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찬란한빛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mnj14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찬란한빛
찬란한빛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9월 스타지수 : 별12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바람의아이들#꼬독단#서평쓰기#엘자드베르누아#우리의베스트셀러
2022 / 07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최근 댓글
내용이 없습니다.
새로운 글
오늘 1 | 전체 96
2017-08-10 개설

2022-07 의 전체보기
튜브 | 기본 카테고리 2022-07-24 21:18
http://blog.yes24.com/document/16615466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내 인생의 작은 프로젝트를 만들다.

사람은 자꾸 원래대로 돌아가려는 성질이 있거든요. 돌보다 더 단단하고 완고한 게 사람이죠. 바뀌었다고 생각한 그 순간 원래 모습대로 되돌아가게 돼 있습니다. ? 그게 편하니까. 그 단계에서 스스로를 다잡는 사람은 정말 드물죠. 그 시간까지 온전히 겪고 나서야 비로소 원래의 자기 자신에서 한발자국쯤 나아간 사람이 되는 겁니다.(p.190)

변하고 싶었다. 나의 낡고 오래된 습관들을 버리고 새롭게 변하고 싶었다. 하지만 그럴 때 마다 나를 가로막는 장벽들이 있었다. 그것들은 바로 나 자신이었다. 근래들어 다시 찾아온 게으름과 귀찮음은 나를 좀 먹어 가고 있다. 그 사실을 알고 있음에도 너무나도 편안하고 안일하게 시간을 보내고 있는 내 자신을 발견한다. 아침일찍 일어나 미라클모닝도 해보고, 매일 조깅도 해보고 독서도 틈틈이 하며 내 삶을 바꾸려 했다. 하지만 내가 이렇게 해서 무슨 부귀영화를 누리려고 시간을 쪼개가며 사는 것이지?”하며 반문하며 모든 행동들을 저지 했다. 갑자기 찾아온 권태로 인해서 자책 해가며 살아가고 있을 때 <튜브>를 만났다. 단순한 호기심이었는지도 모른다. 예전 읽었던 손원평님의 전작인<아몬드>를 읽고 나서도 가슴 울림이 많았기에 이 책 또한 나에게 새로운 마음을 갖게 해주진 않을까 기대감에 가제본을 신청하게 된 것이다.

 

이 책에선 김성곤 안드레아 라는 주인공이 나온다. 요즘 사회에서 흔히 볼수 있는 평범한 가장이다. 그 주인공을 보며 나와 너무 비슷하다는 생각을 많이 했다. 의욕은 앞서지만 꼼꼼하지 못한 성격말이다. 그리고 항상 일을 벌리지만 뒷심이 부족해 끝까지 끌고 가지 못한다. 자기계발서를 많이 읽어 나를 항상 다독이지만 그때 뿐이라는 그 설정은 작가님이 나를 어디서 보셨나?’란 생각까지 하게 되었다. 김성곤의 시점으로 진행되는 이야기는 계속되는 실패 속에서 변화해 가는 그 실패를 딛고 운명을 바꾸려고 노력하는 모습을 끊임없이 보여주며 진행시킨다. 하지만 너무나도 현실적인 이 소설에선 꿈 같은 일을은 일어나진 않는다. 너무 뻔한 전계를 한번은 뒤집는 스토리로 흔할 것 같아 보였던 이야기를 특별하게 만드는 매직을 선사한다.

 

뭐든지 한번에 한가지씩만 하는 겁니다. 밥 먹을 땐 먹기만, 걸을 땐 걷기만, 일할 땐 일만. 그렇게 매 순간에 충실하게 되면 쓸데없는 감정 소모도 줄일 수 있게 됩니다.

 

생각의 스위치는 끄고 세상을 그대로 바라보세요. 우린 항상 무언가를 판단하느라 에너지도 감정도 너무 많이 쓰고 있잖습니까. 그러다보면 자꾸만 소모적인 생각이 날아들고 세상을 그대로 바라보거나 이해하지 못하게 돼요. 생각이란 건 자신만의 선글라스 같은 거니까요. 그러니까 생각의 스위치부터 꺼야 하죠.”(p.142-143)

 

극 중 김성곤이 자신의 삶을 바꾸게 되는 결정적인 역할을 해주는 박실영의 이야기를 보며 요즘의 나의 삶과도 비교를 많이 해보았다. 무엇인가 할것이 많아 머릿속으론 시간단위로 무엇인가를 해야 하는 것을 나열하며 하느라 정작 정말 해야 할 것들은 집중못하고 있는 나를 보며 얼마나 한심했던가. 책을 일거나 글을 쓰면서도 카톡도 확인해야 하고 집안일을 생각하며 의식의 흐름대로 몸을 움직이고 있던 나를 보며 , 내가 이러한 행동들 때문에 끝까지 꾸준히 할수 없었던 것이구나.’느끼게 되었다.

 

처음엔 이 책 자기 계발서 였어?’하며 반문을 갖고 글을 보았다. 사실 나는 자기계발서에 대한 회의를 느끼고 있었던 상태였기 때문이다. 많은 자기계발서를 읽었지만, 내 행동을 그때 뿐이었다. 그런데 이 책은 끝까지 다 읽고 나니 자기 계발서가 아닌 내 삶을 변화시키는 책으로 생각이 바뀌었다. 과거 많이 읽던 자기 계발서 들은 읽는이로 하여금 책이 하라는 데로 행동과 생각을 바꾸는데 목적이 있었다면 이 책은 나를 돌이켜 보며 내 삶을 탐구하게 만드는데 목적이 있는 듯 했다. 작은 행동하나라도 꾸준히 하다보면 나를 변화시키게 만든다. 이 책에서 김성곤이 그랬듯이 말이다.

 

삶의 가장 큰 딜레마는 그것이 진행한다는 것이다. 삶은 방향도 목적도 없이 흐른다. 인과와 의미를 찾으려는 노력이 종종 헛된 이유는 그래서이다. 찾았다고 생각한 해답은 단기간의 해답이 될지언정 지속되는 삶 전체를 꿰뚫기 어렵다. 삶을 관통하는 단 한가지 진리는, 그것이 계속 진행된다는 것뿐이다.(p.235)

 

길진 않지만 세상을 살다 보면서 느꼈던 생각이 있엇다.“나는 과연 왜 태어 난 것인가?” 하는 것이다. 과거 평탄치 못했던 삶을 살아온 나에겐 세상은 나에게 시련과 아픔을 주기 위해 존재 하는 것처럼 느껴졌었다. 그래서 내가 태어난 이유와 의미에 대해 끊임없이 반문하고 살아 왔다. 하지만 책에서도 이야기 했듯이 삶은 계속 진행되며 그 해답은 지속되는 삶 속에서 정확한 해답을 찾지는 못한다는 것이다. 삶의 변화를 주고 싶은 모든 사람들에게 추천하고 싶은 책이다. 가독성도 좋고, 현실적인 이야기가 그 이유이다. 또한 읽는 독자로 하여금 여러 가지 생각을 하게 만드는 책이니 추천을 안할 이유가 없다. 책이 출판된지 얼마 안되었지만, 독서동아리에서도 이 책으로 토론을 해볼 생각이다. 제목인 튜브처럼 스스로 만든 지푸라기에 바람을 넣어줄 내 인생의 작은 프로젝트를 만들어 봐야 겠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