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life7joy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life7joy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life7joy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2월 스타지수 : 별0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리뷰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17 / 07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김세윤 박사님 신간이.. 
잘 읽고 갑니다. 
잘 읽고 갑니다. 
잘 읽었습니다. 좋은 .. 
리뷰 잘 봤습니다. 
새로운 글
오늘 21 | 전체 128042
2007-01-19 개설

2017-07 의 전체보기
알렉산더 폰 쉰부르크 「세계사라는 참을 수 없는 농담」 (추수밭, 2017) | 리뷰 카테고리 2017-07-22 15:45
http://blog.yes24.com/document/9763339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세계사라는 참을 수 없는 농담

알렉산더 폰 쇤부르크 저/이상희 역
추수밭 | 2017년 07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이 책은 내가 지금까지 읽은 세계사 중에 가장 재미있었다. 저자의 톡톡 뛰는 주장과 상식적으로 알고 있던 역사를 뒤집어 보는 관점은 인간과 인간의 역사에 대한 새로운 시각을 갖게 한다.

 

예를 들어, 저자는 “호모사피엔스가 가진 진화상의 약점, 즉 미숙아로 태어나는 현상이 아마도 이들의 커뮤니케이션 능력을 발달시켰을 것이다”(p. 39)라고 추측한다. 더 강력하게 진화한 것이 살아남은 것이 아니라, 결점이 많은 존재가 더 강력한 종으로 세계를 지배하게 된 것이다. 저자는 농업혁명과 산업혁명에 대해서도 이런 평가를 내린다. “두 혁명은 인류의 삶을 편하게 해주고자 시작되었지만 그와 반대로 인간 스스로를 안락함의 노예로 만들었다. 농업혁명은 경작과 강요된 노동이라는 결과를 낳게 했고, 산업혁명은 … 우리를 거대한 톱니바퀴 속으로 밀어 넣었다.”(pp.65~66). 거의 모든 역사책에서 농업혁명과 산업혁명은 인간의 위대한 진보로 소개하는 데, 이 책은 이 두 대혁신의 실망스런 결과를 말해준다. 어쨌든 역사책들은 역사의 결정적 대전환의 순간들을 제시하지만, 실상 그 대전환 시기에 살았던 사람들은 그것이 역사적으로 얼마나 놀라운 사건인지 인식하지 못했다는 것이다. 사건이 중요하면 중요할수록 그 의미가 명확해지기까지는 오랜 시간이 걸린다.

 

대부분의 역사책은 시대를 구분하고 수많은 연대를 제시하며, 역사적 인물을 중심으로 각 시대를 서술한다. 그런데 이 책은 연대가 거의 나오지 않는다. 대신 몇 가지 참신한 주제를 다루면서 인간역사를 흥미진진하게 바라보게 한다. 역사가 결정된 대전환의 순간들, 역사를 바꾼 거대한 생각들, 발명들, 말들(연설들), 그리고 도시, 예술, 영웅, 악당과 보통 사람들, 등을 다룬다. 각 장 하나하나가 훌륭한 주제별 역사책이다. 통찰력이 넘치는 이야기들, 통념을 깨뜨리는 발칙함, 때로 조금은 삐딱한 농담 같은 주장들이 넘쳐난다. 거기다 주관적이긴 하지만 각 장 마지막에 그 장의 주제와 관련된 역사적 사건 ‘TOP 10"을 정리해 놓았다.

 

이 책에서 가장 인상 깊었던 주장 중 하나는 역사속의 악당들과 보통 사람들에 관한 것이다. 저자는 나폴레옹과 히틀러에 관해 이야기하면서 그들이 비정상적인 인물도 예외적 존재도 아니라고 말한다. 그는 보통 사람도 쉽게 잔인한 인간으로 변할 수 있다는 밀그램 실험(Milgram experiment) 결과를 인용하면서, 우리는 히틀러를 세계사에 유래를 찾아볼 수 없는 특이한 인물로 묘사함으로써 평범한 개인이나 사회는 인간의 생명을 경시하지 않을 것이라는 그릇된 확신을 이어가고 있다고 날카롭게 지적한다. 그렇다. 우리는 히틀러나 나폴레옹을 비정상이라고 말함으로써 자신을 비롯한 대부분의 인간이 그렇게 악하지 않다고 생각하고 싶은 것 일게다. 어찌 보면 히틀러가 예외적인 존재가 아니라, 히틀러에게 동의한 대중과 맞서 인간의 존엄을 지키려고 했던 자들이 예외적인 존재일 것이다.

