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하늘호수
http://blog.yes24.com/lsy6025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해맑음이
즐겁다고 생각하는 일을 하면 됩니다. 선량한 당신의 선택은 늘 옳으니까요^^
파워 문화 블로그

PowerCultureBlog with YES24 Since 2010

10·11·12·13·14·15·16·17기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1월 스타지수 : 별19,942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마음 너머 詩가 있고^^
삶의 향기
끄적끄적
효진아 놀자^^
은혜의 강가
음악&추억
맛있는 이야기
텔레비젼아~ 놀자
생각 한 스푼 책갈피
애드온적립
스크랩
이벤트&당첨후기
아침 책향기/밤 산책
파블 미션완수
나의 리뷰
보물창고
지혜의 샘(2013)
지혜의 샘 ▶2014-40
지혜의 샘 ▶2015-83
지혜의 샘 ▶2016-120
지혜의 샘 ▶2017-100
지혜의 샘 ▶2018-110
지혜의 샘 ▶2019-93
지혜의 샘 ▶2020-101
지혜의 샘 ▶2021
파블10기 리뷰
파블11기 리뷰
파블12기 리뷰
파블13기 리뷰
파블14기 리뷰
파블15기 리뷰
파블16기 리뷰
파블17기 리뷰
그림책/동화
그리스로마신화
학습만화,효진아공부하자^^
신앙서적
세계문학(서양고전)
발칙한 빌 브라이슨
영화(연극)리뷰
GIFT 후기
♥한 줄 긁적긁적♥
나의 메모
나의 메모
함께쓰는 블로그
♡하루 한 줄♡
태그
2021.첫귤 제주도직배송 탱글탱글새콤달콤시원 늦가을경주여행 불국사단풍절정 2021.11.14.주일예배 사무엘상15:17~31 하나님의말씀을버린사울왕 손경민은혜찬양 가을풍경물씬
2020 / 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벗님들^^
YES블러그
출판사
최근 댓글
아이들의 순수한 마음이.. 환한 미소.. 
저의 향기가 잘 도착해서.. 다행이예.. 
구경 한 번 잘했습니다. 해맑음이님 .. 
오메오메.. 하시며.. 가을소풍 잘.. 
그래요. 해맑음이님.. 한발짝만 물.. 
오늘 218 | 전체 631803
2013-08-29 개설

2020-10 의 전체보기
동네 뒷산에서, 가을을 만나다♥ | 끄적끄적 2020-10-31 18:58
http://blog.yes24.com/document/13252617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동네 앞에는 광려천이 흐르고, 뒤에는 구봉산이 있다.

6년을 살면서 매일 보는 풍경들이라 감흥이 없었나보다.

어쩌다 한 번 걷거나 오르게 되면 이렇게 호들갑을 떤다.

좋다. 너무 좋다.... 말 하면서 다시 오랫만에 걷거나 오르게 된다.

말과 행동이 달라서 어쩌면 오늘 갔다가 또 한 계절이 지나면 갈 수 있다.

그래도..... 냇가나 산으로 산책 가면 차암 좋다.

오랫만이라도 나서는 그 자체가 귀하다.

 

 

구봉산, 오르락내리락 1시간 거리이다.

부담스럽지 않은 시간이지만, 힘들긴 하다. 산인데....^^;;;;

그래도 계속해서 평지를 걷는 것 보다 재밌다.

오르막만 있는게 아니고 내리막도 있고 평지도 있다.

우리네 삶과 닮았다.

산길은 이미 사람들의 흔적을 남겼다. 그리고,

계절의 흔적도 고스란히 있다.

붉어지고 익었고, 떨어지며 바스락거리는 가을이다.

 

 

나는 항상 뒤쳐진다. 아비토끼랑 함께 가면.

그래도 아비토끼는 기다려준다. 나의 시선이 아래로 향해서 늦어질 수 밖에 없으니까.

가을을 눈에 담는다. 당근 사진으로 흔적도 남긴다.

산길에 떨어진 낙엽을 밟는 소리가 폭실폭실하다.

