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하늘호수
http://blog.yes24.com/lsy6025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해맑음이
즐겁다고 생각하는 일을 하면 됩니다. 선량한 당신의 선택은 늘 옳으니까요^^
파워 문화 블로그

PowerCultureBlog with YES24 Since 2010

10·11·12·13·14·15·16·17기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월 스타지수 : 별13,812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마음 너머 詩가 있고^^
삶의 향기
끄적끄적
효진아 놀자^^
은혜의 강가
음악&추억
맛있는 이야기
텔레비젼아~ 놀자
생각 한 스푼 책갈피
애드온적립
스크랩
이벤트&당첨후기
아침 책향기/밤 산책
파블 미션완수
나의 리뷰
보물창고
지혜의 샘(2013)
지혜의 샘 ▶2014-40
지혜의 샘 ▶2015-83
지혜의 샘 ▶2016-120
지혜의 샘 ▶2017-100
지혜의 샘 ▶2018-110
지혜의 샘 ▶2019-93
지혜의 샘 ▶2020-101
지혜의 샘 ▶2021-59
지혜의 샘 ▶2022
파블10기 리뷰
파블11기 리뷰
파블12기 리뷰
파블13기 리뷰
파블14기 리뷰
파블15기 리뷰
파블16기 리뷰
파블17기 리뷰
그림책/동화
그리스로마신화
학습만화,효진아공부하자^^
신앙서적
세계문학(서양고전)
발칙한 빌 브라이슨
영화(연극)리뷰
GIFT 후기
♥한 줄 긁적긁적♥
나의 메모
나의 메모
함께쓰는 블로그
♡하루 한 줄♡
태그
2022.01.16.주일예배 이사야40:27~31 독수리같이비행하려면 멀티램프가습기 한밤중무드등 겨울과새해 2022.01.02.마산덕동사궁두미마을 바닷가마을일출 멋짐과경이로움 2021.첫귤
2021 / 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벗님들^^
YES블러그
출판사
최근 댓글
그나마 다행이군요. 친한 친구도 떨.. 
오늘은.. 좀 따스했어요.. 여유부.. 
축하드립니다^^ 
축하합니다. 생일 선물은 온 전.. 
생일 축하해요.. 해맑음이님..♡ 
오늘 102 | 전체 664081
2013-08-29 개설

2021-12 의 전체보기
겨울 방학이다♣ | 끄적끄적 2021-12-29 16:35
http://blog.yes24.com/document/15678830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2021년 한 해 시간이 흘러 저물어간다. 

이맘때 해마다 좋든 안 좋든 일이 터졌다.

2019년 아랫집 천장에 물이 고여서 우리집 보일러 배관을 교체했고,

작년에 학교 공무직으로 전환되어 올해 열심히 일했고,

오늘, 아비토끼 장꼬임으로 병원에 입원했다.

교차로 안 좋은 일, 좋은 일 겪게 되니 그럼 내년에는 좋은 일이?!

공평하니까 그것도 괜찮다.

사람 사는 곳에 좋은 일만 있을 수 없으니까. 

사랑하는 사람들은 안 아팠으면 좋겠다.

 

 

-8,9℃였던 날이 잠시 주춤한다. 

기온이 많이 올랐다.

낮볕의 따뜻함이 들어온다. 

겨울 방학에 들어간 학교는 조용하다. 

 

점심으로 도시락을 싸가지고 오는데,

컵라면이 유용하다.

맛 좋은 김치랑 참기름에 구운 고소한 김은 밑반찬으로 갖다놓는다. 

달걀 후라이 노릇하게 구워서 밥 아래에 살포시 놨더니,

옆에 샘이 '달걀후라이 누가 뺏어먹을까봐 샘 밥통 밑에다 숨겨놓았제?'

ㅋㅋㅋㅋㅋ 아닌뎅.....

렌지에 데워먹을 때 밥 위에 달걀후라이 있으면 밥이 안 따뜻하고

달걀후라이만 뜨거워 푸석하잖아.......

 

 

아이가 지금 사춘기인 듯, 아닌 듯......

여전히 엄마 아빠랑 장난치는 것 보면 아닌 듯 하고.

기분이 이래저래 변하고, 말 안 하고 문 닫고 들어가는 것 보면 또 맞는 듯 하고.