 

시각을 조금 달리해보니, 역사의 상식으로 알고 있던 많은 것들이 잘못된 정보 내지는 평가일 수 있음을 알게 되었다. 또한 인간이란 어떤 존재인지 좀 더 깊이 있는 성찰을 할 수 있었다. 이 책의 번역 제목이 마음에 든다. <세계사라는 참을 수 없는 농담>!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바바라 페어팔 「공간의 심리학」 (동양북스, 2017) | 리뷰 카테고리 2017-07-16 18:18
http://blog.yes24.com/document/9752622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공간의 심리학

바바라 페어팔 저/서유리 역
동양북스(동양books) | 2017년 06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마음에 드는 카페 공간에 들어가면 기분이 좋아진다. 공간과 인간의 마음 사이에 어떤 관계가 있음이 분명하다. “집은 나의 또 다른 인격이다”라는 말이 참신하게 다가왔다. 나의 집, 어떻게 만들어가야 심리적으로 안정되고 행복할까? 기대하는 마음으로 이 책 <공간의 심리학>을 읽어 본다. 

 

책, 매우 실제적이다. 1부에서는 수많은 질문으로 현재 내가 살고 있는 집을 매우 구체적으로 파악하게 한다. 지금 살고 있는 집의 형태는 무엇이며, 누구와 살고 있으며, 몇 년째 살았는지 적어보고, 지금 살고 있는 집에 대한 만족도도 검사해 본다. 그리고 바꾸어 보고 싶은 집의 형태도 생각하고, 방 안을 거닐며 가구와 조명과 벽이 어떻게 인테리어 되어 있는지 살펴본다. 이런 것들을 점검하면서 궁극적으로는 나의 주거 욕구를 파악해 보는 것이다. 나 자신의 안전 욕구, 휴식 욕구, 공동체 욕구, 자기표현 욕구, 환경 구성이나 심미적 욕구가 무엇인지 좀 더 명확하게 생각하게 만든다. 그리고 1부 팁에서 ‘집도 마음도 비워야 행복하다’고 충고한다. 한 사람이 평균 15,000개의 물건을 소유한다는데, 이 엄청난 물건들은 나를 혼돈스럽게 만든다. 이런 외부의 혼돈은 내부의 혼돈을 야기한다. 맞다. 내부의 정돈을 위해서도 외부를 정돈할 필요가 있다. 집 안에 여백을 둘 줄 알아야 한다.

 

그렇지 않아도 한 달 전 새로운 아파트를 구매해 이사했다. 수천만원을 들여 리모델링했다. 이전에 살던 아파트보다 평수를 조금 줄여서 갔더니 집안 온천지에 물건이 가득이다. 버리는 것만이 답이다. 큰 장롱 두 개, 서랍장 두 개, 의료기기, 소파 등, 버리는 것도 돈이 많이 든다. 그래도 과감하게 버렸는데, 여전히 버릴 것 투성이다. 꼭 필요한 물건과 필요하지 않은 물건을 구분하기가 생각보다 쉽지 않다. 이번에 이사를 하면서 버리는 것도 능력이라는 것을 절실히 느꼈다.

 

2부에서는 삶의 만족도를 높이는 주거요소 네 가지를 언급한다. 주거 욕구, 주거 이력, 주거 선호도, 외적 조건과 일상생활이 그것이다. 나는 공동체 욕구나 안전 욕구보다 휴식에 대한 욕구가 크다. 아마 너무 바쁘게 살다 보니 집에서만큼은 쉬고 싶다는 본능이 작용한 것 일게다. 자신의 취향에 맞는 공간을 꾸미는 것도 중요하지만, 자신이 어떤 집에서 살고 싶은지 분명히 아는 것이 더더욱 중요하다.