나무에서 떨어지는 잎들 소리도 고즈넉한 산의 적막을 깨운다.

 

 

 

낮 1시에서 2시 사이에 산을 오르니 해가 나무와 나무 사이로 들어온다.

힘들지만 걸을만하다. 급할 것 없으니까.

숲향이 가득차서 머리가 맑아지듯 건강해지는 느낌이다.

그래서 산을 오르나보다.

나무 사이로 숨어있는 꽃도 찾아보고, 물들어가는 잎도 본다.

 

  

 

시월의 마지막 날이라서 그런지 꽃과 열매가 시들었고 떨어지고 바래졌다.

한동안 열심히 꽃을 피웠고 열매를 맺었으리라.

볕에, 바람에, 빗방울에, 서리에, 사람들의 발자국 소리에 얼마나 민감해질까?

그럼에도 사람들 심심하지 않게 그 자리에서 뽐내줘서 고마운 생각이 들었다.

피고 지는 일들이 쉽지만은 않은 것이다.

 

 

가을의 볕을 오롯이 쬐고 있는 저 메뚜기? 방아깨비? 여치?

처음 오를 때 만났는데, 1시간 뒤 내려올 땐 방향만 바뀌어 저 자리에 계속 있었다.

다가가 사진을 찍는데도 꼼짝하지 않는다.

가을 볕이 좋았나보다. 나도.... ^^

 

 

뱀딸기 산길 초입에 피었다.

모두 하나의 계절의 보낼 때 빨알갛게 탐스레 핀 것은 보기만해도 신기하다.

분명 씨앗이 바람 따라 날아왔을 터.... 양지 바른 곳에 터를 잘 잡았네.

 

 

나의 구절초~~ 가을 되면 산기슭에서 꼭 만난다^^

청초하고 새초롬해서 보기만해도 가슴이 콩닥콩닥 뛴다.

호올로 예쁘게 피었다.

올라갈 때 마다 반겨줘서 힘을 낸다.

산을 오르는 이유다. 계절마다 만나는 꽃이 거기에 있으니까.

 

내일도 아비토끼가 산에 가자~!

그럼 우리는 이제 일주일에 2번 산을 오르는건가. 주말에만^^

콜~.....! 아주 좋아. 혼자라면 아주 쉽게 포기하는데,

둘이서라면 시간을 좀 더 끌 수 있겠네.

이참에 등산화도 사야겠다.ㅋㅋㅋ

희한한게 우리는 무엇을 본격적으로 하기 위해 사면.... 오래 못 간다.

광려천 걷기 운동도 런닝화를 사는 순간,

그 다음날인가 이튿날인가 부터 지금까지 다시 런닝화를 신어본 적 없다.

아무래도 등산화는 한 달 뒤에쯤 사봐야겠다.

 

내일 비가 온다는 소식 있다.

아주 적은 양이지만, 이 비 그치면 가을도 끝자락인가!

모든 날들을 즐겨야지. 기쁘게 감사함으로^^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3        
가을에,『당신 생각하느라 꽃을 피웠을 뿐이에요』 | 지혜의 샘 ▶2020-101 2020-10-29 23:00
http://blog.yes24.com/document/13241564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당신 생각하느라 꽃을 피웠을 뿐이에요

나태주 편/한아롱 그림
니들북 | 2018년 04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詩가 말 걸어올 때, 이제 말동무가 된다.

봄여름가을겨울 내 눈에 보이는 풍경을 마음에 담는 순간,

아주 자연스레 말을 건넨다.

괜찮아요? 평안한가요?

그리고 오늘처럼 몸이 고단하고 머릿 속 생각이 많을 때

詩 한 잔으로 마음이 쉬어간다.

달라진 내 삶 속 한 장면이다.

도서관 오며가며 詩集을 빼먹지 않고 빌려오는 이유다.

자, 조금 쉬어갈게요.

사람인지라 마음이 충만함으로 채워질 때 있고, 가끔 기분이 가라앉을 때 있다.