바람과 같은 아이의 마음을 알 수 없다. 

 

요즘 아이가 내 지난 날의 철 없는 모습을 닮은 것 같아 깜짝 깜짝 놀란다. 

나는 찬찬히 기분 나쁘지않게 에둘러서 잘 말하는데,

아이 입장에서는 어떻게 받아들이냐에 따라 기분 나쁠 수 있다. 

예전의 나 같으면 얼굴에 기분 안 좋은 표가 다 난다. 

상대방의 다음 말을 받아들일 준비가 안 된거다.

지금은 그 말을 잘 새겨듣고, 나에게 도움이 된다는 말인 줄 아는데....

그 때는 정말 감정적이었다. 

내 아이는 안 그랬으면 좋겠는데.......

 

아이도 겨울 방학,

일하고 있는 학교도 겨울 방학,

여전히 해야 될 일들이 있지만

찬찬히 책도 보고, 글도 쓸려고 하는데......

학기 중 훨씬 바쁠 때 보다 생각이 많고 쉽지 않다.

그래도 점심 도시락은 맛있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6)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6        
-9℃ 제일 추운 날 | 끄적끄적 2021-12-26 12:31
http://blog.yes24.com/document/15662728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오늘 아침 기온 -9℃

남쪽 지방에서 많이 춥다고 하면 -3℃나 -4℃ 정도인데.....

이 동네에 살면서 가장 추운 날인 것 같다. 

 

9시 예배를 드리러 가는데, 

바람이 불지 않아서인지 볕이 따뜻했다.

-9℃라 하기엔 머쓱하다.

예배 마치고 돌아오는 길 그 1시간 사이에 

찬바람이 분다.

-9℃의 바람이다.

 

광려천의 흐르는 물 가장자리엔 살얼음이 얼었고,

하얀 서리가 풀섶마다 내렸다.

물 가운데로 물오리가 둥둥~

백로가 마치 조각상인 듯 한 발로 서 있다.

갓길에 주차중인 차 앞유리에 눈꽃처럼 피었다. 

 

12월 수 천명으로 늘어난 코로나와 갑자기 추워진 날씨 탓인지

크리스마스와 연말인데도 거리가 한산하다.

휴일에도 많은 사람들로 북적이던 음식점은 조용하다.  

광려천을 걷는 사람들만 조금씩 보인다. 

사뭇 다른 풍경이다. 

 

나는 언제나 그랬듯 집에 머묾이 좋다.

아비토끼도 엊그제 금요일부터 다음주까지 집에 머문다.

올해 가기 전에 남은 연차를 다 사용한다. 

효진이도 방학이다. 

연차와 방학과 상관없이 나는 내일 다시 한 주 시작이다.

방과후학교 외부강사 모집 업무로 남은 학기 마무리해야 한다. 

 

집 안에서 바라본 밖은 볕이 가득이다.

하늘은 구름 한 점 없이 파랗다.

잎 다 떨어진 나무에 새들이 쪼로미 앉아있다.

정말 길에 사람들이 안 지나가네.

배달 오토바이 소리만 요란하다. 

아주 춥고 너무 조용한 주일의 낮 시간이 흐른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4)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6        
「별 만드는 사람들」반짝반짝 아름다워요! | 그림책/동화 2021-12-25 22:21
http://blog.yes24.com/document/15661153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별 만드는 사람들

곽수진 그림/김지유 역
언제나북스 | 2021년 07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별이 세상 어둔 곳곳에 반짝반짝 빛나기를!^^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그림책은 다양한 생각들을 담는 그릇이다. 

정답이 없는 책, 그림책이 아닐까!

누가 어떻게 읽느냐에 따라 매번 새롭게 해석되는 책이 그림책 아닐까!

아이들이 읽고, 아이들에게 읽어주는 책이 아니라

어느 누구나의 시선으로 머리와 가슴으로 채워지는 생각 주머니가 아닐까!

그림책에 풍덩~ 빠지면 허우적거리며 더 깊숙이 들어가는게 매력이다. 

비로소 그림책은 어른이 봐야 할 책이란 것을 알게 된다. 

 

모든 그림책이 다 좋지만, 나는 글 없이 그림으로만 채워진 그림책이 좋다.

사일런트북(silent book)이라고 하는데....  침묵으로 읽어내는 책? 

