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비공개
http://blog.yes24.com/mahiru74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비공개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9월 스타지수 : 별3,570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0 / 06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내용이 없습니다.
새로운 글
오늘 96 | 전체 31768
2007-01-19 개설

2020-06-22 의 전체보기
[로맨스소설] 원하는 남편 - 유송주 | 기본 카테고리 2020-06-22 23:13
http://blog.yes24.com/document/12647033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eBook]원하는 남편

유송주 저
신영미디어 | 2019년 06월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여주인공인 윤서진과 남주인공인 한태주는, 대기업의 자제들로, 기업간의 협력을 빌미로 정략결혼을 한 사이예요.
게다가, 원래 태주는 서진 언니의 오랜 약혼자였고 서연은 태주 이복 동생의 약혼녀였던 관계였으니, 두 사람의 결혼 생활이 그리 평범하다고는 할 수 없죠.
오로지 기업간의 혼맥을 맺어야 한다는 이유로 이루어진 그 결혼에, 그들의 감정은 고려되지 않았구요.
그 탓인지, 결혼 초부터 열정적인 부부 관계를 나누면서도, 감정적으로는 서로 데면데면하기만 할 뿐이에요.
타의에 의해 시작된 결혼 생활에서 친밀감을 쌓아가기에는, 서연은 너무 소극적이고 태주는 너무 고압적이거든요.
하지만, 사실 서연은 오랫동안 태주를 짝사랑했었고, 태주 역시 의외로 서진을 신경 쓰고 있었어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로맨스소설] 홍연 - 진소예 | 기본 카테고리 2020-06-22 15:49
http://blog.yes24.com/document/12645658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eBook]홍연(삽화본)

진소예 저
로아 | 2018년 12월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여주인공인 서홍연은 살인자의 딸이에요.
그녀의 아버지는 장인과 아내를 살해했고, 사건의 유일한 목격자였던 홍연은 어린 나이에 재판정에 서야 했죠.
홍연의 증언에 의해 그녀의 아버지는 사형을 판결받았어요.
그 후 혼자 남겨진 홍연은 사건의 담당 검사에게 거둬졌구요.
다행히 화목한 가정에서 사랑받으며 자랄 수 있었지만, 그 내면의 상처까지 털어내지는 못했어요.
그래서, 오빠의 친구인 정희한을 마음에 담게 되었을 때도, 홍연은 자신의 과거를 생각하지 않을 수 없어요.

남주인공인 정희한은 홍연의 양오빠인 서이재와 친구 사이예요.
희한의 아버지와 홍연의 홍연의 양아버지 또한 동료 검사이자 막역한 사이구요.
하지만, 아름답게 성장한 홍연과 우연히 조우했을 때는, 그녀가 이재의 여동생이리라고는 짐작도 못했어요.
그녀와 이재의 관계를 알았을 때는, 이미 놓기 힘들 정도로 그녀에게 반해버린 상태였구요.
당연히, 홍연이 자신과의 관계에서 애매모호한 태도를 보여줄 때도, 홍연을 그대로 보내줄 생각은 없었죠.


한쪽은 살인자의 딸, 한쪽은 검사의 아들.
무척 어두운 분위기로 흘러갈 수 있는 설정인데요,
의외로 예상만큼 무거운 이야기는 아니었어요.
홍연의 과거 상황을 보여주는 도입부가 굉장히 처절하긴 하지만,
그 뒤에 바로 이어지는 홍연과 희한의 만남부터는 분위기가 많이 바뀌거든요.
이러니저러니 해도 리조트에서 이루어진 만남이니까요.

그리고, 홍연과 희한이 빚어내는 분위기 말고도 예상과 달랐던 부분이 있었어요.
워낙에 인상적인 설정이라 두 사람의 관계만으로도 이야기가 꽉 찰 것 같았는데,
그 외에도 여러가지 상황들이 등장하더라구요.
홍연의 양아버지만이 알고 있었던 홍연과 가족들의 진짜 관계,
여동생이면서도 여동생이 아닌 홍연에게 오빠 이상의 감정을 품어버린 서이재,
막역한 사이였으면서도 홍연의 양아버지에게 미묘한 열등감을 갖고 있었던 희한의 아버지,
홍연의 양아버지를 흔들고 이용하기 위해 과거의 사건을 끄집어내는 사람들 등,
굵직한 상황들이 여럿 등장하거든요.

그런데, 그렇게 많은 내용을 담아내기에는 이 작품의 분량이 너무 적었던 것 같아요.
그 탓에, 내용이 듬성듬성 건너뛰면서 뚝뚝 끊어지는 듯한 느낌이 들고,
이것저것 건드려 놓은 건 많은데 제대로 마무리되지는 않은 듯한 느낌도 들었어요.
홍연과 희한의 매력이 제대로 드러나지도 못한 것 같구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