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ljhlove86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ljhlove86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초롱
ljhlove86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0월 스타지수 : 별1,059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0 / 07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최근 댓글
여기는 눈이 내리다가 그쳤어요. 땅에.. 
이미지들이 하나도 안 뜨네요. 어찌 .. 
우와 여기도 이미지가 살아있네. 내가.. 
아 이사진은 옮겨 갔네요. 이 이미지.. 
새로운 글
오늘 3 | 전체 1270
2007-03-12 개설

2020-07 의 전체보기
한국의 땅과 사람에 관한 이야기 | 기본 카테고리 2020-07-21 23:09
http://blog.yes24.com/document/12761337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군산

배지영 저
21세기북스 | 2020년 07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군산 사람을 통해 만나는 군산 이야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군산은 내가 한 번도 가보지 않은 미지의 땅이다. 그런데 이 책을 통해 마치 내가 그 곳에 있다 온 것 같은 느낌이 들었다.
이 책은 꼭 알고 기억해야 할 전국의 명소를 찾아 떠나는 대한민국 도슨트 시리즈 중 하나인데, 내가 그 중에서도 군산편을 만난 것은 선물과도 같았다.


근대도시로 유명한 군산. 예로부터 발전할 수 밖에 없었던 교통,지리적 요건을 갖추고 있는 곳이었지만 내게는 아픔으로 다가왔다. 왜냐면 교통의 요건지, 비옥한 땅이라는 이유로 일제시대에 수탈을 당했던 곳이기 때문이다. 그 때는 아픔이었지만 현실에서는 이를 관광지로 승화하였다.

 
옛것.... 거기에 아픈 추억만 가득하다면 보전하기가 힘들 것이다. 하지만 이 또한 우리의 것으로 만들어내는 지혜. 그 것이 군산에 있었다.
예전에는 화려했을지라도.... 지금은 화려하지는 않지만 자연과 함께하는 그 곳에서 아름다움을 느껴본다. 특히, 360도 회전해도 막힌 곳이 없다는 망주봉에 올라 낙조를 보고 싶다.

아픈 역사가 자리해있고, 예로부터 전해져내려오는 음식들이 있고, 지금도 변하지 않는 자연이 있는 곳. 시간과 여건이 된다면 꼭 다녀오고픈 곳이다.

 

@k_docent #대한민국도슨트 #군산여행코스 #군산가볼만한곳 #군산여행 #국내여행추천 #여름휴가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2        
'지금'시작하는 인생에세이 | 기본 카테고리 2020-07-13 14:26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12720002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괜찮아, 잘했어! 기차여행

정정심 저
글로벌마인드 | 2020년 06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나 또한 괜찮아, 잘했어! 기차여행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작가는 40대 후반의 나이에 주부라는 여건을 극복하고 20대부터 염원해왔던 기차여행을 떠난다.
'나중에'가 아니라 '지금' 시도했기에 가능한 일이었다. 마치 나 또한 함께 여행한다는 기분이 들면서 올해 초 다녀왔던 내일로 기차여행이 떠올랐다.


10여년간 몸 담아 왔던 직장을 그만두고, 다음 삶을 설계하기 앞서서 힐링이 필요하던 순간 나에게 선물처럼 다가온 '내일로' 나이 제한이 확대되어 나도 포함되었기 때문에 솔깃했다. 처음에는 한주간 정도만 다녀와야지... 하고 시작한 것이 하다보니 짧은 두 달여 기간 동안 여러 군데를 기차로 여행하는 기회가 되었었다.


그 때의 기억이 떠오르면서 내가 가보지 않았던 곳들에는 가 보고픈 기대가 들게 만들었다.
그리고 저자가 그저 여행지로서가 아니라 사람들이 살아가는 공간을 느끼고, 일상에서 새로움을 느끼는 모습에서 여행이라는 것은 이런 것이 아닐까하는 생각이 들었다.

지금은 크고 화려한 역사가 많지만, 옛적부터 함께해 온 역사가 새로움에 의해 폐역이 되어버리고 그런 역들을 둘러보는 저자의 모습 속에서 없어져가는 것에 대한 아쉬움을 느꼈다.


특히, 영덕-포항 사이에 바다가 바로 보이는 역사인 월포역. 저자도 포항으로 가던 중간에 기차 창 밖에 보이는 풍경에 매료되어 그 곳을 들렸다고 하는데, 나 또한 그러고 싶은 마음이 들었다.

기차 여행의 묘미란... 여유가 아닐까? 시간에 얽매이지 않고, 내가 생각했던 목적지가 아니라 중간지에서 느끼는 설렘과 만족.


인생은 포기하는 사람이 아닌, 무언가에 도전하는 사람의 편이라고 저자는 말한다. 본인이 기차여행을 하면서 느낀 점이다. 그래서 결국 이렇게 책까지 내지 않았나... 쉽지 않았을 그 발걸음에 박수를 보낸다.


아마도 인생에 있어서 좋은 선물이 되지 않았을까?

나에게도 선물이 되어주었던 내일로 기차여행. 기회가 된다면 또 떠나보고 싶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4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