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하늘호수
http://blog.yes24.com/lsy6025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해맑음이
즐겁다고 생각하는 일을 하면 됩니다. 선량한 당신의 선택은 늘 옳으니까요^^
파워 문화 블로그

PowerCultureBlog with YES24 Since 2010

10·11·12·13·14·15·16·17기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2월 스타지수 : 별0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마음 너머 詩가 있고^^
삶의 향기
끄적끄적
효진아 놀자^^
은혜의 강가
음악&추억
맛있는 이야기
텔레비젼아~ 놀자
생각 한 스푼 책갈피
애드온적립
스크랩
이벤트&당첨후기
아침 책향기/밤 산책
파블 미션완수
나의 리뷰
보물창고
지혜의 샘(2013)
지혜의 샘 ▶2014-40
지혜의 샘 ▶2015-83
지혜의 샘 ▶2016-120
지혜의 샘 ▶2017-100
지혜의 샘 ▶2018-110
지혜의 샘 ▶2019-93
지혜의 샘 ▶2020-101
지혜의 샘 ▶2021
파블10기 리뷰
파블11기 리뷰
파블12기 리뷰
파블13기 리뷰
파블14기 리뷰
파블15기 리뷰
파블16기 리뷰
파블17기 리뷰
그림책/동화
그리스로마신화
학습만화,효진아공부하자^^
신앙서적
세계문학(서양고전)
발칙한 빌 브라이슨
영화(연극)리뷰
GIFT 후기
♥한 줄 긁적긁적♥
나의 메모
나의 메모
함께쓰는 블로그
♡하루 한 줄♡
태그
2021.첫귤 제주도직배송 탱글탱글새콤달콤시원 늦가을경주여행 불국사단풍절정 2021.11.14.주일예배 사무엘상15:17~31 하나님의말씀을버린사울왕 손경민은혜찬양 가을풍경물씬
2015 / 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벗님들^^
YES블러그
출판사
최근 댓글
얼마나 놀라셨을까.. 불은 늘 조심.. 
아이들의 순수한 마음이.. 환한 미소.. 
저의 향기가 잘 도착해서.. 다행이예.. 
구경 한 번 잘했습니다. 해맑음이님 .. 
오메오메.. 하시며.. 가을소풍 잘.. 
오늘 430 | 전체 633258
2013-08-29 개설

2015-10 의 전체보기
정녕 집안 일이었던가..... | 영화(연극)리뷰 2015-10-31 16:32
http://blog.yes24.com/document/8266276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영화]사도

이준익
한국 | 2015년 09월

영화     구매하기

  

  

조선조에 가장 태평성대를 누렸고, 가장 길게 왕위와 수명을 이어갔으며 굵직한 삶을 살다 간, 영조.

정치적으로 당파에 얽매이지않고 화합을 잘 이룬 훌륭한 군주라 말들 하지만,

그러나 이 왕에게도 어찌 아픔이 없었겠는가?

늦은 나이에 얻은 애지중지 잘 키운 하나뿐인 아들을 당신의 손으로 죽여야했으니 얼마나 참담했을까?

그 아비 영조와 비운의 아들, 사도 세자의 이야기가 시작된다.

영화 <사도>이다.

영화는 세자가 좁은 뒤주 속에 갇혀 허기와 기갈에 신음하던 여드레 동안 파노라마처럼 시간을 거꾸러

되돌린다. 영민했던 세자가 아비의 눈 밖에 나기까지 어떤 일들이 있었는지 보여준다.

 

아비 영조는 300년을 이어나갈 종묘사직이 먼저였다. 그래서 더 다급했는지 모른다.

임금이 될 세자가 이 나라를 잘 이끌어가길 바라는 마음으로 공부에 매진하기를....... 하지만

세자는 공부보다 칼 장난을 하고 개 그림을 그렸고, 무엇보다 자신이 왕이 되기에 부족함을 알았다.

아비의 소망을 알기에 공부를 하려하지만 아비는 칭찬과 격려보다 매섭게 그를 옭아맨다.

여기서부터 아비와 자식의 관계는 얽혔는지 모른다.

영화 말미에 영조는 뒤주에서 죽어가던 세자와 마지막 이야기를 나눈다.

 

실수할때마다 가슴을 졸였고, 왕이 되지 못한 왕자의 운명, 왕이 되지 못했다면 나도 죽었고, 내가 죽었으면 너도 없다는 고백은 이 나라를 다 얻은 군주이면서도 살면서 단 한번도 마음이 평안하지 못했던 왕으로서의 고뇌가 느껴졌다. 이런 아비의 고뇌를 이해하리라고 노력했던 세자였지만 아비의 그 방식은

숨이 막혔다는 그 말들이 참 많이 아프게 다가왔다.

공부와 예법보다 사람이 먼저며 왕도 싫고 권력도 싫다는 세자의 말이 끝까지 머릿속에 남았다.

오직 바란것은 따뜻한 눈길 한 번, 다정한 말 한 마디였음을 고백하는 세자.

이승과 저승의 갈림길에 와서야 이런 이야기를 나눌수 밖에 없음을 한탄한 영조.