다양한 마음의 모양대로 마음이 풀리게끔 물들임하는 것도 방법이다.

좋을 때는 오히려 잠잠히 마음의 소원을 풀어놓는 말씀 묵상을 하고,

가라앉을 때는 오늘처럼 詩集을 읽고.

언제든 읽어도 좋지만, 특히 봄과 가을에 느낌 있는 나태주 시인의 시집은 언제나 옳다.

「당신 생각하느라 꽃을 피웠을 뿐이에요」속 詩들이 마음을 따뜻하게 감싼다.

밝고 맑고 곱고 순수하고 아름답고 예쁘고 사랑스럽고...

많은 감정들을 다양하게 느낄 수 있다. 언어의 꽃밭에 초대된 것 같다.

 

 

詩라서 가능하다. 자연에게 다정하게 말을 건넬 수 있음은^^

그리고, 여전히 세월이 흘러도 저런 감성이 나올 수 있음은 시인이라서 가능하지 않을까!!!

'수필보다 시에 재능이 있어 보입니다.' 10년 전에 들었던 말이다.

속으로는 부인했다. 아니요, 저는 시인보다 글쟁이가 되고 싶어요.

수필이나 시나 글인데 뭣이 중요할까마는 그 때 나에겐 중요한 문제였나보다.

지금은 시도 글도 내 마음이 가는대로 쓴다. 그야말로 봄날이다^^

삼월의 봄을 많이 기다렸나보다!

 

 

시도 좋지만, 담백하게 그려진 그림까지 봄빛이다.

마음은 가을빛을 향해 있지만.

소박한 삶이 시에 고스란히 담겨져있다.

사랑하는 마음과 그리움과 보고 싶은 감정, 아쉬움까지 종합셋트처럼.

시인의 꽃밭에서는 삶이 살아있다.

그리고 그 삶을 잘 살아내도록 위로 한다.

어쩌면 그 위로가 듣고 싶어 시인의 언어의 꽃밭에 어슬렁거린다.

 

♥가을, 마티재♥

산 너머, 산 너머란 말 속에는 그리움이 살고 있다

그 그리움을 따라가다 보면

아리따운 사람, 고운 마을도 만날 수 있을 것만 같다

 

강 건너, 강 건너란 말 속에는 아름다움이 살고 있다

그 아름다움을 따라나서면

어여쁜 꽃, 유순한 웃음의 사람도 만날 수 있을 것만 같다

 

살기 힘들어 가슴 답답한 날 다리 팍팍한 날은 부디

산 너머, 산 너머란 말을 외우자

강 건너. 강 건너란 말을 외우자

 

그리고서도 안 되거든

눈물이 날 때까지 흰 구름을 오래도록 우러러보자.

 

 

 

달과 별을 좋아한다고 그것을 따 올 수 없다.

내가 달과 별을 좋아하는 이유는 내가 있는 자리에서 언제든 볼 수 있기 때문이다.

그것을 매일 아주 가까이서 볼려고 소유하는 순간,

더이상 달과 별은 아니다.

제 이름을 가지고 자기 자리에서 빛 나는 모든 것은 아름답다.

하늘 한 자락, 물고기 몇 마리, 흰 구름 한 송이, 새소리 몇 웅큼은 거기에 있는 이유가 있다.

친구는 소유하기보다 서로를 향해 바라보는 것이다.

 

 

담장에 넝쿨 장미가, 지붕을 타고 내려오는 능소화가 내 눈에 예뻐보이는 것은,

오며가며 지나갈 때 보는 즐거움이 크고 그 자리에 늘 피어있어서 좋다.

오늘도 예쁘게 피었구나, 감사하네^^

모든 자연에 대한 예의라 생각한다.

 

 

나태주 시인의 詩에는 스토리(이야기/사연)이 있다.

그래서 나는 좋아한다. 그 사연을 따라가보면

그리움이 되고, 추억이 되고, 현재가 된다. 선물 한 보따리 받은 기분이다.

시인의 詩들을 통해서 수필도 충분히 詩가 될 수 있음을 알았다.

