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책과 콩나물
http://blog.yes24.com/loversil
리스트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책과콩나물
^^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6월 스타지수 : 별5,622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독서리뷰이벤트
읽은 책
나의 리뷰
새로운시작
금/토/일 리뷰
기본 카테고리
책책책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미미일소흔경성 홀딩턴 서평이벤트 달다 파라미디어 김이령 왕은사랑한다 로맨스 중국소설 출판사이벤트
2020 / 06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나의 친구
최근 댓글
노래를 들으면서 매칭되는 영화가 있다.. 
도자기에 관한 스토리 입니다 
도자기에 관심이 많은 이들에게는 매력.. 
같이 슬프고 가슴아파지는 시네요 잘보.. 
자세한 뜻을 알고 싶은 시입니다. 
새로운 글
오늘 7 | 전체 16958
2011-04-18 개설

2020-06 의 전체보기
해우 | 읽은 책 2020-06-30 12:33
http://blog.yes24.com/document/12671276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사랑이 아니기를 1권

해우 저
스칼렛 | 2020년 05월

 

남주가 아주 그냥, 에너자이저에 다 가진 남자인데

은근 막말하는 뉘앙스가 좀 섹시한 느낌도 들고..

그에 반해 여주는 혼자 동굴 속으로 들어가는 인물이라 매력이 반감~~


남주가 다 했네.. 싶은 느낌이 들었다.

나중에 따로 더 정리 하겠음!!!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벚꽃 지는 계절에 그대를 그리워하네 | 읽은 책 2020-06-29 21:42
http://blog.yes24.com/document/12669569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벚꽃 지는 계절에 그대를 그리워하네

우타노 쇼고 저/김성기 역
한스미디어 | 2019년 03월


반전은... 20대 젊은이들이 아니라 70대 노인들이었다’ 가 반전~!!

뒤통수를 팍 치는 반전은 아니었지만

20대라고 생각하도록 만든 트릭은 인정~!!

하지만, 사실 그렇게 놀랄만한 일은 아니었다.

표지가...  노렸음~!!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사랑은 계속 | 읽은 책 2020-06-29 21:40
http://blog.yes24.com/document/12669562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드라마로도 일본에서 시작했는가보다.

ㅎㅎㅎ 역시 재미있어서 그런지 동시간대 1위를 달리는 중이라는데

남주는 내가 좋아하는.. 그 배우~!! 여주는 좀 동글동글한 느낌이라

원작과 비슷하다 싶기도 하고...

암튼 보고 싶다, 드라마..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아찔한 고백 - 하 | 읽은 책 2020-06-29 21:39
http://blog.yes24.com/document/12669555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아찔한 고백 (외전 증보 삽화본)

미캉 저
스마트빅 | 2017년 08월


세상에나.. 재미도 없고 감동도 없고..

씬 범벅에 무슨 싼티란 말인가~!!!

이전 책은 재미있게 읽었는데, 이 책은 정말 여주의 들이댐과 남주의 더러움만 

기억될 것 같다.

아.. 이 싼티 작렬!!!!!!!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외전 | 새로운시작 2020-06-27 21:04
http://blog.yes24.com/document/12662840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eBook]잠식 (외전)

산마로 저
오렌지트랙 | 2019년 10월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역시나 이 책의 표지는 참... 익숙해지질 않네요. ^^;; 외전을 읽을 때까지도

이 표지가 참.. 싫고 적응이 안되니 어쩔!?

희진이 입원한 병실을 쭈욱 지키는 무영의 모습, 뭔가 든든하기도 하고

희진인 참 좋겠다’ 싶기도 하고...  뭐 그렇네요 ㅎㅎㅎ;;

희진이 무영에게 자신의 감정을 표현도 하는 외전이 아니었나 싶습니다. 

3편의 이야기였지만 가독성은 있었던 것 같아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2 3 4 5 6 7 8 9 10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