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비공개
http://blog.yes24.com/mahiru74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비공개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9월 스타지수 : 별3,432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19 / 05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내용이 없습니다.
새로운 글
오늘 79 | 전체 31613
2007-01-19 개설

2019-05-08 의 전체보기
[외국소설] 디즈니의 악당들 4 - 세레나 발렌티노 저 | 기본 카테고리 2019-05-08 22:09
http://blog.yes24.com/document/11298534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eBook][100%페이백][대여] 디즈니의 악당들 4

세레나 발렌티노 저
라곰 | 2019년 01월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디즈니 작품에 등장하는 악당들에 대해 다루는 시리즈의 4번째 작품으로,
'잠자는 숲속의 공주'에 등장하는 악당인 말리피센트에 대한 이야기예요.

불분명한 출생 배경과 남다른 외모로 인해 요정들 사이에서 따돌림 당하면서도 양모에게 사랑받으며 행복했던 어린 시절,
악당으로 흑화하게 된 이유,
오로라 공주와의 관계,
오로라 공주에게 저주를 건 진짜 이유,
결국 죽음에 이르기까지 등,
여러 흥미로운 내용들이 실려 있죠.
백설공주, 신데렐라, 인어공주 등, 다른 작품들의 등장인물들이 등장과 복잡하게 얽혀있는 관계들 역시, 작품을 더욱 흥미롭게 해주고 있구요.

그런데, 내용의 흥미로움에 비해, 작품의 진행 형태 면에서는 아쉬움이 있었어요.
이리저리 복잡하게 얽혀있는 상황들을 맥락없이 오가며 이야기가 진행되는 바람에, 이야기의 흐름이 그리 매끄럽지 못한 편이거든요.
내용을 따라가는 것도 쉽지는 않았구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에세이] 쓸모인류 - 빈센트, 강승민 공저 | 기본 카테고리 2019-05-08 21:41
http://blog.yes24.com/document/11298452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eBook][100%페이백][대여] 쓸모인류

빈센트,강승민 공저 저
몽스북 | 2019년 01월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쓸모인류라는 제목을 보고 예상했던 것과는 다른 내용을 담고 있는, 읽고 나서도 그 제목이 썩 와 닿지는 않는, 제게는 그런 책이었어요.
그렇다고 내용이 마음에 안 들었던 건 아니구요.

책 내용은 한 마디로, '라이프 스타일'에 대한 거예요.
평범한 삶을 살고 있는 40대의 남자인 화자가,
시류에 휩쓸리지 않고 자신의 원칙을 고수하며 살아가는 60대 후반의 남자인 '빈센트'의 라이프 스타일에 대해서 이야기하는 형식이죠.
빈센트의 이야기를 전하는 와중에 화자 자신의 이야기도 끼워넣고 있구요.

음, 일단은 멋진 이야기들이었어요.
빈센트가 고수하는 원칙들 중에 공감되는 멋진 것들이 많더라구요.
하지만 한편으로는 자기주장이 강한 것 같다는 생각이 들기도 했어요.
뭔가, 이 책에서 제시하는 라이프 스타일이 옳다고 주장하는 듯한 느낌이랄까요.
그런 부분이 제게는 좀 껄끄러웠어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로맨스소설] 태양을 사랑하는 방법 - 그리는달 | 기본 카테고리 2019-05-08 20:49
http://blog.yes24.com/document/11298289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eBook]태양을 사랑하는 방법

그리는달 저
이야기들 | 2019년 04월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여주인공인 연시율은 문화 강국이지만 군사력이 약한 연나라의 공주이고,
남주인공인 위겸은 군사 강국이지만 문화력이 약한 위나라의 세자예요.
국익을 우선적으로 생각해야 하는 왕족으로서, 두 사람은 정략적인 혼인을 하게 되구요.
그래도 다행히, 두 사람의 관계는 우호적으로 시작돼요.
남장을 한채 궁의 안팍을 종횡무진하던 시율과,
자신의 신분을 숨기고 사신으로서 연나라를 방문한 겸은,
서로의 정체를 모른 채 이어졌던 우연한 만남들에서부터, 서로에게 호감을 갖게 되거든요.
그리고 겸의 나라인 위나라로 함께 옮겨간 겸과 시율은, 세자와 예비 세자빈으로서,
위나라에서 오랜 시간 이어온 역모의 음모를 밝혀내요.


뭔가, 한국풍인 것 같긴 하지만 온전히 한국풍이라고는 보기 힘든, 그렇다고 중국풍이라고도 보기 힘든, 애매모호한 느낌의 동양풍 가상시대물이에요.
만약에 설정들이 잘 짜여져 있었다면 그 애매모호함이 참신하게 느껴질 수도 있었을 텐데요,
애석하게도 이 작품은 허술하고 엉성하다는 인상을 강하게 풍기고 있네요.
왕자와 공주가 주인공이고 나라와 나라 사이의 국혼에다가 오랜 시간 이어온 음모까지 등장하는데, 관련된 설정들 대부분이 말도 안 될 정도로 대충 넘어가 버리더라구요.
그렇다보니, 초반에는 상당히 매력적이고 흥미로운 듯 했던 주인공들이나 상황들이, 이야기가 진행될수록 점점 빛을 잃어갈 수 밖에요.
그나마, 시율과 겸의 관계가 왕족스럽지 않고 일반인스럽다는게, 나름 장점이라면 장점이려나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