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life7joy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life7joy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life7joy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2월 스타지수 : 별762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리뷰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17 / 0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김세윤 박사님 신간이.. 
잘 읽고 갑니다. 
잘 읽고 갑니다. 
잘 읽었습니다. 좋은 .. 
리뷰 잘 봤습니다. 
새로운 글
오늘 25 | 전체 128208
2007-01-19 개설

2017-02 의 전체보기
키에르케고어 「스스로 판단하라」 (샘솟는 기쁨, 2017) | 리뷰 카테고리 2017-02-18 00:05
http://blog.yes24.com/document/9294124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키에르케고어의 스스로 판단하라

쇠얀 키에르케고어 저/이창우 역
샘솟는기쁨 | 2017년 01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키에르케고어하면 <죽음에 이르는 병>이 생각난다. 실존적 도약을 통해 믿음에 이른다는 그의 철학적 명제와 하나님 앞에서 단독자로 서야 한다는 주장은 신앙에 관해 많은 것을 생각하게 한다. 그의 이런 사상은 베드로전서47절과 마태복음624절에 관한 강화집 <스스로 판단하라>에서도 여실히 드러난다.

 

기독교세계(christendom, 기독교를 믿는 자들이 보편화된 나라)에서 신앙은 하나의 합리적 상식, 교양에 불과하다. 그 세계에 사는 사람은 기독교 신앙을 가지고 있는 것이 이득이라고 생각한다. 나는 파스칼의 <팡세>에 나오는 글이 생각났다. 파스칼은 신앙을 가질 합리적 이유를 이렇게 설명한다. ‘하나님을 믿는 것은 확률적으로 지혜로운 일이다. 하나님을 믿었는데 하나님이 없는 것으로 판명되어도 손해 볼 것은 없다. 하지만 하나님이 없다고 생각했는데 하나님이 존재해서 우리의 불신을 심판하신다면, 믿음을 갖지 않은 것이 얼마나 어리석은 일이 되고 마는가?’ 파스칼은 이런 식의 합리적인 사고방식을 통해 신앙을 가지는 것이 현명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 때 나는 의구심이 들었다. 이런 인간의 합리적 사고방식을 통해 선택한 믿음은 성경에서 말하는 참된 믿음인가?

 

그런데 이번에 키에르케고어의 글을 읽으면서 확신하게 되었다. 키에르케고어에 따르면, 확률에 의지해 모험하는 것은 진짜 신앙이 아니다. 이것은 인간의 합리적인 이성의 술에 취한 것이다. 키에르케고어는 사도행전에 나오는 오순절 사건을 말한다. 사람들은 성령 충만하여 복음을 전하는 사도들이 술 취했다고 말했다. 반면 사도들은 사람들에게 너희들이 술 취했으니 깨어나야 한다고 설교했다는 것이다. 키에르케고어는 확률에 기대어 합리적 사고만을 하는 기독교세계의 사람들에게 하나님 앞에 단독자로 서야만 술에서 깨어날 수 있다고 말한다. 그는 왜 이런 말을 하는가? 기독교세계 안에서 설교자들은 인간의 이성에 입각해 말씀을 설명하고 선포한다. 설교를 듣는 회중은 거기에 감동하고 열광하며 지식을 즐긴다. 하지만 설교자와 청중 모두 정작 스스로 하나님 앞에 단독자가 되어야 한다는 것은 잊고 있다. 이런 모습에서 벗어나 실존적으로 하나님 앞에 단독자로 서서 술 깬 자가 되어야 함을 키에르케고어는 설파한 것이다

 

