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비공개
http://blog.yes24.com/mahiru74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비공개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월 스타지수 : 별5,369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1 / 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내용이 없습니다.
새로운 글
오늘 27 | 전체 47729
2007-01-19 개설

2021-10-28 의 전체보기
[로맨스소설] 소꿉친구를 사랑해도 되나요? - 박온새미로 | 기본 카테고리 2021-10-28 11:24
http://blog.yes24.com/document/15313658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eBook][대여] [세트] 소꿉친구를 사랑해도 되나요? (총2권/완결)

박온새미로 저
라떼북 | 2021년 08월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평범한 대학생인 여주인공 정한샘과,
해외 유명팀에서 활약하며 세계적으로도 이름을 날리고 있는 축구선수인 남주인공 하태수는,
20여년을 이어온 소꼽친구 사이예요.
비틀린 관계를 보여준 부모들에서 기인한, 서로 비슷한 상처를 갖고 있는 처지이기도 하구요.
그리고, 한샘에게 태수는 단호한 거절을 당하고도 놓지 못한, 오랜 짝사랑의 상대이기도 하죠.
태수의 특별한 친구아는 위치를 고수하면서도,
끝없이 이어지는 태수의 스캔들과 자신을 친구로만 보는 태수의 한결같은 태도를 보며,
한샘은 괴로워할 수 밖에 없었구요.
그런데, 결국은 지쳐버린 한샘이 태수와의 관계에서 벗어나고자 하는 순간, 태수는 한샘을 향한 자신의 진짜 마음을 깨닫게 돼요.


오랜 소꿉친구였던 두 사람이 연인이 되는 이야기인데요,
원래는 좋아하는 설정인데, 이 작품은 그리 마음에 들지 않았어요.
작중에 등장하는 에피소드들 대부분이, 제 취향에는 안 맞는 것들이 많덕라구요.
한샘과 태수가 보여주는 모습들이, 아무리 허물없이 지내는 사이라고는 해도, 그저 친구인 남녀 사이로 보기엔 지나치다 싶은 상황들이 많기도 하구요.
이래저래, 이해도 공감도 하기 힘든 모습들을 많이 보여주는 주인공들이었어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로맨스소설] 공작가의 붉은 여우 아가씨 - 심약섬 | 기본 카테고리 2021-10-28 02:54
http://blog.yes24.com/document/15313036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eBook]공작가의 붉은 여우 아가씨 - 제로노블 063

심약섬 저
제로노블 | 2018년 12월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여주인공인 칼리는 원하면 인간으로도 변할 수 있는 여우 수인이에요.
기억도 못할 정도로 어릴 때 부모님을 잃고, 언니들과 함께 서커스단에서 자랐죠.
그러다 인간에게 환멸을 느낀 언니들을 따라 서커스단을 탈출해 숲으로 가서 보통의 여우처럼 살게 됐구요.
그리고, 혼자서 멀리 놀러 나갔다가 덫에 걸렸던 어느날, 칼리는 어린 소년 공작 덕분에 죽음의 위기에서 벗어나요.
그 일을 계기로 칼리는 그 소년과 우정을 나누며 자라다가 결국 약혼까지 하게 돼요.
하지만, 숲에서 자란 여우 수인인 칼리로서는, 공작에게 어울리는 신부가 되는게 쉬운 일은 아니에요.
그를 굉장히 사랑하고 있음에도 말이지요.

남주인공인 샤인 롱랜드는 황실의 인척이자 위세 높은 공작이에요.
하지만 깊은 외로움 속에서 살아온, 그리 행복하지 못했던 인물이기도 하죠.
남다른 외모와 서툰 감정 등으로 인해 일찍부터 주변인들로부터 터부시되며 자랐거든요.
그나마 아들에게 애정을 주려 애쓰던 샤인의 부모는, 아들을 제대로 알지 못한채 일찍 죽었구요.
부모의 죽음 이후로 샤인에게 남은건 의무와 외로움 뿐이었죠.
그랬기에 샤인은 자신을 있는 그대로 받아들여준 여우 수인 칼리에게 강한 애정과 집착을 가지게 돼요.
어떤 방식을 사용해서라도 칼리를 자신의 곁에 붙잡아둬야겠다 생각할 정도로요.


흥미로운 설정을 제대로 살려내지는 못한 듯해서 좀 아쉽긴 했지만, 나름 귀여운 인상 덕분에 괜찮게 읽을 수 있었던 작품이에요.
사실 전반부를 읽을 때는 살찍 불편한 마음이 들기도 했어요.
특수한 처지로 자라서 인간 세계에 너무나 무지한 칼리를, 샤인이 지나치게 억압하고 자신의 욕망만을 채우려 드는 것 아닌가 싶었거든요.
샤인도 칼리를 나름대로 아끼는 것 같기는 한데, 너무 본인 위주의, 비뚤어진 애정인 것 같다는 생각이 들더란 말이죠.
그래도 샤인의 사정과 진심을 알고 나니, 그럭저럭 이해도 되고 용납도 됐어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