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비공개
http://blog.yes24.com/mahiru74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비공개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월 스타지수 : 별996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0 / 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내용이 없습니다.
새로운 글
오늘 22 | 전체 35323
2007-01-19 개설

2020-11-22 의 전체보기
[로맨스소설] 배덕과 금단 사이 - 곽두팔 | 기본 카테고리 2020-11-22 23:58
http://blog.yes24.com/document/13362666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eBook][100% 페이백] [대여] 배덕과 금단 사이 (외전 증보판)

곽두팔 저
로제토 | 2020년 11월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루나라는 애칭으로 불리는 여주인공 하벨로프 디 루나델리아는 하벨로프 후작 부인이 낳은 딸이고,
오랜 시간 그저 테오일 뿐이었던 남주인공 하벨로프 디 테오는 하벨로프 후작의 사생아 아들이에요.
나름 남매라고 할 수 있는 두 사람이지만, 두 사람이 서로의 존재를 알게 된 건, 루나가 11살이고 테오가 21살이었던 때였죠.
테오가 태어나기도 전부터 그들 모자를 버렸던 하벨로프 후작이, 늦아도 너무도 늦은 그 때에야 테오를 자신의 아들로 인정하고 입적했거든요.
그 배경에는 루나의 출생에 대한 의혹이 있었구요.
이미 그 이전부터 부모의 외면 속에서 자라왔던 루나는, 시간이 흐르고 의혹이 사실로 굳어지면서, 사교계와 고용인들에게조차 외면을 당하죠.
그런 상황 속에서 루나는 제대로 된 사회성조차 기르지 못하고, 오직 한 사람, 테오에게만 집중해요.
루나에게 신경 써 주는 사람도 테오 밖에 없었구요.
그리고 두 사람의 관계는, 단순한 남매 사이 이상의 영역으로까지 넘어가게 돼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로맨스소설] 또다시 사랑일까 - 요안나 | 기본 카테고리 2020-11-22 23:34
http://blog.yes24.com/document/13362434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eBook][대여] [세트] 또다시 사랑일까 (총2권/완결)

요안나 저
가하 | 2020년 11월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27살의 NGO 직원인 여주인공 윤이령과, 31살의 대기업 기획조정실장인 남주인공 이건우는,
어린 시절에 연인이었던 사이예요.
건우의 절친과 이령이 이웃이었던 인연으로 일찍부터 서로를 알고 마음에 담았던 두 사람은, 이령이 대학에 들어가면서 깊은 사이로까지 발전했었죠.
건우의 갑작스런 태도 변화로 인해 이별을 한 후, 7년이나 서로를 보지 않은 채 살아오긴 했지만요.
그런데 건우가 일하는 기업에서 생산한 의약품들이 테러 집단에 불법 유출되고 있다는 제보가 들어오고, 이령이 유력한 용의자로 지목되면서, 이령과 건우는 예기치 못했던 만남을 갖게 돼요.
그리고, 오랜만에 만난 두 사람 사이에서는, 과거의 앙금과 정리되지 못한 감정들이 되살아나요.


마음이 변해서가 아닌, 외부 요인으로 인해 이별해야 했던 연인들이 주인공인 재회물인데요,
좋아하는 설정인데다 선호 작가님의 작품이기도 해서, 꽤 기대가 됐었어요.
그런데 의외로, 그리 잘 읽히는 작품은 아니었네요.
이령과 건우의 이야기에 집중하기에는, 그들을 둘러싼 상황이 너무 갑갑했거든요.
로맨스 소설에서 등장하는 사랑의 시련 정도로 보아 넘기기엔, 악인들의 비중이 너무 큰 것 아닌가 싶더라구요.
작가님의 후기를 읽어 보니 절대선과 절대악의 대비를 보여주고 싶으셨다는데, 메시지에 너무 치중하느라 로맨스가 살짝 뒷전이 되어버린 것 아닌가 하는 생각까지 들 정도였어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