실천하며 헌금을 어떻게 사용할지에 더 큰 관심을 가져야 한다. 그리고 헌금은 복음 증거와 영혼 구원, 그리고 가난한 이웃을 돕는 일에 사용되어야 할 것이다. 이번 책읽기는 십일조를 넘어 헌금의 정신과 원리를 제대로 배울 수 있었다. 교회 헌금 생활에 관해 고민하는 모든 신자들에게 일독을 권한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아비샤이 마갈릿 「배신」 (을유문화사, 2017) | 리뷰 카테고리 2017-11-29 00:42
http://blog.yes24.com/document/10011311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배신

아비샤이 마갈릿 저/황미영 역
을유문화사 | 2017년 11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누군가 사람이나 조국이나 종교를 배신하면 비열한 배신자라고 비난하며 분노한다. 그런데 조금만 곰곰이 생각해보면 내가 정당하다고 생각한 나의 말과 행동이 다른 사람에게는 배신으로 비춰질 수도 있겠다 싶다. 아비샤이 마갈릿의 <배신: 인간은 왜 믿음을 저버리는가>배신에 관한 철학적 담론이다. ‘배신은 인간사의 기본적이고 보편적인 요소이지만, 배신의 모호서 때문에 생각보다 쉽지 않은 주제다.

 

저자 마갈릿은 배신을 얕은 인간관계를 규정하는 도덕적 관점이 아니라, 두터운 인간관계를 규정하는 윤리적 관점에서 다룬다. 저자는 배신을 두터운 관계에서 접착제를 떼어내는 것이라고 은유적으로 표현한다. 그리고 정치적 배신인 반역, 적을 돕는 배신인 부역, 종교적 배신인 배교를 다룬다. 정치적 배신에서 봉건적 관계에서의 배신은 배은망덕이라는 표현으로 설명하고, 성경의 나발 이야기를 예로 든다. 반역에 대한 복잡한 양상을 설명하기 위해 드레퓌스 사건을 심도있게 다룬다. 프랑스 민족을 하나로 접착시키는 것은 민족토착주의와 가톨릭인데, 드레퓌스는 이런 접착제로 붙일 수 없는 사람이어서 배신자로 몰린 것이었다.

 

종교적 배신인 배교의 문제를 다루면서, 저자는 아브라함을 말한다. 하나님이 아브라함에게 아버지의 집을 떠나라고 한 것이나 아들 이삭을 제물로 바치라는 것은 두터운 가족 관계를 끊으라는 요구다. 즉 이것은 가족을 배신하는 일이다. 예수가 세베대의 두 아들 야고보와 요한을 제자들을 부를 때 그들은 아버지를 떠나야 했다. 이는 아버지에 대한 믿음과 하나님에 대한 믿음 사이의 충돌일 수 있고, 육체의 가족과 정신적 가족 사이의 충돌일 수 있다. 한편, 유다의 배신은 왜 그렇게 사악하게 보이는가? 저자는 입맞춤 때문이라고 말한다. 입맞춤은 최고의 신뢰를 보여주는 신호인데, 그것이 적에게 스승을 넘기는 신호가 되었기 때문이다. 더 나아가 유다를 배신의 상징으로 만드는 결정적인 역할을 한 것은 은화 30닢이라는 돈이다. 유다의 배신은 아름다운 우정에 대한 배신인 것이다. 한편 루페이센 이야기는 배신에 대해 새로운 관점을 가지게 한다. 카르멜 수도회의 수사가 된 유대인 루페이센은 나치 경찰의 제복을 입고 동족인 유대인을 구하는 용기를 보였지만, 유대인들은 그를 배신자로 보았다. 유대교 패러다임은 가족이고, 기독교 패러다임은 우정이기 때문이다. 유대인에게 기독교인이 되는 것은 가족을 배신하는 행위이기 때문이다.

 

이 책을 읽으며 인간의 문명 사회에서 배신과 위선은 필수 부산물이라는 인식을 하게 되었다. 우리는 배신에 대한 두려움과 위선에 대한 환멸을 가지고 있다. 그러나 내가 배신의 대상일 뿐 아니라 배신의 주체일 수도 있다는 것, 위선을 경멸하는 나 자신이 어느 정도 위선적이라는 것을 기억할 필요가 있다. 배신의 복합적인 본질을 마주한 독서였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노진준 「요셉이 알고 싶다」 (넥서스CROSS, 2017) | 리뷰 카테고리 2017-11-28 23:18
http://blog.yes24.com/document/10011063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요셉이 알고 싶다

노진준 저
넥서스CROSS | 2017년 11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2002 월드컵 경기에 빠지지 않고 등장한 한국 응원단의 걸개에는 꿈은 * 이루어진다라는 인상적인 문구가 새겨져 있었다. 당시 한국 교회에서는 요셉 이야기를 하면서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요셉처럼 꿈을 꾸라고 설교하며 청년들에게 희망의 메시지를 전했다. 그러나 성경을 보면, 요셉은 스스로 꿈을 꾼 것이 아니다. 하나님께서 꿈을 보여주신 것이다. , 이 꿈은 요셉의 꿈이 아니라, 하나님의 꿈(섭리)이었다. 이 책의 저자 노진준 목사는 요셉의 이야기를 형통과 성공이 아니라, 믿음으로 살아내는 일로 풀어냈다.