2부에서 키에르케고어는 산상설교 중 한 사람이 두 주인을 섬길 수 없다라는 말씀에 집중한다. 그는 산상설교가 인간이 지킬 수 있는 윤리가 아니라 하나님 나라의 윤리라고 말한다. 산상설교의 가르침은 인간이 실천할 수 없는 것이기에 인간은 예수 그리스도의 속죄가 필요한 것이고, 이것이 바로 복음인 것이다. 그런데 기독교세계에서는 인간이 복음의 요구조건을 지킬 수 있는 것으로 바꾸어 버렸다는 것이다. 이는 또 다시 인본주의의 술에 취한 상태가 되는 것이다. 이것은 오직 한 주인이신 예수 그리스도 앞에 서지 않는 것이다. 복음의 진리 앞에 진지하게 서야 한다. 그의 강화집을 읽으며 나는 스스로에게 질문해 본다. 나는 참 복음을 알고 있는가? 나는 하나님 앞에 단독자로 서서 주님을 바라보고 있는가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1        
류상태 「교양으로 읽는 세계종교」 (인물과 사상사, 2017) | 리뷰 카테고리 2017-02-16 09:21
http://blog.yes24.com/document/9289798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교양으로 읽는 세계종교

류상태 저
인물과사상사 | 2017년 01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한 때 목사였지만 이제는 종교 작가의 길을 가고 있는 저자의 이력을 익히 알고 있다. 그의 행적에서도 알 수 있듯, 이 책을 통해 조금 더 열린 시각으로 세계 모든 종교를 살펴 볼 수 있겠다 싶었다. 특히 6장과 7장에서 저자가 주장하는 종교와 종교의 대화, 종교와 사회의 대화에 관심을 갖고 책을 펼쳤다

 

우리나라는 대표적인 다종교국가이다. 불교, 유교, 기독교 순으로 종교가 들어와 때론 갈등했지만, 오랜 세월 함께 공존하고 있다. 아직 이슬람교도 교세가 약하지만 나름대로 자리를 잡아 가고 있는 것 같다. 이 책은 우리에게 익숙한 종교를 넘어 유대교, 힌두교, 자이나교와 시크교, 도교, 신도, 그리고 한국의 신흥종교인 천도교, 원불교, 증산교까지 소개한다. 내용은 그렇게 깊지 않지만 상당히 균형 잡혀 있다.

 

인간은 나그네 인생길을 걸으며 우리의 본향은 어디일까라는 질문을 하게 된다. 그리고 이 물음에 답은 과학이 줄 수 없다. 질문 자체가 과학의 영역을 뛰어넘는 것이기 때문이다. 그러기에 종교가 필요한 것 아닐까? 물론 과학도 필요하다. 저자에 따르면 과학이 없는 종교는 공허하고, 종교가 없는 과학은 인류를 파멸로 몰아갈 수 도 있다”(p. 35). 어쨌든 모든 종교는 궁극적인 질문에 나름대로의 답을 가지고 있다. 모든 종교는 삶의 이유를 찾고 있다. 그런데 세계 역사를 보면 이렇게 사람을 살리기 위해 존재하는 종교가 자신의 종교 이름으로 타종교의 사람들을 죽였다. 20세기 말의 보스니아 전쟁도 기독교와 이슬람교의 갈등이 자리잡고 있고, 21세기 9.11테러와 그 이후의 많은 전쟁들도 기독교와 이슬람교의 갈등 때문이다. 한국 사회도 종교간의 갈등이 종종 벌어진다. 특히 근본주의 기독교가 이슬람교에 대해 취하는 태도를 보면 우려되는 바가 많다. 비교종교학자 막스 뮐러의 말을 새겨들어야 할 것 같다. “하나만 아는 것은 아무 것도 모르는 것이다.”(p. 234).

 

종교마다 교리와 종교적 전통을 가지고 있다. 그리고 이것은 타종교에서 자신들의 잣대로 평가할 것이 아니다. 자신의 교리와 전통을 소중히 여긴다면, 다종교의 교리와 전통을 존중해 주어야 한다. 왜냐하면 종교의 근본정신은 진리, 사랑, 정의, 평화, 자유 같은 것들이기 때문이다. 그런 점에서 저자는 교황 바오로 2세가 가톨릭교회의 과거 잘못을 공식인정한 것을 높이 산다. 교황은 진리를 구한다는 이름으로 치러진 폭력과 다른 종교를 따르는 사람들에게 보였던 불신과 적의에 대해 용서를 구한다.”(p. 253)고 말했다. 그리고 제 2차 바티칸 공의회의 이론적 기반을 제공한 카를 라너는 이름없는 그리스도인이라는 개념을 선보였다. 이는 가톨릭 밖에도 구원을 받을 수 있는 가능성을 열어 놓은 것이다.