마음을 뭉클하게 하는 이야기가 몽글몽글 녹아져 있다.

예쁘고 아름다운 우리말이다.

 

♥나팔꽃♥

여름날 아침, 눈부신 햇살 속에 피어나는 나팔꽃 속에는 젊으신 아버지의 목소리가 들어 있다.

얘야, 집안이 가난해서 그런 걸 어쩐다냐. 너도 나팔꽃을 좀 생각해보거라.

주둥이가 넓고 시원스런 나팔꽃도 좁고 답답한 꽃 모가지가 그 밑에서 받쳐주고 있지 않더냐?

나는 나팔꽃 모가지밖에 될 수 없으니, 너는 꽃의 몸통쯤 되고 너의 자식들이나 꽃의 주둥이로 키워보려무나.

안돼요, 아버지. 안 된단 말이에요. 왜 내가 나팔꽃 주둥이가 되어야지, 나팔꽃 몸통이 되느냔 말이에요!

 

여름날 아침, 해맑은 이슬 속에 피어나는 나팔꽃 속에는 아직도 대학에 보내달라 투덜대며 대어드는

어린 아들을 달래느라 진땀을 흘리는 젊으신 아버지의 애끓는 목소리가 숨어 있다.

 

 

♥금세♥

그러자

그렇게 하자

네가 온다니

네가 정말 온다니

지금부터 나는

꽃 피는 나무

겨울이지만

마음이 봄날이다.

 

평범한 날들 속에서 평안을 만끽하는 것은 마음에서 우러나오는 여유이다.

모든 것을 긍정적으로 바라보는 감사함이다.

겨울은 길지 않아서 금방, 오래지 않아 봄날이 온다.

시간은 생각 외로 빠르다.

날마다 좋은 공기에 감탄하고, 따뜻한 볕을 맞이할 수 있음은

다르지 않은 일상에서 늘 누리는 것인데....

어느새 당연한 듯 감사를 잊어버렸다.

매일 말씀을 읽고 묵상하듯 아침을 활짝 연다.

오늘 하루도 좋은 날 주셔서 감사합니다. 그리고,

오늘 하루 그럼에도 불구하고 잘 보내게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매일 고백하는 詩처럼 잘 살아내기를^^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5        
달빛●별빛★구름 | 마음 너머 詩가 있고^^ 2020-10-28 23:01
http://blog.yes24.com/document/13234363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가을 밤 하늘 밝게 뜬 달에

내 마음 두근두근

맑음에 가슴이 뻥 뚫려요.

휘영청 둥근 달 옆에 별 하나 반짝반짝

마음의 소원을 빌면 다 들어줄 것 같아서

설레는 마음으로 바라봅니다.

달빛 별빛에 구름이 마실나오고

소슬바람에 달빛 별빛 구름이 점점 가까워집니다.

 

 

 

 

 

 

 

하늘을 가만히 올려다보고 있으니

바람이 얼굴에 나부낍니다.

달과 별과 구름의 사정이 궁금해 계속 보고 있습니다.

 

바람이 구름을 밀어내는 것 같기도 하고,

달이 구름 속으로 안기는 것 같기도 하고,

바람 혼자 설레발치는 것 같기도 하고,

별만 여전히 제 자리에서 호올로 빛 나요.

구름에 가려져도 다시 짠~ 하고 나타나는 달빛이 고마워요.

환하게 지켜줘서요.

 

오늘 달 안이 유달스레 환해서

옥토끼가 방아 찧고 있을 것 같아요.

아니면 구름 따라 마실 나갔을까요?

달콤한 달 샤베트 만든 반장 할머니 집에 오랫만에 갔겠네요.

할머니도 기쁨으로 반겨주시겠지요.

달 샤베트가 아닌 달빛 홍차를 마시면서

멋진 가을 밤에 이야기 꽃 피우겠지요.

 

밤은 늘 좋습니다.

이야기 하기 좋은 시간이니까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6)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6        
1 2 3 4 5 6 7 8 9 10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