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비공개
http://blog.yes24.com/mahiru74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비공개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6월 스타지수 : 별1,624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0 / 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내용이 없습니다.
새로운 글
오늘 64 | 전체 38772
2007-01-19 개설

2020-11-14 의 전체보기
[로맨스소설] 너의 세계 - 이슬현 | 기본 카테고리 2020-11-14 23:52
http://blog.yes24.com/document/13319182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eBook]너의 세계 1

이슬현 저
텐북 | 2020년 07월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여주인공인 민해수는 태어나자마자 버려져서 보육원에서 자랐어요.
다행히 장학 재단의 후원을 받아 그리 어렵디 않게 공부를 할 수 있었지만, 주변인들이 보여주는 태도로 인한 상처는 피할 수 없었죠.
그런 그녀를 더욱 힘들게 하는 사람이 한 명 있으니, 해수를 후원해준 장학 재단의 모그룹의 자제이자 재벌 3세인 이태성이에요.
해수에게 태성은 오랜 시간을 함께 해 온 소중한 친구이긴 하지만, 동시에 태성으로 인해 그의 가족들로부터 견제를 당하고 있거든요.
그리고, 태성의 어머니가 자신의 인생까지 흔들어 버리려는 행태를 보이는 순간, 해수는 자신에게 내밀어진 태성의 사촌형인 도정운의 손을 잡기로 해요.
그와 함께라면, 두 사람 모두가 서로를 이용하는 관계가 될 수 있으리라 생각했으니까요.
하지만 언제부턴가 정운은 해수만의 세계 속으로 들어오려 해요.

남주인공인 도정운은 재벌가의 고명딸을 어머니로, 유명한 영화 배우를 아버지로 두고 태어났어요.
그의 부모들은 내내 서로를 열렬히 사랑했구요.
하지만 그들 사이에서 정운은 그리 행복하지는 못했어요.
외가의 압력 때문에 정운과 아버지는 쫓겨나다시피 미국으로 가서 했고,
아들만을 중시하는 자신의 아버지에게 인정받고 싶어했던 정운의 어머니는, 가족과 함께 있기보다는 사업에 자신의 시간들을 쏟아부었거든요.
아버지의 이른 죽음으로 인해, 외가를 향한 정운의 원망은 더욱 커졌구요.
그래서 정운은 외할아버지가 가장 아끼는 손자인 외사촌동생 태성을 눌러버리는 걸로 외가에 복수를 하고자 해요.
해수는 태성을 눌러버릴 수단 중 하나였구요.
그런데, 해수와의 표면적인 교제를 이어가는 동안, 해수를 향한 정운의 마음에 변화가 생겨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BL소설] 미드나잇 로맨스 - 윤나비 | 기본 카테고리 2020-11-14 22:15
http://blog.yes24.com/document/13318505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eBook][BL] 미드나잇 로맨스

윤나비 저
플레이룸 | 2019년 08월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주인수인 재민은 카페에서 아르바이트를 하고 있는 대학생으로, 눈부신 미모로 주변을 뒤흔들고 있어요.
카페와 같은 건물에 있는 회사에서 근무하는 주인공 윤호는, 동료들의 호들갑에 화제의 아르바이트 생을 구경하러 갔다가 그 미모에 감탄하구요.
어쩌다 보니 그 이후 윤호 역시 카페의 단골이 되는데,
항상 기계적이고 무뚝뚝한 태도로 윤호를 상대하는 재민이, 쿠폰 도장은 항상 3개씩 찍어주네요.
그리고, 그 이유를 묻는 윤호에게 돌아온 대답은 뜬금없는 재민의 사랑 고백이었으니...


그저 평범하게 이어지는 일상물인데, 특별한 내용이 있는 건 아니지만,
재민이 보여주는 모습들이 귀엽고 알콩달콩한 분위기도 좋아서, 제법 즐겁게 읽었어요.
분량이 짧아서, 지루함을 느낄 새도 없었구요.
다만, 재민의 행동과 나이 사이에서 괴리감이 느껴지긴 했어요.
'어이쿠~ 귀엽구나~' 하면서 보다가도, 재민이 25살의 군필자라는 사실이 떠오를 때마다, 또 다른 의미로 '어이쿠~'하고 반응하게 되더라구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