 

저자는 지금까지 기독교가 이웃종교에 대해 세 가지 태도를 보였다고 설명한다. 첫째는 배타주의, 둘째는 포괄주의, 셋째는 다원주의다. 그는 배타주의 끝없는 갈등만 양산할 뿐이며, 우리는 포용주의를 넘어 다원주의로 나아가지 않으면 사회의 갈등과 싸움은 해결되지 않는다고 주장한다(p. 256). 나는 기독교인으로 어떤 태도를 취하고 있는지 돌아본다. 저자의 주장처럼 다원주의자가 되어야 하는가? 다원주의자가 되려면 사실 자신의 신념과 종교적 전통을 상당히 많이 포기해야 한다. 이것은 옳지 않다. 포용주의가 답이라 생각한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1        
최진석 「탁월한 사유의 시선」 (21세기북스, 2017) | 리뷰 카테고리 2017-02-04 15:19
http://blog.yes24.com/document/9260999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탁월한 사유의 시선

최진석 저
21세기북스 | 2017년 01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생각하며 살지 않으면 사는 대로 생각하게 된다. 삶에 대한 깊은 사유가 필요한 이유다. 지금 우리 한국 사람은 경제적으로는 자본주의 시대에 정치적으로는 민주주의 시대에 살고 있다. 그런데 우리나라의 현재 모습을 정직히 들여다보면 천박한 자본주의와 성숙하지 못한 민주주의 사회라고 평가하지 않을 수 없다. 왜 이렇게 되었을까? 최진석 교수의 지적에 따르면, 그것은 철학이 없어서 제대로 된 자본가와 성숙한 시민들이 많지 않기 때문이다. 그러면 철학이 있다는 것은 무엇인가? 지금까지 우리는 서양 철학을 수입해서 내면화하기에 급급했다. 이것은 진정한 철학이 아니다. “철학은 그 ‘내용’ 자체로 규정된다기보다는, ‘사유’ 즉 살아있는 ‘활동’이기 때문이다”(p. 23).

 

최진석 교수는 건명원(建明苑)의 원장이다. ‘건명원’은 문화예술 분야의 창의적 리더 육성을 위해 설립된 재단이다. 여기서 ‘명(明)’은 해와 달이라는 대립된 두 존재가 하나가 되는 것을, ‘원(苑)’은 테두리 없는 야성적 들판을 상징한다. 건명원은 과거와 외부의 것만 답습하는 훈고적 사고방식과 이 사회의 오랜 정체적 상황에서 벗어나기 위해 철학 지성적, 문화 예술적 차원의 상승을 꾀한다. 최 교수는 철학과 사상과 문화적 상승만이 “민족을 구하는 유일한 길”(p. 64)이라고 확신한다. 윤리(철학, 문학, 사상)를 통해 삶의 전략이 부재한 상황을 돌파하여 선도적이고 독립적인 사회를 만들어야 한다고 주장한다. 그는 인류역사는 소수가 다수를 전복하는 일련의 과정이라고 간파한다. 어떤 소수가 다수를 전복하는가? 바로 창의적인 생각을 하는 소수다. 그에 따르면, 앞으로는 인간의 생각하는 힘이 주도하는 세계가 더 활짝 열릴 것이다.

 

그렇다면 이러한 전망 속에서 개인은 무엇을 추구해야 하는가? 참된 자신(眞人)을 찾아야 한다. 훈고적 방식으로는 기존 가치관을 벗어날 수 없고 참된 자신을 찾을 수 없다. 창의적 기풍으로 생각의 주도권을 가질 때, 참된 지성을 가지게 된다는 것이다. 저자는 장자의 말을 인용한다. “참된 사람이 있고 나서야 참된 지식이 있다(有眞人而後有眞知)”(p. 241). 여기서 참된 지식은 덕(德)과 다르지 않는데, ‘덕’은 자기를 자기이게 하는 근본의 힘이다. 최 교수는 다시 <장자, 달생(達生)>편에 나오는 목계(木鷄)를 소개한다. 즉, 태연자약(泰然自若)>의 경지에 올라야 한다는 것이다. 삶과 사회의 혁명이 완수되려면, 혁명하려는 사람이 먼저 혁명되어야 한다. 그렇게 바뀌고 성숙된 존재는 더 이상 그냥 ‘개인’이 아니다. 그는 사회를 변혁시키는 영향력을 발휘하게 될 것이다. 그야말로 ‘德不孤 必有隣’(인격적으로 상당한 성숙에 이른 사람은 혼자가 아니고, 반드시 동조하는 사람이 생긴다)이다.