'나는 자식을 죽인 아비로 기록될 것이나, 너는 임금을 죽이려한 역적이 아니라 아비를 죽이려한 광인으로 기록될 것이다. 그래야... 네 아들이 산다.... 내가 임금이 아니고 네가 임금이 아니라면 어찌 이런 일이 있겠느냐. 이것이 우리의 운명이다.....'

운명이라 하기엔 그들은 너무 멀리 와버렸고 이제 돌이킬 수 없는 길에 닿았다.

그리고 영조는 죽은 아들에게 ‘사도(思悼)’, 즉 ‘애달프게 생각한다.’는 시호를 내렸다.

 

사도 세자의 죽음은 한 집안의 아비와 아들이 서로 소통하지 못했음에 그 불행이 시작되었다고 볼수도 있겠지만 이 불통에 기름은 얹은것은 영조와 세자의 대화속에서 알 수 있듯이 지극히 정치적이었지 않았나싶다. 아울러 이 시대를 살아가면서 정말 중요한 것이 무엇인지 영화<사도>를 통해서 알 것 같다.

원칙대로 하되 그 원칙에 얽매여 "인(仁)"을 경시하지 않기를......

역사속에서 단 몇 줄로만 기록된 사도 세자의 인간적인 면모와 삶 속에서 자유함을 얼마나 갈구했는지를알게 되니 숙연해졌다. 참 잘 만들어진 것 영화같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2)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1        
[한줄평]슬픔이 기쁨에게 | ♥한 줄 긁적긁적♥ 2015-10-31 12:12
http://blog.yes24.com/document/8265989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평점

젊은 날 시인의 시적 감수성과 깊이에 놀람. 슬픔과 기쁨은 동일선상에. 슬펐지만 따뜻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슬픔이 기쁨에게 | 지혜의 샘 ▶2015-83 2015-10-31 12:04
http://blog.yes24.com/document/8265983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슬픔이 기쁨에게

정호승 저
창비 | 1999년 09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극한의 슬픔에까지 이르러 비로소 안으로 안으로 삭이는 법을 알았다.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나는 여전히 詩가 어렵다.

절제되고 함축된 언어로 모인 詩가 참 어렵다.

직설적이 아닌 은유적 표현들이 마구 문장 위에 노니는 詩가 많이 어렵다.

하기사 詩가 고스란히 똑똑하게 읽혀지면 詩라고 할 수 없지.

詩가 나의 마음에 들어오기까지 한참을 내 머릿속에서 방황을 한다.

꼭 정호승 시인이 70년대 우리네 어둡던 시절의 청년때를 힘겹게 살아온 것처럼.....

한 청년이 정신적으로 방황하고 경제적으로 암울하며 힘겨워할 그 시기 즈음에

태어난 내가 그 때의 정서들을 오롯이 가슴으로 받아들이고 이해하기엔 다소 무리겠지.

정호승 시인의 <슬픔이 기쁨에게>이다.

정호승 시인이 70년대 젊은 혈기에 썼던 詩들이 담겨있다.

지금 정호승 시인의 언어와 내용과는 분위기가 많이 다른 느낌이었다.

그래서 낯설었는지 모른다.

그러나 詩 속에 담긴 의미들보다 읽을수록 슬픔의 깊이를 오롯이 느낄 수 있었던 것 같다.

그 슬픔은 잃어버린 것과, 사라짐에 대한 恨과 그리움이 아니었을까 싶다.

그 슬픔 속에서 놓지 않으려는 작은 희망의 불씨들이 남아있었다.

모두가 잠든 깊고 깊은 겨울 밤, 오지 않는 사람을 기다리며 서성이는 것은 일상이 된 사람들.

결코 올 수 없는 머나먼 길을 떠난 버린 사람도 있는데.....

한가닥의 희망 때문에 달과 별에게 기도를 한다. 무사히 돌아오라고.....

詩 속에 펼쳐진 환경들은 춥지만 따뜻함이 있었다.

힘 없고, 가난하고, 한 군데 정착하지 못하고 이리저리 맴도는 사람들의 마음이 오죽했으랴.....

전쟁으로, 사람으로 인해, 가난 때문에 받았던 상처들과 무시는 뉘엿뉘엿 저물어가는 해의 긴 그림자처럼

그렇게 그들을 긴 시간동안이나 따라다니고 있었다. 그 환경 속에서 벗어날 수 없었던 그들이었기에

더 애처롭고 가엾음이 시인의 마음 속에 한참동안이나 머물렀나보다.

그저 그 긴 속속들이 내막을 이해할 수 없지만 읽는 내내 나도 그랬으니깐.......

슬픔에서 시작해 슬픔으로 끝나지만 오히려 마음이 후련해지는 이유는 뭘까?
이것이 이해받지 못하는 사람들을 조금이나마 이해하게 된 기쁨일까?

그렇다고 그의 詩를 이해했다는 것은 아니다.

읽을수록 깊이가 느껴지는 정호승 시인의 詩들....

젊은날 시인의 시적 감수성과 깊이에 놀랬다.

이런 시간들이 있었기에 지금의 詩들이 더 와닿는 것 같다.

그리고 그 슬픔을 이해하기엔 나는 아직도 한참이나 멀었다는 것.............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2 3 4 5 6 7 8 9 10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