 

그는 우리가 이다음에 뭐가 될 것인가가 중요한 것이 아니라, 누구를 위해 사는가가 중요하다고 일갈한다. 저자는 요셉의 이야기에서 형통의 두 가지 의미를 설득력 있게 설명한다. 첫째, 형통은 편안하게 잘 사는 것이 아니라 하나님의 뜻에 순종함으로 하나님의 계획과 뜻이 이루어지도록 하는 것이다. 둘째, 형통은 복을 받는 삶이 아니라 복이 되는 삶이다. 요셉이 보디발의 아내에게 유혹받은 사건도 요셉이 성적 유혹을 피하고 거룩과 성결을 추구하는 이야기로 보기보다 생사의 갈림길에 선 유혹으로 본다. 그리고 극한 상황에서 그는 하나님을 신뢰하기로 한 것이다. 하나님을 신뢰한다는 것은 단순히 하나님께서 알아서 하시도록 수동적으로 기다리는 것이 아니라, 세상의 요구를 거부하고 하나님의 뜻대로 살기로 결단하는 것이다. 사실 요셉은 총리가 되고자 하는 꿈도 욕심도 없었다. 요셉의 이야기는 하나님께서 요셉을 통해서 하나님의 백성을 어떻게 준비시키고 인도하시는가를 보여주는 것이다.

 

노 목사의 요셉 이야기 설교가 참 마음에 든다. 우연인 줄 알았는데 섭리였고, 어려운 상황에서도 하나님은 그곳에 계셨다는 고백, 돌아보면 어디나 하나님의 흔적이 있었다는 고백이 마음에 깊이 담긴다. 그렇다. 요셉이 부러운 것은 그가 결국 총리가 되었기 때문이 아니다. 그가 모든 상황에서 믿음을 지켰기 때문이다. 그의 생애 마지막 이야기도 인상적이다. 그의 유골이 가나안으로 돌아갔다는 것은 그리스도인에게 우리가 가야할 고향이 있다는 것을 분명히 보여준다. 사는 게 버거워 고향을 잊어버리고, 사는 게 편해 고향을 잊어버린다면, 문제는 환경이 아니라 마음이다. 오늘날 그리스도인들은 고향을 잊고 이 세상에 지나치게 집착하며 살고 있다는 저자의 지적에 부끄러운 마음에 든다.

 

이번 독서는 하나님의 섭리 관점에서 요셉을 새롭게 생각할 계기가 되었다. 다시 성경으로 돌아가 창세기의 요셉 이야기를 다시 읽고, 참된 믿음의 삶은 어떤 모습인지 깊이 생각해 보고 싶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디트마르 피어퍼, 에바-마리아 슈누어 「1517 종교개혁」 (21세기북스, 2017) | 리뷰 카테고리 2017-11-23 19:20
http://blog.yes24.com/document/10001269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1517 종교개혁

디트마르 피이퍼,에바-마리아 슈누어 공편/박지희 역/박흥식 감수
21세기북스 | 2017년 10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종교개혁 500주년을 맞이하여 나는 종교개혁에 관한 책들을 여러 권 읽었다. 롤란드 베인톤의 <마틴 루터의 생애>(생명의 말씀사), 박흥식의 <미완의 개혁가, 마르틴 루터>(21세기북스)를 통해 마르틴 루터의 삶과 사상에 대해 많은 것을 알게 되었다. 그런가하면 라은성, 이상규, 양희송의 <종교개혁, 그리고 이후 500년>(을유문화사)을 통해서는 루터를 넘어 16세기 유럽의 종교개혁의 전반적인 흐름과 종교개혁이 이후 시대에 어떤 영향력을 끼쳤는지, 더 나아가 한국 교회의 역사와 현재의 한국개신교가 종교개혁으로부터 무엇을 배울 수 있는지 흥미진진하게 생각할 수 있었다. 페트릭 콜린슨의 <종교개혁>(을류문화사)을 통해서도 종교개혁의 전개에 관한 전반적인 흐름을 파악할 수 있어서 좋았다.

