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비공개
http://blog.yes24.com/mahiru74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비공개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월 스타지수 : 별4,020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1 / 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내용이 없습니다.
새로운 글
오늘 20 | 전체 47573
2007-01-19 개설

2021-10-03 의 전체보기
[로맨스소설] 악당의 누나는 오늘도 고통받고 - 엘리아냥 | 기본 카테고리 2021-10-03 15:28
http://blog.yes24.com/document/15183402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eBook][100% 페이백][대여] 악당의 누나는 오늘도 고통받고 1권

엘리아냥 저
CL프로덕션 | 2021년 03월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여주인공인 리디아 위드그린 공작 영애는 환생자예요.
대한민국의 대학생이었던 전생이 비참하게 끝나버린 후에, 전생의 기억을 가진 채로 판타지스러운 세계에서 다시 태어났죠.
공작 영애라는, 신분제 사회의 꼭대기에 위치하는 인물로요.
처음엔 좋지 못했던 전생에 대한 보상이라 여기며 좋아했지만, 이게 마냥 좋아할 일만은 아니었어요.
어느날 우연히 발견한 책, 자신이 등장 인물 중 하나인 그 책을 읽고서, 리디아는 자신의 앞날에 먹구름이 잔뜩 끼어있음을 알게 되거든요.
그녀의 앞날을 끝장내 버릴 사이코패스가, 남동생이라는 이름으로 그녀의 곁에 있었던 거죠.
자신에게 예정된 파국을 피하고 싶은 리디아는, 동생이 본격적으로 흑화해 버리기 전에 동생의 손에서 벗어나려 하구요.
그런데, 책 속의 내용대로 흘러가던 리디아의 주변이, 어느날을 기점으로 갑자기 미쳐 날뛰기 시작해요.


개인적으로 작가님의 개그 코드를 좋아하는 편이에요.
가볍고 유쾌하게 읽을 수 있어서, 작가님의 전작들도 좋았구요.
하지만 이 작품은, 상황이 좀 지나치다는 느낌이 들어서, 그리 편하게 읽을 수 없었어요.
리디아 쪽이 입양아라서 혈연 관계로 인한 압박은 없지만,
악당인 남동생이 남주인공이고, 진성 사이코패스네요.

저는 로맨스 소설에서 해피엔딩과 권선징악을 바라기 때문에, 적어도 주인공들이 나쁜 사람은 아니었으면 하는 마음을 갖고 있어요.
그런데 이 작품의 남주인공 에시 위드그린은,
무늬만 악당이라거나 악당으로 오해를 받는 게 아니라,
'그냥' '아무렇지도 않게 '대량 학살'을 저지르는 진짜 악당이에요.
그러는 와중에 엘리아냥 작가님 식의 개그가 섞여 있어서 살짝 기괴하게 느껴지기도 하고,
여기저기서 억지스럽고 뜬금없는 설정들이 튀어나오기도 하고...
이래저래 눈살 찌푸릴 일이 많더라구요.

뒷권에 가서는 에시에게도 나름의 시정이 있었더라 하는 쪽으로 이야기가 풀려나가게 될지도 모르지만,
어쨌든, 1권만 봐서는 뒷 이야기를 읽고 싶다는 생각이 별로 안 들었어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로맨스소설] 다시, 돌아, 봄- 복희씨 | 기본 카테고리 2021-10-03 14:43
http://blog.yes24.com/document/15183200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eBook][대여] 다시, 돌아, 봄

복희씨 저
마롱 | 2021년 05월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여주인공인 최이연과 남주인공인 한재웅은, 대학생이던 시절에 만나 4년을 열렬히 사랑했던 사이예요.
하지만 결국 그들은, 이별의 원인을 상대에게 전가하며, 좋지 않은 형태로 헤어졌죠.
그런 그들이, 7년이라는 시간이 흐른 후에 다시 만나게 돼요.
자신이 하고픈 일을 찾아 이직을 한 이연의 앞에, 재웅이 직속 상사로서 등장한 거죠.
이별 후 오랜 시간이 흘렀음에도 상대에 대한 원망과 미련을 완전히 지워내지 못했던 이연과 재웅으로서는, 예상치 못했던 재회가 반가울리 없었구요.
하지만, 원망하는 마음이 여전히 남아 있음에도 불구하고,
막상 상대를 눈앞에 두고 있자니, 이연도 재웅도 사랑했던 시절의 감정을 되새김할 수 밖에 없어요.
그러던 차에, 두 사람의 이별이 타인의 악의가 만들어낸 오해로 인한 것이었다는 사실까지 밝혀지죠.


