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비공개
http://blog.yes24.com/mahiru74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비공개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8월 스타지수 : 별1,067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17 / 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내용이 없습니다.
새로운 글
오늘 8 | 전체 30521
2007-01-19 개설

2017-12 의 전체보기
[로맨스소설] 동거동창(개정판) - 채윤경 | 기본 카테고리 2017-12-28 20:08
http://blog.yes24.com/document/10071191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eBook]동거동창 (개정판)

채윤경 저
루나노블 | 2017년 12월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주인집 아들인 서영진과 그 집 가정부의 외손녀인 이재희.
어려서 양쪽 부모 모두에게 버림받은 재희를 외할머니가 거뒀기 때문에, 재희와 영진은 아주 어렸을 때부터 친구였어요.
두 사람의 친분을 꺼린 영진의 어머니로 인해 고등학교부터는 갈라지게 됐지만, 초등학교와 중학교를 함께 다닌 동창이기도 하구요.

재희와 영진은 잠시의 이별과 우연한 재회 이후 직장인이 되어서까지 우정을 유지해오고 있는데, 어느날 갑자기 재희가 영진에게 더부살이를 부탁해 와요.
재희가 살고 있던 반지하방이, 장마로 인해 침수 피해를 입었거든요.
처음엔 완강히 거부하던 영진도 결국엔 재희의 부탁을 받아들이죠.

그런데 사실 알고 보면 학창 시절의 어디쯤에선가부터 서로를 마음에 품었던 두 사람,
각각의 이유로 막아두었던 그 마음이, 동거를 계기로 흘러넘치게 돼요.


연인이 아닌 남녀의 동거로부터 시작되는 사랑 이야기는, 제가 로맨스 소설의 소재로 꽤 좋아하는 것 중의 하나예요.
게다가 이 작품의 경우에는 리뷰백 이벤트까지 진행되고 있는 터라, 별 망설임 없이 선택했었죠.
그런데 아쉽게도 기대에는 미치지 못하는 작품이었어요.

이런 소재의 로맨스 소설에서는 동거의 이유가 타당해야 한다는 게 제 생각인데, 이 작품의 경우에는 이런저런 사정들이 좀 억지스럽게 느껴졌어요.
집이 계속 물에 잠겨 있는 상황인 것도 아니고 주인집에서 보수를 해 준다고도 하는데, 침수 전적이 있는 집에서 살기 싫다는 이유로, 남아 있는 계약 기간 동안 자기 집을 비워 둔 채 남사친의 집에 얹혀 살겠다는 재희가 일단 이해가 안 됐어요.

일단 출발부터가 안 좋았던 셈인데, 이어지는 재희와 영진의 이야기도 알콩달콩 설렌다기보다는 심심한 느낌이었어요.
영진네 어머니의 반대도, 인격의 바닥까지 보여주는 듯한 모습이 그리 즐겁지는 않았구요.

이런 식으로 몇몇 껄끄러운 부분들에 부딪히다 보니, 작품에 몰입하기가 힘들었어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실용서-잡지] 수퍼레시피(월간) 2017년 12월호 | 기본 카테고리 2017-12-28 16:41
http://blog.yes24.com/document/10070782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잡지]수퍼레시피 super recipe (월간) : 12월 [2017]

수퍼레시피 편집부
레시피팩토리 | 2017년 11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솔직히 사은품에 혹해서 구매한 거나 마찬가지예요.
상당히 오랜만의 구매거든요.

초창기부터 상당히 호감을 갖고 있던 잡지이긴 하지만, 제철 재료를 주로 사용할 수 밖에 없는 요리 잡지의 특성 상, 4계절을 한두번쯤 돌고 나면 아무래도 어느 정도는 내용이 식상해질 수 밖에 없으니까요.

그래도 이번엔 오랜만에 봐서인지, 눈에 들어오는 요리들이 여럿 있네요.
보편적인 요리와 실험 정신이 엿보이는 요리,
기본에 충실한 요리와 눈을 즐겁게 하는 요리,
재료 본연의 맛을 살린 요리와 시중 제품을 이용한 요리 등,
상황에 따라 선택할 수 있도록 다양하게 제시되어 있는 레시피들이 좋았어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할리퀸만화] 엇갈린 크리스마스 - 앤 마리 윈스턴/코하쿠 유우 | 기본 카테고리 2017-12-24 23:08
http://blog.yes24.com/document/10062064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eBook][고화질세트] [할리퀸] 엇갈린 크리스마스 (총3화/완결)

앤 마리 윈스턴 / 코하쿠 유우 저
미스터블루 | 2017년 12월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여주인공인 실비 베넷은 자신이 근무하는 가족적인 분위기의 회사를 소중히 여기고 있어요.
그렇기 때문에 자신의 회사가 다른 회사에 흡수합병될 처지에 이르렀을 때 크게 반발하죠.

남주인공인 마커스 그레이는 실비의 회사를 합병하려고 하는 기업가예요.
그 배경에는 사업적인 계산과 마커스 자신의 과거사와 관련된 개인적인 의도가 섞여있구요.

회사를 지키려는 실비와 인수하려는 마커스, 두 사람은 실비가 마커스가 참여한 회의장에 난입하면서 맞닥뜨리게 돼요.
그리고 그 만남에서 두 사람은, 각자의 입장과는 별개로, 서로에 대한 이성적인 끌림을 느끼죠.