 

이제, 독일의 유명한 교양주간지 수피겔(Der Spiegel)에서 펴낸 특별 기획 시리즈 중 <1517 종교개혁>은 앞에서 읽은 책들과는 조금 다른 관점들을 제공한다. 지금까지는 기독교 개신교 역사가들을 통해 종교개혁과 종교개혁가들을 배웠다면, 이 책의 다양한 학자들을 통해 세속사적으로 종교개혁의 모습과 의미를 배울 수 있었다. ‘슈피겔’ 잡지답게 21명 저자의 다양하고 단편적인 글과 5명의 인터뷰이들과의 인터뷰가 수록되어 있다. 이 책은 루터만 종교개혁의 영웅으로 부각시키지 않는다. 루터 이외에 많은 사람들이 종교개혁의 주역으로 어떻게 활동했는지 드러내고 있다,

 

첫 번째 글부터 흥미롭다. 루터가 혁명을 계획하지 않았는데, 어떻게 그의 주장이 유럽을 근본적으로 뒤바꿔놓을 수 있었는가에 초점을 맞추어 기술하고 있다. 루터의 사상이 발표될 무렵, 종교뿐 아니라 사회 경제, 정치 문화 모든 분야에서 근본적인 변혁의 움직임이 싹트고 있었다. 예를 들어, 콜럼버스의 신대륙 발견, 화폐제도와 교통의 발전, 인쇄술의 획기적인 발달, 르네상스 예술가들의 부흥 등이 무르 익어갔기 때문에 루터의 종교개혁은 성공할 수 있었다. 물론 여러 사회적 제약과 루터의 한계 때문에 미완의 종교개혁이 되었지만, 그것만으로도 역사의 획기적인 선을 그은 것이라 할 수 있다.

 

다양한 글들을 3부로 묶은 것은 적절했다. 01 개혁의 진실(루터는 혁명을 계획하지 않았다), 02 개혁과 시대정신(15세기, 변화의 움직임이 싹트다), 03 개혁이 남긴 의미(유럽을 넘어 전 세계로 뻗어가다). 자세한 연대표도 유용하다. 루터의 3대 핵심 주장(Sola fide, Sola gratia, Sola scriptura)도 간략하게 정리해 주고, ‘미국 사례를 중심으로 살펴본 기독교 교파의 계보’를 실은 것도 좋았다. 대중을 상대로 한 잡지사의 기획 시리즈물여서 입문서 정도일 것이라고 생각했는데, 생각보다 깊은 내용들이 담겨있다. 종교개혁에 관해 많은 정보를 접하고 종교개혁이 사회에 미친 영향력에 대해 많은 생각을 하게 만든 독서였다. 슈피게 시리즈 <로마(Rom)>와 <성서(Die Bibel)>도 기대된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Mike Hwang & 장위 「TOP10 연설문」 (Miklish, 2017) | 리뷰 카테고리 2017-11-17 15:40
http://blog.yes24.com/document/9990262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TOP 10 연설문

Mike Hwang,장위 공저
마이클리시(miklish) | 2017년 10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영어 훈련, ‘딕테이션과 쉐도잉’도 관심이 가지만, 감동과 지혜를 주는 최고의 연설문 내용에 더 관심이 갔다. 영어 훈련은 관심 있는 분야의 글을 통해 접근할 때 가장 효과적이다. 이 책은 여러 가지로 마음에 든다.

 

책 제목처럼 열 개의 연설문을 수록했는데, 그저 밍밍하게 소개하지 않는다. 먼저 연사의 인생 이야기와 연설의 배경까지 아주 친절하고 재미있게 실어서 연설문을 접하지 않고는 견딜 수 없게 만든다. 소개된 열 명 중 어느 하나 흥미롭지 않는 인물이 없다. 링컨이야 너무나 유명하지만, 고통스럽게 가난한 어린 시절을 보낸 찰리 채플린이나 외갓집 모두가 백인인데 혼자 흑인이었던 버락 오바마의 이야기는 많은 생각을 하게 한다. 어떤 상황에서도 웃을 수 있다는 것과 오늘과 내일의 자유를 위해 과거를 자유롭게 놓아주어야 한다는 것을 마음에 새겨본다. 이 책은 인물별로 유명한 명언구를 깨알 같은 글씨로 적어 놓는 센스까지 발휘했다. If slavery is not wrong, nothing is wrong. Life is a tragedy when seen in close-up, but a comedy in long-shot. The weak can never forgive. Forgiveness is the attribute of the strong. 등등. 마음에 새길만한 명언구들이다.

 

연사의 소개가 끝나면 관련어휘와 문법을 설명한다. 그리고는 연설문 본문을 제시하지만 빈칸을 만들어 놓고 듣고 받아쓰기 훈련을 하도록 했다. 해석도 직독직해 형식이라 영어문장을 즉각 이해하는데 큰 도움이 된다.

 

책의 구성과 형식이 영어훈련하기에 탁월하다. 게다가 해당영상을 팟빵이나 오디오 클립에서 볼 수 있게 되어 있다. 또 친절하게도 열 개의 연설문 중 쉬운 연설부터 익히라고 추천한다. 이 책에 대한 리뷰를 작성하면 수록하지 못한 연설까지 PDF로 제공한다. 지금까지 많은 영어책을 접했지만 이 책처럼 실제적이고 흥미롭고 친절하며 도전이 되는 책은 많지 않았다. 나는 어느새 팟빵으로 들어가 Brian Tracy의 유튜브 연설을 들으며 딕테이션을 하고, 연설문을 따라서 말해보고 있다. “You do become what you think about most of the time."을 크게 외치며…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2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