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하늘호수
http://blog.yes24.com/lsy6025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해맑음이
즐겁다고 생각하는 일을 하면 됩니다. 선량한 당신의 선택은 늘 옳으니까요^^
파워 문화 블로그

PowerCultureBlog with YES24 Since 2010

10·11·12·13·14·15·16·17기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1월 스타지수 : 별19,942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마음 너머 詩가 있고^^
삶의 향기
끄적끄적
효진아 놀자^^
은혜의 강가
음악&추억
맛있는 이야기
텔레비젼아~ 놀자
생각 한 스푼 책갈피
애드온적립
스크랩
이벤트&당첨후기
아침 책향기/밤 산책
파블 미션완수
나의 리뷰
보물창고
지혜의 샘(2013)
지혜의 샘 ▶2014-40
지혜의 샘 ▶2015-83
지혜의 샘 ▶2016-120
지혜의 샘 ▶2017-100
지혜의 샘 ▶2018-110
지혜의 샘 ▶2019-93
지혜의 샘 ▶2020-101
지혜의 샘 ▶2021
파블10기 리뷰
파블11기 리뷰
파블12기 리뷰
파블13기 리뷰
파블14기 리뷰
파블15기 리뷰
파블16기 리뷰
파블17기 리뷰
그림책/동화
그리스로마신화
학습만화,효진아공부하자^^
신앙서적
세계문학(서양고전)
발칙한 빌 브라이슨
영화(연극)리뷰
GIFT 후기
♥한 줄 긁적긁적♥
나의 메모
나의 메모
함께쓰는 블로그
♡하루 한 줄♡
태그
2021.첫귤 제주도직배송 탱글탱글새콤달콤시원 늦가을경주여행 불국사단풍절정 2021.11.14.주일예배 사무엘상15:17~31 하나님의말씀을버린사울왕 손경민은혜찬양 가을풍경물씬
2021 / 06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나의 친구
벗님들^^
YES블러그
출판사
최근 댓글
아이들의 순수한 마음이.. 환한 미소.. 
저의 향기가 잘 도착해서.. 다행이예.. 
구경 한 번 잘했습니다. 해맑음이님 .. 
오메오메.. 하시며.. 가을소풍 잘.. 
그래요. 해맑음이님.. 한발짝만 물.. 
오늘 235 | 전체 631820
2013-08-29 개설

2021-06 의 전체보기
[걷는 생각들] 나를 추스르는 시간들 | 지혜의 샘 ▶2021 2021-06-28 21:57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14648475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걷는 생각들

오원 저
생각정거장 | 2021년 03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스페인, 산티아고 순례길, 알베르게, 프랑스 생장, 스페인 하숙, 차승원*유해진*배정남 ........

낯설지만 따뜻함과 환대 그리고 동경, 평생에 꼭 한번 가보고 싶은 길......

지금은 갈 수 없지만 내 삶에서 내 마음대로 산티아고 순례길이라 말하고 산책이라 쓴다.

홀로 나 자신과 마주하는 아주 의미있는 시간의 아침 맞이.

 

나는 참 싫증을 잘 내며, 무엇을 시작하면 끝을 맺지를 못한다.

중간에 쉼표들이 얼마나 많은지. 그리고 도돌이표도 있고 마침표는 별로 없다.

하루 8시간 일 하기 전에 하루 2~3시간 일을 했다.

아침에 아비토끼 회사 보내고, 아이 학교 보내고 나면 홀로 자유시간이다. 

오후 출근이기에 부담스럽지 않은 일상을 잘 보냈다.

해가 바뀌고 새로운 마음으로 아침 산책을 계획하기도 하고,

계절이 바뀌어 봄이 되거나 가을이 되면 걸었던 날들도 많았다. 

걷기에 좋은 천(川)도 집 앞에 있어서 하루의 시작을 알차게 보내는 첫 걸음이 산책이라 생각했다.

특히 봄과 가을에는 내 마음을 매료시키는 풍경들이 펼쳐져있어서 얼마나 멋진지.

꽃을 보고, 하늘 색감을 보고, 바람을 느끼고 감탄했던 날들이 선하다.

이런 내 느낌 고스란히 적힌 듯, 눈에 띈 걷기와 산책에 관한 책이 나에게로 왔다.

 

 

오롯이 나를 돌보는 아침 산책에 관한 책,  [걷는 생각들] 이다. 

지금 나는 걷기를 하지 않는다.

아침 출근과 시간이 없다는 좋은 핑곗거리가 생긴거다.

아침 산책을 하지 않지만 아침 출근을 통해 걷고, 버스를 타는 출/퇴근을 한지 4개월이 되었다.

마음은 바빠졌지만, 오며가며 그 짧은 순간의 걷기도 허트러진 내 마음과 생각을 추스르기에 충분했다. 

결국 나에게 걷기는 시간의 양이 아니라 질이었다. 

 

책은 아침 산책길 예찬이다. 

저자의 오감으로 느끼는 아침 산책길은 다정하고 정겹고 싱그럽다. 

오직 앞으로 걸으며 나아가는게 목적이 아니라 느긋한 기분으로  한가로이 거닌다. 

천천히 걸으면서 자연에 내 몸과 마음, 생각이 반응하며 느끼는거다. 

마음이 가벼워진다. 생각이 정리된다. 감사함을 느낀다.

전에 느껴보지 못했던 여유로움과 나에 대해 마음이 부드러워진다.

나를 가만히 들여다보는 시간이 된다. 

이런 소중한 시간들을 저자도 산책하면서 느끼는데, 

산책하는 사람들은 모두 비슷한가보다. 