 

3부는 결론이다. 한 마디로, “공간이 사람을 만든다”는 것이다. 따라서 공간을 바꾸는 것은 인생을 바꾸는 것이 된다. 풍수지리에 따라 어떤 환경에 어떤 집이 어떤 방향으로 들어서고, 그 안에 어떤 가구나 물건을 배치해야 하는지도 고려할 필요가 있겠지만, 핵심은 사람 자체다. 중요한 것은 이 주건 공간에 사는 사람의 개성과 삶의 이력, 욕구가 아닐까? 사람이 공간을 만들지만, 그 공간이 사람을 지배한다. 공간은 사람의 감정까지 움직이다. 그러니 행복한 공간을 만들려고 노력해야 한다. 그리고 공간을 꾸미기만하고 그 공간에 동화되지 않으면 실상은 그곳에 살고 있는 것이 아니다. 자신이 주거 욕구를 파악하고 그 공간에 동화됨으로써 자신만의 편안한 집을 만들어 갈 수 있을 것이다. 내가 사는 집이 내 삶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생각해 본 좋은 기회였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한동일 「라틴어 수업」 (흐름출판, 2017) | 리뷰 카테고리 2017-07-15 13:09
http://blog.yes24.com/document/9751134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라틴어 수업

한동일 저
흐름출판 | 2017년 06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오래 전 기초 라틴어를 배운 적이 있다. 철학과 영어 학습에 무척 도움이 되었다. 한동일 교수의 <라틴어 수업>은 그 때의 추억을 떠올리게 한다. ‘지적이고 아름다운 삶을 위한’ 라틴어 수업이라는 표제가 나를 유혹했다. 오, 세상에! 라틴어 do 동사 활용표를 보는 순간, 다시 라틴어의 세계에 풍덩 빠져보고 싶어진다.

 

이 책은 단순히 라틴어 문법책이 아니다. 라틴어를 통한 깊이 있는 인문학 수업이다. 'Summa cum Laude'를 통해 관사와 명사의 격들을 설명할 뿐 아니라 유럽 대학에서 성적을 평가하는 라틴어 표현들을 소개한다. Summa com laude, Magna cum laude, Cum laude, Bene. 그러고 보니 나 어린 시절, 학교에서 수(秀) 우(優) 미(美), 양(良) 가(可)로 성적을 평가한 것이 떠오른다. 격려가 담겨있는 좋은 평가방법이다. 한 교수는 라페엘로의 <시스타나의 성모>에 나오는 개구쟁이 천사 둘을 보여준다. 그들은 케루빔 천사란다. 우리는 무언가에 ‘숨마 쿰 라우테’ 혹은 ‘케루빔 천사’가 되어야 한다. 그래서 어떤 상황에서도 스스로를 위로하고 격려하는 일을 멈추지 않을 때, 자기 자신을 일으켜 세울 수 있다는 멘트를 날린다.

 

이 책에서 유명한 라틴어 격언들을 풀어내는 한 교수의 솜씨가 얼마나 좋은지 푹 빠져 버렸다. 예를 들어, 'Si vales bene est, ego valto'(당신이 잘 계신다면, 잘되었네요. 나는 잘 지냅니다), 혹은 줄여서 'So vales bene, valeo'(당신 잘 있으면, 나는 잘 있습니다)라고 말하는 이 평범한 인사가 마음 따뜻하게 다가온다. 나의 안위보다 타인의 안부가 더 중요하다는 마음씨가 느껴지기 때문이다. 이 라틴어 인사를 메모했다가 멀리 출장 가서 아내에게 보내는 카톡에 써 먹어야겠다. 아내가 감동할 듯!

 

가장 인상적인 문구는 로마의 공동묘지 입구에 새겨진 ‘Hodie mihi, Cras tibi'(오늘은 나에게, 내일은 너에게)이다. 한 교수는 이 문장을 말하면서 로마인의 장례 풍습을 알려주고, 돌아가신 자신의 어머님을 추억한다. 오늘은 ’내‘가 죽고 내일은 ’네‘가 죽음으로써 타인에게 기억이라는 것을 물려주는 존재가 인간이다. 타인의 죽음을 기리는 ’장례의식‘을 통해 인간은 인간다워졌다는 글을 읽은 기억이 난다. 그 외에도 로마의 시인 호라티우스의 'Carpe Diem'(오늘 하루를 즐겨라), 아우구스티누스의 'Dilige et fac quod vis'(사랑하라. 그리고 네가 하고 싶은 것을 하라), 힘들고 어려울 때 속삭이고 싶은 말, 'Hoc quoque transibit!'(이 또한 지나가리라!), 등 등. 이 책을 통해 고상하고 멋진 인문학의 세계를 맛보았다. ’무엇을 위해 어떻게 살아야 하는가‘ 다시 한번 생각해 보는 시간이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1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