 

저자가 마지막에 인용한 <순자, 勸學>편에 나오는 글은 매우 도전적이다.

 

“흙을 쌓아 산을 이루면(積土成山), 거기에 바람과 비가 일어나고(風雨興焉)

물을 쌓아 연못을 이루면(積水成淵), 거기에 물고기들이 생겨나고(蛟龍生焉)

선을 쌓고 덕을 이루면(積善成德), 신명이 저절로 얻어져서(而神明自得)

성인의 마음이 거기에 갖춰진다(聖心備焉)”(p. 309)

 

중국에서 오랜 시간 철학한 사람답게 장자, 노자, 순자, 공자의 글을 통해 적극적으로 자신과 자신의 사상을 드러낸다. 그는 이런 철학자들의 사상을 그저 학습하고 내면화하기보다 이런 사상들을 가지고 주도적으로 자신을 찾고 드러내려 한다. 최진석 교수는 이 책의 제목처럼 <탁월한 사유의 시선>을 가지고 독자에게 큰 도전을 주고 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1        
김원선 「영어 리스닝의 기술」 (시원스쿨닷컴, 2016) | 리뷰 카테고리 2017-02-04 10:37
http://blog.yes24.com/document/9260530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영어 리스닝의 기술

김원선 저
시원스쿨닷컴 | 2016년 12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English, 나에게는 listening이 가장 큰 걸림돌이다. grammar와 reading은 꽤 하는 편인데, 도무지 잘 들리지 않는다. listening이 문제니 speaking도 문제가 된다. 어쩌다 외국인을 만나 기본적인 인사를 주고받으면 꿀 먹은 벙어리가 된다. 이 책의 저자 김원선은 말한다. “정말 대화를 하려면 들을 줄 알아야 한다.” That's right! 저자가 제시한 5단계 training을 받아보고 싶어 이 책을 펼쳤다. 올해는 나의 영어회화 실력을 한 단계 upgrade할 수 있을까?

 

이 책은 35 Chapters로 구성되어 있는데, 미드에서는 Friends와 Modern Family, How I Met Your Mother, 영화에서는 Swordfish, Oceans Eleven, 분노의 질주 시리즈 중 다섯 번째 Fast Five, Brave의 대본의 일부를 듣게 만들었다. 거창하게 두껍지 않으면서도 흥미롭게 구성되어 있다. 미드나 영화에 관한 간략한 소개를 읽고 곧장 QR코드를 통해 자막 없이 여러 번 대화를 들어본다. 잘 안 들려도 대본을 보지 않고 ‘단어와 표현 체크’를 확인한다. 그리고 들으면 꽤 들린다. 그 뒤에 ‘대화문 체크’를 본다. ‘대화문 체크’를 볼 때도 영어보다 번역을 읽고 다시 들어본다. 그러면 훨씬 많은 것이 들어온다. 영어표현을 본 뒤, 몇 번 따라해 보고 ‘발음체크’로 옮겨 간다. 그 다음 ‘패턴 체크’로 회화의 유용하게 사용되는 pattern을 practice한다. 마지막 ‘듣기 체크’를 하면 생각보다 쉽게 빈칸을 채우게 된다. ‘쓰기 체크’도 빠지지 않고 해 본다.

 

이 책, 정말 잘 만들어졌다. 지루하지 않은 구성, 단어와 표현을 연상하기 쉽게 표현된 재미있는 그림들, 정확한 발음을 위한 세심한 입모양 그림까지 이 책을 잡고 있으면 시간가는 줄 모르고 영어의 바다에 빠지게 된다. 이 책 마지막 chapter까지 go! way to go!를 다짐해본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2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