때론 쉼표의 걷기도 도돌이표를 계속 하다보면 어느 순간 걷기의 유희에 눈이 뜨이겠지.

 

나는 걸으면서 사진 찍는 것도 아주 좋아한다.

사진 속에는 어느 계절의 한 순간이 담겨있다.

그 계절에 나는 걸었고, 꽃과 바람 하늘과 구름을 만났다. 

어떤 생각으로 걸었는지 흔적이 남는다. 

그 흔적과 느낌이 좋아서 아침이 아닌 어느 밤에 청량한 바람이 스며들 즈음에 또 걸을 수 있다. 

짧은 산책길이라 하더라도,

저자의 말처럼 얼마든지 '산티아고 순례길'이 될 수 있는거다. 

나를 추스르며 극복하는 시간의 산책도 좋지만,

그 자체로 즐길 수 있는 내 삶의 일부가 산책이었으면 좋겠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2)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5        
압력솥으로 맥반석 달걀 만들었어요^^ | 끄적끄적 2021-06-26 13:48
http://blog.yes24.com/document/14636538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긴가민가~~~ 정말 될까?

작년까지 맥반석 달걀을 인터넷으로 주문해 먹었는데,

올해 압력솥을 구매해 밥을 해먹은 후

처음으로 압력솥으로 맥반석 달걀을 만들어봤어요.

유튜브는 최고의 교과서임을 요즘 다시 느껴요.

 


 

 

달걀은 일단 흐르는 물에 씻고 건져서 30분 정도 실온에 놔둬요.

그럼 달걀이 안 깨진다고 하네요.

물 400ml에 굵은 소금 한 숟갈 녹여  준비해두고요.

압력솥에 준비해둔 소금물 400ml 넣고,

채반을 깔고 달걀을 넣었더니 21개가 자리 차지하네요.

 

처음에 중불로 하고, 추가 울리기 시작하면 3분 더 끓여요.

3분 후, 약불로 줄이고 1시간 정도 끓여줍니다.

1시간 후, 김 빼고 뚜껑을 열어보니 금 간  달걀 틈 사이로 갈색빛이 보이네요.

흰색이 아니라...... 와, 절반의 성공인 듯요^^

 

너무 뜨거워 찬물로 씻어 달걀 한 개 아비토끼가 깠어요.

완전 캬라멜 색깔은 아니었지만 갈색이네요.

아래 달걀은 빛깔이 캬라멜 색이구요.

톡톡~ 탱탱했어요.

먹어보니 와우..... 시중에 파는 맥반석 달걀 안 부럽네요^^

 

아비토끼가 요즘 출근하기 전 아침마다 1시간씩 광려천을 걷고 있어요.

살 빼는데 삶은 달걀을 하루에 2개씩 먹으면 좋다고 해서 

압력솥으로 처음 삶았는데, 너무 편하고 쉽고 좋네요.

맛은 더 좋습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2)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4        
책꾸러미; 책받아봄 | 끄적끄적 2021-06-26 13:46
http://blog.yes24.com/document/14636527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관이 점점 자리잡아가고 있다.

1년 이상 풀이 무성하게 자라 아무도 찾아오지 않았던 공간에 

아이들의 웃음소리가 퍼지고, 와글와글 말소리가 새어나온다. 

도서관 활용 수업이 활성화 되고, 도서관 이벤트와 독서 이벤트가 진행되고 있다.

3월에 내 공간이 된 후, 힘들었지만 하나씩 정리해가며 익숙해져갔다. 

도서관의 어느 공간 하나 내 손길이 미치지 않은 곳 없다. 

구석구석 돌아보니 뿌듯하다.  

 

 

내가 머문 곳마다 따뜻한 향이 퍼져나갔음 좋겠다.

늘 깨끗하게 정돈되고, 책 읽고 싶은 공간, 친구랑 소곤소곤 이야기 할 수 있는 공간,

몸과 마음, 생각이 잠깐 쉬어가는 공간이라면 더 좋겠다. 

 

 

첫 독서이벤트를 잘 마쳤다. 

아이들이 호기심을 가지고 도서관으로 발걸음해줘서 고마웠다. 

끝나자마자 교장선생님께서 7월 독서이벤트를 직접 준비하셔서 초안을 보여주셨다.

도서관이 애정이 많으신 것 알기에 덩달아 그냥 무심코 시간을 넘길 수 없어서 

능력이 부족하지만 나름 포스트를 만들었다. 

교장선생님 도서관 오셔서 보여드렸더니, 잘 했다고 칭찬해주셨다^^

여전히 도서관에 관련한 모든 일은 내게 부담스럽다.

 


 

6월 독서이벤트를 마치고 4월에 원화전시를 했듯이 빅북 전시를 했다.

매해 창원도서관 지원 사업으로 책꾸러미 [책받아봄] 전시이다. 

빅북은 아이들이 지역 도서관을 찾지 않고서는 펼쳐볼 기회들이 별로 없으니

학교 도서관에서 행사를 많이 하는 편이다. 

작은 그림책으로 보다 큰 그림책을 봄은 느낌이 사뭇 다를 것 같다. 

 




 

다음주 월요일부터 2주간 전시된다.

도서관으로 향하는 아이들의 발걸음이 잦기를^^

 

책 옆에 스웨디시 아이비 꺾꽂이 해놓은 것 너무 잘 자랐다. 

날마다 쑥쑥 자라고 퍼지는게 눈에 보이니

내 손을 거쳐간 모든 것에 마음과 정을 주었음에 흐뭇하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2)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5        
1 2 3 4 5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