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비공개
http://blog.yes24.com/mahiru74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비공개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2월 스타지수 : 별106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1 / 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내용이 없습니다.
새로운 글
오늘 32 | 전체 46433
2007-01-19 개설

2021-10-10 의 전체보기
[로맨스소설] 하북팽가 금지옥엽 - 흑미젤라또 | 기본 카테고리 2021-10-10 21:27
http://blog.yes24.com/document/15217409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eBook][대여] 하북팽가 금지옥엽

흑미젤라또 저
텐북 | 2021년 05월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하북팽가의 막내이자 고명딸인 여주인공 팽민영과,
제갈세가의 외아들이자 후계자인 남주인공 제갈 현은,
소림사에서 열리는 비무대회에 참가하러 가는 길에 같은 객잔에 묵게 돼요.
마침 그 주변에서 연쇄 실종 사건이 일어났다는 소식에, 일행들과 함께 수색에 나서구요.
그러다 두 사람이 함께 의문의 기관에 갇히는데, 그 곳에서 탈출하기 위해서는 두 사람이 교합을 해야 한다네요.
황당한 일이지만 어쩌겠어요,
마냥 앉아서 죽기를 기다릴 수도 없고, 일단은 하라는 대로 하는 수 밖에요.
어쨌든 두 사람은 무사히 탈출에 성공하고.
어쩔 수 없는 상황이었으니 그냥 묻자고 민영은 주장하지만,
민영에 대한 책임감과 함께 연정까지 품게 된 현은, 그냥 없었던 일로 하고 싶지는 않다고 생각해요.


하북팽가와 제갈세가라고 하면, 무협 관련 컨텐츠에서 쉽게 접할 수 있는 오대세가의 구성원들로 자주 언급되는 세가들이에요.
좋게 말하면 우직하고 적나라하게 말하면 무식한, 가진 거라곤 힘 밖에 없는 하북팽가와,
할 줄 아는 거라곤 머리 굴리는 것 밖에 없는 약골인 제갈세가.
완전히 대척점에 설 수 밖에 없도록 정형화되어 있는 두 가문인데요,
이러한 두 가문의 특징들을 살려서 풀어나가는 이야기가 상당히 재미있었어요.
분량이 적은 탓에 그리 깊이 있는 내용을 다루고 있지는 못하지만,
가볍고 즐겁게 읽을 수 있는 이야기더라구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로맨스소설] 기억을 만나다 - 유리화 | 기본 카테고리 2021-10-10 19:21
http://blog.yes24.com/document/15216721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eBook][대여] 기억을 만나다

유리화 저
마롱 | 2021년 06월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어머니를 일찍 잃고 어릴 때부터 가족에게 학대를 받으며 자란 여주인공 금화야,
재벌 회장의 혼외자로 태어나 가족들의 무관심 속에서 병마와 싸워야 했던 남주인공 윤해신.
두 사람의 인연은 어린 시절부터 시작됐어요.
비록 해신만이 일방적으로 화야를 인지했을 뿐이고, 그나마 해신이 아는 것도 금화야라는 이름과 화야의 목소리 뿐이었지만, 해신에게만은 중요한 의미를 가지는 인연이었죠.
해신이 요양차 머물렀던 곳이 마침 화야의 동네였고, 해신은 창 밖에서 들리는 화야의 목소리를 들으며 위안을 받았거든요.
그리고 10년 후,
집에서 독립한 화야와, 병마를 이겨낸 해신은,
같은 대학에서 선후배 사이로 다시 인연을 맺게 돼요.
화야가 어린 시절에 자주 불렀던 노래를 듣고 화야의 정체를 눈치 챈 해신은, 복잡한 심경 속에서 화야의 곁을 맴돌구요.
어린 시절의 트라우마로 인해 남자들과의 접촉을 꺼리던 화야도, 해신을 향해서는 뭔가 다른 감정을 느끼죠.


짧은 프롤로그를 제외하고는 내내 주인공들의 대학 시절을 배경으로 펼쳐지는 이야기인데요,
제가 캠퍼스 물을 그리 좋아하지 않아서인지는 몰라도, 그리 만족스런 이야기는 아니었어요.
두 사람의 첫 인연은 나름 인상적이었지만, 재회(?) 후, 두 사람의 이야기가 본격적으로 시작된 이후의 내용에는 전혀 공감을 하지 못하겠더라구요.
그저 흔한 노래 하나에 지나치게 예민하게 반응하는 듯한 화야도,
자기 혼자 일방적으로 인지하고 있는 인연을 두고 화야를 향해 심술을 부리는 해신도,
그리 자연스럽게 느껴지지는 않았거든요.
이후 이어지는 내용들도 그저 피상적으로만 다가왔구요.
그렇게 공감되지 않는 내용들만이 이어지다 보니, 지루하다는 인상만 강하게 남을 뿐, 재미있다는 생각은 안 들었어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