말하지 않아도 알아요. 눈으로 보며 느껴요^^

2019년 이탈리아 볼로냐 국제도서전 사일런트북 콘테스트 대상작,

「별 만드는 사람들」이다. 우리나라 그림책 작가이다.

유럽에서 먼저 데뷔전을 했구나. 대단하다!

학교 도서관에 있다보니 새삼 우리나라 그림책 작가들이 얼마나 멋지고 

글을 엮어내는 솜씨가 탁월한지 알게 된다. 

좋은 그림책에 둘러쌓여 있지만 읽어내지 못하는 아쉬움이 항상 있다. 

 


 

언젠가 밤과 하늘, 별과 달에 관한 글을 연작으로 적어놓은 메모가 있었다.

내겐 아기자기한 동화 같은 이야기다. 

밤하늘과 별, 달이 너무 좋아서 그냥 마음 가는대로 재미로 조금씩 적었는데,

시간이 흐를수록 쓸 엄두가 나지 않아 결국 그 이야기들을 지웠다.

지금 생각해보니 후회가 된다. 

마음 닿는 그림과 만나면 예쁘고 따뜻한 나의 그림책 1호가 될 수 있었을텐데.....

 

아이랑 별을 보며 밤길을 걷는게 여전히 행복하다. 

공기가 맑고 깨끗한 곳에서는 크고 작은 별도 많지만, 모여서 반짝인다.

탁한 도시에서는 검은 밤하늘의 별을 일부러 찾아야 한다. 

그 별빛에 작은 소망을 품어본다.

아울러 올려다보는 하늘마다 별빛이 노래하며 춤추기를^^

 



 

어둔 밤하늘에 반짝이지 않는 별을 수거해가는 별 재활용 차량이 신기하다. 

밤 하늘 도화지에 달 옆자리 별이 사라진 곳에 반짝이는 별이 자리하도록 도면을 그린다.

설계되어진 도면대로 별 만들기에 돌입한다.

 

 

별의 구조물(뼈대)를 세우고, 

구조물 안에 시스템을 장착시킨다. 

컴퓨터로 치면 하드웨어가 되려나? 가장 중요한 작업 아닐까.

별 외부 구조물에 흰색 페인트 밑작업을 한다.

별 본연의 색인 가장 빛나는 노랑색을 덧칠한다. 

드라이기로 말리는 작업으로 마무리한다.

 

사람들이 별을 만든다? 

불 꺼진 별도 재활용 가능하다?

별을 만드는 과정이 얼마나 세심하고 정교한지 참신한 발상에 놀라웠다.

이렇게 별을 만들면 소음과 탁함이 가득한 도시의 밤하늘에도

별이 언제나 반짝반짝~~~

도시의 인공적인 불빛이 필요없을 듯 싶다. 

사람들은 더 깊이 평안하게 잠 들 수 있지 않을까!

 

 

완성된 크고 작은 별들은 마무리로 전선을 연결하고 어디서든 빛날 준비를 한다.

컨베이어 시스템을 통해 상자에 담겨지고, 빛날 장소로 옮겨진다. 

아.... 별이 도면에서 그려지고, 만들어지고, 밤하늘에 달리기까지 

묵묵히 자기 일 책임감있게 감당하는「별 만드는 사람들」의 수고스러움이 베어있다. 

물론 「별 만드는 사람들」뿐 아니라 우리 사회 곳곳에 수고하시는 분들께도

고마운 마음 한가득이다. 

 


 


 

드디어, 별이 밤하늘을 수 놓게 된다. 전원 스위치 ON~~~

어디에서든 누구나 공평하게 바라보는 반짝반짝 별빛, 

잠 못 이루는 사람들에게도, 단잠을 자는 사람들에게도 밤하늘의 별빛은 항상 옳다. 

'고요한 밤~ 거룩한 밤~~ 어둠에 묻힌 밤'이 별빛으로 가득하다. 

 

반짝반짝 빛나듯 아름다운 그림책이다.

글 없이 그림으로만 읽어도 그 느낌 아니까 누구나 소통이 가능하다. 

다른 시선으로 「별 만드는 사람들」을 만나는 사람도 있을텐데, 

아주 흥미롭게 읽을 것 같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2)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5        
1 2 3 4 5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