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비공개
http://blog.yes24.com/mahiru74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비공개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9월 스타지수 : 별2,350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0 / 06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내용이 없습니다.
새로운 글
오늘 18 | 전체 31390
2007-01-19 개설

2020-06-27 의 전체보기
[로맨스소설] 치명적인 - 미캉 | 기본 카테고리 2020-06-27 22:00
http://blog.yes24.com/document/12662989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여주인공인 윤지연은 집안에서 대를 이어온 빵집의 제빵사예요.
고등학교 중퇴의 학력에 이론적인 면에서는 모자란 점이 많지만, 할아버지, 아버지로부터 물려받은 빵 만드는 기술만은 어디 내놔도 부끄럽지 않을 정도죠.
집안 빵집 또한, 시장 한 구석에 위치한 작은 빵집이긴 해도, 아는 사람은 다 아는 맛집이구요.
하지만, 아버지의 요절, 그에 충격받은 할아버지의 일탈 등으로 인해, 지연의 상황은 힘겹기만 해요.
그나마 의지하며 함께 빵집을 운영해 온 오빠마저, 군입대를 구실로 도망쳐 버리구요.
마침 그런 때에, 집안의 특허권과 지연의 제빵 기술을 원하며 접근해 오는 사람이 있었어요.
한시적인 결혼이라는, 황당한 조건까지 덤으로 요구하면서요.

남주인공인 정태현은 유명 제빵 회사의 실세예요.
대표로부터 신임을 받아, 회사의 다음 세대를 이끌어갈 후계자로 인정받고 있죠.
그리고, 이런저런 부침을 겪으며 밑바닥으로부터 기어올라온 그는, 자신의 자리를 더욱 단단하게 굳히고 싶어해요.
그를 위해 지연이 가진 특허권과 기술이 필요했던 태현은, 일을 더 확실하게 진행하기 위해, 지연과의 결혼을 추진하려 해요.
여자라는 존재를 믿지 못하는 그의 성격 상, 지연을 사랑하게 될 일은 없겠지만요.


계약결혼이라는, 제가 좋아하는 소재를 내세우고 있는 작품이에요.
그래서 나름 기대를 하기도 했는데, 초반부터 무리한 설정이 많네요.
아무리 할아버지가 계속해서 문제를 일으키고 있다고는 해도, 여전히 잘 나가는 빵집이 그렇게 운영이 힘들다는 것도 이해하기 힘들고,
굳이 결혼까지 해야겠다는 태현의 주장에도 당위성이 떨어져요.
지연과 태현의 회사생활, 애정생활, 태현의 과거 등은, 뜬금없는 데다 설렁설렁 넘어가 버리구요.
특히 태현의 과거 쪽은, 이럴 거면 굳이 넣을 필요가 없지 않나 싶은 생각까지 들 정도예요.
그렇다 보니, 독자 입장에서도, 이렇다할 흥미를 느끼지 못하고 설렁설렁 넘어가게 되어 버리네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로맨스소설] 애지중지 - 바넬리 | 기본 카테고리 2020-06-27 21:10
http://blog.yes24.com/document/12662855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여주인공인 우연우와 남주인공인 한승주는 오랫동안 이웃사촌으로 지내온 사이예요.
승주의 군복무로 인해 연우는 먼저 사회인이 되고 승주는 아직 학생이지만,
유치원, 초등학교, 중학교, 고등학교, 대학교까지, 쭉 함께 다니기도 했죠.
고등학생 시절에 잠시 이성으로서의 교제를 한 적도 있긴 하지만, 그 잠시 동안을 제외하고는, 그들은 쭉 친구로서 살아왔어요.
그런데, 연우에게 썸을 타는 남자가 생겼다는 소리를 듣자마자, 승주의 태도가 완전히 달라져요.
마치 연우가 자신의 소유물이라도 되는 양, 연우를 향한 집착을 내보이죠.
연우로서는 승주의 갑작스러운 변화가 부담스럽구요.


기본적으로는 오랜 친구 사이에서 연인 관계로 발전한다는, 나름 흔하고 무난한 설정을 가진 작품이에요.
그런데, 그 위에 얹어놓은 요소들이, 무엇 하나 할 것 없이, 한결같이 과하네요.
승주가 보여주는 연우를 향한 지나친 집착, 지나친 계략, 지나치게 저렴하고 노골적인 언행들, 등등.
적당했으면 매력적이었을 수도 있는 요소들이지만, 이 작품에서는 과해도 너무 과해요.
승주에게 내내 휘둘리기만 하는 연우도 답답하구요.
그 탓에, 읽는 내내 재미나 즐거움을 느끼기 힘들었어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