같은 아파트에 세들어 살고 같은 회사에서 일하는 4명의 여성들이 각각 주인공으로 등장하는 시리즈의 마지막 작품이에요.
집주인의 브로치를 빌려 사용한 여자들이 각자의 운명의 상대를 만난다는 설정이죠.
실비의 운명의 상대는, 말할 것도 없이 마커스구요.

그런데 4편의 시리즈의 마무리이기 때문인지, 앞의 시리즈에 나왔던 인물들이 모두 얼굴을 내밀고 있고, 전체적인 분위기가 어수선해요.
정작 실비와 마커스에 대한 집중도는 떨어지는 편이구요.

시리즈의 다른 작품들과 엮기 위해 별 의미 없는 장면들을 집어넣기보다는, 본편의 주인공인 실비와 마커스에게 촛점을 맞추는 게 더 나았을 것 같아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로맨스 소설] 눈의 성에서 너를 만나다 - 나자혜 | 기본 카테고리 2017-12-24 22:21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10061931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eBook][합본] 눈의 성에서 너를 만나다 (전2권/완결)

나자혜 저
가하 | 2017년 12월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남주인공인 카일 알렉산더 켄트는 다국적 호텔 체인의 로열 패밀리로서, 아시아 지역 본부장이자 한국 지점 사장이고,
여주인공인 장연우는 카일의 비서예요.
두 사람 사이에는 카일만이 기억하는 10년 전의 짧은 마주침과, 상사와 부하 직원으로서 쌓아온 4년간의 시간이 있죠.
그 시간들은 카일이 연우를 바라봐 온 시간이기도 해요.
4년 전의 재회 당시 연우에게는 이미 약혼자가 있었고, 2년 전의 파혼 이후의 시간은 연우가 상처에서 벗어나기 위해 흘려 보낸 시간이니까요.
그리고 마침내 연우가 상처를 벗어버린 듯한 징후를 포착한 순간, 카일이 움직이기 시작해요.


카일이 짧은 순간의 마주침과 그 순간을 간직한 한장의 사진만을 갖고서 오랜 시간 연우를 마음에 담아왔다는 설정은, 솔직히 그다지 공감이 되지 않았어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카일이 보여주는 절절한 마음 덕분에, 초중반까지는 상당히 재미있었어요.

그런데 카일의 부모가 등장하는 중반 이후로는 조금 불편했어요.
제 취향상, 주변인들의 지나친 반대를 별로 좋아하지 않거든요.
입양아이고 가진 게 많지 않다는 이유로, 전 약혼자부터 카일에 이르기까지 두 번이나, 사랑하는 이의 부모로부터 멸시당하는 경험을 해야 했던 연우의 처지가 안타까웠어요.
결국에는 카일의 부모가 연우를 받아들이기는 하지만, 그 과정이 길다 싶었죠.
선대의 인연까지 얽혀서 복잡하기도 했구요.

이리저리 얽어놓은 인연이 나름 흥미롭기는 했지만, 그저 즐겁게만 읽히지는 않았어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로맨스판타지소설] 속박의 초커 - 이수련 | 기본 카테고리 2017-12-21 21:19
http://blog.yes24.com/document/10056992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eBook]속박의 초커

이수련 저
미드나잇 | 2016년 11월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현대의 한국인이 판타지 세계로 흘러가버리는 차원이동물이에요.

여주인공인 지아는 크루즈 항해 중에, 악의를 품은 사촌에게 떠밀려 바다에 빠지고, 해적들에게 건져져서 며칠간을 해적선에 갇혀있게 돼요.
그 후에는 해적선을 공격한 해군에게로 신병이 인수되구요.

남주인공인 세르지오 이안 드 라 리오하는 유서 깊은 가문 출신의 강력한 영주이자 해군 제독이에요.
'저주받은 눈'이라 불릴 정도로 특이한 능력을 가진 눈으로 인해 두려움의 대상이기도 한 세르지오는, 해적선에서 발견한, 저주받은 눈에 영향을 받지 않는 정체 불명의 여자에게 관심을 갖게 돼요.


지아가 해적선에 갇혔다가 세르지오를 만나기까지의 도입부만 해도 꽤 흥미롭게 느껴지는 작품이었어요.
그런데, 단편이라는 걸 감안하더라도, 그 이후로 이어지는 내용들에 설득력이 떨어지는 편이에요.
각각의 인물들이 이야기의 진행을 이어가기 위해 이런저런 행동들을 하는데, 그 행동들이 제대로 조율되어 있지 않아요.
그럴만한 이유가 없는 행동을 한다거나, 정황상 불가능한 행동이라던가 하는 식으로요.

무엇보다도, 세르지오에게 마음을 주게 되는 것까지 포함해서, 지아의 행동들이 이해하기 힘들었어요.
나름 그럴만한 사정이 있기는 하지만, 지아의 상황에 대해서는 너무 나중에, 너무 간략하게 나와 있거든요.

작품의 설정 자체는 나쁘지 않았다고 생각되는데, 그 설정을 매끄럽게 풀어나가진 못했던 것 같아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2 3 4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