이별 후 오랜 시간이 지난 후에 재회한 옛 연인들의 이야기예요.
로맨스 소설에서 자주 사용되는 소재이고, 그만큼 재미있는 작품 수도 꽤 되는 편이죠.
개인적으로 제법 좋아하는 소재이기도 하구요.

다만, 재회물, 특히 오랜 이별 후에 다시 만나 사랑을 이루는 재회물의 경우에는, 치명적이라고 할만한 맹점이 하나 있어요.
그리 오랫동안 서로를 잊지 못할 거면서 왜 헤어졌는지, 그리 오랜 시간 동안 왜 서로를 찾지 않았는지를 설득력 있게 그려내기가 쉽지 않다는 점이죠.
그런 면에서 이 작품은, 전혀 설득력을 가지지 못하고 있구요.
특히 이별의 이유가, 7년 동안이나 상대를 원망하며 새로운 연애조차 못할 정도로 서로 사랑했던 사람들의 이유라기엔 너무 어처구니가 없어요.
이런저런 상황들이 억지스럽다 싶기도 하구요.

그에 더해, 이연이나 재웅이 보여주는 모습들에서도 이렇다할 매력이 느껴지지 않는, 전반적으로 마음에 드는 부분을 찾기 힘든 작품이었어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로맨스소설] 라의 연인 - 우유양 | 기본 카테고리 2021-10-03 13:34
http://blog.yes24.com/document/15182915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eBook]라의 연인

우유양 저
블라썸 | 2020년 09월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이집트의 수도 멤피스의 궁전에서 허드렛일을 하는 그리스 출신의 하녀,
그 하녀의 신발 한짝을 물고 날아가 파라오의 발치에 떨어뜨린 거대한 매,
그 매가 떨어뜨린 신발을 신의 계시라 여기고 신발의 주인을 찾아 왕비로 삼은 파라오.
이집트판 전래동화인가 싶은 도입부로 시작되는 이야기인데요,
사실 이 에피소드에는 신의 계시와는 거리가 먼, 이면의 사정이 있지요.
매가 신발을 물어다준 건 하녀와 파라오 이야기의 시작이 아닌 끝에 가깝고,
사실, 매가 신발을 물어다 줬다는 것조차 믿거나말거나에 가까운 상황이에요.
하녀와 파라오는 이미 오래 전부터 서로를 알고 있었고, 파라오는 어떻게 해서든 하녀를 자신의 곁으로 데려오고 싶어 했거든요.
그래서 이 이야기는, 어떤 접점도 있을 수 없을 것 같은 그 하녀와 그 파라오의, 첫만남에서부터 현재까지를 되짚어오는 이야기예요.
아버지인 파라오로부터 신탁을 잗아오라는 명령을 받고 수도 멤피스를 떠나 와세트에 머물던 소년 왕자와,
어려서 양친을 잃고 맹인인 남동생을 건사하며 밑바닥 생활을 전전하던 좀도둑 소녀가,
서로를 만나고, 우정을 나누고, 헤어지고, 멤피스에서 재회하게 되기까지의 사정들이 이어지죠.


고대 이집트를 배경으로 그려낸 우유양 작가님의 작품이에요.
개인적으로 우유양 작가님도 좋아하고 고대 이집트도 좋아하기 때문에, 꽤 즐겁게 읽었어요.
주인공들이 떨어져 있는 구간이 살짝 지루하게 느껴지기는 했지만,
이야기 전반부의, 어린 시절의 두 주인공들의 이야기가 귀엽더라구요.

뭐, 멤피스가 수도였던 시기라면, 와세트(현재의 룩소르)에 아직 룩소르 신전이 건설되지 않았을 때가 아닌가 하는 등의 의문이 남긴 하지만,
딱히 충실한 고증이 필요한 이야기는 아니라서, 이집트스러운 분위기를 느낄 수 있는 것만으로도 나름 만족스러웠어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